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9-12 21:23
[기타] 아르테미스와 바스테트(바스트)
 글쓴이 : 옐로우황
조회 : 375  

그리스인들은 아르테미스(Artemis)를 이집트 신인 바스테트(Bastet)와 같다고 보았다.

※ 그리스 신화와 이집트 신화 - 신들의 비교 : http://yellow.kr/blog/?p=1262

두산백과에서 '바스트'를 찾아보면,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097628&cid=40942&categoryId=31541)
바스테트(Bastet)라고도 한다. 부바스티스(Bubastis)의 수호신으로 고양이나 암사자의 머리 모습을 하고 있다. 한 손에 시스트럼(Sistrum:악기의 일종)을 들고 다른 한 손에는 방패를 들었으며, 한쪽 팔에는 바구니를 걸치고 있는 모습으로 묘사된다.

오시리스(Osiris)와 이시스(Isis)의 딸이자 호루스(Horus)의 여동생으로 그려지기도 하고, 태양신 라(Ra)의 딸 혹은 라의 여성적 측면으로서의 반쪽을 뜻하는 라트(Ra-t)로 그려지기도 한다. 또 전쟁과 투쟁의 여신 세크메트(Sekhmet), 하늘의 여신 무트(Nut)와 혼동되기도 하는데, 세크메트와 함께 피라미드 시대(제3∼6왕조)부터 그 이름이 나타난다.

원래는 태양신이었다가 뒤에 사랑의 여신, 동방 세계의 여주인으로 숭배되었다. 부바스티스의 바스트 제전(祭典)은 이집트 전지역에 걸쳐 행해지는 유명한 축제인데, 헤로도토스에 따르면 바카날리아(바쿠스 축제)와 같은 광란적인 연회가 동시에 개최되었다고 한다. 뒤에 그리스인(人)들은 사냥의 여신인 아르테미스(Artemis)와 동일시하였다.

바스테트(Bastet)는 이집트 제2왕조(BC 2890) 때부터 숭배받던 고대 이집트 종교의 여신이었다. Bast(바스트)로서, 그녀는 아직 문화적인 통일이 되기 전 시기의 나일 삼각주 지역인 하下이집트에서 전쟁의 여신이었다. 또한 그녀의 이름은 Baast, Ubaste, Baset 등으로도 기록되어 있다.

上이집트와 下이집트가 문화적으로 통일되면서 비슷한 역활과 동일한 이미지를 공유하는 신들이 존재하게 되었는데, 上이집트의 암사자 전쟁의 신인 세크메트(Sekhet)가 바스트(Bast)와 같은 신성神性을 가지고 있었다. 종종 비슷한 신들은 통일과 함께 합쳐지기도 하지만, 이 신들과 같이 각각의 문화에 강력한 뿌리가 있는 신들은 그런 일이 발생하지 않았다. 대신에 이 여신들은 다른 방향으로 갈라지기 시작했다. 제22왕조 동안에 바스트(Bast)는 암사자 전사戰士 신에서 고양이 형태의 주요한 수호신守護神으로 변하였고, 이후의 정체성과 관련있는 이름인 바스테트(Bastet)가 오늘날 일반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다시 말하면, 바스테트는 원래 고대 이집트 역사에서 대부분 태양의 여신이며 암사자 모습의 전사 여신이었지만, 나중에 바스테트는 현재 익숙한 고양이 여신으로 바뀌었다. 고대 이집트 문명의 종말 즈음에 이집트를 점령한 그리스인들은 바스테트를 달의 여신으로 변화시켰다.

하下이집트의 보호자로서, 바스테트는 파라오의 수호자였고, 그 결과 나중에는 최고의 신인 라 (Ra)의 수호자로 여겨졌다. 다른 암사자 여신들과 함께, 바스테트는 때때로 라의 눈(Ra of Eye)의 구체화로 묘사된다. 바스테트는 라의 적인 아펩(Apep, 아포피스)이라는 사악한 뱀과 싸우는 것으로 묘사되어 왔다.

하이집트의 보호자로서 바스테트는 하이집트의 수호신인 와제트Wadjet와 강하게 연관되었다.

암사자로 묘사되는 여신들, 즉 바스테트Bastet, 무트Mut, 테프누트Tefnut, 하토르Hathor, 세크메트Sakhmet 등은 원래 하나의 여신에서 파생된 듯하다.

11.png

- 고양이 머리를 한 바스테트의 후기 모습


12.jpg

- 아폴론과 아르테미스 /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 / BC 470년경


아르테미스(Artemis)는 고대 그리스 12신들 중 하나이고 로마 신화의 다이애나(Diana)와 같다. 몇몇 학자들은 아르테미스가 그리스 이전의 시대에 기원을 두고 있다고 믿는다. 그리스의 호머(Homer)는 그녀를 '황무지의 아르테미스', '야생물의 왕'이라는 의미로 'Artemis Agrotera', 'Potnia Theron'라고 언급했고, 아카드인들은 그녀를 데메테르의 딸이라고 믿었다. 또 어떤 이들은 디오니소스와 고대 이집트 여신 이시스 사이에서 태어난 딸로 기록하기도 했다.

