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1-15 11:10
[한국사] 3800명 vs 30000명 1차 진주성 전투
 글쓴이 : 레스토랑스
조회 : 988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5/486263/789752372/837224624/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JPG

1592년 음력 10월 10일

1차 진주성 전투

 

임진왜란이 발발 당시

진주목사는 이경이라는 자였다

이경은 전쟁이 발발하고 경상도의 조선군이

속수무책으로 쓸려나가자

급히 자신의 부하들과 함께 지리산으로 도피하였다

도피를 하면서도 자신의 위치는 꼬박꼬박 조정에 알렸기 때문에

조정에서는 그에게 당장 진주목으로 돌아가서 방어를 할 것을 명했으나

이경은 결국 지리산에서 병으로 사망하고 말았다


이경의 후임으로 전주목을 임시로 관리하던 자는 김시민이었다

김시민은 왜군이 고성과 사천을 점령하여

진주를 압박하자

1000여명의 부대를 이끌고 사천과 고성, 진해를 탈환하였다

조정에서 그 공을 높이 평가하여

 김시민을 정식으로 진주목사로 임명하였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5/486263/789752372/837224624/3f13679ee53a4f916645a249a69286cc.JPG

한편

조선군이 각지에서 수비를 공고히 하고

남해상에서도 왜군이 연패를 기록하자

왜군은 급하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왜군 장수들은 김해에서 회의를 하며

 “경상도 병마 주력이 진주성에 있는 듯하니 이 뿌리를 먼저 뽑아버리면 다른 방면에서 시끄럽게 움직이는 조그마한 군사들은 겁에 질려 스스로 흩어져 소멸되어버릴 것이다. 대부대를 동원해서 먼저 진주성을 함락시키는 것이 최선의 방책이다”

라고 결론을 내렸으며,

때마침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경상우도의 요충지이자 전라도 침공을 위한 교두보로

진주성의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하여

진주성 공략을 명령하였다

 

이에

우키타 히데이에가 이끄는 왜8군이 3만의 병력을 동원하여

진주성 공략에 나섰다

왜군은 순식간에 노현, 창원, 함안 등을 함락시켰으며

경상우도에서 방어를 하던 조선군은

8000의 병력을 잃고 대패하고 말았다

 

경사우병사 류숭인은 창원에서 패퇴하여

소수의 병력을 이끌로 진주성에 도착하였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5/486263/789752372/837224624/4e75876d77b04b361b9b542a1ff3b956.JPG



류숭인은 자신과 부하들을 성안으로 들여보내 줄것을 청하였으나

김시민은 자신보다 상관인 류숭인이 성안에 들어오면

자신의 작전을 제대로 펼치지 못할 것과, 지휘계통의 혼선을 우려하여

요청을 무시하였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5/486263/789752372/837224624/a384ae3143927bf3801a17c0cee2d5ac.JPG


음력 10월 4일

왜군의 선봉대 1만이 진주성에 도착하여

경상우병사 류숭인이 이끄는 조선군을 그대로 학살하였다

김시민은 그 모습을 처음부터 끝까지 지켜보면서도

끝까지 아무런 행동을 취하지 않았고,

이를 본 조선군은 그의 냉정함에 치를 떨며 사기가 추락하였다

의병장 곽재우가 힘을 써서 겨우 사기를 회복시킬 수 있었다

 

류숭인의 부대를 전멸시킨 왜군은 성을 포위하였으나

저 멀리 진을 치고 있는 의병대의 존재를 의식하여 섣불리 공격을 하지 않고

심리전만 계속하여 시도하였으며,

조선군 역시 나서지 않고 심리전으로 응수했다

 

음력 10월 6일

왜군의 본대가 도착하여 성을 공격하였다

조총 일제사격에 성이 침묵하자 왜군은 돌격을 감행하였고

조선군이 화포로 대응하자 왜군은 근처 민가를 헐어 방패로 이용하였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5/486263/789752372/837224624/437d64efa9af5fd3b5be7bb66f9f7846.JPG

음력 10월 7일

왜군의 공세는 크게 효과적이지 않았다

왜군은 주위 민가를 약탈하고 야간에는 공격을 하지 않자

김시민은 성벽 위에서 악공들에게 퉁소를 불거나 거문고를 연주하며

심리전을 걸었다

 

그러자 왜군은 당황하여 포로로 잡혀있던 조선인들 중

아이들을 추려

“한양이 이미 함락되었고 팔도가 붕괴되었습니다. 

