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2-13 10:08
[한국사] 대한민국에 식민사학자들이 자리를 잡게 된 이유
 글쓴이 : 스리랑
조회 : 473  








식민사학은 어떻게 우리역사학계의 주류로 자리 잡았나?


서울대와 연세대에서 교수를 지낸, 역사학계의 원로 김용섭 선생님께서 발간하신 "역사의 오솔길을 가면서"라는 회고록에서 해방 이후 어떻게 식민 사학이 역사학계의 주류로 자리 잡으면서 아직까지 강단 권력을 휘두르며, 우리 역사와 민족을 좀먹게 했는지를 잘 증언해주신 부분이 있다.




1459259914399.jpg









 

6.25전쟁 이래로 남에서 제기되는 통사의 편찬 문제는, 아직은 깊은 연구에 기초한 식민주의 역사학의 청산 없이, 일제치하의 역사학자들에게 일임되는 수밖에 없었다. 그 학자들은 일본인 학자들에게 역사학을 배우고, 그들과 더불어 학문 활동을 같이해온, 이른바 실증주의 역사학 계열의 학자들이 중심이었다.(김용섭, "역사의 오솔길을 가면서" p35)


따라서 실증주의 역사학자들은 역사학계의 원로로서 주요 대학의 교수직을 독점하였으며, 그 저술은 역사학계를 실질적으로 이끌고 가는 자산이 되었다. 그런 가운데서도 중심이 되었던 것은 이병도의 『조선사대관』과 그가 이끄는 진단학회의『 한국사』(전 7권)이었다.(김용섭, "역사의 오솔길을 가면서" p35~36)
 


해방이 되었을 때, 서울에는 전통적 역사학에 기초하여 우리 역사의 고대사를 연구하는 신채호 계열의 정인보, 안재홍등 민족주의 역사학 또는 신민족주의 역사학의 학자가 건재하고 있었다...중략... 그렇지만 6.25전쟁 이후에는 이들 모두가 납북 또는 북상을 하였고, 따라서 그 학문적 전통이 대대적으로 계승 발전되기는 어려웠다.(김용섭, "역사의 오솔길을 가면서")




 

“우리나라 한국고고학을 이끌었다고 불리는 김원룡이라는 분이 있다. 전 서울대 교수신데 쓰에마쓰(末松保和) 라고 불리는 도쿄 극우파 국사학과 교수를 공항까지 마중 가서 서울대로 모시고 다녔다고 한다. 이 분이 한 짓이 원삼국론이다. 중국이 지금 북한을 유사시 먹기 위해 내는 이야기로 우리나라에서 나오는 철기문화를 부정하면서 철저하게 우리나라를 남한에 가두게 하는 이론이다.(김용섭, 역사의 오솔길을 가면서)

 



역사학의 거두로 불리는 이병도 교수 이야기를 해보겠다. 이 분은 더 심하다...  이 분은 일본 정부에 돈 받아서 우리나라 역사왜곡에 힘을 쓰셨다. 그 덕에 지금 우리가 그 왜곡된 내용을 배우고 있다. 그리고 그의 제자들이 우리나라 역사교육을 장악하고 있고 그들과 조금 다른 학자들에게는 이단아, 원색 비난으로 대응하고 있다.”

 

김용섭(80) 전 연세대 사학과 교수의 회고록에 따르면 학과 동료 교수이기도 한 고故 한우근과 김철준 교수에게 각각 두 번씩 호된 질책을 받기도 했다.“김철준 교수가 한 번은 나를 보고 웃으시며,‘김 선생, 김 선생 민족주의는 내 민족주의와 다른 것 같애’,‘예, 그런 것 같습니다. …’, 그 다음은 노발대발하시며, ‘이병도 선생에 대해서 무슨 글을 그렇게 써!’하시며 질책하셨다. 마치 부하 직원이나 제자를 대하듯 나무라셨다. 전자는 경고성 발언이고 후자는 절교성 발언이라 생각되었다.”(770쪽)

 

 

