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5-19 21:20
[한국사] 한국사에 " 부여 " 라는 국가의 존재감은 엄청난듯.
 글쓴이 : 설설설설설
조회 : 1,876  

한국민족문화대백과 사전에서는 부여을 이렇게 설명하고 있네요.
북만주 지역에 존속했던 예맥족의 국가.
부여는 고조선과 동시대에 존속했던 국가이고 494년 고구려에 병합되기 전까지 700년 이상을 존재했던 국가였습니다.

부여라는 나라의 존재를 처음 확인하는 사서로는 사마천의 <사기>에서 찾아볼수가 있는데

<사기> " 연이 북으로는 오환과 부여와 접한다 " 라는 기록으로 적어도 연나라가 존재했던 기원전3c 이전에 이미 부여라는 국가가 중국에 알려질만큼의 세력으로 확장되어 있었다는 중요한 근거죠. 적어도 기원전 4c ~ 기원전 3c 이미 국가가 건국되어있었던거죠.

3.png


부여는 세력 확장에도 적극적인 국가였습니다.
중국의 <후한서> 기록에서 그 확장면모를 파악할수 있는 기록을 확인할수 있습니다.

<후한서> 동이전 읍루 

한대(漢代) 이래로 부여에 신속(臣屬) 되었다.

읍루는 훗날 말갈 - 여진 - 만주 로 이어지는 종족입니다.
부여가 읍루를 언제 확실하게 지배했는지는 완벽하게 파악하긴 힘들고 적어도 한나라가 존재했던
기원전 2c ~ 기원전 1c 에는 읍루를 신속시켰다는것을 알수있습니다. 
지배 방식은 그 자율성을 보장하지만 세금을 징수 시키는 방법으로 간접지배 형식으로 이어졌고
이는 3c초 까지 이어짐을 알 수있습니다. 
300~400년 동안 영향력을 행사시켜왔습니다.

2.jpg

<위략>에서는 부여를 " 그 나라는 은부하여 선세이래로 아직 적에게 파괴된적이 없다. "  동방에서 부여는 상당한 세력을 구축하던 국가였습니다. 안타깝게도 494년 고구려에 병합되죠. 어쨋든 이 부여에서 고구려의 시조 추모가 남하하여 고구려를 건국하고 고구려에서 온조가 남하하여 백제를 건국하죠. 

백제는 국호를 " 남부여 " 로 바꿀정도로 부여의 정통성이 우리에 있다는것을 강조 했고 또 백제 왕성이 " 부여 " 씨였죠. 부여풍 부여사마 부여융 등등 .. 
훗날 발해도 " 부여의 풍속을 이으니.. " 라는 기록도 있듯이 부여라는 국가의 존재는 한국사에서 절대 빠지면 안되는 국가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 부여 " 하면 충청남도에 있는 부여를 생각하기 다반사인데 많은 사람들의 인식이 " 부여 " 하면 우리나라의 고대 국가로 자연스럽게 인식되는 그날이 오기를 바랍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7-05-20 00:52
 
상고사를 공부하다 보니까

고조선 부여 흉노 오환 삼한 등이

시대나 년도 등만 차이나지 같은 계통인걸 알수있더군요

(100% 같은 나라라는 의미는 아님)

부여도 사서에 기록되길 여러 개나 존재했는데

원래 오리지날 부여 : 거의 후기 고조선을 의미하는 듯

이후

북부여 동부여 남부여(백제) 등이 등장했죠

최근 고고학 발굴로 드러난 러시아 박물관 유물 등을 검색해보시면

많은 공부가 되실겁니다.

일본이 이 부여라는 연결고리를 끊어서

한국인들이 100년이상을 자신들의 역사를

잃어버리게 하겠다고 했는데 100년이상 잃어버리게 했으니

일본의 소기의 목적은 달성한 듯;;;

하지만 진실은 드러나고 있으니 곧 회복될 겁니다~!
마그리트 17-05-20 06:16
 
낙랑군 들어간 사진부터 빼셔야 할듯
어디 근거도 없는 개날조를
     
설민석 17-05-20 10:48
 
정상적인 사진인데?
          
꼬마러브 17-05-20 10:52
 
저 사진이 정상적이라는 말하는 근거가 있으신가요?
               