아저씨들이 새장 같은 진주성을 어떻게 지키겠어요. 빨리 성문을 열고 항복하세요”

라고 소리치며 성 외곽을 돌게 하였다

 

그러자 몇몇 조선군이 분개하여 성문을 열고 나가려 하자

김시민이 그들을 진정시켰다

 

음력 10월8일

왜군은 총공격을 가했다

진주성은 함락직전까지 갔으나 간신히 막아내는 것에 성공하였다

하지만 성 안의 군수품은 바닥을 드러냈고

김시민은 화살을 아끼고 돌을 이용할 것을 명했다

 

성 외곽에 남아있던 의병대가 계속 해서 왜군의 후방에 나타나

왜군의 신경을 긁어대자,

왜군은 먼저 이 의병대를 없애야 한다고 판단하였다

 

음력 10월9일

왜군은 다수의 공격대를 편성하여

전장 외곽을 돌아다니는 의병대를 섬멸할 것을 지시했다

하지만 부대를 여럿으로 나눈것이 패인이 되어,

의병장 김준민과 최경회 등에 의해 큰 피해를 입고 만다

 

왜군은 토성을 쌓아 그 위에서 조총으로 성을 사격하고,

공격부대에게 대나무 다발로 화살을 막으며 사다리를 들고 진격하게 하였으나

큰 피해를 입고 후퇴하였다

 

결국 왜군은 다시 한 번 심리전을 걸어

밤에 성 밖 여러 곳에 모닥불을 피워 퇴각하는 척 연기하여 조선군을 유인하였다

 

하지만 포로로 잡혀 있던 한 아이가 탈출하여

진주성에 들어와 새벽에 왜군의 총공세가 있을 것을 경고하였다

 

음력 10월10일

왜군은 총공세를 가했다

일부 성벽이 점령되어 방어선이 무너졌으며,

악천후에 아직 날이 어두워 난전이 벌어졌다

 

김시민은 시체 속에 숨어있던 왜병에게 총탄을 맞아 쓰러졌으며,

곤양군수 이광악이 김시민을 대신하여 조선군을 지휘했다

 

결국 왜군은 오전 11시경 부대를 모두 철수시켰다

 

왜군은 약 300여명 가량의 상,하급 지휘관을 잃었으며 

병력 역시 1만이 넘게 잃었다

단순 수치상의 피해뿐만 아니라,

이 전투의 패배 인하여 왜군의 전라도 진출은 완전히 실패하고 말았다

 

이는 전라도를 본영으로 삼고 있는 조선 수군의 주력부대와

전라도 각지의 조선군과 의병들이 안심하고 싸울 수 있는 결과를 가져왔으며,

동시에 왜육군의 보급문제에 치명적으로 다가오게 되었다

 

진주목사 김시민은 급히 부상을 치료받았으나

음력 10월18일 상처가 악화되어 사망하고 말았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황금 17-11-15 12:21
 
잘 봤습니다.
촐라롱콘 17-11-15 17:20
 
진주성 전투에 참가한 일본군 지휘관은 우키다 히데이에가 아니라.....
[[하세가와 히데카즈, 나가오카 다다오키, 기무라 시게치, 가토 미츠야스]] 등입니다.

우키다 히데이에는 일본에서도 46만석급의 거대한 영지를 지닌 대영주급이었고
임란당시 조선에 출병한 모든 다이묘들을 통솔하는 총사령관격에 해당하는 위치에 있었습니다.

(물론 영지가 크던적든 일단 다이묘급에 해당하는 이들은 독립성이 보장된 상태인지라 다이묘들을 대상으로
조선-명나라에서와 같은 철저한 상명하복-상하관계식의 명령을 하달할 수 있었던 것은 아닙니다만...)

