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3-16 23:15
[한국사] 왕건과 발해..
 글쓴이 : 막걸리한잔
조회 : 1,813  

속통전(續通典)中

<천복 연간에 서역(西域)의 중 말라(襪囉)가 진에 와서 조회(朝會)하였는데 화복(火卜)을 잘하였다. 얼마 후 고조(高祖)에게 하직하고 고려에 유람하기를 청하였다. 고려 왕 왕건은 그를 심히 예우(禮遇)하였다. 이때 거란이 발해의 지역을 병탄한 지 몇 년이 되었다. 왕건이 조용히 말라에게 말하기를,

발해는 본디 우리의 친척 나라인데, 그 왕이 거란에게 잡혀갔다. 내가 중국 조정을 위하여 거란을 쳐서 그 지역을 취하고, 또 묵은 원한을 갚고자 하니, 대사는 돌아가서 천자에게 말해 기일을 정하여 양쪽에서 습격하게 해 달라.”
하였다. 이에 말라가 돌아와서 낱낱이 아뢰었으나, 고조는 회답하지 아니했다.>

 

자치통감(資治通鑑)中
<처음 고려 왕건이 군사를 써서 이웃 나라를 멸망시키고 자못 강대해졌다. 호승(胡僧) 말라(襪囉)를 통하여 고조(석경당)에게 말하기를 ‘발해는 우리와 혼인한 나라입니다. 그의 왕이 거란의 포로가 되었습니다. 조정과 함께 그들을 치기를 청합니다.’ 하였으나 고조는 회보하지 않았다.>

 

 

고려사 933년 3월 기사 후당의 조서中

“경은 빛나는 재주를 가진 사람으로 하늘로부터 상서로운 조짐을 받아 동쪽의 땅을 영토로 차지했으며 해외 여러 나라의 영웅 가운데 으뜸이 되었다. 사대부들은 어루만져 돌보아 줌에 감동했으며 평민들은 다들 은혜로운 보살핌을 찬양했다. 또한 큰 나라를 섬기는 정성이 굳건했고 이웃 나라를 원조하려는 뜻이 있었으니 말을 잘 먹이고 무기를 잘 별러 전쟁준비를 착실히 함으로써 견훤의 무리를 꺾었고 옷을 나누고 밥을 덜어서 발해 사람들[忽汗之人]을 구제했다.

 

 



고려사 934년 7월 기사中
발해국 세자인 대광현(大光顯)이 수만의 무리를 거느리고 투항해오자 왕계(王繼)라는 이름을 내려주고, 종실의 족보에 올렸다. 또 특별히 원보(元甫) 벼슬을 주어 백주(白州 : 지금의 황해남도 배천군)를 지키면서 집안 제사를 지내게 했다. 따라온 막료들에게는 벼슬을 주고, 군사들에게는 토지와 집을 차등있게 내려주었다.

 

 

 

고려사절요 982년 6월 기사 최승로의 봉사中

발해는 이미 거란의 군사에게 격파되고 나서 홀한(忽汗)이 멸망할 때에, 그 세자 대광현(大光顯) 등이 우리 국가가 의(義)로 일어난 나라라 하여 그 남은 무리 수만 호를 거느리고 밤낮으로 길을 두 배로 재촉하여 도망해 오니, 태조께서 더욱 깊이 가엾게 여기고 그를 맞아 매우 후하게 대접하며, 성명(姓名)까지 내려 주고 또 종적(宗籍)에 붙여서 그 본국 선조의 제사를 받들게 하며, 그 문무 참좌(文武參佐) 이하 또한 모두 넉넉히 작명(爵命)의 은전을 입었으니, 망한 나라를 보존해 주고 끊어진 세대를 이어주는 데에 급히 하여 먼 곳의 사람이 와서 복종하게 함이 또 이와 같았습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발해혈통 17-03-17 13:40
 
저기 쓰여진 글 중 우리 족보에도 전해져 오는게 있네 그려.
 
 
Total 14,13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5779
14133 [한국사] 낙랑과 삼국의 초기 위치 (5) 감방친구 00:58 48
14132 [한국사] 삼국사기 기록으로 본 백제와 고구려의 접촉 감방친구 00:42 38
14131 [한국사] 밑에 글에이어서 정보를 분류하기위해 Marauder 00:15 26
14130 [한국사] 한사군 관련 글을 쓰시는 분들께 드리고싶은말 Marauder 00:02 46
14129 [한국사] 한사군(낙랑군)에 대한 입장 정리 감방친구 09-25 36
14128 [한국사] 조선 왕릉 도굴이 힘들었던 이유 레스토랑스 09-25 140
14127 [한국사] 한사군과 신라 (6) 감방친구 09-25 171
14126 [기타] 한국인과 고려인 어떤게 더 (3) 냥냥뇽뇽 09-25 403
14125 [한국사] 삼국사기로 본 고구려와 신라의 접촉 (3) 감방친구 09-25 370
14124 [한국사] 삼국사기로 본 신라와 백제의 접촉 (3) 감방친구 09-25 313
14123 [기타] 고려인 (3) 인류제국 09-25 578
14122 [한국사] 중국인들의 기자의 위키 백과 서술의 문제점 (6) 고이왕 09-25 653
14121 [한국사] [홍산문명] 과학도 풀지 못한 미스터리 조각, 흑피옥 (2) 유수8 09-25 687
14120 [한국사] 영조임금과 나무꾼 (2) 레스토랑스 09-24 421
14119 [한국사] 삼국사기로 본 마한 (with 말갈) (16) 감방친구 09-24 912
14118 [한국사] 고구려 수도, 왕도 - 원문사료 (3) 도배시러 09-24 616
14117 [한국사] 고구려가 멸망하게된 결정적인 이유 (8) 레스토랑스 09-24 1351
14116 [한국사] 낙랑과 대방 감방친구 09-24 214
14115 [한국사] 세종대왕, 천하제번겸공도 (10) 도배시러 09-23 855
14114 [기타] 낙랑 (3) 관심병자 09-23 276
14113 [일본] 오다 노부나가 가 통일을 했다면? (3) 붉은깃발 09-23 1022
14112 [한국사] 주차장에 묻힐 뻔한 국보 (14) 레스토랑스 09-23 1657
14111 [한국사] "낙랑군은 요서에서 평양으로 이동" (3) 감방친구 09-23 430
14110 [중국] 중국인 들에게 원나라 몽골인들이 한짓 ㅎㄷㄷ (20) 몽키다이 09-23 1620
14109 [한국사] 삼국지 위서동이전 한조와 낙랑군 문제 (27) 감방친구 09-23 482
14108 [한국사] 평양 보성리 고분 발굴의 의의 (10) 감방친구 09-22 901
14107 [중국] 대만이 주장했던 고토 회복영토 (10) 고이왕 09-22 150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