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여행/맛집 게시판
 
작성일 : 20-03-01 17:22
[맛집] 추억의 맛, 강릉 장칼국수
 글쓴이 : sangun92
조회 : 1,126  

30 여년 전, 여럿이 모여 축구 한 경기 뛰고 나서 회식 겸 찾아가서 먹었던, 

강릉 중앙시장에서 남대천 쪽에 위치했던 어느 한옥 칼국수집의 장칼국수.

  

이십 몇년 전, 강릉 형님 집에 모여 차례를 치르고

다들 서울로 상경하기 전에 함께 우르르 몰려 가서 먹었던 장칼국수. 

남대천 다리 근처 동명극장 (지금은 롯데시네마) 건너편 골목에 위치했던 허름하고 작은 방 하나의 가게.

그 때 먹었던 칼칼 구수했던 장칼국수.  

  

  

TV 채널을 돌리다보니, 허영만 화백이 강원도 쪽의 백반집을 순례하는 프로그램이 나왔는데 

그 방송에서 장칼국수를 먹고 있더라.

갑자기 그 옛날의 칼칼 구수했던 장칼국수가 땡기는지라, 급히 검색. 

검색했더니 수원 인계동 뉴코아 아웃렛 동수원점 근처에 "강릉현대장칼국수 수원점"이라고 뜸.

추억의 장칼국수 맛을 보러 Go~. 

  

먼저 반찬으로 백김치가 나옴.

맛을 봤는데, "윽" 소리가 나옴.  

시원한 백김치가 아니라 군내가 폴폴 나는 백김치... (2020. 03. 01. 기준)

언제 담근 것인지 모르겠으나, 입맛을 씻어주는 시원한 백김치가 아니라

먹은 후에, 물로 입가심을 하고프게 만드는 백김치.    

    

잠시 기다리니, 장칼국수가 나옴. (약한 맛, 중간 맛, 매운 맛 중에 중간 맛으로 주문했음)

처음에 먹을 때는 별로 매운지도, 얼큰한지도 모를 정도. 

그런데 한 입 먹은 후에 뭔가 개운하지 않은 뒷맛이 남음.


칼국수 재료는 면, 애호박 썰어넣은 것, 소란/중란 정도 크기의 감자, 대파, 고추, 고추장, 김가루 등등.

무엇 때문에 조금 이상한 뒷맛이 남지?

조금 더 먹으니 칼칼하고 매운 맛이 올라오기 시작.

칼칼하고 매운 맛이 올라오기 시작하니, 조금 이상했던 뒷맛도 덜해지기는 함.

그래도 구수한 맛은 느낄 수 없고, 칼칼한 맛만 남음. 

  

양은 적당 (위 용량이 줄어든 60대 기준).

좀 더 젊은 사람 기준이라면 곱배기를 시키거나, 아니면 추가로 밥 한 공기를 시켜서 말아먹으면 괜찮을 듯.

나도 밥을 말아먹고 싶기는 했으나, 밥을 반공기도 먹지 못할 것 같아서 그냥 참음. 

  

다 먹고 나니, 땀이 조금 맺힘.

얼큰 칼칼한 것은 좋았음.


몇 년 전에 수원 팔달문 근처 재래시장 내 개천 옆의 장칼국수 집에서 먹었던 것은 

칼칼한 것이 아니라 그저 맵기만 했던 칼국수.

그것도 한국의 고소하고 단 맛을 내는 매운 맛이 아니라

마치 화학 약품을 씹은 것처럼 불쾌함을 야기하는 매운 맛이었는데

오늘 먹은 장칼국수는 불쾌한 매운 맛은 아니었음.

하지만 구수함을 느끼게 해주는 매운 맛도 아니었음.  

  

다 먹은 후에 내린 평가는, "먹을 만 하다"는 것.

그러나 일부러 20 여 km를 달려가 먹을 가치가 있는 맛은 아니라고 판단.     

 

혹시 관심이 있는 분은, 아래 링크에서 위치와 다른 이들의 평가를 참고하시길. 

