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1-09 06:37
[중국] 중국의 유사역사학) 치우, 오래된 역사병』 中-타이완 유심성교, 한국 역대 제왕도 제사하다(펌)
 글쓴이 : 고이왕
조회 : 1,288  

ㅎㄴ 1.jpg


유심성교에서는 치우 관련 학술대회도 개최하고 소책자를 발행하기도 했다. 필자에게도 두권의 소책자를 주었는데 그 내용을 보면 이들이 왜 제전에 한국인이 참여하기를 그토록 원했는지 짐작할 수 있다. .............

......유심성교에서 처음 제전을 거행한 것은 2004년 1월 1일로, 귀곡자가 훈위안 선사에게 중국 조상을 제사하라고 지시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때는 황제만을 제사했으나 이후 치우가 훈위안 선사를 찾아와 제사를 지내주기를 요구하여 2005년부터 치우도 제사 지내기 시작했다고 한다.

 훈위안 선사가 치우를 처음 만난 것은 2002년 윈멍산 팔괘성을 건설할 때라고 한다. 큰 키에 얼굴이 길고 위엄이 있으며 수염이 길고 눈썹이 곧게 뻗은 사람이 나타나 자신이 치우라 하며 "자신에 대한 역사적인 평가를 제대로 해놓지 않으면 팔괘성을 지을 수 없게 하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훈위안 선사가 이 일을 귀곡자에게 고해 답을 구했더니 귀곡자는 "너에게 온 사람은 치우로, 원한이 있어 저승으로 가지 못하니 치우가 원하는 대로 해주라."고 했다고 한다.

 치우는 팔괘성 기공식이 있는 날 다시 나타났는데 당장 중국의 허베이성에 있는 줘루현으로 오라고 했다. 훈위안 선사 일행은 그날로 줘루현으로 향했는데 그곳으로 치우가 귀곡자를 모시는 자신에게 나타난 이유를 알 수 있었다. 황제는 치우에게 계속 패배하다가 지남차를 이용해 승리했었는데 지남차는 귀유곡이 발명한 것으로 귀유곡은 사실 귀곡자의 전신이었다.

치우가 귀곡자의 지남차에 밀려 전쟁에 패했기 때문에 귀곡자를 모시는 자신을 찾아온 것임을 알았다. 줘루현에 있는 치우채蚩尤寨에 갔을 때 큰 말을 타고 있는 치우를 만났는데 "나의 일을 제대로 평가하지 않으면 7일 안에 세계대전이 일어날 것이다."라고 계시했다고 한다.

훈위안 선사는 줘루현으로부터 토지를 제공받기로 합의 보고 타이완의 상인들이 건설비를 충당하여 치우사를 짓기로 결정했다.

 그때 마침 훈위안 선사는 타이완으로 돌아오는 비행기에서 파키스탄이 핵무기를 사용하여 전쟁을 하려고 했는데 연합국이 조정하여 실패했다는 기사를 보았다고 한다. 훈위안 선사는 이를 치우사를 짓기로 했기 때문에 전쟁이 일어나지 않은 것이라고 해석하고 2003년 10월 15일 줘루현 판산진에 치우사를 짓기 시작했다.]


정리: 타이완 유심성교에서 치우를 모신 이유는 훈위안 선사가 팔괘성을 지으려다가 치우가 현신하여 자신을 모시라고 위협을 함.

21세기에 치우가 현신해서 세계대전에 대한 위협을 하여 치우사당을 짓게 됨.


뭔가 웃긴 상황이지만 종교지도자의 힘이 강하긴 한가봅니다. 애초에 치우를 보고 귀곡자를 보고 있는걸 보면...


[...2008년 귀곡자는 다시 훈위안 선사에게 서복의 후손인 일본의 역대 천황과 치우의 후손인 한국의 역대 제왕도 제사할 것을 요구했다고 한다. 운위안 선사가 한국인이 치우의 후손임을 확신하는 근거는 한국의 국기에 팔괘와 태극을 사용하고, 구궁九宮을 본떠 한글을 만들었으며, 공업신인 치우의 후손이라 타이완이나 중국보다 공업이 발달했다는 것을 들고 있다. 아무리 비전문가라지만 너무나 황당한 이유를 들어 한국인이 치우의 후손임을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정리: 훈위안 선사가 한국이 치우의 후손이라고 믿는 이유.->태극기를 쓰고, 한글은 구궁과 닮았으며, 치우의 후손이라고 공업이 발달함...

 

저자가 갈수록 황당해하는 심리가 읽고 있는 제게도 전해집니다.;;



[......2013년 제의에서는 제사 대상이 된 한국의 치우 후예가 195명으로 2012년보다 2명이 더 늘어났는데 그 이유가 황당하기도 하다. 2012년 처음으로 한국의 치우 후예를 제의에 모신 후 북한의 김일성과 김정일이 훈위안 선사의 꿈에 나타나 "제사를 받을 수 있냐"고 물었다. 김일성이 "북한의 김 씨는 치우의 후손으로 중화민족 혈통"이라고 했다는 것이다. 결국 2013년 제전에서는 제단 중앙 왼쪽에 단군부터 김정일에 이르는 195명의 위패가 설치되었다. 훈위안 선사가 2006년 건립한 허베이성 줘루현 치우사에도 중국의 역대 시조, 제왕의 위패와 함께 한국과 일본의 역대 제왕의 위패가 모셔져 있다.]


이런... 정리하기도 뭣한 이상한 논리라서...음.....

