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여행/맛집 게시판
 
작성일 : 21-02-10 18:24
[맛집] 나의 냉면 면심(麵心) - Monologue of Angel Hair Noodle
 글쓴이 : singularian
조회 : 1,967  

나의 면심(麵心) - Monologue of Angel Hair Noodle

인스턴트 먹거리가 지금처럼 보편화되기 오래전에 샐러리맨들에게 점심으로 무엇이 좋은지 설문조사를 한 결과를 기억한다. 1990년대에는 두 가지  메뉴가 대세였다, 짜장면과 설렁탕. 물론 곰탕도 있을 것이고 다른 메뉴도 있겠지만, 그 당시 이 두 가지 메뉴는 일이  바쁜 샐러리맨들의 접근이 가장 쉽고 인스턴트하게 먹을 수 있던 음식이라 언론에 의하여 선정되었을 것이다.

 

90년대 냉면의 위치는 어땠을까. 공급이 충분치는 않았던 쌀의 수요를 대체하려고 포만을 위하여 분식을  장려하던 시절이라 배가 쉽게 꺼지는 함흥식의 농마(녹말-전분)면이나 평양식의 메밀면이 보편화되었다할 수는 없었을 것이다. 그때의 서민들은 살아남아 일하기 위해서 포만식을 먹던 시절이 였다. 지금처럼 맛을 찾아 전국을 누비는 것은 언감생심 꿈도 못꾸던 시기였다

 

나와 냉면이 깊은 사이가 된 것은 그때 부터이다. 나는 물냉과 비냉 두 냉면을 모두 다 좋아한다. 둘 다 예뻐서 하나라도 포기할 수는 없다. 누가 작은 마눌인지는 절대 비밀이다. 그러니 저기서 막국수가 째려본다.  막국수야 사실 너도 좋아해. 얘가 세째 마눌이다

 

http://secret-recipe.co.kr/wp/wp-content/uploads/2019/12/449fbe407308cfd7fda27df5a52beaed_1566881583_9641.jpg


 

함흥식 냉면은 강력하다. 면위에 얹어진 양념의 붉은 빗깔은 양손에 캐스터넷을 끼고 붉은 치마를 좌우로 흔드는 플라밍고의 댄서처럼 현란하다. 숙성시켜 순화되었다고는 하지만 아직도 마늘의 자태는 늠름하다. 붉은색의 고춧가루는 본인의 고향이 충남 청양임을 숨기지 않는다. 본고장 이탈리아의 참맛이라는 발사믹을 찜쪄먹는 신맛은 본연의 속살을 시드루 자태로 보여준다.

 

함냉은 가늘게 뽑은 농마면 위에 콤콤히 잘 삭혀진 홍어회를 얹어 놓은 꾸미가 일품이다. 적당히 무른 홍어 뼈의 식감과 살의 탄력은 회냉면 시식의 또다른 즐거움을 준다. 홍어가 비쌀 땐 서해안에서 나오는 간재미 등이 쓰였을 때도 있겠지만, 그것이 무엇이던 꾸미(고명)로 올려졌을 때 에는 그 집 주방 사령관의 솜씨에 따라 생물 분류학에서 어느 집안 자식인지 계문강목과속 그리고 종()은 상관이 없다. 물론  혀로 느끼는 면의 탄력과 양념의 감칠맛도 있겠지만, 톡쏘며 코로 나오는 식초의 부드러운 자극은 냉면이  단순한 음식이 아니라는 것을 젓가락을 두 절음만 떼어도 충분히 알 수 있다물론 함흥냉면에 가위질을 하는 것은 마니아 축에는 들지 않는 냉면엔 초짜라는 아주 간단한 신호이다.

 

매운 것에 익숙치 않은 사람의 경우 세 절음 이면 코에 송송 땀이 밴다. 그리고는 그 냉면은 혀와 입술 둘레에  행복한 고문을 시작한다. 혀와 입술이 매워 그 통증에 연신 웃기는 하지만 젓가락은 포기를 모른다. 남은 한손은 얼굴에 연신 부채질을 하고 있다.