가격은 7,000 원. 

https://place.map.kakao.com/169442603#review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목수 20-03-02 13:39
   
제가 바로 옆자리에서 먹고있는 느낌입니다 맛 표현이 아주 사실적입니다
버럭오바마 20-03-03 04:00
   
강릉에 롯데시네마 없어요..어디말씀하시는거지?
     
sangun92 20-03-03 07:12
   
객사문 사거리 (옛날에 우체국 있던 곳)에서
단오공원 (옛날 공설운동장)으로 넘어가는 다리에 올라가기 전 좌측에 있는 극장.
옛날에는 동명극장 (맞나? 기억이 가물가물...)이었는데
지도 (Daum 지도)를 검색해보니 "롯데시네마"로 나옵니다.

(덧글)
옛날 강릉고등학교 자리가 지금은 노암초등학교로 되어 있군요.
          
버럭오바마 20-03-06 02:18
   
2021년에 들어온데유~ㅋ 전 홈플 CGV로 착각하셧나 햇어요
          
버럭오바마 20-03-06 02:20
   
공영주차장으로 쓰고있는데 제가 최근에 가본적이 없어서 공사 들어갓을듯 하네요
 
 
Total 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본인이 운영하는 가게 등록 가능 (2) 가생이 01-26 1283
공지 [공지] 여행지 사건사고 글 금지 (1) 가생이 01-22 356
공지 [공지] 일본여행등 정보 절대 금지 (5) 가생이 01-22 455
공지 [공지] 여행/맛집 게시판 오픈합니다. (6) 가생이 01-22 448
94 [여행] 청정 자연에서 먹고 놀고 자고, 호캉스 in 정선 러키가이 03-26 883
93 [여행] 무인도 사이를 걷다, 신안 무한의다리 러키가이 03-26 415
92 [여행] 봄이 오면 생각나~ 경남 핫스폿 11 러키가이 03-22 665
91 [여행] 소래포구의 옛 정취를 즐길 수 있는 여행지.JPG (5) 러키가이 03-22 1128
90 [맛집] ("한식을 그리다" 3차 방문기) 출발 준비 대환장 쑈 sangun92 03-22 601
89 [맛집] (선택의 기로) 구내 식당? 한식 뷔페? (9) sangun92 03-19 1988
88 [여행] 2020 한국관광 100선.jpg (2) 러키가이 03-18 1480
87 [맛집] 온라인 토마토 맛집 ㅋㅋㅋㅋㅋ (1) 맛초남 03-18 1203
86 [여행] 가족 단위 추천 느린 여행지 2탄 - 제주시 동부 (3) 러키가이 03-16 966
85 [여행] 한국관광공사 추천 3월 음악이 흐르는 걷기여행길 러키가이 03-16 413
84 [맛집] 류가헌 갤러리- 덴고의 커피 축구게시판 03-11 1008
83 [맛집] 부산에 옥돔 판매하는데 있나요? (2) freelevel45 03-10 1916
82 [맛집] 그 겨울, 우리는 강원도에 왔습니다 <마을 편> 러키가이 03-09 529
81 [여행] 사람과 자연이 어우러진 휴양지, 증평 (3) 러키가이 03-08 727
80 [여행] 가족 단위 추천 느린 여행지 1탄 - 제주시 서부 (4) 러키가이 03-04 1978
79 [맛집] 곱창집 2곳 (18) 축구게시판 03-03 2492
78 [기타] 맛집 추억들... (3) 행복찾기 03-03 760
77 [여행] 장흥의 3월은 꽃길이어라, 한재공원과 천관산 동백숲 러키가이 03-02 969
76 [맛집] 추억의 맛, 강릉 장칼국수 (5) sangun92 03-01 1127
75 [여행] 춘향골 명문도시, 남원 당일치기 여행 (2) 러키가이 03-01 851
74 [여행] 늘 예뻐! 짜릿해! 문.알.못도 빠져드는 마성의 문방구 (1) 러키가이 03-01 724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