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2-04 20:22
[기타] 평주자사 최비가 모용부를 치고자 고구려, 우문부, 단부와 공모하다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1,255  

http://elfqkr.tistory.com/673


미천대제19년{AD318}무인,

 

하5월, 현도태수 <고경高卿>을 보내서 하성(河城)을 공격하여 빼앗으니,

평주(平州)자사 <최비崔毖>가 이 소릴 듣고는

우문(宇文)에게 사신을 보내 신하를 칭하면서

함께 모용(慕容)을 쳐서 땅을 나누어 가지자고 청을 하였다.

 

<담하談河>를 우문(宇文)씨와 단(段)씨에게 보내어 <외廆>를 치자 공모하였다.

 

 

미천대제20년{AD319}을묘,

 

10월, <선옥仙玉>에게 명하여

<휴도休都>와 <우경于京>의 군대를 끌고나가 <외>를 쳤더니,

<외>가 딸을 바치면서 화친하고자 하였다.

 

이에 상이 <담하談河>에게 물으니,

 

<담하談河>는

 

“<외>는 <단段>씨의 집에 장가를 들고 그 도하(徒河) 땅을 취하였으며,

겉은 어질지만 속은 험합니다. 화친은 아니 됩니다.”라 하였다.

 

우문(宇文) 및 단(段)국과 함께 진공하였더니,

<외>는 크게 두려운 나머지 나오지는 못하고,

몰래 술과 음식을 보내와 화친을 청하였다.

 

<선옥仙玉>은 이를 거절하였고, 우문(宇文)만이 이를 수락하였다.

 

이때, 날씨는 춥고 군사들은 지쳐 있었으니 <선옥仙玉>도 걱정스런 낯빛이었다.

 

사마 <현슬玄膝>이 <선옥仙玉>을 설득하길

 

“사람들에게 물었더니 깊숙이 들어가되 싸우지는 말라고 합니다.

지금 우문(宇文)은 갑자기 변심하였고, 단(段)국은 본래 <모용외>와 한 족속입니다.

물러나서 변화를 살피는 것만 못할 것입니다.

서서히 도모하여 만전을 기하시지요."라 하였다.

 

<선옥仙玉>도 그것이 좋겠다고 여겨 물러났다. 단(段)국 또한 물러났다.

 

<외廆>가 아들 <한翰>과 함께 우문을 습파하고는 요동을 진공하니,

<최비>가 홀몸으로 우리에게 귀의하여 도움을 요청하였고,

<선옥仙玉>이 나아가 싸우다 <외廆>에게 패하여 죽으니,

상이 이를 애통히 여겼다.

 

<휴도>에게 <선옥>의 군사를 이끌라 하였다.

 

<외廆>가 아들 <인仁>을 요동태수를 삼고, <휴도休都>를 쳤다.

 

우리가 연패하여 평곽(平郭)을 잃으니,

이에 <소우萧友>가 안평태수가 되어 2만군을 이끌고 가서 <휴도>의 군대를 구하였다.

 

<청견靑見>을 남부대사자로 삼아 <선옥仙玉>을 우보의 예로 장사하고,

<선옥仙玉>의 처 <불弗>씨에게는 매년 곡식을 주게 하였다.

 

<선옥仙玉>은 <선방仙方>의 동생으로

상대를 겁주는 힘과 담력이 있었고 활을 잘 쏘았다.

 

형인 <선방仙方>을 도와 후산(候山)의 공을 세웠고,

<상보尙寶>의 처 <불弗>씨를 빼앗았다.

 

<선옥仙玉>은 용감하고 싸움은 잘하였으나 적을 얕잡는 기질이 있었다.

 

평소에 번번이 휘하를 욕보였기에,

혼자서 말을 몰아 적진 깊숙이 들어갔다가 패하여 죽은 것이다.

 

그의 휘하들은 힘들여 싸우지도 그를 구하지도 않았으니,

사람들이 이를 애석하게 여겼다.

 

12월, <고경高卿>이 하성(河城)에서 <장통張統>과 싸워 패하여 죽었다.

 

상이 <방부方夫>에게 명하여 현도의 군사를 이끌고 가서 이를 구하라 하였다.

 

<방부方夫>는 하성(河城)으로 가지 않고 요동으로 곧바로 달려갔고,

<외廆>는 아들 <한翰>을 시켜 <인仁>을 구하게 하였더니, <한翰>이 잘도 싸워냈다.

 

상이 이 소식을 듣고 <방부方夫>에게 명하여 피아간의 경계를 지키라 하였다.

 

이는 오래 버티기를 하는 계략이었다.

 

<장통張統>은 하성(河城)에 있던 천여 명의 무리를 이끌고 돌아갔다.

 

북해(北海)의 <정림鄭林>이 <외廆>에게 귀부하니,

<외廆>는 수레·소·조·비단을 하나도 거두어 가지 않고, 스스로는 들판에서 경작하였다.

 

<외廆>가 옥쇄 3개를 건강(建康)에 바쳤다.

