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9-14 13:21
[한국사] 우리 민족이 하늘에서 떨어진것도 아니고 중국의 민족들과 연관성은 어쩔 수 없는것이죠.
 글쓴이 : Marauder
조회 : 768  

중국인들은 역병처럼 땅을 넓히고 민족을 흡수하고 또다시 그 민족으로 땅을 흡수하는 좀비식 전략을 쓰고있습니다. 한번 물리면 전부 중화민족이 되버립니다. 
중국과는 전혀 관련도 없고 원나라 왕도 아닌데 몽골이 중국을 지배한적이 있고 청나라가 흡수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칭키즈칸이 중국인이 되는 마술을 부립니다.
멀쩡히 몽골이라는 국가가 남아있는데 말이죠.
그 역사공정은 오래되었지만
조선족 시인 윤동주로 인해 우리에게 그게 까발려져버린것이죠.

그런데 제목에서 말한것 처럼 그 관계가 칼로 물을베는것처럼 쉽사리 끊어지는게 아니라는겁니다. 우리 민족이 하늘에서 온게 아니니깐요.
백제만 하더라도 지배층과 피지배층은 달랐고 위만만 하더라도 연나라 사람이었죠. 조선 초기까지도 여진족과의 밀접한 관계에있었고 기타 조건이 있다지만 영토를 주고받을 정도였죠

뭐 아무튼 이걸 방어하는 방법은 실은 간단합니다. 그냥 한족사와 북방민족사를 때어버리면됩니다. 그들이 괜히 고구려 백제 공정을 하는게 아니죠... 그냥 북방민족만 자기껄로 하고 싶은데 관련이 있으니까 어쩔 수 없이 공정을 하는겁니다.
처음에는 발해만 하려고했는데 발해를 하다보니 고구려를 안할수밖에 없고 고구려를 공정하려고보니까 또 백제를 때어놓지 않을 수가 없는겁니다.
사실 따지고보면 고구려는 그렇다 쳐도 백제의 땅은 온전히 한국에만있었던 처음부터 끝까지 한반도 국가였는데(강단사학 주장대로라면) 백제공정을 할 이유가 어디있겠습니까?

우리가 아무리 아니라고 주장해봤자 관련이 있던게 없던게 되는게 아닙니다.
뭐 금 요 청사를 우리걸로 하자는건 아닙니다.
김정민 박사강의를 보면 중앙아시아 유목민족들과 연계를 하자고 쓰여있는데 그걸 하면되는겁니다.
우리 직계 선조는 아니지만 형제국가였다. 먼옛날에는 고조선 시절에는 함께 비슷한 정체성을 가지고 있었다. 그리고 점차 분화되었다. 그리고 지금 한족화 된 사람들은 정체성을 잃어버리고 동화되었다.

우리와 말이 다른게 뭔상관이냐 어차피 그 말은 지금의 중국어와도 다르다라고 하면되는겁니다.

동북공정이 괜히 설득력을 얻는게 아닌겁니다. 김정민박사도 그렇게 말했는데 기본적으로 그들의 주장은 옳고 그르고를 떠나서 논리적입니다.

원나라가 어느 나라야? 중국이지? 몽골인이 가장 많이 사는 나라가 어디야? 중국이지? 그럼 그들의 선조는 어느나라사람? 중국인 아주 간단한겁니다.
우리나라 재야사학계처럼 무조건 그나라는 우리 나라역사야 우리 민족 속국이었어 이렇지 않는다는거죠.

그런데 중국은 아주 조그만 관계도 침소봉대 하여 어떻게든 친분성을 만들려고하는데 우리나라 보면 항상 갈라서려고하는거 보면 웃깁니다... 같은 민족끼리도 통일이 싫다고하고...
물론 개인은 그럴수도 있지만 위정자들이 전략을 잘 짜야 하는것이죠.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고소리 17-09-14 13:43
 
이 분의 글은 앞뒤좌우가 하나도 안 맞네요~~~
글의 내용이 맞는지 안맞는지를 떠나서...스스로 정리가 필요하실 듯 합니다.
한마디로 중국인 관점이랄까
그런데 한국인 처럼 말하려니 꼬이는 듯한
아! 님이 중국인이라고 하는 말은 아니고요~~^^
감방친구 17-09-14 13:47
 
뭔 소리를 하는 거예요? 기가 막혀서 진짜
     
Marauder 17-09-14 17:09
 
어느부분이 기가 막힌가요? 유목민족들을 한형제라고 부르는 것이나 금 요 청 사를 북방민족 사로 재정리하자는것 아니면 동북공정이 논리적이라던가 이런것 때문인가요?
바로그것 17-09-14 14:16
 
