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5-19 21:20
[한국사] 한국사에 " 부여 " 라는 국가의 존재감은 엄청난듯.
 글쓴이 : 설설설설설
조회 : 1,46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사전에서는 부여을 이렇게 설명하고 있네요.
북만주 지역에 존속했던 예맥족의 국가.
부여는 고조선과 동시대에 존속했던 국가이고 494년 고구려에 병합되기 전까지 700년 이상을 존재했던 국가였습니다.

부여라는 나라의 존재를 처음 확인하는 사서로는 사마천의 <사기>에서 찾아볼수가 있는데

<사기> " 연이 북으로는 오환과 부여와 접한다 " 라는 기록으로 적어도 연나라가 존재했던 기원전3c 이전에 이미 부여라는 국가가 중국에 알려질만큼의 세력으로 확장되어 있었다는 중요한 근거죠. 적어도 기원전 4c ~ 기원전 3c 이미 국가가 건국되어있었던거죠.

3.png


부여는 세력 확장에도 적극적인 국가였습니다.
중국의 <후한서> 기록에서 그 확장면모를 파악할수 있는 기록을 확인할수 있습니다.

<후한서> 동이전 읍루 

한대(漢代) 이래로 부여에 신속(臣屬) 되었다.

읍루는 훗날 말갈 - 여진 - 만주 로 이어지는 종족입니다.
부여가 읍루를 언제 확실하게 지배했는지는 완벽하게 파악하긴 힘들고 적어도 한나라가 존재했던
기원전 2c ~ 기원전 1c 에는 읍루를 신속시켰다는것을 알수있습니다. 
지배 방식은 그 자율성을 보장하지만 세금을 징수 시키는 방법으로 간접지배 형식으로 이어졌고
이는 3c초 까지 이어짐을 알 수있습니다. 
300~400년 동안 영향력을 행사시켜왔습니다.

2.jpg

<위략>에서는 부여를 " 그 나라는 은부하여 선세이래로 아직 적에게 파괴된적이 없다. "  동방에서 부여는 상당한 세력을 구축하던 국가였습니다. 안타깝게도 494년 고구려에 병합되죠. 어쨋든 이 부여에서 고구려의 시조 추모가 남하하여 고구려를 건국하고 고구려에서 온조가 남하하여 백제를 건국하죠. 

백제는 국호를 " 남부여 " 로 바꿀정도로 부여의 정통성이 우리에 있다는것을 강조 했고 또 백제 왕성이 " 부여 " 씨였죠. 부여풍 부여사마 부여융 등등 .. 
훗날 발해도 " 부여의 풍속을 이으니.. " 라는 기록도 있듯이 부여라는 국가의 존재는 한국사에서 절대 빠지면 안되는 국가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 부여 " 하면 충청남도에 있는 부여를 생각하기 다반사인데 많은 사람들의 인식이 " 부여 " 하면 우리나라의 고대 국가로 자연스럽게 인식되는 그날이 오기를 바랍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7-05-20 00:52
 
상고사를 공부하다 보니까

고조선 부여 흉노 오환 삼한 등이

시대나 년도 등만 차이나지 같은 계통인걸 알수있더군요

(100% 같은 나라라는 의미는 아님)

부여도 사서에 기록되길 여러 개나 존재했는데

원래 오리지날 부여 : 거의 후기 고조선을 의미하는 듯

이후

북부여 동부여 남부여(백제) 등이 등장했죠

최근 고고학 발굴로 드러난 러시아 박물관 유물 등을 검색해보시면

많은 공부가 되실겁니다.

일본이 이 부여라는 연결고리를 끊어서

한국인들이 100년이상을 자신들의 역사를

잃어버리게 하겠다고 했는데 100년이상 잃어버리게 했으니

일본의 소기의 목적은 달성한 듯;;;

하지만 진실은 드러나고 있으니 곧 회복될 겁니다~!
마그리트 17-05-20 06:16
 
낙랑군 들어간 사진부터 빼셔야 할듯
어디 근거도 없는 개날조를
     
설민석 17-05-20 10:48
 
정상적인 사진인데?
          
꼬마러브 17-05-20 10:52
 
저 사진이 정상적이라는 말하는 근거가 있으신가요?
               