고전기 시대의 그리스 신화에서, 아르테미스는 제우스(Zeus)와 레토(Leto)의 딸 그리고 아폴로(Apollo)의 쌍둥이 동생으로 주로 설명되었다. 그녀는 사냥, 야생 동물, 황야, 출산, 순결, 어린 소녀들의 보호자, 여성의 질병을 구호하는 그리스의 여신이었고, 활과 화살을 들고 다니는 사냥꾼으로도 묘사되었다. 사슴과 노송나무는 그녀와 관련된 성스러운 존재였다. 헬레니즘 시대에 그녀는 고대 그리스의 출산의 여신인 에일레이투이아(Eileithyia)로도 추정되었다.

에페수스(Ephesus, 터키 이오니아)에 있었던 아르테미스 신전은 고대 세계 7대 불가사의의 하나였다. 아폴론과 아르테미스가 태어난 그리스의 델로스를 제외하고는 에페수스가 아르테미스 신앙의 중심이었다.

※ http://yellow.kr/blog/?p=2372 글에서 발췌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루리호 17-09-12 22:43
 
이런 종교적인 현지화는 어디에나 일어나는일이죠

마카오가시면 성당에 관세음보살이 그려져있습니다.

웃긴다라고 생각할수도있지만 예전 포르투칼인들이 중국인들에게 성모마리아를 설명하기위해 성모마리아는 관세음보살과 같다고 설명을 했고 그게 지금에와서 그런그림이 그려지게된겁니다.

예수님은 좋은옷을입은 뚱뚱한 아저씨로 묘사했는대 이는 중국인들이 헐벋고 야윈 예수가 신의 아들이라고하니 아무도 안믿었기에 포교를위해 현지화시킨겁니다.

메소포타미아문명 -> 이집트문명 -> 그리스문명으로 문화가 옴겨지면서 자연스럽게 변화되거나 설정을 붙인것인듯합니다.
 
 
Total 14,1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5582
14112 [한국사] 주차장에 묻힐 뻔한 국보 (1) 레스토랑스 14:14 132
14111 [한국사] "낙랑군은 요서에서 평양으로 이동" 감방친구 13:16 93
14110 [중국] 중국인 들에게 원나라 몽골인들이 한짓 ㅎㄷㄷ (3) 몽키다이 12:45 247
14109 [한국사] 삼국지 위서동이전 한조와 낙랑군 문제 (9) 감방친구 03:54 287
14108 [한국사] 평양 보성리 고분 발굴의 의의 (7) 감방친구 09-22 517
14107 [중국] 대만이 주장했던 고토 회복영토 (8) 고이왕 09-22 893
14106 [세계사] 해인사 장경판전 '아름다운 세계 10대 도서관'… 러키가이 09-22 347
14105 [한국사] 조선시대 감동실화 레스토랑스 09-22 450
14104 [한국사] "강단=사기꾼"설 결국 사실로 판명되다 징기스 09-22 679
14103 [한국사] 조선시대 임금의 흔한 역사인식 (5) 레스토랑스 09-22 767
14102 [한국사] 낙랑과 대방, 고구려, 백제의 위치 (4) 감방친구 09-22 459
14101 [한국사] 경축!! 강단 전원 사망 선고 (15) 징기스 09-22 1665
14100 [한국사] 신당서 고구려전의 평양성 위치, 하천 지도 (6) 도배시러 09-22 722
14099 [한국사] 석주 이상룡 선생님과 우당 이회영 선생님, 김구주석… (2) 하시바 09-21 239
14098 [세계사] 독일의 영토 축소 과정 (6) 레스토랑스 09-21 1520
14097 [한국사] 신라가 한강을 차지하다 – 553년 (4) 옐로우황 09-21 610
14096 [한국사] 밑의 패닉호랭이님께 노동운동세력은 90년 동구권붕… 맹구인 09-21 133
14095 [한국사] 한국도 한때 80년대 대학에서 맑스주의세력의 힘이 … (4) 맹구인 09-21 447
14094 [한국사] 조선이 농업중심 사회라서 변화가 힘들었다는것은 … (1) 맹구인 09-21 201
14093 [한국사] mymiky님께 제가 홍경래의 난을 말한것은 (1) 맹구인 09-21 115
14092 [한국사] 하시바님께 예전에 평안도를 업신여긴건 종특이 아… (3) 맹구인 09-21 159
14091 [한국사] 일제가 평양에 [고려 총독부]를 세우려 했다? mymiky 09-21 370
14090 [한국사] 홍경래의 난이 성공했으면 일제강점기라는 불행한 … (2) 맹구인 09-21 399
14089 [세계사] 조선의 운명을 가른 청일전쟁 뒷얘기 (5) 레스토랑스 09-21 401
14088 [한국사] 만화 킹덤보다 더 만화같은 우리나라 역사상 최강의 … (4) 인류제국 09-21 730
14087 [기타] 한국역사 왜곡의 핵심 주역 이마니시 류 (3) 관심병자 09-21 461
14086 [한국사] 낙랑군은 265년 까지 그 자리에 있었다. (1) 도배시러 09-21 39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