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2-13 10:08
[한국사] 대한민국에 식민사학자들이 자리를 잡게 된 이유
 글쓴이 : 스리랑
조회 : 322  








식민사학은 어떻게 우리역사학계의 주류로 자리 잡았나?


서울대와 연세대에서 교수를 지낸, 역사학계의 원로 김용섭 선생님께서 발간하신 "역사의 오솔길을 가면서"라는 회고록에서 해방 이후 어떻게 식민 사학이 역사학계의 주류로 자리 잡으면서 아직까지 강단 권력을 휘두르며, 우리 역사와 민족을 좀먹게 했는지를 잘 증언해주신 부분이 있다.




1459259914399.jpg









 

6.25전쟁 이래로 남에서 제기되는 통사의 편찬 문제는, 아직은 깊은 연구에 기초한 식민주의 역사학의 청산 없이, 일제치하의 역사학자들에게 일임되는 수밖에 없었다. 그 학자들은 일본인 학자들에게 역사학을 배우고, 그들과 더불어 학문 활동을 같이해온, 이른바 실증주의 역사학 계열의 학자들이 중심이었다.(김용섭, "역사의 오솔길을 가면서" p35)


따라서 실증주의 역사학자들은 역사학계의 원로로서 주요 대학의 교수직을 독점하였으며, 그 저술은 역사학계를 실질적으로 이끌고 가는 자산이 되었다. 그런 가운데서도 중심이 되었던 것은 이병도의 『조선사대관』과 그가 이끄는 진단학회의『 한국사』(전 7권)이었다.(김용섭, "역사의 오솔길을 가면서" p35~36)
 


해방이 되었을 때, 서울에는 전통적 역사학에 기초하여 우리 역사의 고대사를 연구하는 신채호 계열의 정인보, 안재홍등 민족주의 역사학 또는 신민족주의 역사학의 학자가 건재하고 있었다...중략... 그렇지만 6.25전쟁 이후에는 이들 모두가 납북 또는 북상을 하였고, 따라서 그 학문적 전통이 대대적으로 계승 발전되기는 어려웠다.(김용섭, "역사의 오솔길을 가면서")




 

“우리나라 한국고고학을 이끌었다고 불리는 김원룡이라는 분이 있다. 전 서울대 교수신데 쓰에마쓰(末松保和) 라고 불리는 도쿄 극우파 국사학과 교수를 공항까지 마중 가서 서울대로 모시고 다녔다고 한다. 이 분이 한 짓이 원삼국론이다. 중국이 지금 북한을 유사시 먹기 위해 내는 이야기로 우리나라에서 나오는 철기문화를 부정하면서 철저하게 우리나라를 남한에 가두게 하는 이론이다.(김용섭, 역사의 오솔길을 가면서)

 



역사학의 거두로 불리는 이병도 교수 이야기를 해보겠다. 이 분은 더 심하다...  이 분은 일본 정부에 돈 받아서 우리나라 역사왜곡에 힘을 쓰셨다. 그 덕에 지금 우리가 그 왜곡된 내용을 배우고 있다. 그리고 그의 제자들이 우리나라 역사교육을 장악하고 있고 그들과 조금 다른 학자들에게는 이단아, 원색 비난으로 대응하고 있다.”

 

김용섭(80) 전 연세대 사학과 교수의 회고록에 따르면 학과 동료 교수이기도 한 고故 한우근과 김철준 교수에게 각각 두 번씩 호된 질책을 받기도 했다.“김철준 교수가 한 번은 나를 보고 웃으시며,‘김 선생, 김 선생 민족주의는 내 민족주의와 다른 것 같애’,‘예, 그런 것 같습니다. …’, 그 다음은 노발대발하시며, ‘이병도 선생에 대해서 무슨 글을 그렇게 써!’하시며 질책하셨다. 마치 부하 직원이나 제자를 대하듯 나무라셨다. 전자는 경고성 발언이고 후자는 절교성 발언이라 생각되었다.”(770쪽)

 

 

