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2-04 20:22
[기타] 평주자사 최비가 모용부를 치고자 고구려, 우문부, 단부와 공모하다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1,289  

http://elfqkr.tistory.com/673


미천대제19년{AD318}무인,

 

하5월, 현도태수 <고경高卿>을 보내서 하성(河城)을 공격하여 빼앗으니,

평주(平州)자사 <최비崔毖>가 이 소릴 듣고는

우문(宇文)에게 사신을 보내 신하를 칭하면서

함께 모용(慕容)을 쳐서 땅을 나누어 가지자고 청을 하였다.

 

<담하談河>를 우문(宇文)씨와 단(段)씨에게 보내어 <외廆>를 치자 공모하였다.

 

 

미천대제20년{AD319}을묘,

 

10월, <선옥仙玉>에게 명하여

<휴도休都>와 <우경于京>의 군대를 끌고나가 <외>를 쳤더니,

<외>가 딸을 바치면서 화친하고자 하였다.

 

이에 상이 <담하談河>에게 물으니,

 

<담하談河>는

 

“<외>는 <단段>씨의 집에 장가를 들고 그 도하(徒河) 땅을 취하였으며,

겉은 어질지만 속은 험합니다. 화친은 아니 됩니다.”라 하였다.

 

우문(宇文) 및 단(段)국과 함께 진공하였더니,

<외>는 크게 두려운 나머지 나오지는 못하고,

몰래 술과 음식을 보내와 화친을 청하였다.

 

<선옥仙玉>은 이를 거절하였고, 우문(宇文)만이 이를 수락하였다.

 

이때, 날씨는 춥고 군사들은 지쳐 있었으니 <선옥仙玉>도 걱정스런 낯빛이었다.

 

사마 <현슬玄膝>이 <선옥仙玉>을 설득하길

 

“사람들에게 물었더니 깊숙이 들어가되 싸우지는 말라고 합니다.

지금 우문(宇文)은 갑자기 변심하였고, 단(段)국은 본래 <모용외>와 한 족속입니다.

물러나서 변화를 살피는 것만 못할 것입니다.

서서히 도모하여 만전을 기하시지요."라 하였다.

 

<선옥仙玉>도 그것이 좋겠다고 여겨 물러났다. 단(段)국 또한 물러났다.

 

<외廆>가 아들 <한翰>과 함께 우문을 습파하고는 요동을 진공하니,

<최비>가 홀몸으로 우리에게 귀의하여 도움을 요청하였고,

<선옥仙玉>이 나아가 싸우다 <외廆>에게 패하여 죽으니,

상이 이를 애통히 여겼다.

 

<휴도>에게 <선옥>의 군사를 이끌라 하였다.

 

<외廆>가 아들 <인仁>을 요동태수를 삼고, <휴도休都>를 쳤다.

 

우리가 연패하여 평곽(平郭)을 잃으니,

이에 <소우萧友>가 안평태수가 되어 2만군을 이끌고 가서 <휴도>의 군대를 구하였다.

 

<청견靑見>을 남부대사자로 삼아 <선옥仙玉>을 우보의 예로 장사하고,

<선옥仙玉>의 처 <불弗>씨에게는 매년 곡식을 주게 하였다.

 

<선옥仙玉>은 <선방仙方>의 동생으로

상대를 겁주는 힘과 담력이 있었고 활을 잘 쏘았다.

 

형인 <선방仙方>을 도와 후산(候山)의 공을 세웠고,

<상보尙寶>의 처 <불弗>씨를 빼앗았다.

 

<선옥仙玉>은 용감하고 싸움은 잘하였으나 적을 얕잡는 기질이 있었다.

 

평소에 번번이 휘하를 욕보였기에,

혼자서 말을 몰아 적진 깊숙이 들어갔다가 패하여 죽은 것이다.

 

그의 휘하들은 힘들여 싸우지도 그를 구하지도 않았으니,

사람들이 이를 애석하게 여겼다.

 

12월, <고경高卿>이 하성(河城)에서 <장통張統>과 싸워 패하여 죽었다.

 

상이 <방부方夫>에게 명하여 현도의 군사를 이끌고 가서 이를 구하라 하였다.

 

<방부方夫>는 하성(河城)으로 가지 않고 요동으로 곧바로 달려갔고,

<외廆>는 아들 <한翰>을 시켜 <인仁>을 구하게 하였더니, <한翰>이 잘도 싸워냈다.

 

상이 이 소식을 듣고 <방부方夫>에게 명하여 피아간의 경계를 지키라 하였다.

 

이는 오래 버티기를 하는 계략이었다.

 

<장통張統>은 하성(河城)에 있던 천여 명의 무리를 이끌고 돌아갔다.

 

북해(北海)의 <정림鄭林>이 <외廆>에게 귀부하니,

<외廆>는 수레·소·조·비단을 하나도 거두어 가지 않고, 스스로는 들판에서 경작하였다.