설민석 17-05-20 21:24
 
교과서 부터 시작해서 모든 역사관련 지도를보면 저 사진대로 나옴(민족주의 사관 빼고)
                    
꼬마러브 17-05-21 00:18
 
교과서에서도..한사군이 요즘 논란이 되니까
한사군 관련 구절들이 전부 삭제된 거 아시나 모르겠네요..
결국 고조선사에서 문제가 되는 부분 삭제하다보니
교과서 전체 300쪽 가량 중.. 고조선 관련 부분은 1쪽
그 1쪽이 내용도 제 눈에는 역사왜곡으로 보입니다만
위구르 17-05-22 20:37
 
한사군에 한반도에 깊숙히 기생해 들어와있는 말도안되는 지도를 꺼내놓고는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EastAsia&wr_id=145606&page=0&sca=&sfl=&stx=&spt=0&page=0&cwin=#c_145619<-여기서는 환빠를 욕하질 않나 전연이 차지한 요동을 지금의 요동반도로 직시하고를 있질 않나 참 한심하네요. 두뇌가 있으신건지
 
 
Total 15,17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3896
15179 [한국사] 대동강 평양과 백제 도성의 거리는 ? (5) 도배시러 22:03 79
15178 [일본] 일본인의 조상은 누구? 하프로 Y 와 모계 DNA Korisent 21:44 97
15177 [기타] 오우야 꿈에도 나올것 같은 명언이네요. 남북통일 20:49 93
15176 [일본] 동아게시판에서의 마지막 답변 (10) 연개소문킹 20:32 115
15175 [한국사] 개인적으로 고구려의 열도진출이 왜 환빠라는건지 … (4) 남북통일 20:11 126
15174 [기타] 어떠한 분의 논리 (1) 남북통일 19:44 79
15173 [세계사] 펙트로 연개소문킹 조지기 (3) 그만혀 19:17 150
15172 [한국사] 제가 쓴 정안국에 대한 질문의 답 입니다.....오류시 … (17) history2 19:03 68
15171 [기타] 경계선지능이란 무엇인가 Marauder 18:48 54
15170 [한국사] 요동주민의 반 이상이 고려인(발해고성 ---정몽주) (6) history2 17:53 214
15169 [한국사] 저 사람은 빡대가리 경계선지능이하인지 모르겠는데 (38) 연개소문킹 17:51 97
15168 [한국사] 역사 팔아먹으라고 국가가 해 마다 1천억 원을 지원… 스리랑 16:07 200
15167 [일본] 정리글 (12) 연개소문킹 16:04 112
15166 [한국사] 신라의 열도 침략. (9) 남북통일 15:38 365
15165 [일본] 오해가 있는 거 같아서 내 의견을 다시 정정하겠음. (13) 연개소문킹 15:34 101
15164 [한국사] 정안국에 대한 여러 질문들 (2) history2 14:44 82
15163 [한국사] 노답 인간이 많네요 과학적인 연구결과를 증명해도 … (23) 연개소문킹 14:32 149
15162 [일본] 모계 Mt-DNA (4) 상식4 13:27 159
15161 [한국사] 잃어버린 왕국 정안국 2편(개인적인 의견) (19) history2 12:57 185
15160 [한국사] 잃어버린 왕국 정안국 1편 (6) history2 12:16 241
15159 [일본] 일본애들이 웃긴 게 (2) 감방친구 12:06 236
15158 [한국사] 장제스의 한국 인식에 대한 진실 (2) 고이왕 11:13 441
15157 [한국사] 중국과 다른 나라, 고려의 지식인 이승휴 (1) 고이왕 11:11 160
15156 [한국사] 어느 고구려 무장의 일대기 - 고을덕 묘지(墓誌)를 통… (1) 고이왕 10:58 217
15155 [한국사] 당 현종 시기의 고구려 유민 왕모중(王毛仲) (1) 고이왕 10:51 111
15154 [일본] 죠몽인, 야요인인, 왜인, 아이누족 그리고 도래인 (41) 윈도우폰 02:07 458
15153 [일본] 덴노는 도래인계통이지만, 에도 막부는 조몽인 계통.… (3) 연개소문킹 01:27 32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