 

<고구리>가 수차 요동에 침입하였으나, <외廆>가 <한翰>과 <인仁>을 보내 막아냈다.

 

이 시절 <포홍蒲洪>은 <趙>主인 <유요劉曜>에게 투항하였다.

<고구려사초>

 

 

12월, 평주자사 <최비>는 중주(中州) 사람이고

요동을 바라다보면서 진을 구축하고 있었는데,

많은 선비와 백성들이 <모용외>에게 귀복하니, 마음이 편안치 않았다.

 

사신을 보내서 돌아오라고 불렀으나 그들 모두는 복귀할 뜻이 없었다.

 

<외廆>는 이들을 잡아 가두어 놓고,

<고구리>·<단>씨·<우문>씨의 사신들이 <외>를 멸하여

그 땅을 나누어갖자는 약속을 하였다고 은밀히 설명하였다.

 

<최비>는 발해와 친하였었다.

 

<고담高膽>이 공들여 간하여도 <최비>는 3국이 군대를 합쳐서

<외廆>를 치는 일에 따라 나서질 않았다.

 

여러 장수들이 {<고구리>·<단>씨·<우문>씨를} 치자고 청을 하니,

 

<외廆>가 말하길;

 

"저쪽은 <최비>의 수에 넘어가서, 한데 뭉친 이점을 노리고 있다.

 

저쪽의 군세가 초기에는 합쳐졌기에 심히 날카로울 것이니,

맞싸워서는 아니 되고 꼼짝 말고 단단히 지켜야 한다.

 

저들은 서로 다른 군대들이 합쳐져서 왔기에, 아직 한 사람의 지휘 하에 있지 않으니,

서로가 한 사람의 아래로 들어가기는 불가할 것이고,

시일이 지나면 필시 사이가 나빠질 것이다.

 

그리되면, 한편으로는 우리가 <최비>와 함께 속여서

자기들을 이길 것이라 걱정하기도 할 것이며,

다른 한편으로는 자기들끼리 시기도 하게 될 것이다.

 

우리는 이 사람들의 마음이 둘로 갈라지기를 기다렸다가

그들을 공격하면 반드시 저들을 이길 수 있을 것이다."라고 하였다.

 

3국이 극성으로 진공하자, <외廆>는 성문을 닫고 지키면서,

사람을 보내서 소와 술로 우문의 군대만을 먹였다.

 

이에 다른 두 나라는, 우문이 <외廆>와 모의한 것으로 의심하여,

각자의 군대를 이끌고 돌아갔다.

 

우문 대인 실독관은 비록 두 나라가 돌아갔어도,

당당하게 나 혼자서 {<모용>의 땅을} 차지하겠다고 하였다.

 

우문씨의 사졸 수십만은 40 리에 걸쳐 연이어서 병영을 세웠다.

 

<외廆>가 사신을 보내 도하(徒河)에 있는 아들을 불러들이려 하였는데,

 

<한翰>이 아뢰길;

 

"실독관이 거국적으로 도적질을 하고 있습니다.

 

저쪽은 수가 많고 저희는 수가 적어서, 계책을 써서 파하기는 쉬워도,

힘으로만 이기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지금, 제 성안의 사람들이면 적을 막기에는 충분합니다.

 

<한翰>은 밖에서 기습적인 출병을 하여 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그때까지 {막으면서} 기다리다가, 안팎에서 저들을 공격하여 함께 치면,

저들은 벌벌 떨며 어찌 해야 할지를 모르고 있을 것이니,

반드시 이기게 될 것입니다.

 

지금 저들은 병력을 하나로 합쳐서 성을 공격하는 것에만 몰두하고,

더불어서 다른 것을 걱정하거나 책략을 가지지 않았을 것입니다.

 

게다가 군사들이 많음을 시위하여 겁주어서,

우리 군사들의 사기를 싸워보기도 전에 꺾으려고 덤빌 것입니다."라 하였다.

 

<외廆>가 아직도 이를 믿지 않아,

 

요동의 <한도韓壽>가 <외廆>에게 말하길

 

"실독관은 큰 것을 믿고 기댈 생각이겠으나,

장차 우쭐한 병졸들이 처연해지면 군대는 엉성하여 질 것입니다.

이에 느닷없이 군병으로 기습하면, 준비 없이 우왕좌왕 할 것이니,

반드시 이길 수 있는 계책인 것입니다."라 하였다.

 

이에 <외廆>가 <한翰>을 도하(徒河)에 머물러 있으라고 허락하였다.

 

실독관은 이 소식을 듣고서 말하길

 

"<한翰>은 평소에 날래기로 이름이 있더니만, 과연 지금 성으로 들어가지 않고 있다.

혹시라도 골칫거리가 될 수 있을 것이니, 먼저 빼앗는 것이 마땅할 것이다.

성이 충분히 크지 않음을 걱정하고 있는 것이다."라 하고는,

 

수천 기를 나누어 보내 <한翰>을 습격하게 하였다.