한우근은 여러 사람이 동석한 가운데 김 교수에게 “김 선생, 우리 이제 민족사학 그만하자.”고 했다고 회고했다. “(한 번은) 너덧 명의 중년ㆍ노년 교수가 내방하였다. 노크를 하기에 문을 열었더니, 김원룡 교수께서 말씀하시기를‘일제 때 경성제대에서 내가 배운 스에마쓰(末松保和) 선생님인데, 김 선생 강의를 참관코자 하시기에 모시고 왔어요. 김 선생 되겠지?’ 하는 것이었다.”(768쪽)

 


스에마쓰는 조선총독부 관리이자 경성제국대학 교수로서 임나일본부설을 체계화하는 등 식민주의 역사학을 제창하고 수립한 중심인물로 꼽히며, 당시 서울대 고고인류학과 교수인 김원룡은 경성제국대학 시절 그의 제자였다. 이런 식으로 학교 안팎에서 압력이 거세지자 “그리하여 나의 문화 학술운동은 사실상 끝이 났다. 그리고 오래지 않아 서울대학교의 관악산 이전을 계기로 나도 이 학교를 떠났다”고 회고록에 적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6,51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516 [한국사] 조선의 방탄도령단 (2) 레스토랑스 10-16 412
16515 [한국사] [펌] 세습 노비가 조선에만 있었다는 말의 출처는? (5) 송구리 10-16 660
16514 [세계사] 중세 유럽 각국의 군대들 (1) 레스토랑스 10-16 640
16513 [한국사] 영주(營州)와 고구려 서계(西界) 추적 01 (2) 감방친구 10-16 405
16512 [한국사] 신라의 삼국통일에 대한 역사적 인물들의 평가 (13) 레스토랑스 10-15 957
16511 [중국] 북중국은 유목민족에게 천년가까이 지배 받았네요 (3) 미먀미며 10-15 682
16510 [한국사] 신돈과 신숙주 누가 더 해악을 끼쳤는가? (4) 이콩이 10-15 629
16509 [한국사] 호흡의 비밀... (8) 히든카드3 10-15 1119
16508 [한국사] 역대 조선왕들의 사망원인 레스토랑스 10-15 1166
16507 [한국사] [흔한 역사만화] 조선의 흔한 드레스코드 (3) 레스토랑스 10-14 1773
16506 [한국사] 퇴계 이황의 비정한 가족사, 인생 최악의 시련 BTSv 10-13 1512
16505 [한국사] [흔한 역사만화] 조선의 흔한 조공외교 (5) 레스토랑스 10-13 1385
16504 [한국사] 고구려 백제 신라 한반도 토척세력인가요? (10) 뉴딩턴 10-13 1692
16503 [한국사] 조선의 흔한 무기.jpg (9) 레스토랑스 10-13 3521
16502 [세계사] 나폴레옹 시대의 프랑스군 리인액트먼트.JPG (2) 레스토랑스 10-11 2239
16501 [한국사] 10월03일자 차이나는 클라스에 신라와 유목민족 내용… (1) 패닉호랭이 10-11 2011
16500 [세계사] 스페인 역사 만화 레스토랑스 10-11 1443
16499 [기타] Gustafv kry torner가 실존하는 인물인가요? 아스카라스 10-11 458
16498 [세계사] 동로마 제국의 영토 변화 (7) 레스토랑스 10-10 2087
16497 [세계사] 미국학자/세종 이미 600년전 여성까지 글읽게한 업적 (3) 러키가이 10-10 2036
16496 [세계사] 세종대왕 한글뿐 아니라 포병도 만드셨다고요? (2) 러키가이 10-10 1444
16495 [세계사] 동로마 해군 vs 아랍 해군 (1) 레스토랑스 10-09 1558
16494 [세계사] 몽골에 중국인을 몰살시키고 유목지대로 만들자는 … (5) 미먀미며 10-09 2178
16493 [한국사] 동이와 장옥정 둘 중 뭐가 진실에 가깝죠? (4) BTSv 10-09 959
16492 [세계사] 중세 독일인들의 부부싸움 클라스 (6) 레스토랑스 10-09 3414
16491 [한국사] 양만춘이 여자라는 가설도 있었군요 (17) 꼬꼬동아리 10-08 2541
16490 [세계사] 호수에서 고대의 검을 발견한 스웨덴 소녀 (4) 레스토랑스 10-08 230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