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2-12 21:44
[한국사] 웃치킨
 글쓴이 : history2
조회 : 771  

고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비좀와라 18-02-12 22:57
 
이성계의 몽골이름이 티무르 라고요?

공민왕의 몽골이름이 티무르고 이성계의 이름은 다름요.

하지만 티무르라는 이름이 몽골의 관습에 따르면 막내에 붙이는 이름으로 공민왕이 티무르가 아니라 이성계가 티무르 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있지만 기록에는 공민왕의 이름이 티무르 입니다.

아마도 이성계가 공민왕의 뜻을 계승 한다고 해서 티무르라고 붙였을 가능성 많습니다.

그리고 이성계가 배신자가 아니라 최영이 배신자임. 공민왕은 기황후 일파와 싸웠고 결국은 기황후 일파와 친밀했던 김용등에게 죽음을 당하게 되는 것인데 최영은 정권을 잡자마자 기황후 일파와 화해 했음요.

당연히 이성계 등의 공민왕과 노국공주에게 등용된 사람들은 최영을 불신 할 수 밖에 없을 거란 것이죠.

또한 주원장은 통일이전의 가장 강력한 라이벌이 장사성으로 장사성은 강남지방의 미곡상의 지원을 받아서 성장한 군벌로 후일 왜구로 되는 집단의 우두머리죠. 후일 주원장이 통일 후에 이들의 본거지라 여기는 보타도 일대를 대대적인 토벌을 하는데 이들이 명나라의 공격에 도망친 곳이 대만이고 고려임.

이들은 고려에 와서 자신들이 정착 할 곳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 하고 고려 조정은 이들의 부탁을 받아들여 땅을 주지만 이 땅이 적다고 반란을 일으킨것이 고려말의 왜구침략의 근본이유임.

당연히 열도 왜완 아무런 상관이 없단 말이죠.

고려 공민왕이나 고려 조정 그리고 이성계등은 이들 남중국인의 왜구들과 한 평생 싸웠던 인물들 이었고 주원장 역시 이들 남중국인들과 평생 싸웠던 인물이란 말이죠.

최영 역시 초기에는 이들과 싸웠지만 정권을 잡은 후에 돌변하여 기황후 일파와 손을 잡고는 저들과 동조하게 되는 것이고 결국은 이로 말미암아 이성계 집단이 반란을 일으키는 것 임.

이성계 집단은 그 동안 계속해서 말했던 봐아 같이 몽골계로 15세기 까지 근세조선 왕실은 몽골어를 사용 했단 것을 세종대에 창간한 한글 기록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거기에는 많은 몽골어들이 존재 한단 말이죠.

당시 조선은 이 중 언어 생활을 했음을 알 수 있죠. 그리고 세종은 몽골어로 통일 할려고 훈민정음을 만든 것 이고요. 그럼 몽골어와 한국어는 다르냐? 몽골이 고구려 계열로 고구려 언어를 사용 했을 것인데 만일 한국어가 고구려 계라면 당연히 몽골어와 같겠죠? 그렇죠?

그럼 몽골어와 다른 언어 집단은? 신라어나 가야어 또는 왜구언어 사용자라는 것이죠. 선비족이나 거란족 모두 몽골계라 여기며 이들의 공통점은? 모두 고구려에게 부터 절대적인 영향을 받은 집단이라는 것이죠.
     
Vanguard 18-02-12 23:57
 
15세기 조선 왕실이 몽골어를 사용했다고요?????????????????
 
 
Total 16,12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9377
16124 [한국사] 병자호란에서 요토가 전사했다니....??? 촐라롱콘 22:32 12
16123 [기타] 성(城) 관련 용어해설 히스토리2 12:04 419
16122 [기타] 네르친스크 조약: 청과 러시아 히스토리2 11:30 255
16121 [기타] 러시아의 동방진출과 조선의 나선정벌 히스토리2 11:22 292
16120 [한국사] 검은모루동굴에서 발굴된 뗀석기 히스토리2 10:47 274
16119 [한국사] 사적(史蹟) 제483호 나주목 관아와 향교 (羅州牧 官衙… (1) 히스토리2 10:29 106
16118 [한국사] 백제 위례성이 충남 천안일까 (4) 히스토리2 00:49 460
16117 [기타] 고이왕님 복귀를 기원합니다. (무슨 일이 생긴건가요 (5) 히스토리2 00:43 236
16116 [한국사] 곡교천에 늘어 선 산성의 비밀 - 아산에만 20개 山城 … (2) 히스토리2 00:32 192
16115 [한국사] 조공과 공녀(수치의 역사) (8) 히스토리2 00:16 302
16114 [한국사] '청나라판 300' 한국사 최악의 패전 쌍령전투 (10) 히스토리2 00:03 372
16113 [한국사] 수치스런 패배의 기억 히스토리2 05-26 168
16112 [한국사] 백제와 고구려 관계의 미스테리 (28) 감방친구 05-26 922
16111 [한국사] 중국보다 후기 조선에서 화기 관련 운용법이 발달했… (1) 고이왕 05-25 741
16110 [기타] 맥족/예족/예맥족의 구분과 의미 (6) 관심병자 05-25 718
16109 [한국사] 신라구(新羅寇) 또는 신라 해적(新羅海賊 (2) 히스토리2 05-25 756
16108 [중국] 제국의 상점 -13행의 성립과 발전 (2) 히스토리2 05-25 209
16107 [중국] 광동체제의 성립과 13행 (1) 히스토리2 05-25 162
16106 [기타] 일본 열도가 통일신라 때 (4) 집정관 05-24 1216
16105 [한국사] 일본 김태렴 사건 만화 (6) 호랭이해 05-24 1166
16104 [한국사] 고조선 배경인 드라마 내년에 나온다고 합니다. (18) lanova 05-24 997
16103 [한국사] 신라어와 발해어가 유사했다는 증거 중 하나가... (12) 고이왕 05-24 1279
16102 [기타] 중국판 환빠지도 (5) 고이왕 05-24 1210
16101 [한국사] 중국의 역사 교과서의 한반도 표시 수준(펌) (5) 고이왕 05-24 880
16100 [한국사] 고구려 갑옷 복원 그림 (4) 고이왕 05-24 853
16099 [한국사] 식민지근대화론비판] “이밥에 고깃국은 조선시대 … (2) 고이왕 05-24 439
16098 [기타] 치매에 걸렸던 '얄타회담' 3개국 정상 (한반도… (1) 히스토리2 05-24 49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