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3-16 23:15
[한국사] 왕건과 발해..
 글쓴이 : 막걸리한잔
조회 : 1,604  

속통전(續通典)中

<천복 연간에 서역(西域)의 중 말라(襪囉)가 진에 와서 조회(朝會)하였는데 화복(火卜)을 잘하였다. 얼마 후 고조(高祖)에게 하직하고 고려에 유람하기를 청하였다. 고려 왕 왕건은 그를 심히 예우(禮遇)하였다. 이때 거란이 발해의 지역을 병탄한 지 몇 년이 되었다. 왕건이 조용히 말라에게 말하기를,

발해는 본디 우리의 친척 나라인데, 그 왕이 거란에게 잡혀갔다. 내가 중국 조정을 위하여 거란을 쳐서 그 지역을 취하고, 또 묵은 원한을 갚고자 하니, 대사는 돌아가서 천자에게 말해 기일을 정하여 양쪽에서 습격하게 해 달라.”
하였다. 이에 말라가 돌아와서 낱낱이 아뢰었으나, 고조는 회답하지 아니했다.>

 

자치통감(資治通鑑)中
<처음 고려 왕건이 군사를 써서 이웃 나라를 멸망시키고 자못 강대해졌다. 호승(胡僧) 말라(襪囉)를 통하여 고조(석경당)에게 말하기를 ‘발해는 우리와 혼인한 나라입니다. 그의 왕이 거란의 포로가 되었습니다. 조정과 함께 그들을 치기를 청합니다.’ 하였으나 고조는 회보하지 않았다.>

 

 

고려사 933년 3월 기사 후당의 조서中

“경은 빛나는 재주를 가진 사람으로 하늘로부터 상서로운 조짐을 받아 동쪽의 땅을 영토로 차지했으며 해외 여러 나라의 영웅 가운데 으뜸이 되었다. 사대부들은 어루만져 돌보아 줌에 감동했으며 평민들은 다들 은혜로운 보살핌을 찬양했다. 또한 큰 나라를 섬기는 정성이 굳건했고 이웃 나라를 원조하려는 뜻이 있었으니 말을 잘 먹이고 무기를 잘 별러 전쟁준비를 착실히 함으로써 견훤의 무리를 꺾었고 옷을 나누고 밥을 덜어서 발해 사람들[忽汗之人]을 구제했다.

 

 



고려사 934년 7월 기사中
발해국 세자인 대광현(大光顯)이 수만의 무리를 거느리고 투항해오자 왕계(王繼)라는 이름을 내려주고, 종실의 족보에 올렸다. 또 특별히 원보(元甫) 벼슬을 주어 백주(白州 : 지금의 황해남도 배천군)를 지키면서 집안 제사를 지내게 했다. 따라온 막료들에게는 벼슬을 주고, 군사들에게는 토지와 집을 차등있게 내려주었다.

 

 

 

고려사절요 982년 6월 기사 최승로의 봉사中

발해는 이미 거란의 군사에게 격파되고 나서 홀한(忽汗)이 멸망할 때에, 그 세자 대광현(大光顯) 등이 우리 국가가 의(義)로 일어난 나라라 하여 그 남은 무리 수만 호를 거느리고 밤낮으로 길을 두 배로 재촉하여 도망해 오니, 태조께서 더욱 깊이 가엾게 여기고 그를 맞아 매우 후하게 대접하며, 성명(姓名)까지 내려 주고 또 종적(宗籍)에 붙여서 그 본국 선조의 제사를 받들게 하며, 그 문무 참좌(文武參佐) 이하 또한 모두 넉넉히 작명(爵命)의 은전을 입었으니, 망한 나라를 보존해 주고 끊어진 세대를 이어주는 데에 급히 하여 먼 곳의 사람이 와서 복종하게 함이 또 이와 같았습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발해혈통 17-03-17 13:40
 
저기 쓰여진 글 중 우리 족보에도 전해져 오는게 있네 그려.
 
 
Total 12,79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6) 관리B팀 05-16 136862
12791 [한국사] 중국 피라미드 왜 침묵하는건가 ???? (답글) drizzt0531 03:20 86
12790 [기타] 우리나라에 필요한 인물 (6) 하시바 04-26 256
12789 [한국사] 너무나 아쉬운 고려의 역사...... (6) 코스모르 04-26 309
12788 [기타] 조선 기병의 주력무기 편곤 (3) 관심병자 04-26 516
12787 [기타] 병인양요, 신미양요 (2) 관심병자 04-26 230
12786 [다문화] 한국은 원자국가.. (3) 대박행운 04-26 615
12785 [기타] 조선 수군 복장 (6) 관심병자 04-26 610
12784 [기타] 조선시대 환도 패용법 (5) 관심병자 04-26 568
12783 [세계사] 알렉산더 마케도니아의 후예들 (5) 구우웃 04-26 493
12782 [세계사] 이집트학과 유사 피라미드학의 주요 인물 옐로우황 04-26 273
12781 [한국사] 거란 내부에서 발해유민과 거란군과 싸운 고려인 강… (1) 고이왕 04-26 801
12780 [중국] 중국 피라미드 왜 침묵하는건가 ???? (18) 모름 04-26 1786
12779 [한국사] 은주 동이와 한나라 동이는 같거나 비슷한 의미인가? (13) Marauder 04-25 791
12778 [중국] 중국인이 보는 한국전쟁의 시각 (14) 고이왕 04-25 2056
12777 [한국사] 만주족(여진)은 어디서 왔을까요? (15) 도은 04-25 1134
12776 [중국] 국제학술지 中 '가짜 논문' 무더기 적발.. 107… (6) 번개머리 04-25 1541
12775 [한국사] [토크멘터리 전쟁史] 46부 삼국시대2 - 신라의 삼국통… (1) 바람의노래 04-25 298
12774 [다문화] 불법체류자 처리문제에 대하여(스압주의) (27) Marauder 04-24 818
12773 [중국] 중국의 놀라운 251 다시라인 - 다 우리꺼! (7) 정욱 04-24 1400
12772 [세계사] EBS - 명나라 남북조 지도 (12) 꼬마러브 04-24 1050
12771 [기타] 서북면병마사 박서, 몽골군의 침략을 맞이하다 (2) 관심병자 04-24 896
12770 [기타] 몽골군 10진법 통한 명령체계의 단순화 (1) 관심병자 04-24 726
12769 [한국사] 여진족 군대 (16) 인류제국 04-23 1632
12768 [다문화] 우리가 몰랐던 매국노 유형.... (29) 대박행운 04-23 2469
12767 [기타] 나선정벌 (3) 관심병자 04-23 1058
12766 [기타] 조선시대의 국궁문화 (3) 관심병자 04-23 844
12765 [기타] 망구다이(mangudai), 몽골제국군의 전술 (4) 관심병자 04-23 87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