 

다 먹고 나서는 빈 냉면 그릇에 붙어있는 남은 양념을 사골육수(또는 면수)로 휘휘 둘러서 설거지를 해 주어야 진정한  함흥냉면의 마니아라고 할 수 있다. 이 육수에 준비된 겨자와 식초의 첨가 여부는 당신에게 허용된 자유로운 영역이다. 한여름 매운 음식을 먹어 땀을 그렇게 흘리고서도 시원함을 느끼는 것은 일종의 카타르시스 이리라.

 

가끔 보면 평양냉면집에 가서 비빔면을 시키는 경우를 볼 수 있다. 함흥냉면집의 물냉면이 짝퉁이 되듯, 평양냉면집의 비빔면은 당연히 짝퉁이 된다. 그것은 면의 출신성분과 충성대상이 다르기 때문이다. 짝퉁 냉면이라면 함흥냉면집에서는 농마국수에 육수를 말아줄 것이며, 평양냉면집에서는 당연히 메밀면을 비벼줄 것이다나이든 한국인에게 익숙한 말인 전향자(轉向者)가된 것이다.

 

면과 양념 그리고 육수의 Mismatch는 서로 좋아하지 않는 집안 끼리 맺어진 사둔간의 두 번째 상견례처럼 어색하다. 저 사둔은 분명 빌려 입음이 확실해 보이는 치마 저고리 그리고 자주 안해본 화장의 들뜬 낯설음 같이, 매니아는 그것을 안다.

 

함냉의 면이 평냉면을 보고 뭐던지 순수함이 좋은 것이라며 자기는 순수한 전분 가문(家門)이라며 "너 평냉면은 색깔부터 회색 분자야"라고 하며 평냉면을  깔보면, 평냉은 차분히 이렇게 답을  한다. 농마면 넌 뻘건 화장빨이야. 넌 화장 안하면 향도 맛도 없어, 그냥 질기기만 하지, 오죽 지 승질이 질기면  사람들이 가위로 요절을 낼까.

 

https://t1.daumcdn.net/thumb/R720x0.fjpg/?fname=http://t1.daumcdn.net/brunch/service/user/6V7H/image/SNPjoquzux_4ISkoHUYThXnuuoY.JPG

 

 

반면에 평냉은 면 자체로만 해도 향이 그득해. 메밀을 빻을 때 거피(去皮-탈피)를 다하지 않고 남겨둬. 그럼 거친  메밀향이 섬유소에 남아 있거든. 이 향을 살리려고 육수의 간도 슴슴하게하고 색깔도 우아하게 만들지. 은은한 메밀향과 육수의 육향은 수준급 입문자만 그 깊음을 알 수 있어. 첨엔 대부분 엥??? 이게 뭔 맛이야 그래. 그런데 먹고 또 먹어보고 그리고 또 먹고  하다보면 맛을 알게 돼. 한번 빠지면 콜롬비아의 나르코스보다 더한 마약이 되거든, 너도 빠질라, 조심해.

 

평냉과 함냉의 가상 싸움이지만 면의 개성은 양자간에 추구함이 확실히 다르다. 함냉의 맵고 달고 짠 맛의 강렬함은 윤도현의 노래나 퀸의 We will rock you 같이 강하고 힘있는 롹이다. 아마도 프레디 머큐리라면 We will, we will tongue you 했을지도 모를 일이다. 반면에 평냉은 김범수 백지영 같은 발라드 또는 G-선상의 아리아나 쇼팽의 야상곡 녹턴 처럼 섬세하고 민감하며 골수팬만이 알고 느낄 수 있는 부분이 있다. 그래서 평냉은 아는 만큼만 맛있다. 앎이 깊어질 수록 오묘하다. 맛을 더 깊이 알게됨으로 지가 "냉면 바리스타"라도 된양 조금만 달라져도 만든 사람에게 투덜대고 삐지고 밴댕이 속알찌 처럼 평가가 가혹해진다. 이런때 하는 말 이 있다. "넌 혈액형이 뭐니?".