낮술을 드셨나 희안한 소리를 하시네 동아시아에서 국가랑 민족을 따로 떼어두고 말해야하는 유일한 나라가 바로 중국이고 온갖 소수부족 다부족들이 중국이란 테두리안에서 설치고 있는데 거기에 끼어들어가자구요? 다인종 다문화도 아닌 그저 다부족이라닠ㅋㅋㅋㅋㅋㅋㅋㅋ 세계에서 가장 단일한 민족이란 타이틀을 가진 우리 한민족이 도대체 뭐가 아쉬워서 잡종대열에 들어갑니까? 무엇때문에요? 중국은 단일민족이 아니다보니 민족 정체성부터가 없고 그저 중국의 땅덩이 크기하나로 중화사상이란 어줍잖은 사상 딱 한가지 무식하게 밀어부치고 대가리수로 땅덩어리 유지는 가능했기에 그따위 어설픈 부심이라도 부리긴 하는데 다른 나라들 보기엔 아주 같잖아서 웃음도 않나올 지경... 그런데 우리가 갈라서려 할필요 없다구요? 뭐하러요? 우린 거기에 딸려갈 필요가 하나도 없습니다 중화라면서 세상의 중심이라며 자찬하고 부심 부리는 주제에 역사로는 동아시아에서 가장 심하게 짓밟혔지요 그런 시궁창역사의 대표격인 중국 역사와 얽히려 하시다니 진짜 기가막히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우리야 역사적으로도 지금도 항상 집안싸움이 더 큰 문제였지 외세의 침략으로 민족정체성을 잃어버릴 만큼 수백년간 피지배층으로 살았던 경험따윈 없습니다 그래서 아직도 세계에서 가장 단일한 민족으로 불리는거고요 중국이 우릴 가장 부러워 하는것들이 바로 역사와 단일민족 사회일겁니다 우리가 굽힐때도 있었고 때론 침략도 당했지만 끝끝내 한반도에 남아 존재하는 절대다수는 바로 우리 한민족이거든요 떼놈들은 절대로 가질수 없는거지요 민족에 대한 자부심따윈 한올도 없는 잡종들이다보니 어거지 중화사상이나 부르짖을수밖에? 내생각에 떼놈들이 "민족"이란 단어를 가장 싫어하지 싶네욬ㅋㅋㅋ 민족운운 해봐야 시궁창 역사만 스스로 밝히는꼴이니 뭨ㅋ 그런 떼놈들과 연관되다니 생각만으로도 두드러기가 올라올 지경이네
     
Marauder 17-09-14 17:14
 
중국이 아니라 유목민족과 연합하고 중국과 갈라서는건데 왜 연합하고 끼어들지 말아야하는지 모르겠네요.
중국은 유목민족 역사를 자기것으로 만들어 역사미화를 하고있는데 그것을 끊어놓자는 취지인데요...
단일민족은 조선시대에 만들어진거지 그 이전에도 단일민족이었다고 생각하는것은 잘못된 사상입니다. 다만 주류족속과 비주류 족이 있었을 뿐이죠.
무엇보다 단일민족을 부러워한다는게 망상인게 중국은 타민족을 내쫓거나 혹은 독립시켜 줄수 있는 힘이 있습니다. 그런데 중국은 아무런 조취를 취하지 않았어요. 예전의 산아제한도 한족은 1명 소수민족은 2명입니다. 소수민족에 대한 차별은 있을지언정 단일민족이 그렇게 좋았다면 소수민족도 산아제한 한명으로 했어야 옳죠.
심지어 최근에 중국은 뿌리 되찾기 운동? 비슷한걸 해서 만주족으로 신고하면 지원금을 줬을겁니다. 그때문에 거짓신고하는 사람도 많아져 만주족이 늘어난 형태입니다.
          
바로그것 17-09-14 19:53
 
아니 우리가 조선시대 그 이전은 그럼 다민족이었단 말인가요? 근거나 있어서 그런 주장하시는거에요? 단일민족을 주장하는게 사상이라니 이건 무슨 밑도 끝도없는 얘깁니까? 그리고 망상이라닠ㅋㅋㅋㅋㅋㅋ 독립시켜줄수 힘과 복속시키고자 하는 욕망이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개그도 이런 개그가 없네 저들에겐 민족이란 뿌리의 힘 자체가 없습니다 나라의 형태를 가진 세력의 힘만 가졌지 근본뿌리의 힘은 없단 말이죠 근본민족 자체가 없는데 무슨 다른 민족을 풀어준다는 말입니까? 다수의 주류민족이나 있어야 다른민족 운운할수 있는겁니다 온갖 소수부족 온갖 잡종이 있어야 유지되는게 중국이란 나랍니다 애초부터 풀어줬다간 땅덩어리 유지할 주류민족조차 없어서 독립시켜주는건 꿈도 못꿉니다 그리고 민족을 독립시켜주는게 아니라 해방시켜준다겠지요 말은 똑바로 하셔야지 중국 주변 소수부족중에 태반이 어거지로 중국역사에 편입됐지 그게 좋아서 북치고 장구친 민족이 얼마나 있다고요 산아제한은 또 뭔소리시지? 인구의 폭발적 증가를 막기위해 그러고 있을뿐입니다 예전부터 모두가 알던 사실을 엉뚱하게 호도하시네 소수민족에 대한 산아제한이야 소수민족의 틀을 깨기 위해서였건 뭐건 지네나름대로 생각이야 있겠지요 그따위 인구조절이야 지네사정이니 우리 알바가 아니고요 다시봐도 웃긴소리는 타민족을 내쫓을 힘이 있다구여? 설마 이젠 그 존재조차 희미한 한족이 내쫒기라도 한단말인가요 님이 말한 주류와 비주류는 바로 중국을 설명할 가장 간단한 방법입니다 말 그대로 민족따윈 없고 "세력"만이 존재할뿐이죠 민족이란 말을 꺼내면 꺼낼수록 손해보는게 중국이란 나랍니다 적어도 부계사회 유교권의 정서가 가득한 한중일에서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김정민 박사의 유목민족사와의 연대요? 오히려 족보 꼬아버리기 딱~~~ 좋은 구실입니다 헛소리하지마세요 카자흐 옛날 언어까지 우리언어 들이대서 자꾸 비벼대는 분이 김정민 박사라는거 알만한 사람 다압니다 현대사와 세계정치의 흐름 우리나라의 현실에는 밝고 똑똑한 분이시지만 틈만나면 수구꼴통같은 말같지도 않은 논리 들이대는데 제발 역사문제에 관해서 만큼은 입좀 다물고 계셨으면 하는분이 김정민 박사에요
버섯머리 17-09-14 16:48
 
