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1-09 06:37
[중국] 중국의 유사역사학) 치우, 오래된 역사병』 中-타이완 유심성교, 한국 역대 제왕도 제사하다(펌)
 글쓴이 : 고이왕
조회 : 1,698  

ㅎㄴ 1.jpg


유심성교에서는 치우 관련 학술대회도 개최하고 소책자를 발행하기도 했다. 필자에게도 두권의 소책자를 주었는데 그 내용을 보면 이들이 왜 제전에 한국인이 참여하기를 그토록 원했는지 짐작할 수 있다. .............

......유심성교에서 처음 제전을 거행한 것은 2004년 1월 1일로, 귀곡자가 훈위안 선사에게 중국 조상을 제사하라고 지시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때는 황제만을 제사했으나 이후 치우가 훈위안 선사를 찾아와 제사를 지내주기를 요구하여 2005년부터 치우도 제사 지내기 시작했다고 한다.

 훈위안 선사가 치우를 처음 만난 것은 2002년 윈멍산 팔괘성을 건설할 때라고 한다. 큰 키에 얼굴이 길고 위엄이 있으며 수염이 길고 눈썹이 곧게 뻗은 사람이 나타나 자신이 치우라 하며 "자신에 대한 역사적인 평가를 제대로 해놓지 않으면 팔괘성을 지을 수 없게 하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훈위안 선사가 이 일을 귀곡자에게 고해 답을 구했더니 귀곡자는 "너에게 온 사람은 치우로, 원한이 있어 저승으로 가지 못하니 치우가 원하는 대로 해주라."고 했다고 한다.

 치우는 팔괘성 기공식이 있는 날 다시 나타났는데 당장 중국의 허베이성에 있는 줘루현으로 오라고 했다. 훈위안 선사 일행은 그날로 줘루현으로 향했는데 그곳으로 치우가 귀곡자를 모시는 자신에게 나타난 이유를 알 수 있었다. 황제는 치우에게 계속 패배하다가 지남차를 이용해 승리했었는데 지남차는 귀유곡이 발명한 것으로 귀유곡은 사실 귀곡자의 전신이었다.

치우가 귀곡자의 지남차에 밀려 전쟁에 패했기 때문에 귀곡자를 모시는 자신을 찾아온 것임을 알았다. 줘루현에 있는 치우채蚩尤寨에 갔을 때 큰 말을 타고 있는 치우를 만났는데 "나의 일을 제대로 평가하지 않으면 7일 안에 세계대전이 일어날 것이다."라고 계시했다고 한다.

훈위안 선사는 줘루현으로부터 토지를 제공받기로 합의 보고 타이완의 상인들이 건설비를 충당하여 치우사를 짓기로 결정했다.

 그때 마침 훈위안 선사는 타이완으로 돌아오는 비행기에서 파키스탄이 핵무기를 사용하여 전쟁을 하려고 했는데 연합국이 조정하여 실패했다는 기사를 보았다고 한다. 훈위안 선사는 이를 치우사를 짓기로 했기 때문에 전쟁이 일어나지 않은 것이라고 해석하고 2003년 10월 15일 줘루현 판산진에 치우사를 짓기 시작했다.]


정리: 타이완 유심성교에서 치우를 모신 이유는 훈위안 선사가 팔괘성을 지으려다가 치우가 현신하여 자신을 모시라고 위협을 함.

21세기에 치우가 현신해서 세계대전에 대한 위협을 하여 치우사당을 짓게 됨.


뭔가 웃긴 상황이지만 종교지도자의 힘이 강하긴 한가봅니다. 애초에 치우를 보고 귀곡자를 보고 있는걸 보면...


[...2008년 귀곡자는 다시 훈위안 선사에게 서복의 후손인 일본의 역대 천황과 치우의 후손인 한국의 역대 제왕도 제사할 것을 요구했다고 한다. 운위안 선사가 한국인이 치우의 후손임을 확신하는 근거는 한국의 국기에 팔괘와 태극을 사용하고, 구궁九宮을 본떠 한글을 만들었으며, 공업신인 치우의 후손이라 타이완이나 중국보다 공업이 발달했다는 것을 들고 있다. 아무리 비전문가라지만 너무나 황당한 이유를 들어 한국인이 치우의 후손임을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정리: 훈위안 선사가 한국이 치우의 후손이라고 믿는 이유.->태극기를 쓰고, 한글은 구궁과 닮았으며, 치우의 후손이라고 공업이 발달함...

 

저자가 갈수록 황당해하는 심리가 읽고 있는 제게도 전해집니다.;;



[......2013년 제의에서는 제사 대상이 된 한국의 치우 후예가 195명으로 2012년보다 2명이 더 늘어났는데 그 이유가 황당하기도 하다. 2012년 처음으로 한국의 치우 후예를 제의에 모신 후 북한의 김일성과 김정일이 훈위안 선사의 꿈에 나타나 "제사를 받을 수 있냐"고 물었다. 김일성이 "북한의 김 씨는 치우의 후손으로 중화민족 혈통"이라고 했다는 것이다. 결국 2013년 제전에서는 제단 중앙 왼쪽에 단군부터 김정일에 이르는 195명의 위패가 설치되었다. 훈위안 선사가 2006년 건립한 허베이성 줘루현 치우사에도 중국의 역대 시조, 제왕의 위패와 함께 한국과 일본의 역대 제왕의 위패가 모셔져 있다.]


이런... 정리하기도 뭣한 이상한 논리라서...음.....

그러니까.... 한국의 제왕 위패들 중에서.....김일성 김정일?? 그것도 중화민국 타이완에서??

