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여행/맛집 게시판
 
작성일 : 20-02-21 17:46
[맛집] 3,000원 김치찌개 집에 다녀왔습니다.
 글쓴이 : sangun92
조회 : 4,029  

저 밑에서 포스팅했던 김치찌개 집 (게시글 #14)에 오늘 다녀왔습니다.

대학로 쪽에 볼 일 보러 갔다가, 일을 끝내고 바로 전철을 타고 갔습니다.

4호선 혜화역 ==> 성신여대입구역 ==> (우이-신설선으로 환승하여) 보국문역. 

보국문역에서 도보로 정릉시장으로 이동. 

11시 쯤에 도착했음. (식당은 10시에 오픈)

   

정릉 시장 안에 있는데, 2층 건물의 2층을 사용.

계단이 포함된 복도를 경계로 하여 한쪽은 식당, 다른 쪽은 자율커피와 책이 있는 휴식공간.

         

식당에 들어가보니, 젊은 청년들이 서빙하고 있고 메뉴는 3000원 짜리 김치찌개 하나. 

추가할 수 있는 옵션이 1000~2000원인 라면 사리, 두부 사리, 햄 사리, 고기 사리 등등.

김치찌개 1인분과 두부 사리 추가했음.

서빙하는 청년이 가져다주는 것은 공깃밥 하나 뿐.

나머지 반찬, 물, 수저, 국자, 앞접시 등은 셀프. (매우 저렴한 가격을 감안하면, 셀프도 충분히 수용 가능) 

반찬은 콩나물 무침 하나 뿐.      

밥솥이 따로 있어서, 밥이 모자라는 사람은 마음껏 퍼먹을 수 있는 구조. 

  

잠시 후에, 조금 작은 Pot에 김치찌개를 담아내오고 식탁 위에 있는 휴대용 버너에 올려줌.

내용물을 보니, 김치, 꽤 많이 들어간 돼지고기와 대파 조금.

반찬으로 챙긴 콩나물 무침도 같이 넣고 끓였음.

  

보글보글 끓은 후에 먹어보니, 간이 세지 않아서 먹기 편한 김치찌개. 

마치 양념이 과하지 않은 서울식 김치나 이북식 김치에 물과 돼지고기를 넣고 끓인 것 같음.

양념이 과한 것이 별로인 나에게는 마치 집에서 끓인 김치찌개를 먹는 듯한 편한 기분.

다만 육수 (물?)가 조금 많아서 찌개에서 국 쪽으로 조금 이동한 듯하나

그래도 찌개로 치부하고 먹어도 괜찮은 농도.

하나 더 흠을 잡자면, 돼지고기에서 약하게 돼지 누린내가 났는데

먹기에 불편한 정도는 아니었고 다른 식당에서의 경우와 별 차이가 없는 정도. 

  

맛있게 잘 먹었음.

처음에 가져다 준 공깃밥의 양이 좀 적어서, 추가로 밥을 더 퍼다 먹었음.

찌개는 Pot  바닥에 국물이 아주 약간만 남을 정도로 싹싹 긁어 먹었음. 

  

그리고 홀 가운데 있는 식탁이 아니라,

창가에 길게 설치된 혼밥용 테이블에 앉아서 정릉 재래시장을 내려다보면서 먹었는데 풍경이 꽤 괜찮았음.

한가지 특이했던 것은 눈앞에 보이는 정릉천 다리 옆에 천막을 쳐놓고 "나눔터"라는 곳을 만들어 놓았음. 

아마도 시장 상인들이 자기가 취급하는 물품들을 가져다 놓고

필요한 사람들이 자유롭게 가져가도록 만들어놓은 것 같았는데 

내려다 보니 당면이 3박스 쌓여있고, 뒤로는 다른 것들도 여러 박스 쌓여 있었음. 

  

맛있게 잘 먹고 옆에 있는 휴식 공간에서 커피 한잔을 마시고 나왔음.

(자기가 선호하는 커피 캡슐을 골라서 직접 만들어 먹고, 저금통에 알아서 천원 넣기)      

           

(덧글)

1. 우이-신설선은 운행기사가 없는 무인열차로 열차 2량을 연결하여 운행하고 있음.

    앞뒤에 창문을 내어서 열차가 진행하는 앞과 지나간 뒤쪽을 모두 볼 수 있게 만들었는데

    마치 영화에서 본 한 장면 같았음. 

    보기에 심히 좋았음.

2. 김치찌개를 먹고 나서 계산을 하려는데, 돈을 받지 않음.

    서빙하는 청년이 뭐라고 말을 하는데, 난청이 있어서 제대로 알아듣지 못했음.

    오늘만 특별한 일이 있어서 무료 봉사하는 것인지

    매주 특정 요일에 무료 봉사하는 것인지

    아니면 특정 연령대에게는 무료로 대접하는 것인지...

3. 휴식 공간에는 나눔 코너가 있었음.

    다양한 펜들, 포스트잇, 노트, 클립, 기타 등등.

    근처에 있는 젊은 학생들이 필요한 것들을 가져가 쓰라고 마련해놓은 것 같음.

    다음에 갈 기회가 생기면, 집에 있는 용품들을 가져다 놓을까 보다.

4. 사진은 찍지 않았음.

    가게 사진은 다른 블로그 등에서 포스팅한 것이 있으니, 해당 블로그 글들을 참고하시길.

