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5-17 12:28
[한국사] 가야금은 어느나라 악기일까요?
 글쓴이 : 내일을위해
조회 : 2,035  

 잡게에서 잠시  논쟁이  있었지만 아무래도 동게에서 다루는  맞다싶어 발제해봅니다.

제가  알기론 동아시아에는 거문고등 유사한 악기가 여럿있는거로 압니다. 가야금  또한 원류는 알수없지만 어디에선가 발전한  악기일거고 전 최종적으로 완성한게 우륵으로 아는데 다르게  생각하는 분들도 있는듯해서요. 그래서 나름 인터넷을 몇군데  찾아봤습니다. (제가  고향이 충주근처라 관심이 좀  있어서요)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3533193&cid=58160&categoryId=58160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서클포스 17-05-17 12:36
 
가야금은 가야죠 ㅋㅋ

삼국시대 에 나오는 가야국..
서클포스 17-05-17 12:36
 
신라금 도 아니고 백제금도 아니고.. 고구려금 도 아니고..

가야금..
청천 17-05-17 13:15
 
가야는 가야금. 고구려는 거문고죠. 우리나라의 악기입니다.
비좀와라 17-05-17 14:03
 
유래는 외국 이지만 결국은 우륵이 개량한 악기라 가야금이죠.

피아노도 몇 차례의 변형을 거쳐서 지금의 모습이 되었고 중간의 변형 단계는 또 다른 이름으로 부릅니다. 피아노는 피아노 이듯이 가야금은 가야금이죠.

알파벳이 페니키아 문자가 원형이지만 알파벳을 페니키아 문자로 부르지 않는 것과 같은 것 이죠.

그리고 블러그의 내용 중에도 당에 관해서 당의 원 발음 또는 고대 발음은 가라 입니다. 다시 말해서 당이 가라고 가라(가야)가 당이란 말이죠. 그리고 이들이 텡그리 족 이에요. 지금도 전라도에 무당을 가르켜서 당골레라 합니다. 텡그리란 무속신을 말하는 것으로 우리의 하늘(하느)님과 같은 말이죠. 원신 또는 명신이라고도 합니다.

그리고 금관가야를 건설한 김수로는 원래 장안(태원) 사람이죠. 장안지역이 당나라 지역 입니다. 그래서 후일 태원을 기반으로 하는 당태종의 당나라가 당나라로 국호를 정한 것이죠. 반면에 허황후의 고향은 북인도 카슈미르 지역으로 이 지역도 가락이라 불리웠는데 가락 역시 가야하고 같은 말이죠.

지금 까지 알기론 중인도의 아유디아로 알려 졌는데 기록에 북인도 카슈미르 지역을 가락이라고 하고 유명한 코살라 왕국의 수도가 아유디아로 그 곳에 있다고 하더라고요. 허왕후는 코살라 왕국의 공주 쯤 일거라 봅니다.

이 두지역의 중간인 티벳에 소발륵이나 대발륵이란 왕국이 존재 햇는데 아마도 우륵이란 이름은 여기서 유래 된 듯 하고요.

원래 한국의 거의 모든 전통악기나 춤이 중국이 아니라 사마르칸트 지역에서 유래 된 것 입니다. 지금 기억이 안 나지만 거기의 어떤 종족이 음주가무를 아주 즐겨서 저 지역의 춤과 악기는 거의 유라시아 지역 전체에 영향을 주지요.

옛날에 브리이트 족 무용단을 만났을 때 사진을 보았는데 아직도 브라이트 지역과 사마르칸트 지역은 서로 교류를 많이 하더라고요.
     
내일을위해 17-05-17 14:36
 
흠.  역시  원류는 미상인가요?  그래도 현재  가야금의 모습을 갗춘게 우륵으로  인한거니 갸야로  보는게  맞겠네요.  그런데 당과 가야금은 시기적으로 안맞는것같네요.
     
그노스 17-05-17 17:15
 
김수로는 원래 장안(태원) 사람이고 장안지역이 당나라 지역이라고 하시는데 그 출처가 궁금합니다.

제가 아는 삼국사기 기록을 보면,
 
<삼국사기의 김유신의 가계>

김유신(金庾信)은 왕경인(王京人)이다. [그의] 12세조 [김]수로(首露)는 어디 사람인지 알지 못한다.
아를 17-05-17 14:27
 
그 글을 보니 웃긴게 일본에도 부채들고 추는 춤이 있고 전통 악기라는 샤미센도 원류는 중국...
근데 다 중국거다, 더 나아가서 가야금은 한국 악기가 아니다?
그렇다면 중국의 악기도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비파는 서역에서 전래, 얼후는 북방 민족의 악기-몽골의 금-에서 유래되었다는 것이 정설...
특히 얼후는 전통 악기로 유명한데 아무리 중국인들이 널리 연주해도 자기들이 무시했던 북방 오랑캐 악기일 뿐...
     