 

꾸미에 있어서도 할말이 좀 있다. 왜 달걀은 항상 반쪽이며 편육은 어느 집이나 꼭 두절음만 주는지. 그리고 이 반쪽과 두절음에 더는 안주는 전국 카르텔이 언제 부터 형성 되었는지. 면 곱배기는 있어도 달걀 또는 편육 곱배기는 없다아 그리고 또 한가지 지금은 꾸미로 대부분 편육을 둬절음 올리지만 경험상 물냉에 꿩고기 완자는 정말 환상적인  궁합이다. 먹어본지 오래됐고 요즘엔 꿩고기 완자 하는 집은 못봤다

 

사실은 함냉이던 평냉이던 면이 반절이상은 먹고 들어간다. 면이 부실하면 면도 안서고 내게는 지각(知覺) 변동을 일으킨다.

 

가끔은 한국말을 당최 모르는 사람을 접대하려고 고깃집에 갈때가 있었다. 고기를 다 먹고는 당연하고 으레히 냉면을 시킨다.   때 냉면의 이름은 Cold Noodle이 아니고 Angel Hair Noodle이 된다. 최소한 내게는 그렇다. 근데 그 친구가  내게 묻더군 넌 한국음식 중에 김치말고 뭐가 젤 좋더냐고. 난 숨쉴 틈도 없이 말했어 냉면!” 

 

여러분 즐냉하세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초콜렛 21-02-12 11:39
   
일단 충북 청양은 어디이며, 청양고추가 생각나서 그 지명을 쓴거라면 경북 청송, 영양에서 나는 고추가 청양고추임. 게다가 요새 평양냉면은 탈북자들 말로는 다대기 왕창 넣어서 먹는다고...ㅎㅎ
     
가난한서민 21-02-12 11:57
   
'청양고추 유래'라고 검색하니까 청양군에서 유래되었다고 나오는데요?
          
초콜렛 21-02-12 15:46
   
그게 청양군에서 숟가락 얹은거고, 처음 품종 개발했을 때 시험 제배지가 청송, 영양이라 청양고추라고 붙였다는 종자개발자의 국립 종자원기록에 증거가 있는지라... 청양 특산은 고추가 아니라 구기자죠. 근데, 고추축제하는거 보면 낮짝이 두껍다고해야할지...ㅎㅎ
               
저개바라 21-02-21 23:15
   
이 분 말이 정답임
일본에서 매운 고추 개발 의뢰가 들어 와서 청송, 양양 두 군데서 재배했음
그래서 청(송)양(양)고추가 됨
singularian 21-02-12 16:57
   
고추 품종의 명칭과 동일한 지명을 사용하고 있는 충청남도 청양군(靑陽郡)은 청양고추라는 명칭의 유래가, '1968년 중앙종묘회사에서 청양에서 고추가 잘 자란다는 이야기를 듣고, 청양군 농업기술센터(구 농촌지도소) 소장에게 품종을 골라줄 것을 부탁하고 좋은 종자가 선정되면 그 고추에 청양고추라는 이름을 붙이기로 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청양군은 청양고추가 전국적으로 유명세를 얻자 청양고추축제를 개최하고 청양군 농촌지도소 등의 자료를 바탕으로 청양이 '청양고추'의 원산지라고 주장하고 있으며, 이는 당연하게도 청송군과 영양군의 반발을 불렀다.

청양군은 2009년 군비를 들여 <식탁 위의 화려한 혁명 고추> 책자를 발간하면서 "청양고추의 원산지는 '청양'이라는 연구 용역 결과가 나왔으며, 이번에 청양고추 원산지에 대한 논란과 갈등에 종지부를 찍었다"고 주장했다. 또 "'청양고추 콘텐츠 구축 연구용역'을 맡은 평생교육실천포럼(대표 전도근)은 청양고추의 원산지가 '충남 청양'이라는 결과를 냈다"며 "청송의 '청'과 영양의 '양' 자를 따서 '청양고추'로 명명한 품종을 등록했다고 하나, 종자를 만들었다는 어떠한 근거도 없다"고 주장했다.

청양군의 주장과는 달리, 주장의 근거로 제시된 당사자인 중앙종묘는 자사 홈페이지의 게시물을 통해 '1970년대 말부터 1980년대 초에, 소과종이 대과종보다 가격이 높고 특히 국내 최대 주산지인 경상북도 북부 지방의 청송군, 영양군 지역에서 소과종이 주로 재배되어 이 지역에 적합한 품종을 육성하고자 하였다'고 적시하여 명칭의 유래가 청양군과는 무관함을 밝힌 바 있다.

