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1-13 00:20
[한국사] 광개토 태왕비 이야기인대
 글쓴이 : 스파게티
조회 : 985  



http://www.fmkorea.com/best/901671749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나왔나봐요


다운해서 봐야겠어용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스파게티 18-01-13 00:20
 
칼리S 18-01-13 10:20
 
그냥 헛소리입니다.

어차피 역사에 몽매한 사람들 관심이나 끌려고 PD가 저런 얼토당토 않은 헛소리를 지껄이는 놈을 데려온거죠.

왜놈들이 조작했다는 탁본들 이전것들(짱개들이 먼저 탁본 떠서 팔아먹음. 석회칠한것도 탁본을 선명하게 떠서 비싸게 팔아먹을려고 한거까지 다 짱개임)도 별반 다르지 않음.

TV에서 나오는 것들은 일단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서 가장 자극적인 요소들만을 가지고, 조작질 하는 경우가 다수인 걸 좀 알고 보셔야 합니다.
     
꼬마러브 18-01-13 10:32
 
1880년 대에 일본에서 만든 광개토대왕릉비 탁본인 쌍구가묵본과 이후 100여년 동안의 10개 탁본을 비교해보면 글자가 서로 다른 부분이 많습니다. 같은 광개토대왕릉비인데, 글자가 다르게 찍혔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잘 생각해 보아야 할 문제입니다.

그리고 광개토대왕릉비가 조작되었다는 이야기는 1970년대 이후부터 한일 양국 학계에서 꾸준히 제기되어 왔던 문제입니다.

만약 이것이, 그저... 역사에 무지몽매한 사람들의 관심을 끌려는 PD의 어그로라고 주장하신다면

그동안 50 여년 동안 학계에서 제기되어 왔던 모든 주장들에 대해 반박할 수 있는 근거와 사료를 제시하셔야 합니다.
          
칼리S 18-01-13 10:57
 
글자가 다른게 아니라 선명하지 못해서 확실하게 구분되지 않을뿐입니다.

도대체 저 영상에서처럼 어처구니 없는 글자의 해석이 되는 탁본은 없습니다.
               
꼬마러브 18-01-13 11:00
 
http://m.yna.co.kr/kr/contents/?cid=AKR20140929127800005&site=0900000000&mobile

이 기사에 따르면

1981년 중국에서 나온 저우윈타이(周雲台) 탁본에서 '倭滿'이 '倭寇'로, '倭潰'가 '大潰'로 각각 바뀌었다고 합니다.
     
꼬마러브 18-01-13 10:41
 
그리고 댓글 중에

"왜놈들이 조작했다는 탁본들 이전것들" ...

이라는 말이 있는데

광개토대왕릉비 최초의 탁본이 1880년 대 일본에서 만든 쌍구가묵본입니다.

그리고 현재 학계에서 조작 의심을 받고 있는 탁본이 바로 이것입니다.
          
도배시러 18-01-13 12:25
 
점제현 신사비 탁본 조작하고 비슷한건가요 ?
알아보기 힘들까봐 잘 보이게 손을 조금 본것이다....
     
신수무량 18-01-13 16:06
 
최초에 탁본 뜬 방법 자체가 문제였는데 이것저것 섞어서 물타기형태로 다 똑같다고 하면 되는 문제인지 생각해봐야죠..
왜가 탁본 뜰때 반투명 종이등을 대고 글자 비치는 걸 그리는 형태로 탁본(?) 뜬건데 이것 자체가 조작의 시작이라고 의심할만하죠. 금석문 탁본을 그리 뜨지는 않는걸로 압니다.
스파게티 18-01-13 17:18
 
내용을 보고말하는거임?      저 교수는      비문에 써진 원본 글자랑    변조한글자가 모양이 다르다로 말하는거임

 왜  저 변조된글자만 모양이 다를까??

저 영상에 핵심은 명조체임


보지도않고  개소리하는사람이 보이는대  토나온다 진짜  카악 퉤
 
 
Total 16,73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38 [한국사] 한사군은 평양에 없었다는 것을 밝혀주는 국사편찬… 스리랑 12:18 63
16737 [한국사] 요서와 황룡, 황수와 로합하 (2) 감방친구 05:47 162
16736 [한국사] 위서와 수서 거란전 다시 보기 (2) 감방친구 02:24 137
16735 [한국사] 위서 388년 기사 중심 약락수(弱洛水) 추정지 (1) 감방친구 01:49 98
16734 [기타] 삼국시대 위나라 건국의 주축이 된 오환 (1) 관심병자 01-16 1073
16733 [일본] 이번 초계기 사건에 대한 일본의 의도에 대한 생각.. 승지골청년 01-15 1114
16732 [기타] [코리안루트를 찾아서](31) ‘연나라 강역도’와 조선 (1) 관심병자 01-15 940
16731 [한국사] 신라 강역은 반도가아님 (6) 우당탕뻥 01-14 1670
16730 [한국사] 독립운동가 이상재 연설 '조선 청년에게' 1927… BTSv 01-14 527
16729 [기타] 고대 중국어가 주어 목적어 동사 순이었다는데 (16) 열공화이팅 01-13 1872
16728 [한국사] 일본서기 한반도 촌(村) 지명 (16) 호랭이해 01-12 2787
16727 [기타] 조선 초 명나라와 조선의 관계 (22) 관심병자 01-10 3590
16726 [기타] 뜬금) 역사의 자충수 논리 두가지 위구르 01-10 1112
16725 [기타] [대한제국 120주년] 다시 쓰는 근대사 <12> 비상계… 관심병자 01-09 823
16724 [한국사] 10 세기 초 거란과 해의 상황 (11) 감방친구 01-09 1736
16723 [한국사] 영주(營州) 추적과 정황 근거 감방친구 01-08 453
16722 [기타] 독일인 지그프리드 겐테의 견문기의 대한 제국 관심병자 01-08 1126
16721 [기타] 춘추필법이란? (3) 관심병자 01-08 659
16720 [한국사] 유튜브에 발해는 한국사가 아니라는 사람 있던데 (9) 아비바스 01-08 1144
16719 [한국사] 잘먹고 잘살다 죽으려면 민족반역자가 되더라도 후… 스리랑 01-08 502
16718 [한국사] 식민사학의 결과 - 중국의 동북공정을 받아들이는 젊… 얌얌트리 01-08 551
16717 [한국사] 자치통감주의 형북(陘北) 관련 기록 집성 (13) 감방친구 01-08 504
16716 [한국사] 중국 서안에 존재하는 피라미드의 실체 (4) 아비바스 01-07 1880
16715 [한국사] 카자흐스탄은 정말 단군의 나라일까? (2) 아비바스 01-07 1317
16714 [한국사] 이 영상 고고학적으로 확실한 거 맞음? (14) 아비바스 01-07 858
16713 [한국사] 건길지 코니키시의 시 음 (6) 호랭이해 01-07 688
16712 [한국사] 5세기 이후 고구려 서쪽 강역을 추적하며 감방친구 01-07 87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