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2-04 20:22
[기타] 평주자사 최비가 모용부를 치고자 고구려, 우문부, 단부와 공모하다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915  

http://elfqkr.tistory.com/673


미천대제19년{AD318}무인,

 

하5월, 현도태수 <고경高卿>을 보내서 하성(河城)을 공격하여 빼앗으니,

평주(平州)자사 <최비崔毖>가 이 소릴 듣고는

우문(宇文)에게 사신을 보내 신하를 칭하면서

함께 모용(慕容)을 쳐서 땅을 나누어 가지자고 청을 하였다.

 

<담하談河>를 우문(宇文)씨와 단(段)씨에게 보내어 <외廆>를 치자 공모하였다.

 

 

미천대제20년{AD319}을묘,

 

10월, <선옥仙玉>에게 명하여

<휴도休都>와 <우경于京>의 군대를 끌고나가 <외>를 쳤더니,

<외>가 딸을 바치면서 화친하고자 하였다.

 

이에 상이 <담하談河>에게 물으니,

 

<담하談河>는

 

“<외>는 <단段>씨의 집에 장가를 들고 그 도하(徒河) 땅을 취하였으며,

겉은 어질지만 속은 험합니다. 화친은 아니 됩니다.”라 하였다.

 

우문(宇文) 및 단(段)국과 함께 진공하였더니,

<외>는 크게 두려운 나머지 나오지는 못하고,

몰래 술과 음식을 보내와 화친을 청하였다.

 

<선옥仙玉>은 이를 거절하였고, 우문(宇文)만이 이를 수락하였다.

 

이때, 날씨는 춥고 군사들은 지쳐 있었으니 <선옥仙玉>도 걱정스런 낯빛이었다.

 

사마 <현슬玄膝>이 <선옥仙玉>을 설득하길

 

“사람들에게 물었더니 깊숙이 들어가되 싸우지는 말라고 합니다.

지금 우문(宇文)은 갑자기 변심하였고, 단(段)국은 본래 <모용외>와 한 족속입니다.

물러나서 변화를 살피는 것만 못할 것입니다.

서서히 도모하여 만전을 기하시지요."라 하였다.

 

<선옥仙玉>도 그것이 좋겠다고 여겨 물러났다. 단(段)국 또한 물러났다.

 

<외廆>가 아들 <한翰>과 함께 우문을 습파하고는 요동을 진공하니,

<최비>가 홀몸으로 우리에게 귀의하여 도움을 요청하였고,

<선옥仙玉>이 나아가 싸우다 <외廆>에게 패하여 죽으니,

상이 이를 애통히 여겼다.

 

<휴도>에게 <선옥>의 군사를 이끌라 하였다.

 

<외廆>가 아들 <인仁>을 요동태수를 삼고, <휴도休都>를 쳤다.

 

우리가 연패하여 평곽(平郭)을 잃으니,

이에 <소우萧友>가 안평태수가 되어 2만군을 이끌고 가서 <휴도>의 군대를 구하였다.

 

<청견靑見>을 남부대사자로 삼아 <선옥仙玉>을 우보의 예로 장사하고,

<선옥仙玉>의 처 <불弗>씨에게는 매년 곡식을 주게 하였다.

 

<선옥仙玉>은 <선방仙方>의 동생으로

상대를 겁주는 힘과 담력이 있었고 활을 잘 쏘았다.

 

형인 <선방仙方>을 도와 후산(候山)의 공을 세웠고,

<상보尙寶>의 처 <불弗>씨를 빼앗았다.

 

<선옥仙玉>은 용감하고 싸움은 잘하였으나 적을 얕잡는 기질이 있었다.

 

평소에 번번이 휘하를 욕보였기에,

혼자서 말을 몰아 적진 깊숙이 들어갔다가 패하여 죽은 것이다.

 

그의 휘하들은 힘들여 싸우지도 그를 구하지도 않았으니,

사람들이 이를 애석하게 여겼다.

 

12월, <고경高卿>이 하성(河城)에서 <장통張統>과 싸워 패하여 죽었다.

 

상이 <방부方夫>에게 명하여 현도의 군사를 이끌고 가서 이를 구하라 하였다.

 

<방부方夫>는 하성(河城)으로 가지 않고 요동으로 곧바로 달려갔고,

<외廆>는 아들 <한翰>을 시켜 <인仁>을 구하게 하였더니, <한翰>이 잘도 싸워냈다.

 

상이 이 소식을 듣고 <방부方夫>에게 명하여 피아간의 경계를 지키라 하였다.

 

이는 오래 버티기를 하는 계략이었다.

 

<장통張統>은 하성(河城)에 있던 천여 명의 무리를 이끌고 돌아갔다.

 

북해(北海)의 <정림鄭林>이 <외廆>에게 귀부하니,

<외廆>는 수레·소·조·비단을 하나도 거두어 가지 않고, 스스로는 들판에서 경작하였다.