 

<한翰>은 이러할 것을 알고는 거짓 행위를 한 것이었다.

 

<단>씨 사자가 돌아가는 길에 말하길

 

"<모용한>은 우리에게 오래 된 골칫거리였습니다.

소식을 들으시는 대로 그를 치십시오.

우리는 이미 엄중한 병력으로 서로 대치하고 있으니,

속히 진격하심이 마땅할 것입니다."라 하였었다.

 

사자가 떠난 다음에,

<한翰>은 성 밖으로 나가서 매복을 두어 <우문>씨의 군대를 기다리게 하였다.

 

<우문>씨의 기병이 눈에 보이니 사자는 크게 기뻐하면서 걸음을 재촉하였다.

 

제대로 대비를 하지 않은 채 복병이 있는 곳으로 들어오니,

<한翰>이 두들겨 짓이기거나 사로잡으며 승승하여 빠르게 진격하면서,

몰래 사자를 보내 <외廆>에게 출병하여 큰 싸움을 벌이자고 말하였다.

 

<외廆>가 자기의 아들 <황皝>과 장사 <배억裵嶷>를 시켜

정예병을 끌고 전봉을 서게 하고, 자신은 대군을 이끌고 뒤따랐다.

 

실독관은 당초에 대적 준비를 하지 않았었고,

<외廆>가 다가오고 있음을 듣고는 놀라서 모든 병사를 나아가 싸우게 하였다.

 

전봉이 서로 부닥치자,

<한翰>이 1,000기를 거느리고 들입다 영내로 달려 들어와 불을 질러 태우니,

무리들 모두가 놀라며 걱정하여 어찌할 바를 모르다가 대패하였고,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도배시러 17-12-04 20:44
 
도하(徒河)에 머물러 있으라고 허락하였다. => 오늘날의 조양
 
 
Total 16,45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456 [기타] 흥수아이·소로리 볍씨 논쟁 (3) 뉴딩턴 07:18 349
16455 [세계사] 폴리네시아인이 정말 미스테리네요. (3) 아스카라스 09-19 958
16454 [기타] 벙거지가아니고 정식명칭은 (1) 사르트카 09-19 320
16453 [한국사] 중국천하대동란때에 고구려가 삼국통일을하면.... (2) 사르트카 09-19 631
16452 [한국사] 북방 중국어 입성(ㄱ,ㄷ,ㅂ 받침)사라진 역사적 이유 (8) 열공화이팅 09-19 823
16451 [한국사] 백제의두글자 성씨 (4) 사르트카 09-18 890
16450 [세계사] 아골타 정확한 여진어와 만주어 발음과여진족과만주… (2) 사르트카 09-18 772
16449 [기타] 신라 가야 백제 고구려 민족정체성 대해서 궁금합니… 뉴딩턴 09-18 518
16448 [한국사] 고조선 천부인 天符印 발견 소식 (12) 도배시러 09-18 1221
16447 [한국사] 옛날kbs광개토대왕조연출이썼던사극갑옷글에대한 반… (2) 사르트카 09-18 560
16446 [기타] 회고 (1) 위구르 09-17 182
16445 [세계사] 명말청초 중원 한족 인구의 삭감 추정 (5) 위구르 09-17 548
16444 [중국] 뜬금 생각난 한족관련 사실 (7) 위구르 09-17 572
16443 [한국사] 하남 감일동 굴식 돌방무덤 52기 출토품·석실 얼개 … (2) 뉴딩턴 09-17 428
16442 [기타] 新중국(?)국가 2편 (4) 위구르 09-17 593
16441 [기타] 손흥민의 손씨가 중국성 인가요? 일본 연관성 ? (5) 조지아나 09-17 1307
16440 [한국사] 고려시대 가장 쇼킹한 입신을 한 유청신... (25) 슈프림 09-17 940
16439 [한국사] 고수님들 삼국사기 기록 증명하는듯이 신라 초기 사… (1) 뉴딩턴 09-16 437
16438 [한국사] 논란의 ㅐ발음 최종 정리 해봤습니다 (4) 징기슼 09-16 467
16437 [한국사] 외래 유입론들은 한반도 청동기 시대의 상한이 올라… 뉴딩턴 09-16 487
16436 [한국사] 낙랑군 패수의 위치와 사서조작 도배시러 09-16 296
16435 [한국사] 단모음화된 애와 에를 발음하던 사람들이 사회 전면… (9) 열공화이팅 09-14 740
16434 [한국사] 백제의 군 호칭 키미, 키시 (5) 호랭이해 09-14 1440
16433 [일본] 백제와 일본의 관계는 (4) 아스카라스 09-14 896
16432 [한국사] 한민족은 ㅐ와 ㅔ를 듣지도 말하지도 못했을까? (10) 징기슼 09-14 1391
16431 [한국사] 풍납토성 연대논란 (3) 뉴딩턴 09-13 1222
16430 [한국사] 백제와 일본간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 좀 알려주셨… (10) 뚜리뚜바 09-13 110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