    가게 위치와 블로그 글들은 아래 링크 참조.

    https://place.map.kakao.com/1949561591 

  

    어쨋든 배부를 정도로 맛있게 잘먹고 왔음.

    다음에 기회가 닿으면 다시 가보고 싶을 정도.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ibetrayou7 20-02-21 20:51
   
기분 좋게 식사하셨으니 좋으시겠네요.
centrum 20-02-21 23:07
   
이런곳이 장사잘돼서 오래오래 하셔야 하는데
가격이 넘 싼게 아닌지 걱정이 되네요
     
sangun92 20-02-21 23:27
   
애초에 이윤을 목적으로 장사하는 가게가 아닙니다.

요즘의 청년들이 경제적 형편 때문에 제대로 된 식사를 하지 못하고
편의점의 인스턴트 식품으로 끼니를 때우는 모습을 보고
어느 한 신부님이 청년들에게 제대로 된 식사를 할 수 있게 해주고 싶다고 생각하여
봉사하는 마음으로 식당을 연 것임.
여기저기에서 후원도 조금씩 받고, 서빙은 청년들이 봉사함으로써 인건비를 줄이는 것.

그렇게 정릉에서 청년식당 문간을 운영하고 있던 중
미국에서 사역활동을 하던 다른 분이 자신도 동참하겠다고 결심하고 미국 생활을 정리하고 귀국.
은평구 불광동 연신내역 근처에 2호점 청년밥상 문간을 오픈.

두 곳 다 영리가 목적이 아님.
winston 20-02-22 10:21
   
그런 분위기군요
마치 가본거 갔네요
돼지고기 질을 따지는 저로서는 조금 저어하는 맘이 드는군요

다만
컵라면 같은걸로 한끼 때우는 사람들이
저곳에가서 푸짐하게 먹기를 바랍니다.
슬픈영혼시 20-02-22 11:56
   
그리고 창업 계기가 한 청년이 고시텔에서 아마 라면도 안주는 밥도 업소 싼 고시텔에서 굶어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창업했다는 얘기입니다
     
sangun92 20-02-22 15:46
   
예.
찾아보니 그렇네요.
축구게시판 20-02-25 13:17
   
훈훈한 곳이군요.
코코챠 20-03-18 16:14
   
가격이 넘 착하네요 제 주변에는 왜 없을까요ㅜㅜ
 
 
Total 13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본인이 운영하는 가게 등록 가능 (2) 가생이 01-26 2042
공지 [공지] 여행지 사건사고 글 금지 (1) 가생이 01-22 752
공지 [공지] 일본여행등 정보 절대 금지 (5) 가생이 01-22 888
공지 [공지] 여행/맛집 게시판 오픈합니다. (6) 가생이 01-22 803
109 [여행] 일상 속 당 한 스푼! 달달함이 넘치는 부산카페여행 (1) 러키가이 04-20 1456
108 [여행] 파란 바다가 펼쳐지는 '통영' 여행 (4) 러키가이 04-20 1106
107 [여행] 자연과 낭만을 벗삼아 떠나는, 충북 영동 여행 (5) 러키가이 04-16 1362
106 [여행] 아침부터 밤까지, 봄 냄새 가득한 '사천' 여행 (3) 러키가이 04-14 1271
105 [여행] 그림처럼 아름다운 진도&완도 여행 (2) 러키가이 04-14 936
104 [여행] 쉬고 싶은 그대, 섬으로 가라. 창원 돝섬 (2) 러키가이 04-11 1399
103 [여행] 이불 밖은 위험해! 집콕러를 위한 드라마로 떠나는 … (1) 러키가이 04-08 1992
102 [기타] 그녀는 빨래 걷어야 한다며 기차타고 떠났다. (1) 도다리 04-08 1869
101 [여행] 한국관광공사 추천 4월여행, 마음을 비우고 혼자 걷… (2) 러키가이 04-06 1808
100 [여행] 유달산 아래서 만나는 따뜻한 감성, 목포 서산동 시… (3) 러키가이 04-06 965
99 [맛집] 호텔 먹캉스 콜? 별실에서 즐기는 호텔표 이색보양식 (5) 러키가이 04-03 2219
98 [여행] 맑은 공기 마시며 산책! 이른 봄의 강원도 산책길 (7) 러키가이 03-31 2037
97 [여행] 이제 쇼핑도 관광처럼!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는 컨… (1) 러키가이 03-31 745
96 [여행] 봄에 걷기 좋은 신비의 섬, 보령 '외연도' (3) 러키가이 03-31 853
95 [여행] 거창 Y자형 출렁다리, 늘해랑누리길, 산림치유센터 (5) 러키가이 03-29 3103
94 [여행] 청정 자연에서 먹고 놀고 자고, 호캉스 in 정선 (2) 러키가이 03-26 1690
93 [여행] 무인도 사이를 걷다, 신안 무한의다리 (1) 러키가이 03-26 1175
92 [여행] 봄이 오면 생각나~ 경남 핫스폿 11 (2) 러키가이 03-22 1217
91 [여행] 소래포구의 옛 정취를 즐길 수 있는 여행지.JPG (7) 러키가이 03-22 1806
90 [맛집] ("한식을 그리다" 3차 방문기) 출발 준비 대환장 쑈 sangun92 03-22 950
89 [맛집] (선택의 기로) 구내 식당? 한식 뷔페? (10) sangun92 03-19 2620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