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여행/맛집 게시판
 
작성일 : 20-03-22 01:18
[맛집] ("한식을 그리다" 3차 방문기) 출발 준비 대환장 쑈
 글쓴이 : sangun92
조회 : 601  

토요일.

날씨도 좋고 (낮 기온 섭씨 15도, 화창) 

융건릉에서 산책 겸 걷기 운동이나 할까 싶었음.

늦은 점심은 한식 뷔페 "한식을 그리다"에서 해결하면 될 것이고.   

  

융건릉에 운동하러 가는 김에, 끼니 해결하기 위해 "한식을 그리다"에 가는 것인지

아니면 "한식을 그리다"에 가기 위해, 융건릉에서의 운동을 핑계로 대는 것인지...   

  

어쨋든 출발 준비.

병으로 나온 커피 하나와 읽을 책 한권, 위장용 야구 모자와 바람막이 점퍼.

현금 (10,000 원 X 3)을 넣은 휴대폰과 자동차 키.

OK, 준비 완료.

차에 앉아 시동을 걸었음.

  

나 : 가만, 식대 5,500 원을 내면 또 천원 짜리 잔돈과  동전이 생기는데? 

      집에 있는 지갑에서 천원 짜리 지폐를 챙겨 가자. 

 

헐렁헐렁 걸어 올라 가서, 천원 짜리 지폐 5장을 챙김.

동전은 "차에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면서.   

  

나 : 어라? 차에 동전이 없네? 아차~. 집에 있는 크로스 백 포켓에 있지~. 

   

다시 터벅터벅 걸어올라 가서 동전을 챙기고 내려가 차에 앉아 시동을 걸었음.  

 

나 : 가만, 이 바람막이는 바람이 통하지 않아 금방 땀이 차는데...

      폴라 폴리스 재킷으로 바꿔 입자.  

  

다시 허덕허덕 걸어 올라가서 폴라폴리스 재킷을 찾아 입고, 입었던 바람막이는 옷걸이에 걸어 놓음.

다시 내려와 차에 앉음. 

  

나 : 이제는 준비가 다 됐겠지?

      동전은 바지 주머니에 있고, 휴대폰, 모자, 책은 조수석에 있고, 천원짜리 지폐는...

      으아~~악. 집에 놔둔 바람막이 주머니에 있는데에에에~~~에.   

  

헥헥 거리며 다시 걸어 올라가서 천원 짜리 지폐를 챙겨옴.

뭐야~~.

이미 하루치 운동은 다 했겠다~.

우여곡절 끝에 "한식을 그리다"를 향해 출발~.  

  

도착했더니 웬 걸, 토요일은 2시까지라나...

이미 2시 20분인데...    

사장님에게 물어봄.

남아 있는 반찬을 보고, 그래도 그냥 먹겠다면, 먹어도 되냐고.

그랬더니 그렇게 하란다. 

  

반찬 진열해놓은 곳에 가보니, 반찬들이 멀쩡하게 다 남아 있다.

식대를 지불하고 (선불), 먹을 것들을 챙겨옴.   

  

(오늘의 메뉴)

  

흰 쌀밥 & 흑미밥   

미역국 & 숭늉

  

돼지 고추장 불고기 (볶을 때 식용유를 많이 넣었는지 기름 투성이에다 식기까지 햇으니...)

양념 치킨 (치킨 따로 있고, 양념 소스를 얹도록 되어 있음. 치킨이 너무 딱딱 퍽퍽)

꽁치구이 (괜찮게 구웠는데, 식어서 비린내가 약간)

돼지 달걀 장조림 (괜찮았음)  

배추김치

콩나물 무침

미나리 무침

오징어 젓갈 무침

상추 & 고추장

스파게티 & 토마토 소스 (대용량 캔에 들어있던 소스?)