 

<외廆>가 옥쇄 3개를 건강(建康)에 바쳤다.

 

<고구리>가 수차 요동에 침입하였으나, <외廆>가 <한翰>과 <인仁>을 보내 막아냈다.

 

이 시절 <포홍蒲洪>은 <趙>主인 <유요劉曜>에게 투항하였다.

<고구려사초>

 

 

12월, 평주자사 <최비>는 중주(中州) 사람이고

요동을 바라다보면서 진을 구축하고 있었는데,

많은 선비와 백성들이 <모용외>에게 귀복하니, 마음이 편안치 않았다.

 

사신을 보내서 돌아오라고 불렀으나 그들 모두는 복귀할 뜻이 없었다.

 

<외廆>는 이들을 잡아 가두어 놓고,

<고구리>·<단>씨·<우문>씨의 사신들이 <외>를 멸하여

그 땅을 나누어갖자는 약속을 하였다고 은밀히 설명하였다.

 

<최비>는 발해와 친하였었다.

 

<고담高膽>이 공들여 간하여도 <최비>는 3국이 군대를 합쳐서

<외廆>를 치는 일에 따라 나서질 않았다.

 

여러 장수들이 {<고구리>·<단>씨·<우문>씨를} 치자고 청을 하니,

 

<외廆>가 말하길;

 

"저쪽은 <최비>의 수에 넘어가서, 한데 뭉친 이점을 노리고 있다.

 

저쪽의 군세가 초기에는 합쳐졌기에 심히 날카로울 것이니,

맞싸워서는 아니 되고 꼼짝 말고 단단히 지켜야 한다.

 

저들은 서로 다른 군대들이 합쳐져서 왔기에, 아직 한 사람의 지휘 하에 있지 않으니,

서로가 한 사람의 아래로 들어가기는 불가할 것이고,

시일이 지나면 필시 사이가 나빠질 것이다.

 

그리되면, 한편으로는 우리가 <최비>와 함께 속여서

자기들을 이길 것이라 걱정하기도 할 것이며,

다른 한편으로는 자기들끼리 시기도 하게 될 것이다.

 

우리는 이 사람들의 마음이 둘로 갈라지기를 기다렸다가

그들을 공격하면 반드시 저들을 이길 수 있을 것이다."라고 하였다.

 

3국이 극성으로 진공하자, <외廆>는 성문을 닫고 지키면서,

사람을 보내서 소와 술로 우문의 군대만을 먹였다.

 

이에 다른 두 나라는, 우문이 <외廆>와 모의한 것으로 의심하여,

각자의 군대를 이끌고 돌아갔다.

 

우문 대인 실독관은 비록 두 나라가 돌아갔어도,

당당하게 나 혼자서 {<모용>의 땅을} 차지하겠다고 하였다.

 

우문씨의 사졸 수십만은 40 리에 걸쳐 연이어서 병영을 세웠다.

 

<외廆>가 사신을 보내 도하(徒河)에 있는 아들을 불러들이려 하였는데,

 

<한翰>이 아뢰길;

 

"실독관이 거국적으로 도적질을 하고 있습니다.

 

저쪽은 수가 많고 저희는 수가 적어서, 계책을 써서 파하기는 쉬워도,

힘으로만 이기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지금, 제 성안의 사람들이면 적을 막기에는 충분합니다.

 

<한翰>은 밖에서 기습적인 출병을 하여 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그때까지 {막으면서} 기다리다가, 안팎에서 저들을 공격하여 함께 치면,

저들은 벌벌 떨며 어찌 해야 할지를 모르고 있을 것이니,

반드시 이기게 될 것입니다.

 

지금 저들은 병력을 하나로 합쳐서 성을 공격하는 것에만 몰두하고,

더불어서 다른 것을 걱정하거나 책략을 가지지 않았을 것입니다.

 

게다가 군사들이 많음을 시위하여 겁주어서,

우리 군사들의 사기를 싸워보기도 전에 꺾으려고 덤빌 것입니다."라 하였다.

 

<외廆>가 아직도 이를 믿지 않아,

 

요동의 <한도韓壽>가 <외廆>에게 말하길

 

"실독관은 큰 것을 믿고 기댈 생각이겠으나,

장차 우쭐한 병졸들이 처연해지면 군대는 엉성하여 질 것입니다.

이에 느닷없이 군병으로 기습하면, 준비 없이 우왕좌왕 할 것이니,

반드시 이길 수 있는 계책인 것입니다."라 하였다.

 

이에 <외廆>가 <한翰>을 도하(徒河)에 머물러 있으라고 허락하였다.

 

실독관은 이 소식을 듣고서 말하길

 

"<한翰>은 평소에 날래기로 이름이 있더니만, 과연 지금 성으로 들어가지 않고 있다.

혹시라도 골칫거리가 될 수 있을 것이니, 먼저 빼앗는 것이 마땅할 것이다.

