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여행/맛집 게시판
 
작성일 : 20-09-17 04:53
[여행] 호젓한 편백숲,기운찬 금강송숲..마음껏 숨고르기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3,336  

[조용준의 여행만리]호젓한 편백숲,기운찬 금강송숲..마음껏 숨고르기


언택트(비대면)로 떠나는 편백나무숲과 금강소나무숲길 6선

완주 공기마을 편백나무숲(위)과 울진 소광리 금강소나무숲길(아래)
삼척 준경묘 금강소나무
순천 굴목이재 편백나무숲
장성 축령산 편백나무숲 사진=윤동주 기자

[아시아경제 조용준 여행전문기자] 오래된 숲에 들면 오감이 싱싱해집니다. 무구한 새소리, 바람소리는 귀를 활짝 열어줍니다. 알싸한 나무향은 폐부의 묵은 앙금을 털어내니 마음이 절로 느긋해집니다. 그 여운도 오래갑니다. 하늘을 찌를 듯 곧게 치솟은 편백나무가 도열한 숲의 진가는 그 속에 들어서면 비로소 느낄 수 있습니다. '천연 향균물질인' 피톤치드를 가득 품은 편백숲은 더우면 더운데로 비가 오면 또 그대로 운치가 넘쳐납니다. 금강송은 또 어떻습니까. 금강송이 청정하게 늘어선 숲길에서 나무 향기를 맡으며 걷는 기분을 어떻게 표현해야 좋을까요. 금강송 숲에 들어서면 몇 번의 호흡만으로도 온몸이 다 청량하게 씻겨집니다. 소나무 숲은 지금과 같은 가을에 그 정취와 느낌이 더 좋습니다. 쭉쭉 뻗은 자태도 훌륭하고, 향도 더 짙어집니다. 가을철 높은 일교차로 솔숲에 스멀스멀 안개가 피어오르면 더 몽환적인 풍경을 빚어냅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기 좋은 전국의 편백숲과 금강송 숲을 모아봤습니다. 코로나19가 안정기에 들면 찾아보기 좋은 곳들입니다. 사회적거리두기로 인해 수시로 개방일이 변경되고 있습니다. 숲길마다 개방여부를 꼭 확인하고 움직이는게 좋겠습니다.

◇경북 울진 소광리 금강송=금강소나무(금강송)는 금강산을 비롯해 태백산맥 일대에서 자라는 토종 소나무다. 소광리 금강송숲은 오지 중의 오지에 있다. 울진에서 봉화로 넘어가는 국도 36호선에서 15km 더 들어가야 나온다. 숲이 온전하게 보존될 수 있었던 이유 역시 이토록 오지 중의 오지에 조성됐기 때문이다. 일제강점기 일제가 백두대간 일대의 목재를 숱하게 벌채할 때도 이 숲은 무사했다.

소광리 주변 산자락에는 수령 200~300년의 금강소나무 8만 그루가 자란다. 이 가운데 수령이 500년이 넘은 것도 있다. 소광리 일대를 중심으로 탐방 코스가 잘 조성돼 있다. 성종 때부터 자랐다는 '오백년 금강송', 늘씬한 자태가 인상적인 '미인송' 등 이름난 금강소나무를 찾아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숲 보존을 위해 탐방은 제한된다. (사)금강소나무숲길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해야 한다. 울진군이 운영하는 산림치유시설 '금강송 에코리움'은 명상과 숲길 탐방 등 숲 치유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강원 삼척 준경묘=미로면 활기리의 준경묘 일대 금강송은 곧고 우람하다. 조선 말기 경복궁을 중건할 때 이곳의 소나무가 쓰였다고 한다. 준경묘는 조선 태조 이성계의 5대조인 이양무의 묘다. 이곳의 송림은 조선시대에는 왕실이 보호했고, 근래에는 전주 이씨가 문중림으로 관리해 훼손을 막을 수 있었다.

활기리 농산물 집하장에 차를 세우고 1.8㎞ 정도 걸어 올라가야 한다. 30분 정도 산길을 걸어 올라가면 하늘을 찌를 듯한 금강송이 묘 주변 평지에 빼곡히 들어차 있다. 이른 새벽 혹은 비나 눈이 온 직후 운무가 가득할 때 이곳을 찾으면 신비한 정취를 맛볼 수 있다.

