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여행/맛집 게시판
 
작성일 : 20-03-01 17:22
[맛집] 추억의 맛, 강릉 장칼국수
 글쓴이 : sangun92
조회 : 1,382  

30 여년 전, 여럿이 모여 축구 한 경기 뛰고 나서 회식 겸 찾아가서 먹었던, 

강릉 중앙시장에서 남대천 쪽에 위치했던 어느 한옥 칼국수집의 장칼국수.

  

이십 몇년 전, 강릉 형님 집에 모여 차례를 치르고

다들 서울로 상경하기 전에 함께 우르르 몰려 가서 먹었던 장칼국수. 

남대천 다리 근처 동명극장 (지금은 롯데시네마) 건너편 골목에 위치했던 허름하고 작은 방 하나의 가게.

그 때 먹었던 칼칼 구수했던 장칼국수.  

  

  

TV 채널을 돌리다보니, 허영만 화백이 강원도 쪽의 백반집을 순례하는 프로그램이 나왔는데 

그 방송에서 장칼국수를 먹고 있더라.

갑자기 그 옛날의 칼칼 구수했던 장칼국수가 땡기는지라, 급히 검색. 

검색했더니 수원 인계동 뉴코아 아웃렛 동수원점 근처에 "강릉현대장칼국수 수원점"이라고 뜸.

추억의 장칼국수 맛을 보러 Go~. 

  

먼저 반찬으로 백김치가 나옴.

맛을 봤는데, "윽" 소리가 나옴.  

시원한 백김치가 아니라 군내가 폴폴 나는 백김치... (2020. 03. 01. 기준)

언제 담근 것인지 모르겠으나, 입맛을 씻어주는 시원한 백김치가 아니라

먹은 후에, 물로 입가심을 하고프게 만드는 백김치.    

    

잠시 기다리니, 장칼국수가 나옴. (약한 맛, 중간 맛, 매운 맛 중에 중간 맛으로 주문했음)

처음에 먹을 때는 별로 매운지도, 얼큰한지도 모를 정도. 

그런데 한 입 먹은 후에 뭔가 개운하지 않은 뒷맛이 남음.


칼국수 재료는 면, 애호박 썰어넣은 것, 소란/중란 정도 크기의 감자, 대파, 고추, 고추장, 김가루 등등.

무엇 때문에 조금 이상한 뒷맛이 남지?

조금 더 먹으니 칼칼하고 매운 맛이 올라오기 시작.

칼칼하고 매운 맛이 올라오기 시작하니, 조금 이상했던 뒷맛도 덜해지기는 함.

그래도 구수한 맛은 느낄 수 없고, 칼칼한 맛만 남음. 

  

양은 적당 (위 용량이 줄어든 60대 기준).

좀 더 젊은 사람 기준이라면 곱배기를 시키거나, 아니면 추가로 밥 한 공기를 시켜서 말아먹으면 괜찮을 듯.

나도 밥을 말아먹고 싶기는 했으나, 밥을 반공기도 먹지 못할 것 같아서 그냥 참음. 

  

다 먹고 나니, 땀이 조금 맺힘.

얼큰 칼칼한 것은 좋았음.


몇 년 전에 수원 팔달문 근처 재래시장 내 개천 옆의 장칼국수 집에서 먹었던 것은 

칼칼한 것이 아니라 그저 맵기만 했던 칼국수.

그것도 한국의 고소하고 단 맛을 내는 매운 맛이 아니라

마치 화학 약품을 씹은 것처럼 불쾌함을 야기하는 매운 맛이었는데

오늘 먹은 장칼국수는 불쾌한 매운 맛은 아니었음.

하지만 구수함을 느끼게 해주는 매운 맛도 아니었음.  

  

다 먹은 후에 내린 평가는, "먹을 만 하다"는 것.

그러나 일부러 20 여 km를 달려가 먹을 가치가 있는 맛은 아니라고 판단.     

 

혹시 관심이 있는 분은, 아래 링크에서 위치와 다른 이들의 평가를 참고하시길. 

