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8-11 23:55
[기타] 중국은 한국과 연관되면 역사적으로 좋은 적이 없을텐데
 글쓴이 : 인류제국
조회 : 914  

한나라 고구려랑 연관되서 그후에 멸망 위촉오 시대 개막



수나라 고구려랑 연관되서 멸망.



당나라 신라랑 연관되서 토번한테 수도 함락당하고 멸망까지 갈뻔함 그후 발해 건국됨 발해한테 얻어 맞음 위구르 애들한테도 얻어 맞음

명나라 임진왜란 참전, 그 후 멸망.

청나라 조선에서 청일전쟁 패전. 그 후 멸망.

한국이랑은 연관 안되는 게 중국에게 좋음.


괜히 우리랑 연관 되었다가 만주족들이 넓혀준땅 잃고 세계역사에서 영원히 사라짐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솔루나 17-08-11 23:59
 
당과 청은 중국이라 보고 싶지 않네요.

애초에 중국이란 칭호가 마음에 안드네요.

지나 혹은 한토로 하는게 어떻습니까.
     
가남 17-08-12 00:55
 
짱깨 추천 합니다
     
고독한늑대 17-08-12 02:39
 
지나는 진나라에서 나온 말이라 동이족의 나라이고요..
그 전통을 우리가 가장 가깝습니다.
또 토족은 선비족의 후예이고 스스로 몽고오르족이라고 하는데 이게 화족이 될수 없습니다.

지들끼리 남방화족이 중심이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왜 북방민족들을 지칭해줘야 할까요..
뭐 하긴 남방민족이 나라를 세운적이 별로 없어서 남방민족이 세운 나라는 유명하지도 않죠..
도배시러 17-08-11 23:59
 
왠지 의미심장 하네요
위구르 17-08-12 09:59
 
짱개는 아니지만 키타이도 고려 침략했다 타격을 입어서 성장이 정체됐고 멸망에 조금이나마 영향 받았었죠. 그 세계 최강이었던 요나라가...
     
국산아몬드 17-08-12 18:40
 
조금받은게 아니라 결정적타걱이었어요.  그때부터 국운이 내리막길이었으니. 괜히 요나라 임금 시호가 성종이었겠습니까? 정예 기병을 몽땅 날려먹었으니 영토확장은 끝난거죠
권선비 17-08-15 01:01
 
중국이 자기들 한족이라는 민족 역사는 한무제 시기와 명나라 시기로 한정되어야 합니다.
그외 수천년은 동이, 돌궐, 몽골, 여진, 거란 등에 의해 세워진 나라들입니다.
특히 몽골과 한국 등은 아직도 유구한 역사를 보이고 있고, 따라서 자기 땅에서 일어난 다른 족속의 지배를 자기 한족으로 동일시하는 것은 허구이자 자위행위입니다.
동북공정을 보면 고조선, 고구려, 발해를 자기 지방정부로 이해하는 습관은 당시 중국 땅의 국가에 대한 몰이해와 외교 관계의 몰이해 때문입니다.
 
 
Total 13,88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3148
13880 [기타] 파양호수전 & 적벽대전, 사실과 허구 사이 (1) 인류제국 08-23 335
13879 [한국사] 미지와의 조우 - 19세기 프랑스인의 눈으로 본 조선 (3) 레스토랑스 08-23 547
13878 [중국] 전한-후한의 요서군, 요동군 속현의 이치 (4) 도배시러 08-23 389
13877 [기타] 초간단 중국역사 (15) 인류제국 08-22 1646
13876 [한국사] 삼국시대 삼국의 건국 순서는 뭐가 맞는 겁니까? (9) 샤를마뉴 08-22 817
13875 [한국사] (속보) 일제가 조작한 우리 고대사 이제 되찾아야 (6) 징기스 08-22 2034
13874 [한국사] 한국고대사 분야의 선구자 '신의 손'들 징기스 08-22 440
13873 [한국사] 한나라시대 요동이 나중 요동과 다른가요 아닌가요? (21) Marauder 08-22 496
13872 [한국사] 고구려 평양위치는 이미 연구중 (4) 인류제국 08-22 649
13871 [중국] 후한서, 후한을 괴롭힌 북방 국가들 (3) 도배시러 08-22 443
13870 [기타] 고구려 신대왕의 유주, 병주원정 (2) 관심병자 08-21 428
13869 [세계사] 바이킹족의 모습들 (1) 레스토랑스 08-21 752
13868 [한국사] 한반도는 고구려의 중심지 (9) 고이왕 08-21 748
13867 [한국사] 고조선에 대한 역사서 (1) 대나무향 08-21 274
13866 [한국사] 흥보전과 반도사관의 여러의문점들 (9) 오자서 08-21 244
13865 [세계사] 화려함의 끝을 보여주는 건축물 베르사유 궁전.JPG (4) 샤를마뉴 08-21 759
13864 [한국사] 살수대첩-한 병사의 일기 (1) 인류제국 08-21 1286
13863 [세계사] 흑사병이 활개치던 중세시대의 의사 (3) 레스토랑스 08-21 1193
13862 [세계사] 무어인들의 아름다운 이슬람 건축물 알함브라 궁전 (6) 샤를마뉴 08-20 1208
13861 [한국사] 일본의 주체할 수 없는 유물 조작 본능 (3) 징기스 08-20 1752
13860 [한국사] 한국 말의 품종과 조선 기병의 역사(펌) (4) 고이왕 08-20 1453
13859 [한국사] [조선 최고의 이인] 북창 정렴 선생과 용호비결 유수8 08-20 614
13858 [중국] 임진왜란때 명군은 무엇을 먹었는가? (2) 고이왕 08-20 1221
13857 [한국사] 조선시대 최고의 천재 (9) 레스토랑스 08-20 1359
13856 [기타] 직지심체요절이 귀한 이유 (4) 레스토랑스 08-20 738
13855 [중국] 님들 후삼국지 라고 아시나요? (5) 이카르디 08-20 645
13854 [기타] 비운의 고국원왕 (5) 관심병자 08-19 86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