활기리에 인접한 하사전리에는 이양무의 부인 이씨를 모신 영경묘가 있다. 준경묘만큼은 아니어도 차로 쉽게 가닿을 수 있는 이곳에도 늘씬한 소나무들이 멋진 숲을 이루고 있다.

◇경북 봉화군 춘양 금강송=춘양면 서벽리 일대의 야산에 지름 50㎝가 넘는 금강송 1500여그루가 자라고 있다. 금강송의 또다른 이름인 '춘양목'이라는 명칭이 이곳에서 시작됐다. 영동선 철도 춘양역에 봉화군 일대의 소나무가 집산돼 전국으로 팔려나갔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이 일대의 소나무는 워낙 목질이 단단하고 향이 짙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제 강점기는 물론 6ㆍ25전쟁 무렵까지도 남벌이 집중적으로 이뤄져 소나무의 수령은 그리 오래지 않은 편이다. 40~50년생이 주종을 이룬다. 송림숲에 탐방로가 조성되어 있다. 탐방로를 따라 돌아보는 데 소요되는 시간은 약 1시간이다. 서벽리 금강소나무 숲 옆에는 위장병과 피부병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두내약수터가 있다. 이곳은 냇가에 자리하고 있어 접근하기도 편하다. 약수터 주변에 단풍나무가 많아 가을철 단풍여행지로도 제격이다.

◇전북 완주 공기마을 편백숲=완주군 상관면 죽림리는 공기가 맑고 깨끗해서, 혹은 마을 뒷산의 옥녀봉과 한오봉에서 내려다보면 밥그릇처럼 생겼다고 해 '공기마을'이라 불린다.

이곳에 거대한 편백숲이 있다. 1976년 마을주민들이 뒤편 산자락 85만9500㎡(26만여 평)에 10만 그루의 편백나무를 제 손으로 심어 기른 곳이다. 다른 편백나무숲에 비해 덜 알려진 곳이지만 숲은 깜짝 놀랄 만큼 깊다.

숲 속은 한낮에도 어두컴컴하고 서늘하다. 공기는 청량하고 벌레 한 마리 얼씬하지 않는다. 촘촘한 편백나무 아래에는 돌들이 많다. 큼지막한 돌들은 편안한 자리를 만들어 준다.

편백숲의 한가운데는 삼림욕장이 마련돼 있다. 편백숲이 좀 성글어진 곳에 나무 덱을 놓고 휴식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 놓았다. 가만히 앉아 오롯이 숨쉬기에 집중하고 있자니 왜 이곳을 '치유의 숲'이라 했는지 절로 공감이 된다.

◇장성 축령산 편백나무=축령산은 편백나무숲의 대명사다. 산세가 곱고 야트막한 축령산에 참빗처럼 가지런한 편백나무와 삼나무, 활엽수가 바다처럼 펼쳐졌다. 무려 170여 만평에 편백나무와 삼나무가 빽빽하게 서있다. 축령산의 편백나무숲 트레킹 코스는 다양하다. 차량이 교행할 수 있을 정도로 넓은 임도를 중심으로 솔내음숲길(2.2㎞), 산소숲길(1.9㎞), 건강숲길(2.9㎞), 하늘숲길(2.7㎞) 등의 이름표를 단 길이 거미줄처럼 엮여 있다. 어떤 코스를 택하든 트레킹은 2시간이면 넉넉하니 몇 개의 코스를 이어붙여 걸어도 좋다. 이 길을 걷다 보면 나무가, 숲이, 자연이 우리에게 주는 위안이 얼마나 큰지 새삼스러워진다. 이런 깨달음은 이 거대한 숲을 만든 이에 대한 존경의 마음으로 이어진다.

◇순천 굴목이재 편백숲=전남 순천의 선암사는 곱게 늙은 절집이다. 선암사에서는 꼭 놓치지 않고 봐야 할 곳이 있다. 바로 선암사에서 송광사로 이어지는 굴목이재 초입의 편백나무숲이다. 하늘을 찌를 듯 치솟아 있는 편백나무숲은 규모가 크지는 않다. 하지만 고요한 절집을 바라보고 있어서인지 어둑한 숲 속은 고요함으로 가득하다.