설민석 17-05-20 21:24
 
교과서 부터 시작해서 모든 역사관련 지도를보면 저 사진대로 나옴(민족주의 사관 빼고)
                    
꼬마러브 17-05-21 00:18
 
교과서에서도..한사군이 요즘 논란이 되니까
한사군 관련 구절들이 전부 삭제된 거 아시나 모르겠네요..
결국 고조선사에서 문제가 되는 부분 삭제하다보니
교과서 전체 300쪽 가량 중.. 고조선 관련 부분은 1쪽
그 1쪽이 내용도 제 눈에는 역사왜곡으로 보입니다만
위구르 17-05-22 20:37
 
한사군에 한반도에 깊숙히 기생해 들어와있는 말도안되는 지도를 꺼내놓고는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EastAsia&wr_id=145606&page=0&sca=&sfl=&stx=&spt=0&page=0&cwin=#c_145619<-여기서는 환빠를 욕하질 않나 전연이 차지한 요동을 지금의 요동반도로 직시하고를 있질 않나 참 한심하네요. 두뇌가 있으신건지
 
 
Total 12,92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6) 관리B팀 05-16 145193
12927 [기타] 우리나라 역사학계에는 진짜 실증사학이 없습니다 (2) 인류제국 01:10 168
12926 [다문화] 미국이 한국.중국.일본 동아시아를 두려워하는이유 (1) 팔복 05-22 410
12925 [기타] 누군가의 글을 읽다 보면 셀틱 05-22 94
12924 [기타] 한국식 영어 잡설 (7) 관심병자 05-22 311
12923 [기타] 흥선 대원군 (10) 관심병자 05-22 303
12922 [기타] 백제와 신라 인구에 대한 질문드립니다. (3) 흑요석 05-22 324
12921 [한국사] 고려국경 (17) dreamwarrior 05-22 759
12920 [세계사] 중국 최초의 왕조 하나라 - BC 2070년(?) (3) 옐로우황 05-22 602
12919 [기타] "고려 국경선 '천리장성' 한반도 아닌 만주에 … (1) 인류제국 05-22 624
12918 [기타] 일본애들이 우리보단 머리를 잘쓰긴함 (12) 국뽕도싫다 05-22 2172
12917 [한국사] 삼한이라는 게 뭐 입니가? (9) 코스모르 05-22 704
12916 [세계사]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다리, 소아시아의 터키 풍경.JP (5) 흑요석 05-21 675
12915 [한국사] 고구려 발해 단일민족 국가가 아니죠. (9) 인류제국 05-21 589
12914 [세계사] 동로마는 로마라고 칭하기엔 너무 약하지않음? (27) 국뽕도싫다 05-21 828
12913 [한국사] 신라천오백년 고려 오백년 조선 오백년 (16) 대쥬신1054 05-21 962
12912 [한국사] 마고성의 비밀 vs 부도지 (미국 작가 vs 박제상 저) (4) 러키가이 05-21 779
12911 [한국사] 동방(東方)의 국가에서 제일 바보같은건 만주족이였… (8) 설설설설설 05-21 1138
12910 [기타] 조선인이랑 오키나와인이랑 비교는 얼탱이가없음 (30) 국뽕도싫다 05-20 1782
12909 [기타] 오키나와가 차별받았다는것도 개소리임 (36) 국뽕도싫다 05-20 955
12908 [한국사] 마고할미는 순수 우리나라 고유의 여신이신가요? (6) 아스카라스 05-20 1318
12907 [한국사] 한국사에 " 부여 " 라는 국가의 존재감은 엄청난듯. (7) 설설설설설 05-19 1464
12906 [세계사] 유구하고 찬란한 역사를 가진 나라 그리스.JPG (12) 흑요석 05-19 929
12905 [한국사] 고려통치자의 황제칭호에 대한 금석문 종합 (8) 인류제국 05-19 1429
12904 [기타] 5.18 시민군 사진 (30) 관심병자 05-19 2090
12903 [한국사] 삼국시대 삼국의 언어가 서로 통했나요?? (11) 코스모르 05-18 1689
12902 [기타] 일본역사교수 대마도는 신라속지 기록공개 (1) 관심병자 05-18 1892
12901 [한국사] 독도가 한국의 땅이라는 증거 문헌(역사자료들) (8) 눈틩 05-17 202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