야채 샐러드 (양상추, 브로콜리, 당근) with 아일랜드 드레싱 (시간이 많이 지난지라 시들시들) 

김밥 (정말 기본적인 김밥. 그리고 쉬는 것 방지 때문인지 식초가 과하게 들어갔음)

  

그리고 늘 따로 준비되어 있는 국수 테이블.  

  

너무 힘들게 도착한 것 때문인지

아니면 내가 너무 늦게 도착하는 바람에 음식들이 식어서 그런 것인지

오늘은 만족도가 좀 떨어졌음. 

  

먹고 나서, 바로 앞에 있는 융건릉으로 가서 산책.

이미 출발 전에 운동(?)을 좀 했던지라, 융건릉에서의 산책은 가볍게 가볍게.  

  

(덧글)

1인분 식대를 지불하고, 1인분 양 만큼의 반찬을 용기에 담아가도 되냐고 물어봤더니 

바깥 사장님이 가능하다고 함.

다만, 용기는 직접 준비해야 한다고.

물론, 용기는 내가 준비할 것이고.

  

식당을 언제 오픈했냐고 물어봤더니, 1년 반이 됐다고.

대략 내 짐작이 맞았음.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본인이 운영하는 가게 등록 가능 (2) 가생이 01-26 1283
공지 [공지] 여행지 사건사고 글 금지 (1) 가생이 01-22 356
공지 [공지] 일본여행등 정보 절대 금지 (5) 가생이 01-22 455
공지 [공지] 여행/맛집 게시판 오픈합니다. (6) 가생이 01-22 448
94 [여행] 청정 자연에서 먹고 놀고 자고, 호캉스 in 정선 러키가이 03-26 891
93 [여행] 무인도 사이를 걷다, 신안 무한의다리 러키가이 03-26 416
92 [여행] 봄이 오면 생각나~ 경남 핫스폿 11 러키가이 03-22 665
91 [여행] 소래포구의 옛 정취를 즐길 수 있는 여행지.JPG (5) 러키가이 03-22 1128
90 [맛집] ("한식을 그리다" 3차 방문기) 출발 준비 대환장 쑈 sangun92 03-22 602
89 [맛집] (선택의 기로) 구내 식당? 한식 뷔페? (9) sangun92 03-19 1988
88 [여행] 2020 한국관광 100선.jpg (2) 러키가이 03-18 1481
87 [맛집] 온라인 토마토 맛집 ㅋㅋㅋㅋㅋ (1) 맛초남 03-18 1204
86 [여행] 가족 단위 추천 느린 여행지 2탄 - 제주시 동부 (3) 러키가이 03-16 966
85 [여행] 한국관광공사 추천 3월 음악이 흐르는 걷기여행길 러키가이 03-16 413
84 [맛집] 류가헌 갤러리- 덴고의 커피 축구게시판 03-11 1008
83 [맛집] 부산에 옥돔 판매하는데 있나요? (2) freelevel45 03-10 1916
82 [맛집] 그 겨울, 우리는 강원도에 왔습니다 <마을 편> 러키가이 03-09 529
81 [여행] 사람과 자연이 어우러진 휴양지, 증평 (3) 러키가이 03-08 728
80 [여행] 가족 단위 추천 느린 여행지 1탄 - 제주시 서부 (4) 러키가이 03-04 1979
79 [맛집] 곱창집 2곳 (18) 축구게시판 03-03 2492
78 [기타] 맛집 추억들... (3) 행복찾기 03-03 760
77 [여행] 장흥의 3월은 꽃길이어라, 한재공원과 천관산 동백숲 러키가이 03-02 970
76 [맛집] 추억의 맛, 강릉 장칼국수 (5) sangun92 03-01 1127
75 [여행] 춘향골 명문도시, 남원 당일치기 여행 (2) 러키가이 03-01 851
74 [여행] 늘 예뻐! 짜릿해! 문.알.못도 빠져드는 마성의 문방구 (1) 러키가이 03-01 724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