 

<외廆>가 옥쇄 3개를 건강(建康)에 바쳤다.

 

<고구리>가 수차 요동에 침입하였으나, <외廆>가 <한翰>과 <인仁>을 보내 막아냈다.

 

이 시절 <포홍蒲洪>은 <趙>主인 <유요劉曜>에게 투항하였다.

<고구려사초>

 

 

12월, 평주자사 <최비>는 중주(中州) 사람이고

요동을 바라다보면서 진을 구축하고 있었는데,

많은 선비와 백성들이 <모용외>에게 귀복하니, 마음이 편안치 않았다.

 

사신을 보내서 돌아오라고 불렀으나 그들 모두는 복귀할 뜻이 없었다.

 

<외廆>는 이들을 잡아 가두어 놓고,

<고구리>·<단>씨·<우문>씨의 사신들이 <외>를 멸하여

그 땅을 나누어갖자는 약속을 하였다고 은밀히 설명하였다.

 

<최비>는 발해와 친하였었다.

 

<고담高膽>이 공들여 간하여도 <최비>는 3국이 군대를 합쳐서

<외廆>를 치는 일에 따라 나서질 않았다.

 

여러 장수들이 {<고구리>·<단>씨·<우문>씨를} 치자고 청을 하니,

 

<외廆>가 말하길;

 

"저쪽은 <최비>의 수에 넘어가서, 한데 뭉친 이점을 노리고 있다.

 

저쪽의 군세가 초기에는 합쳐졌기에 심히 날카로울 것이니,

맞싸워서는 아니 되고 꼼짝 말고 단단히 지켜야 한다.

 

저들은 서로 다른 군대들이 합쳐져서 왔기에, 아직 한 사람의 지휘 하에 있지 않으니,

서로가 한 사람의 아래로 들어가기는 불가할 것이고,

시일이 지나면 필시 사이가 나빠질 것이다.

 

그리되면, 한편으로는 우리가 <최비>와 함께 속여서

자기들을 이길 것이라 걱정하기도 할 것이며,

다른 한편으로는 자기들끼리 시기도 하게 될 것이다.

 

우리는 이 사람들의 마음이 둘로 갈라지기를 기다렸다가

그들을 공격하면 반드시 저들을 이길 수 있을 것이다."라고 하였다.

 

3국이 극성으로 진공하자, <외廆>는 성문을 닫고 지키면서,

사람을 보내서 소와 술로 우문의 군대만을 먹였다.

 

이에 다른 두 나라는, 우문이 <외廆>와 모의한 것으로 의심하여,

각자의 군대를 이끌고 돌아갔다.

 

우문 대인 실독관은 비록 두 나라가 돌아갔어도,

당당하게 나 혼자서 {<모용>의 땅을} 차지하겠다고 하였다.

 

우문씨의 사졸 수십만은 40 리에 걸쳐 연이어서 병영을 세웠다.

 

<외廆>가 사신을 보내 도하(徒河)에 있는 아들을 불러들이려 하였는데,

 

<한翰>이 아뢰길;

 

"실독관이 거국적으로 도적질을 하고 있습니다.

 

저쪽은 수가 많고 저희는 수가 적어서, 계책을 써서 파하기는 쉬워도,

힘으로만 이기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지금, 제 성안의 사람들이면 적을 막기에는 충분합니다.

 

<한翰>은 밖에서 기습적인 출병을 하여 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그때까지 {막으면서} 기다리다가, 안팎에서 저들을 공격하여 함께 치면,

저들은 벌벌 떨며 어찌 해야 할지를 모르고 있을 것이니,

반드시 이기게 될 것입니다.

 

지금 저들은 병력을 하나로 합쳐서 성을 공격하는 것에만 몰두하고,

더불어서 다른 것을 걱정하거나 책략을 가지지 않았을 것입니다.

 

게다가 군사들이 많음을 시위하여 겁주어서,

우리 군사들의 사기를 싸워보기도 전에 꺾으려고 덤빌 것입니다."라 하였다.

 

<외廆>가 아직도 이를 믿지 않아,

 

요동의 <한도韓壽>가 <외廆>에게 말하길

 

"실독관은 큰 것을 믿고 기댈 생각이겠으나,

장차 우쭐한 병졸들이 처연해지면 군대는 엉성하여 질 것입니다.

이에 느닷없이 군병으로 기습하면, 준비 없이 우왕좌왕 할 것이니,

반드시 이길 수 있는 계책인 것입니다."라 하였다.

 

이에 <외廆>가 <한翰>을 도하(徒河)에 머물러 있으라고 허락하였다.

 

실독관은 이 소식을 듣고서 말하길

 

"<한翰>은 평소에 날래기로 이름이 있더니만, 과연 지금 성으로 들어가지 않고 있다.

혹시라도 골칫거리가 될 수 있을 것이니, 먼저 빼앗는 것이 마땅할 것이다.