한우근은 여러 사람이 동석한 가운데 김 교수에게 “김 선생, 우리 이제 민족사학 그만하자.”고 했다고 회고했다. “(한 번은) 너덧 명의 중년ㆍ노년 교수가 내방하였다. 노크를 하기에 문을 열었더니, 김원룡 교수께서 말씀하시기를‘일제 때 경성제대에서 내가 배운 스에마쓰(末松保和) 선생님인데, 김 선생 강의를 참관코자 하시기에 모시고 왔어요. 김 선생 되겠지?’ 하는 것이었다.”(768쪽)

 


스에마쓰는 조선총독부 관리이자 경성제국대학 교수로서 임나일본부설을 체계화하는 등 식민주의 역사학을 제창하고 수립한 중심인물로 꼽히며, 당시 서울대 고고인류학과 교수인 김원룡은 경성제국대학 시절 그의 제자였다. 이런 식으로 학교 안팎에서 압력이 거세지자 “그리하여 나의 문화 학술운동은 사실상 끝이 났다. 그리고 오래지 않아 서울대학교의 관악산 이전을 계기로 나도 이 학교를 떠났다”고 회고록에 적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5,18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3876
15181 [한국사] 잃어버린 왕국 정안국 2편(개인적인 의견) (1) history2 12:57 16
15180 [한국사] 잃어버린 왕국 정안국 1편 (4) history2 12:16 82
15179 [일본] 일본애들이 웃긴 게 (1) 감방친구 12:06 95
15178 [한국사] 장제스의 한국 인식에 대한 진실 고이왕 11:13 282
15177 [한국사] 중국과 다른 나라, 고려의 지식인 이승휴 고이왕 11:11 94
15176 [한국사] 어느 고구려 무장의 일대기 - 고을덕 묘지(墓誌)를 통… 고이왕 10:58 130
15175 [한국사] 당 현종 시기의 고구려 유민 왕모중(王毛仲) 고이왕 10:51 70
15174 [일본] 죠몽인, 야요인인, 왜인, 아이누족 그리고 도래인 (36) 윈도우폰 02:07 403
15173 [일본] 덴노는 도래인계통이지만, 에도 막부는 조몽인 계통.… (3) 연개소문킹 01:27 282
15172 [일본] 일본 종족은 '한반도인과 조몬인의 혼혈'이지… (9) 연개소문킹 01:16 337
15171 [일본] (동조동근론의 함정) 일본종족의 대대수가 도래인이… (9) history2 00:11 317
15170 [한국사] 송서, 장수왕의 왜구 격퇴 (19) 도배시러 02-22 448
15169 [한국사] 광개토태왕의 왜구 격퇴. (2) 남북통일 02-22 296
15168 [일본] 근대화는 역사 사건으로만 설명 가능한 게 아닙니다.… (10) 연개소문킹 02-22 172
15167 [일본] 밑에 페리제독 개항글 말인데 정말 수준이 미개하네… (5) 연개소문킹 02-22 165
15166 [한국사] 일본애들 만나보면서 자국역사에 굉장히 관심많다는… (6) 연개소문킹 02-22 366
15165 [한국사] 사쓰마의 류큐침략 잔혹사와 조선의 류큐왕자 살해… (6) history2 02-22 460
15164 [기타] 궁금한게 있는데요 (2) 인류제국 02-22 123
15163 [한국사] 류큐왕국과 대한제국의 멸망에 대한 소고 (13) history2 02-22 456
15162 [기타] 일본의 근대화에 대해 (7) 관심병자 02-22 325
15161 [다문화] 청와대 청원 - 최저임금 인상의 가장 큰 수혜자가 외… 보리스진 02-22 513
15160 [한국사] 조선이 근대화가 불가능하다는 이야기는 그저 물타… (2) Marauder 02-22 201
15159 [한국사] 부여에 대한 단상, 혹은 상상적 가정 (2) 감방친구 02-22 173
15158 [한국사] 4) 환단고기에서 밝혀주는 역사 (3) 스리랑 02-22 250
15157 [일본] 백제를 기억한 천황들 (10) 가난한서민 02-22 1087
15156 [일본] 나라시대 일본인구의 급격한 증가 (3) 가난한서민 02-22 471
15155 [한국사] 교토대 교수 "일왕은 백제계" (2) 가난한서민 02-22 59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