그런데 이 청양, 청송 그리고 영양 세군데 모두 고추가 잘 자란다고 하네요.
비알레띠 21-02-13 19:17
   
청양고추란게 청송 영양에서 생산된 고추여서 청양고추인건데..

게다가 우리나라에 충북 청양군이 어디있나?  충남 청양이지 ㅋㅋ

유래도 위치도 뭐하나 제대로 아는게 없네 ㅎ
     
singularian 21-02-13 19:37
   
그렇네요.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고쳤습니다.
          
비알레띠 21-02-13 20:35
   
맛 칼럼니스트 글을 퍼온게 아니라 님이 쓰신 글이에요?

글씨체가 퍼온 글씨체 같아서..전 님이 퍼온 글인줄 알고 표현을 너무 공격적으로 했네요..

제대로 아는게 없다고 했던 말 취소하고 사과드립니다..
수퍼밀가루 21-02-14 12:41
   
문제는 차가운 음식은 처먹지도 않는 쭝꿔런들이 냉면을 지들 문화라고 지껄이는 거....

배때기를 얼음 가득한 냉면 10사발로 채워줄까보다....ㅋㅋㅋ
지미페이지 21-02-17 16:13
   
90년대가 무슨 한국전쟁 직후처럼 가난한 시절이었다고 생각하는 건가?
 
 
Total 21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본인이 운영하는 가게 등록 가능 (2) 가생이 01-26 4741
공지 [공지] 여행지 사건사고 글 금지 (1) 가생이 01-22 2782
공지 [공지] 일본여행등 정보 절대 금지 (6) 가생이 01-22 3137
공지 [공지] 여행/맛집 게시판 오픈합니다. (7) 가생이 01-22 2969
211 [맛집] 연신내역 -0- 가성비 좋은 쏘고기 무한리필 19800 (11) 러키가이 02-27 2353
210 [맛집] 부산구포시장.... (5) 찍수니 02-26 1767
209 [여행] 독립문역서 경복궁역까지 이렇게 걸어보면 어떨까요 (3) 러키가이 02-16 2512
208 [맛집] 서울근교 쌀국수와 월남쌈이 먹고 싶을때 가볼만 한 … 코리아 02-14 1837
207 [맛집] 울산 언양 대구왕뽈떼기 지리는 가격 5천원 (10) 안매운라면 02-11 2416
206 [맛집] 나의 냉면 면심(麵心) - Monologue of Angel Hair Noodle (10) singularian 02-10 1968
205 [여행] 국내명소톱100세대교체..상황바뀌면 도장깨기 해볼까 (8) 러키가이 02-04 2397
204 [해외] 한국에 11개국이 공동관리하는 '공원'이 있다? (5) 러키가이 02-02 5604
203 [여행] '2021~2022 한국관광 100선'은 어디? (2) 러키가이 01-29 2762
202 [여행] 코로나19 장기화..새롭게 주목받는 여행은? (3) 러키가이 01-22 4004
201 [여행] 북국의 침엽수림 부럽지 않다..마을을 살린 치유의 … (16) 러키가이 01-13 5908
200 [기타] 고궁박물관 소의 중요성 상징하는 조선왕실 제기 온… (2) 러키가이 01-05 4539
199 [맛집] 맛집 추천해주세용 (12) iidididididi 12-29 2051
198 [해외] 태국 STV 특별관광비자 준비서류 태국 입국조건 (25) 파평윤기도 12-28 6136
197 [여행] 코로나도 울고 가는 한국관광의 별5(곳) 떴다 (3) 러키가이 12-24 8806
196 [여행] 인도 여행중 케리커쳐 그려준 할머니.. 유명한 화가 (3) 조지아나 12-19 5555
195 [여행] 자유의 여신상도 설계한 프랑스의 건축가 에펠이 만… (5) 다중이론 12-15 7855
194 [맛집] 2대째 56년 전통, 보리 비빔밥 (5) 끼룩푸드 12-12 4898
193 [맛집] 미친 가성비 3,900원 닭갈비 (21) 끼룩푸드 12-11 8122
192 [맛집] 로봇이 만들어 주는 핸드드립 커피 (4) 끼룩푸드 12-10 3199
191 [맛집] 정갈하고 깔끔한 광장시장 분식집 (14) 끼룩푸드 12-08 352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