성이 충분히 크지 않음을 걱정하고 있는 것이다."라 하고는,

 

수천 기를 나누어 보내 <한翰>을 습격하게 하였다.

 

<한翰>은 이러할 것을 알고는 거짓 행위를 한 것이었다.

 

<단>씨 사자가 돌아가는 길에 말하길

 

"<모용한>은 우리에게 오래 된 골칫거리였습니다.

소식을 들으시는 대로 그를 치십시오.

우리는 이미 엄중한 병력으로 서로 대치하고 있으니,

속히 진격하심이 마땅할 것입니다."라 하였었다.

 

사자가 떠난 다음에,

<한翰>은 성 밖으로 나가서 매복을 두어 <우문>씨의 군대를 기다리게 하였다.

 

<우문>씨의 기병이 눈에 보이니 사자는 크게 기뻐하면서 걸음을 재촉하였다.

 

제대로 대비를 하지 않은 채 복병이 있는 곳으로 들어오니,

<한翰>이 두들겨 짓이기거나 사로잡으며 승승하여 빠르게 진격하면서,

몰래 사자를 보내 <외廆>에게 출병하여 큰 싸움을 벌이자고 말하였다.

 

<외廆>가 자기의 아들 <황皝>과 장사 <배억裵嶷>를 시켜

정예병을 끌고 전봉을 서게 하고, 자신은 대군을 이끌고 뒤따랐다.

 

실독관은 당초에 대적 준비를 하지 않았었고,

<외廆>가 다가오고 있음을 듣고는 놀라서 모든 병사를 나아가 싸우게 하였다.

 

전봉이 서로 부닥치자,

<한翰>이 1,000기를 거느리고 들입다 영내로 달려 들어와 불을 질러 태우니,

무리들 모두가 놀라며 걱정하여 어찌할 바를 모르다가 대패하였고,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도배시러 17-12-04 20:44
 
도하(徒河)에 머물러 있으라고 허락하였다. => 오늘날의 조양
 
 
Total 14,73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9964
14737 [한국사] 위치 비정의 중요성과 그 어려움 감방친구 09:55 65
14736 [한국사] 한국어의 계통 타이치맨 07:57 292
14735 [한국사] 사마천의 조선열전과 사군 도배시러 00:54 399
14734 [일본] 사무라이정신과 선비정신 비교 (19) 내일을위해 12-10 1224
14733 [기타] 흥할 시기에 있는 국가들은 어떤 징조들이 있을까요? (19) 이해한다 12-09 1463
14732 [중국] 만주족의 잔혹한 중국 정복사 (12) 고이왕 12-09 2295
14731 [한국사] 일본과 한국의 차이에 대한 개인적 고민. (5) 필라델피아 12-09 1808
14730 [한국사] 칙령 41호로 본 우리땅 독도. (44) 닥터그리어 12-09 992
14729 [한국사] [가설1] 우리 민족의 기층 종족 (13) 윈도우폰 12-09 779
14728 [한국사] [가설2] 우리 민족 최초의 국가 (3) 윈도우폰 12-09 514
14727 [한국사] [가설3] 단군조선 (5) 윈도우폰 12-09 316
14726 [한국사] [가설4] 고죽국과 기자조선 (3) 윈도우폰 12-09 240
14725 [한국사] [가설5] 위만조선과 민족대이동 (3) 윈도우폰 12-09 230
14724 [한국사] [가설6] 열국시대 (3) 윈도우폰 12-09 215
14723 [한국사] [가설7] 한사군과 졸본부여, 백제 (11) 윈도우폰 12-09 243
14722 [한국사] [가설8] 부여계 중심의 고대국가의 형성 (7) 윈도우폰 12-09 273
14721 [기타] 독도 공유론자 이신철의 역사관련 정부 요직 등용을 … (1) 풍림화산투 12-08 894
14720 [한국사] 경성안내 (3) 엄빠주의 12-07 506
14719 [기타] 인격 모욕은 범죄입니다 (25) 감방친구 12-07 773
14718 [세계사] 기마민족이 흥하던 시기가 기후와 관련있나요? (7) 아스카라스 12-07 1024
14717 [기타] 병자호란 중 청나라 황제가 인조와 조선 백성들에게 … (19) 인류제국 12-07 2424
14716 [한국사] 모용선비의 도읍 변천 (3) 감방친구 12-07 747
14715 [한국사] 3세기 이후 고구려의 팽창과 그 서쪽 영역 (20) 감방친구 12-06 1104
14714 [한국사] 이병도에 대한 개인적 견해 (6) 감방친구 12-06 702
14713 [기타] 식민사학이 끼치고 있는 해악 (26) 관심병자 12-06 747
14712 [한국사] 질문 : 한국사를 좀 깊이 공부해 보고 싶습니당 (11) ChocoFactory 12-06 539
14711 [한국사] 5세기 이후 고구려의 위세와 평양의 위치 감방친구 12-06 78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