성이 충분히 크지 않음을 걱정하고 있는 것이다."라 하고는,

 

수천 기를 나누어 보내 <한翰>을 습격하게 하였다.

 

<한翰>은 이러할 것을 알고는 거짓 행위를 한 것이었다.

 

<단>씨 사자가 돌아가는 길에 말하길

 

"<모용한>은 우리에게 오래 된 골칫거리였습니다.

소식을 들으시는 대로 그를 치십시오.

우리는 이미 엄중한 병력으로 서로 대치하고 있으니,

속히 진격하심이 마땅할 것입니다."라 하였었다.

 

사자가 떠난 다음에,

<한翰>은 성 밖으로 나가서 매복을 두어 <우문>씨의 군대를 기다리게 하였다.

 

<우문>씨의 기병이 눈에 보이니 사자는 크게 기뻐하면서 걸음을 재촉하였다.

 

제대로 대비를 하지 않은 채 복병이 있는 곳으로 들어오니,

<한翰>이 두들겨 짓이기거나 사로잡으며 승승하여 빠르게 진격하면서,

몰래 사자를 보내 <외廆>에게 출병하여 큰 싸움을 벌이자고 말하였다.

 

<외廆>가 자기의 아들 <황皝>과 장사 <배억裵嶷>를 시켜

정예병을 끌고 전봉을 서게 하고, 자신은 대군을 이끌고 뒤따랐다.

 

실독관은 당초에 대적 준비를 하지 않았었고,

<외廆>가 다가오고 있음을 듣고는 놀라서 모든 병사를 나아가 싸우게 하였다.

 

전봉이 서로 부닥치자,

<한翰>이 1,000기를 거느리고 들입다 영내로 달려 들어와 불을 질러 태우니,

무리들 모두가 놀라며 걱정하여 어찌할 바를 모르다가 대패하였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도배시러 17-12-04 20:44
 
도하(徒河)에 머물러 있으라고 허락하였다. => 오늘날의 조양
 
 
Total 16,65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656 [기타] 북경의 '고려영'=번한의 용도성,연개소문이 … (3) 관심병자 10:32 213
16655 [기타] 서언왕 관심병자 12-12 229
16654 [기타] 조선은 언제 서양개혁을 했어야 해야하나요? (20) 뉴딩턴 12-12 744
16653 [기타] 동이(東夷) (2) 관심병자 12-11 708
16652 [기타] 성군의 위민치세 (15) 야인정벌 - ① 여진족 개관 (3) 관심병자 12-11 417
16651 [한국사] 夷(이)의 어원 ㅡ 추가 및 수정 (6) 감방친구 12-11 496
16650 [한국사] 중국 상고음 사이트 재밌네요 (4) 호랭이해 12-11 731
16649 [한국사] 夷(이)의 어원에 대해서 (3) 감방친구 12-10 551
16648 [기타] 동이족이란 말이 뭐 좋은 뜻인줄 아는 사람이 꽤 있… (16) 토막 12-10 867
16647 [기타] 내가 어떻게 한국사를 사랑하게 되었는가 (11) 도수류 12-10 548
16646 [한국사] 풍납토성와 해남 옥녀봉 토성 과연 마한의 토성들인… 뉴딩턴 12-10 497
16645 [한국사] 일제강점기 관련 일본 다큐멘터리 BTSv 12-10 566
16644 [기타] 자신의 의견을 반박하면 무조건 식뽕, 일베로 몰아가… (6) 남북통일 12-09 439
16643 [한국사] 작년에 갔던 연개소문이 돌아왔구먼 (2) 감방친구 12-09 496
16642 [한국사] 요서에 낙랑군과 요동군이 있었나요? (8) 도수류 12-09 291
16641 [한국사] 중세한국 역사지도 (17) 도수류 12-09 811
16640 [한국사] 한민족은 동이족이므로 동이족의 역사는 모두 한국… (4) 남북통일 12-09 345
16639 [기타] 나는 환빠가 아니며 나에게 시비거는 애들은 봐라 (24) 도수류 12-09 259
16638 [한국사] 고구려의 비늘갑옷은 혹시 (54) 도수류 12-09 496
16637 [한국사] 공자는 은나라 후손입니다. (19) 도수류 12-09 361
16636 [한국사] 저는 환빠라고 욕하는 사람들이 정말 싫습니다 (15) 도수류 12-09 283
16635 [한국사] 공자는 한국인이라고 들었는데요 (11) 도수류 12-09 448
16634 [한국사] 제가 생각하는 낙랑, 요동군의 위치 (7) 도수류 12-09 233
16633 [한국사] 지도로 그려본 고대한국의 영토 (16) 도수류 12-09 508
16632 [한국사] 마한 세력 힘이 얼마나 지배했나요? (1) 뉴딩턴 12-09 514
16631 [한국사] 고령군 미오사마 액유각인 이야기 (2) 호랭이해 12-07 909
16630 [기타] 식민사학의 억지주장에 대해 (33) 관심병자 12-05 185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