내일을위해 17-05-17 14:37
 
그렇죠.  최종 문화(물건)를  봐야하는데  뭊조건  원류만 따지더군요.  그런식으로 따지면 결국 동굴 원시인시대로 가야할텐데 끝도  없죠.
휘파람 17-05-17 18:08
 
중국의 발현악기, 전국시대의 슬(瑟)에서 파생한 치타에 속하는 ‘거문고’로서 진쟁이라고도 한다. 가동적인 플레트 기둥이있는 점이 거문고(琴)와 다르다. 한대(漢代)에는 12현이었고 화상석에 연주하는 모양이 보인다. 후에 당대에는 13현, 명 · 청시대에는 16현, 현재에는 21현을 표준으로 하고 25현도 쓰인다. 가늘고 긴 바탕(槽, 공명동)에 비단현을 치고 손톱으로 퉁긴다. 현재는 금속현을 쓴다.

[네이버 지식백과] 쟁 [箏, zheng] (미술대사전(용어편), 1998., 한국사전연구사)

거문고 가야금이 중국의 쟁이 원류같은데..
가야금은 한나라 쟁이 원류같네요..
같은 12현이고 거문고는 6현..
당나라 쟁은 13현 이후 16현 오늘날 21현이라하니..
공짜쿠폰 17-05-18 00:30
 
현을 이용한 악기야 다 만드는 것임....타악기는 더 쉽고.....

무슨 ㅅㅂ 중국이 원류고 이런 개소리들을 하는지
sw5113 17-05-18 06:56
 
제 동생이 가야금전공자인데 겉모습은 비슷하나  중국악기랑 비교하면
 연주하는 방법이 완전 틀림.
정욱 17-05-18 08:13
 
중국악기? ㅋ 또 중뽕이냐?
 
 
Total 13,67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1526
13672 [기타] 병자호란 포로 관련 (8) 관심병자 09:35 448
13671 [한국사] 조선은 자원이 빈곤한 나라가 아니었음. (13) 솔루나 01:19 850
13670 [세계사] 30년 전쟁 레스토랑스 00:25 245
13669 [일본] 일본 사무라이 질문좀 드릴게요 (3) 꼬꼬동아리 07-21 384
13668 [한국사] 한국인 1/10이 노예로 끌려갔다 (팩트체크좀...) (10) 솔루나 07-21 571
13667 [세계사] 콘스탄티노플의 함락 - 1453년 (4) 옐로우황 07-21 689
13666 [중국] [ 기록 관점으로 보는 위치 ]과 [ 현재 중화 관점으로 … 현조 07-21 118
13665 [한국사] 기록 관점으로 보는 북지(北地)의 위치.. [ 고조선(古… (4) 현조 07-21 221
13664 [한국사] 기록 관점으로 보는 오환(烏丸)의 실제 위치.. (2) 현조 07-21 166
13663 [중국] 기록 관점으로 보는 삭방(朔方) ' 고궐(高闕)의 위… 현조 07-21 65
13662 [한국사] 기록 관점으로 보는 누번(樓煩)에 따르는 고조선(古… 현조 07-21 78
13661 [중국] 기록 관점으로 보는 연주(燕州 : 燕)의 위치.. (1) 현조 07-21 81
13660 [한국사] *낙랑군의 인구는 왜 급감했나? (1) 마누시아 07-21 276
13659 [한국사] 낙랑군이 평양에서 요동으로 이사했다고 (2) 마누시아 07-21 206
13658 [한국사] 중국의 동북공정 근황 (6) 레스토랑스 07-21 1188
13657 [한국사] 중국은 고구려를 역사적으로 어떻게 생각했는가? (3) 설설설설설 07-20 1034
13656 [한국사] 원나라 때의 민족 계급에 대해 질문드립니다. (12) 샤를마뉴 07-20 1043
13655 [한국사] 고려 황제복식 (5) 인류제국 07-20 1214
13654 [한국사] 신채호가 본 중국인의 특성 (4) 솔루나 07-20 1185
13653 [세계사] 4200년전 기후변화 사건과 아카드 제국의 붕괴 옐로우황 07-20 410
13652 [한국사] 신채호가 본 압록강의 위치 (3) 솔루나 07-20 651
13651 [한국사] 삼한(三韓)의 의미 솔루나 07-20 364
13650 [몽골] 몽골인들과 몽골의 풍경.JPG (4) 샤를마뉴 07-20 1636
13649 [중국] 서해(西海)의 위치.. (13) 현조 07-19 1074
13648 [한국사] 현 신강성(新彊省) 동부의 포창해(蒲昌海) = 발해(渤… (1) 현조 07-19 237
13647 [한국사] 현 청해성(靑海省) 동남부의 성숙해(星宿海) = 발해(… 현조 07-19 166
13646 [한국사] 에도시대 일본 유학자 코벨 그리고 복기대 (1) 풍림화산투 07-19 126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