가격은 7,000 원. 

https://place.map.kakao.com/169442603#review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목수 20-03-02 13:39
   
제가 바로 옆자리에서 먹고있는 느낌입니다 맛 표현이 아주 사실적입니다
버럭오바마 20-03-03 04:00
   
강릉에 롯데시네마 없어요..어디말씀하시는거지?
     
sangun92 20-03-03 07:12
   
객사문 사거리 (옛날에 우체국 있던 곳)에서
단오공원 (옛날 공설운동장)으로 넘어가는 다리에 올라가기 전 좌측에 있는 극장.
옛날에는 동명극장 (맞나? 기억이 가물가물...)이었는데
지도 (Daum 지도)를 검색해보니 "롯데시네마"로 나옵니다.

(덧글)
옛날 강릉고등학교 자리가 지금은 노암초등학교로 되어 있군요.
          
버럭오바마 20-03-06 02:18
   
2021년에 들어온데유~ㅋ 전 홈플 CGV로 착각하셧나 햇어요
          
버럭오바마 20-03-06 02:20
   
공영주차장으로 쓰고있는데 제가 최근에 가본적이 없어서 공사 들어갓을듯 하네요
뻐터늑대 20-04-05 21:10
   
너무 기대를 해서 그런지.. 맛은.. 그래도 추억이였죠~ ㅋ
 
 
Total 13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본인이 운영하는 가게 등록 가능 (2) 가생이 01-26 2042
공지 [공지] 여행지 사건사고 글 금지 (1) 가생이 01-22 752
공지 [공지] 일본여행등 정보 절대 금지 (5) 가생이 01-22 888
공지 [공지] 여행/맛집 게시판 오픈합니다. (6) 가생이 01-22 803
130 [여행] 꼭꼭 숨겨두고 싶은 서해의 하와이, 태안 '가의도… (11) 러키가이 05-22 6140
129 [여행] 5·18 민주화 운동 40주년, 그 발자취를 따라가다 (2) 러키가이 05-20 1938
128 [여행] ENG) 독일소녀가 한국에 갔어요 (서울, 제주, 부산, 인… (3) 산다라 05-18 8077
127 [여행] 푸른 자연과 함께 힐링~ '진주' 여행 (2) 러키가이 05-16 1190
126 [여행] 마음이 복잡할때 걷기좋은 슬럼프 처방전 해파랑길 러키가이 05-16 679
125 [맛집] [백짬뽕 탐방] 인천 문화반점 원정기 (10) sangun92 05-14 1540
124 [여행] 휴식 같은, 놀이 같은~ 충주 여행 러키가이 05-14 479
123 [맛집] 영월을 새롭게 여행하는 방법 (맛집) 러키가이 05-13 616
122 [여행] 영월을 새롭게 여행하는 방법 러키가이 05-13 392
121 [여행] 한국관광공사 추천 5월, 자연속 반려견과 걷기 좋은… 러키가이 05-13 639
120 [여행] 멀~리서 보아야 더 아름답다! 항공샷으로 떠나는 랜… 러키가이 05-12 714
119 [여행] 세종대왕과 함께 떠나는 골목 여행, 여주한글시장 (3) 러키가이 05-08 1486
118 [여행] 정겨움과 이야기 간직한, 여수 고소동 천사벽화골목 러키가이 05-08 423
117 [여행] 미지의 하늘을 날다, 파주 임진각 평화 곤돌라 러키가이 05-07 581
116 [여행] 계절 아름다움 걷기 좋은 길 '북한산둘레길' (3) 러키가이 05-05 844
115 [여행] 숨겨진 남해를 찾아서! '남해'여행 별책부록 (7) 러키가이 05-03 1612
114 [여행] 3000만큼 사랑하게 될 '의성' 아날로그 여행 (3) 러키가이 04-29 1516
113 [여행] 컬러, 원더, 조이풀! 인생샷 건지는 충남 여행 러키가이 04-27 1295
112 [여행] 춘천이라 쓰고, ‘봄’이라 읽는다 (1) 러키가이 04-26 1411
111 [기타] 韩式凉拌螺肉小面+芝士玉米 | 골뱅이무침+콘치즈 집… (4) 올갱이 04-23 2294
110 [해외] 눈으로 먹는 호불호 (4) 아싸rkdkfl 04-22 2991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