편백숲은 선암사 경내에서 10분 남짓이면 당도한다. 생태체험야외학습장을 지나고 마주한 편백나무숲은 장관이다. 60~70년생 편백나무가 거칠 것 없이 하늘로 솟구친 모습이 웅장하다. 나무쉼터에 앉아 힘차게 뻗은 편백나무들이 뿜어내는 알싸한 피톤치드의 향기는 그윽하다.

선암사를 찾았다면 송광사와 잇는 굴목이재도 넘어보길 권한다. 조계산 8부 능선을 걸어 사찰로 드는 길이다. 순천의 남도삼백리길 중 하나로 '천년불심길'이다. 굴목이재 중간쯤 있는 30년도 훌쩍 넘은 보리밥집의 밥맛도 일품이다.

글 사진 조용준 여행전문기자 jun21@

조용준 여행전문기자 jun21@asiae.co.kr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9-17 04:53
   
나루도 20-09-17 12:00
   
보기만해도 아쉽네요.. 요센 코로나 때문에 어디 가기도 겁나니...
사람이라우 20-09-18 18:17
   
돗자리 피고 누워서 뒹굴거리면 완전 좋겠네요 ㅋㅋㅋ
비알레띠 20-09-19 15:47
   
보기만해도 시원하네요..
벌레 20-09-20 18:45
   
장흥 보림산이 좋습니다. 강추.
 
 
Total 16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본인이 운영하는 가게 등록 가능 (2) 가생이 01-26 3469
공지 [공지] 여행지 사건사고 글 금지 (1) 가생이 01-22 1824
공지 [공지] 일본여행등 정보 절대 금지 (5) 가생이 01-22 2056
공지 [공지] 여행/맛집 게시판 오픈합니다. (6) 가생이 01-22 1948
160 [여행] 600년 전 외계인이 벽화를?.. 관광공사 추천 '숨은 … 러키가이 10-22 4069
159 [여행] 가을여행 러키가이 10-21 448
158 [여행] [독일 비디오 다이어리] 발트해 여행 산다라 10-20 444
157 [기타] 설사하며 먹었던 군대리아 지금은 어떻게 달라졌을… (12) drdenma 10-16 3148
156 [기타] 카레에 우유를 넣어야하는 이유.. (9) 양똥 10-16 2746
155 [여행] 현지인도 잘 모르는 가을 비대면 여행지 18선 (9) 러키가이 10-07 4520
154 [여행] 가을밤 즐기는 고궁 산책..창덕궁 달빛기행 10일 시작 (3) 러키가이 10-07 1395
153 [여행] [休] 용암이 빚은 천의 얼굴..태초의 한반도를 품다 (1) 러키가이 10-07 1163
152 [여행] 여자친구랑 가기 좋은 국내 이섹 여행지 (2) 개개미S2 10-06 2198
151 [기타] 게맛살 원산지가 일본이군요... (46) 예왕지인 10-01 6757
150 [여행] 서울에 이런 뷰가 있다고? (22) 러키가이 09-21 9827
149 [여행] 그저 물길이 난 곳으로, 개천 따라 한강길 (4) 러키가이 09-21 1721
148 [여행] 호젓한 편백숲,기운찬 금강송숲..마음껏 숨고르기 (5) 러키가이 09-17 3337
147 [여행] 국내유일 탁트이는 지평선이 보이는 김제 광활평야 (33) 럭키가이777 08-30 10305
146 [여행] 여행사진 응모 이벤트_상품3종제공 (~10/6) (1) JennyKwon 08-26 2108
145 [맛집] <부산/부평동/남포동 맛집> 고등어 구이가 맛있… (28) 날으는황웅 08-25 7180
144 [여행] 서해안의 차로갈수있는 섬 영흥도 (13) 날으는황웅 08-23 4779
143 [맛집] (영등포시장 중앙참치전문) 30년 노포 오래된 참치 … (6) 날으는황웅 08-15 4218
142 [여행] 서울을 품은 자연의 절경, 삼각산 문화유산채널[K-H… (6) 날으는황웅 08-09 4327
141 [맛집] 경주에 새로 생긴 맛있는 빵집 (13) 아발란세 08-05 5427
140 [맛집] 부산의 맛집 , 화상노포 #편의방 #동화반점 (13) 날으는황웅 08-01 4901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