그러니까.... 한국의 제왕 위패들 중에서.....김일성 김정일?? 그것도 중화민국 타이완에서??

치우의 후손??

중화민족??


저자의 황당함, 부끄러움, 어이없음 등등의 심리가 문구마다 등장한다. '그 이유가 황당하기도 하다.'라는 문구가 그것을 대변해준다.

그리고 읽는 나 또한 황당하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도배시러 18-01-09 06:51
 
이런거 말고 지난번처럼 일제사학의 잔재를 청산 할수있는 것을 올려 주시오.
꼬마러브 18-01-09 11:53
 
개인적인 망상 나열...

-요서 지역에 문명 등장

-번영

-기온 변화 ( 온도가 하락) (당시에는 황하 지역에 코끼리가 살 정도로 기온이 따뜻했으나... 이것이 하락함)

-요서 문명 세력, 따뜻한 곳을 찾아 남하 ( 동이족이 됨)
-요서 문명 세력, 잔류하거나 동쪽으로 진출 ( 숙신=조선이 됨)

여기서 동이족이 남하하는 과정에서 치우 설화 등장
( 험악한 황하 상류 지역에서 동쪽 평야로 진출하려는 황제 화하족 세력 vs 따뜻한 곳을 찾아 남하하려는 치우 동이족 세력)
관심병자 18-01-09 12:42
 
치우의 72형제 -> 마한 72국
치우의 구려 -> 고구려 > 고려
치우가 거느렸다는 풍백, 우사, 운사 -> 단군 설화의 풍백, 우사, 운사

구려-동이구족-구한

치우에 대한 설화로 볼때 한민족과 관련 없다고 하긴 어렵습니다.
조선시대까지 한반도에 치우사당이 많았고,
무장들이 출전하기전에 치우사당에 제를 지내고 나갔습니다.
이순신 장군의 난중일기에도 나오죠.
밥밥c 18-01-09 12:59
 
한국의 태극기가 팔괘에서 나왔다는 것도 딱히 틀린이야기도 아닌데요.

그리고, 그 팔괘는 본래 태호복희가 만들었다고 알려져 있죠.

그런데, 그 태호복희는 오히려 치우보다도 오래전의 이야기입니다.

주류사학은 태극기가 팔괘에서 나왔다는 사실조차 모르면서 , 비웃는다는 것 자체가 오히려 황당하죠.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주류사학은 아마도 한나라시절 한사군을 통해서 전파되어 왔다고

헛소리나 하겠죠.
 
 
Total 14,91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2002
14914 [한국사] 조선족, 고구려와 관련 없어”… 中 박물관, 버젓이 … 고이왕 08:31 148
14913 [한국사] 신채호와 민족주의 (잡설) (24) 꼬마러브 01:23 221
14912 [북한] 북한 경제에 대해 (김병연 서울대 교수 인터뷰) (1) 끄와악ㄱ 01-16 471
14911 [한국사] 고구려 역사상 최악의 군주는 누구일까요? (4) 여름비 01-15 2223
14910 [다문화] 현장근로자가 전하는 건설현장 외국인노동자 상황 (8) 구르미그린 01-15 1446
14909 [기타] 고구려의 전성기때 군주 (9) 인류제국 01-15 1321
14908 [다문화] 현장 형편을 너무 모르는 글들이 있어서 몇자 적습니… (9) 견룡행수 01-15 1365
14907 [기타] 나무위키에서 (13) 인류제국 01-14 833
14906 [다문화] 외국인노동자, 일자리 정책의 가장 핵심을 짚은 칼럼 (20) 구르미그린 01-14 1799
14905 [다문화] 세계 여러 나라에서 다문화에 대한 반발이 생겨날지… (2) 송구리 01-14 706
14904 [한국사] 다문화 문제의 기원 (28) 감방친구 01-14 854
14903 [다문화] 모두가 차별 없는 평등한 세상, 우리는 하나 「다문… (31) 행성제라툴 01-13 726
14902 [기타] 오랫만에 잡설 나열 (1) 관심병자 01-13 252
14901 [한국사] 민족주의자가 본 민족주의에 대한 담론 (3) profe 01-13 254
14900 [세계사] 민족주의 부정은 원래 좌파의 이론입니다. (10) 송구리 01-13 431
14899 [한국사] 광개토 태왕 비문 영상을 보고 (5) 스파게티 01-13 375
14898 [기타] 민족주의 글을보고 (22) 관심병자 01-13 358
14897 [한국사] 민족주의를 비판하는 사람들 (11) 스리랑 01-13 524
14896 [한국사] 한국어를 다른 언어와 독립된 언어로 보아야 하나요? (4) BTSv 01-13 817
14895 [중국] 1987, 6월 항쟁- 89년 중국 천안문 항쟁에 영향을 주다! (3) mymiky 01-13 525
14894 [한국사] 광개토 태왕비 이야기인대 (9) 스파게티 01-13 625
14893 [기타] 中 학계, 동북공정식 역사인식 심화… 고구려사 연구… (1) 인류제국 01-12 1567
14892 [한국사] 그동안 우리의 뇌리속에 잘못입력된 고구려,백제,신… (8) 스리랑 01-11 1673
14891 [한국사] 요수,요하 고지도 (1) 도배시러 01-11 943
14890 [기타] 조선과 명ㆍ후금(後金)과의 관계 관심병자 01-11 811
14889 [기타] 살수대첩의 영웅 을지문덕 (3) 관심병자 01-11 868
14888 [중국] 고대 중국의 세계관 (2) 월하정인 01-11 86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