??? 무슨 소리신지..?
Marauder 17-09-14 17:18
 
공격당할 논리는 줄이고 싶어서 썼더니 중국인처럼 보였나... 아니면 남들이 알거라고 너무 당연하게 여긴 나머지 생략한 부분이 많았나... 밤이나 내일정도 시간날때 글은 다시 추가하도록 하겠습니다.
     
고소리 17-09-14 19:24
 
중인처럼 느껴지기도함
범인들이 어떻게 알겠습니까
네 모릅니다.
말하고자 하는 진실이 따로 있으시면 추가 바랍니다.~~^^
 
 
Total 14,10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5559
14108 [한국사] 평양 보성리 고분 발굴의 의의 감방친구 09-22 189
14107 [중국] 대만이 주장했던 고토 회복영토 (5) 고이왕 09-22 430
14106 [세계사] 해인사 장경판전 '아름다운 세계 10대 도서관'… 러키가이 09-22 235
14105 [한국사] 조선시대 감동실화 레스토랑스 09-22 343
14104 [한국사] "강단=사기꾼"설 결국 사실로 판명되다 징기스 09-22 588
14103 [한국사] 조선시대 임금의 흔한 역사인식 (5) 레스토랑스 09-22 636
14102 [한국사] 낙랑과 대방, 고구려, 백제의 위치 (4) 감방친구 09-22 393
14101 [한국사] 경축!! 강단 전원 사망 선고 (15) 징기스 09-22 1531
14100 [한국사] 신당서 고구려전의 평양성 위치, 하천 지도 (6) 도배시러 09-22 673
14099 [한국사] 석주 이상룡 선생님과 우당 이회영 선생님, 김구주석… (2) 하시바 09-21 219
14098 [세계사] 독일의 영토 축소 과정 (6) 레스토랑스 09-21 1434
14097 [한국사] 신라가 한강을 차지하다 – 553년 (4) 옐로우황 09-21 580
14096 [한국사] 밑의 패닉호랭이님께 노동운동세력은 90년 동구권붕… 맹구인 09-21 125
14095 [한국사] 한국도 한때 80년대 대학에서 맑스주의세력의 힘이 … (4) 맹구인 09-21 427
14094 [한국사] 조선이 농업중심 사회라서 변화가 힘들었다는것은 … (1) 맹구인 09-21 186
14093 [한국사] mymiky님께 제가 홍경래의 난을 말한것은 (1) 맹구인 09-21 108
14092 [한국사] 하시바님께 예전에 평안도를 업신여긴건 종특이 아… (3) 맹구인 09-21 153
14091 [한국사] 일제가 평양에 [고려 총독부]를 세우려 했다? mymiky 09-21 347
14090 [한국사] 홍경래의 난이 성공했으면 일제강점기라는 불행한 … (2) 맹구인 09-21 372
14089 [세계사] 조선의 운명을 가른 청일전쟁 뒷얘기 (5) 레스토랑스 09-21 375
14088 [한국사] 만화 킹덤보다 더 만화같은 우리나라 역사상 최강의 … (4) 인류제국 09-21 693
14087 [기타] 한국역사 왜곡의 핵심 주역 이마니시 류 (3) 관심병자 09-21 444
14086 [한국사] 낙랑군은 265년 까지 그 자리에 있었다. (1) 도배시러 09-21 376
14085 [기타] 여기서 지금 누가 난독인지 님들이 판단 좀 해주세요 (2) 소고기초밥 09-21 237
14084 [북한] 한국 전쟁 당시의 중공군의 un군 학살 (3) 고이왕 09-20 871
14083 [한국사] 北 "평양서 고구려 벽화무덤 발굴…3세기 전반 축조" (13) 다물정신 09-20 921
14082 [일본] 칼을 버리는 사무라이들, 메이지 유신 시대 (6) 레스토랑스 09-20 146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