그리고 우키다 히데이에가 이끈 10,000명 규모의 제8군은 주로 한양과 그 주변에 주둔했기 때문에...
진주성 공략에 나선 일본군들은 일본군들의 교두보에 해당하는 부산과 그 주변일대에 주둔하던 3만 병력 가운데
2만여 병력이 진주성전투에 동원되었습니다.

그리고 경상우병사 유숭인이 창원-함안일대의 전투에서 8,000명의 병력을 잃었다고 하는 것은
사실과 다른 것 같습니다. 진주성 전투 이전까지 유숭인이 일반적으로 거느리던 병력은 2,000명 수준을
크게 넘지 않았고... 창원-함안일대에서의 전투에서 1,000여 명의 병력을 잃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창원-함안전투 이후 유숭인이 전투 후 남은 1,000명 내외의 병력을 이끌고 진주성에 합류하려다가
진주성으로 접근했던 일본군 주력을 만나 전멸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Total 14,58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8461
14586 [한국사] 8000명 vs 93000명 "2차 진주성 전투" (2) 레스토랑스 01:37 116
14585 [한국사] 우리나라 시대별 갑옷 (5) 고이왕 11-19 1104
14584 [한국사] 한반도의 진정한 지옥도였던 경신대기근의 상황 (3) 레스토랑스 11-19 1501
14583 [한국사] 초정밀 마이크로의 세계 고려불화 인류제국 11-19 1107
14582 [한국사] 교황, 1333년에 고려 충숙왕에게 서한 보냈다 (6) 엄빠주의 11-19 1677
14581 [한국사] 하중도 유적 파괴자들은 처벌해야 합니다 (4) 감방친구 11-19 628
14580 [한국사] 4000명 vs 30000명 "행주 전투" (7) 레스토랑스 11-18 714
14579 [한국사] 춘천 하중도 청동기 유적 (23) 감방친구 11-18 914
14578 [한국사] 고려 조선시대 근위병 질문좀 할게요 꼬꼬동아리 11-18 784
14577 [한국사] 조선시대 조상들의 소고기 사랑 (10) 레스토랑스 11-18 1495
14576 [한국사] 43000명 vs 71000명 벽제관 전투 (16) 레스토랑스 11-17 1297
14575 [세계사] 인도, 동남아 등 제3세계의 역대 왕조의 영토 지도를 … (6) 아스카라스 11-17 2000
14574 [한국사] 조선시대 막말王 정조 (9) 레스토랑스 11-17 2000
14573 [한국사] 53000명 vs 18000명 4차 평양성 전투 (7) 레스토랑스 11-16 1670
14572 [기타] 고려 별궁 (2) 인류제국 11-16 1815
14571 [한국사] 신라왕릉 출토 페르시아글라스 수입품들 (20) 레스토랑스 11-16 2771
14570 [한국사] 정치판 선동대가 돼 버린 갱단 사학자들 (6) 징기스 11-16 755
14569 [기타] 미국 대통령과 만난 조선의 사절단 (7) 레스토랑스 11-16 1227
14568 [한국사] 발버둥치는 식민사학! 그 추잡한 행태 분석 징기스 11-15 485
14567 [한국사] 조선시대 화류계의 실세 "조방꾼" 엄빠주의 11-15 762
14566 [한국사] 조선시대 외국인 노동자 "백정" (6) 엄빠주의 11-15 1003
14565 [한국사] 식민사학 왜 철폐해야 하는가 징기스 11-15 246
14564 [기타] 신라 불국사로 보는 조상들의 내진 공법 (1) 레스토랑스 11-15 535
14563 [한국사] 갱단 잡는 러시아 고고학자 발표 내용 (2) 징기스 11-15 877
14562 [한국사] 러시아 학자들, "고려 국경선은 연해주까지다" (12) 징기스 11-15 1490
14561 [한국사] 3800명 vs 30000명 1차 진주성 전투 (2) 레스토랑스 11-15 989
14560 [한국사] 166척 vs 430척 부산포 해전 (4) 레스토랑스 11-14 152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