치우의 후손??

중화민족??


저자의 황당함, 부끄러움, 어이없음 등등의 심리가 문구마다 등장한다. '그 이유가 황당하기도 하다.'라는 문구가 그것을 대변해준다.

그리고 읽는 나 또한 황당하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도배시러 18-01-09 06:51
 
이런거 말고 지난번처럼 일제사학의 잔재를 청산 할수있는 것을 올려 주시오.
꼬마러브 18-01-09 11:53
 
개인적인 망상 나열...

-요서 지역에 문명 등장

-번영

-기온 변화 ( 온도가 하락) (당시에는 황하 지역에 코끼리가 살 정도로 기온이 따뜻했으나... 이것이 하락함)

-요서 문명 세력, 따뜻한 곳을 찾아 남하 ( 동이족이 됨)
-요서 문명 세력, 잔류하거나 동쪽으로 진출 ( 숙신=조선이 됨)

여기서 동이족이 남하하는 과정에서 치우 설화 등장
( 험악한 황하 상류 지역에서 동쪽 평야로 진출하려는 황제 화하족 세력 vs 따뜻한 곳을 찾아 남하하려는 치우 동이족 세력)
관심병자 18-01-09 12:42
 
치우의 72형제 -> 마한 72국
치우의 구려 -> 고구려 > 고려
치우가 거느렸다는 풍백, 우사, 운사 -> 단군 설화의 풍백, 우사, 운사

구려-동이구족-구한

치우에 대한 설화로 볼때 한민족과 관련 없다고 하긴 어렵습니다.
조선시대까지 한반도에 치우사당이 많았고,
무장들이 출전하기전에 치우사당에 제를 지내고 나갔습니다.
이순신 장군의 난중일기에도 나오죠.
밥밥c 18-01-09 12:59
 
한국의 태극기가 팔괘에서 나왔다는 것도 딱히 틀린이야기도 아닌데요.

그리고, 그 팔괘는 본래 태호복희가 만들었다고 알려져 있죠.

그런데, 그 태호복희는 오히려 치우보다도 오래전의 이야기입니다.

주류사학은 태극기가 팔괘에서 나왔다는 사실조차 모르면서 , 비웃는다는 것 자체가 오히려 황당하죠.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주류사학은 아마도 한나라시절 한사군을 통해서 전파되어 왔다고

헛소리나 하겠죠.
 
 
Total 16,45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459 [한국사] 백성이 굶어 죽어도 신경도 안 쓰던 조선 클라스.jpg (14) 로마법 09-24 1372
16458 [한국사] 조선은 정말 가난한 나라였나요? (13) 유란 09-24 1328
16457 [한국사] 천진시 정해현과 고대의 '요동' (22) 감방친구 09-23 635
16456 [기타] 흥수아이·소로리 볍씨 논쟁 (8) 뉴딩턴 09-20 1801
16455 [세계사] 폴리네시아인이 정말 미스테리네요. (5) 아스카라스 09-19 2539
16454 [기타] 벙거지가아니고 정식명칭은 (3) 사르트카 09-19 755
16453 [한국사] 중국천하대동란때에 고구려가 삼국통일을하면.... (5) 사르트카 09-19 1462
16452 [한국사] 북방 중국어 입성(ㄱ,ㄷ,ㅂ 받침)사라진 역사적 이유 (11) 열공화이팅 09-19 1267
16451 [한국사] 백제의두글자 성씨 (4) 사르트카 09-18 1358
16450 [세계사] 아골타 정확한 여진어와 만주어 발음과여진족과만주… (2) 사르트카 09-18 1072
16449 [기타] 신라 가야 백제 고구려 민족정체성 대해서 궁금합니… (1) 뉴딩턴 09-18 720
16448 [한국사] 고조선 천부인 天符印 발견 소식 (12) 도배시러 09-18 1662
16447 [한국사] 옛날kbs광개토대왕조연출이썼던사극갑옷글에대한 반… (2) 사르트카 09-18 783
16446 [기타] 회고 (1) 위구르 09-17 260
16445 [세계사] 명말청초 중원 한족 인구의 삭감 추정 (5) 위구르 09-17 748
16444 [중국] 뜬금 생각난 한족관련 사실 (10) 위구르 09-17 801
16443 [한국사] 하남 감일동 굴식 돌방무덤 52기 출토품·석실 얼개 … (2) 뉴딩턴 09-17 538
16442 [기타] 新중국(?)국가 2편 (4) 위구르 09-17 709
16441 [기타] 손흥민의 손씨가 중국성 인가요? 일본 연관성 ? (5) 조지아나 09-17 1487
16440 [한국사] 고려시대 가장 쇼킹한 입신을 한 유청신... (26) 슈프림 09-17 1177
16439 [한국사] 고수님들 삼국사기 기록 증명하는듯이 신라 초기 사… (1) 뉴딩턴 09-16 535
16438 [한국사] 논란의 ㅐ발음 최종 정리 해봤습니다 (4) 징기슼 09-16 578
16437 [한국사] 외래 유입론들은 한반도 청동기 시대의 상한이 올라… 뉴딩턴 09-16 558
16436 [한국사] 낙랑군 패수의 위치와 사서조작 도배시러 09-16 372
16435 [한국사] 단모음화된 애와 에를 발음하던 사람들이 사회 전면… (9) 열공화이팅 09-14 825
16434 [한국사] 백제의 군 호칭 키미, 키시 (5) 호랭이해 09-14 1581
16433 [일본] 백제와 일본의 관계는 (4) 아스카라스 09-14 101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