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4-17 07:04
[한국사] 임진왜란 전.후의 경복궁 비교
 글쓴이 : 히스토리2
조회 : 1,557  

 흥선대원군이 지은 경복궁과, 임진왜란 당시 소실된 경복궁의 모습은 당연히 차이가 있다. 세종대왕이 왕자 시절 2층에서 자다가 병이 났다는 등 다층 건물에 대한 기록이 눈에 띈다. 또 근정전에 청기와를 얹었다는 언급 등 차이점이 보인다. 또한 임진왜란 이전에 조선 왕실에서 제작했다는 석가탄생도 등에서 묘사된 건축 양식을 통해 그 당시 경복궁의 모습을 짐작할 수 있다. 무엇보다, 최대 규모 5,000칸까지 서서히 확장되었던 이전 건물과 달리 흥선대원군은 단숨에 7,400칸짜리로 중건했다. 단숨에 1.5배 크기가 된 것 이다.

1. 임진왜란 이전

6a942ad01e389568ff72165d2f48565f.jpg
* 우선 건물이 다층이고, 기와로 황기와와 청기와를 사용하였다. 

a0053134_4fe427743ac8a.jpg
* 경회루 기둥에는 용이 조각되었고,경회루 기와는 청기와였다. 
 
경복궁 임진왜란.jpg

images.jpg

*규모는 흥선대원군 시기보다 작고 건물의 수도 적었지만, 각 건물의 크기는 더 웅장했다. 




20101029225818.jpg

* 경복궁에서 사용된 임란 전 청기와와 황기와 파편  

2. 임진왜란 이 후 흥선대원군 시기 

20110816142107_1.jpg

a0053134_4fe7052fd7a79.jpg

다운로드.jpg

3. 흥선대원군 이후, 건립된 건물들 (건청궁, 집옥재,향원정) 

15gcg001.gif

건청궁2.jpg

2013518143328_785885474.jpg

16joj001.gif

 
다운로드 (2).jpg

다운로드 (3).jpg


4. 경복궁과 자금성 비교 

fcc88b6026a018c7d75c3883441fc78a.jpg

1407415675.jpg

지도-북경-자금성00.jpg

 5
. 고려 만월대 

9b933f643d9d08496dc073b04cdcb5fa.JPG

1228392749.jpg

다운로드 (4).jp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6시내고환 18-04-19 20:42
 
만월대는 진짜 화려햇을거 같아요
 
 
Total 16,89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892 [한국사] 발해 지배층 민족정체 논쟁을 한방에 불식시킬 자료. (1) 생산적으로 15:34 42
16891 [한국사] 금사(金史)에서 기술한 말갈 (1) 감방친구 15:06 57
16890 [한국사] 무경총요(武經總要)의 요하(遼河)와 요수(遼水) 기록 … (4) 감방친구 03-25 318
16889 [한국사] "발해 정말 말갈 다수 나라였나?"-질의 응답편...... (8) Attender 03-25 460
16888 [한국사] 강원도인님 궁금한거 있는데요.. (12) 막걸리한잔 03-24 466
16887 [한국사] 칼리S님, 빨리 비사성 사료 근거 주세요 (20) 감방친구 03-22 776
16886 [한국사] 거란 동경의 이치(移置) 관련 사서 원문과 해석 (2) 감방친구 03-22 361
16885 [한국사] 거란 동경의 이치(移置) 고찰 (4) 감방친구 03-22 335
16884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4) (1) 백운 03-22 409
16883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3) 백운 03-22 206
16882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2) 백운 03-22 210
16881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1) 백운 03-22 383
16880 [한국사] 고조선어 부여어는 별개다? (8) 강원도인 03-22 555
16879 [한국사] 요택과 거란 동경 (3) 감방친구 03-21 584
16878 [한국사] "가야 건국설화" 그림 새긴 대가야 토제방울 발견"....… (4) Attender 03-20 1501
16877 [한국사] 한영우교수의 51쇄 간행된 <다시찾는 우리역사> … 스리랑 03-20 518
16876 [한국사] 불고기 원조=고구려 맥적? 역사로 둔갑한 낭설 (7) 뉴딩턴 03-20 1132
16875 [한국사] 고대에 최고지도자는 한알(天)이었다. (4) 백운 03-20 853
16874 [한국사] 사극에는 단 한번도 등장하지 않았던 실존했던 관모. (15) 막걸리한잔 03-18 1894
16873 [한국사] 가탐도리기 영주입안동도(營州入安東道) 분해와 분… (22) 감방친구 03-18 744
16872 [세계사] [혐댓글]잠금니다. (8) 탄돌이2 03-16 234
16871 [한국사] 여진족에게 이용만 당하고 종족이 없어진 발해인 (11) 강원도인 03-15 2756
16870 [한국사] 말갈이 아니라 흑수말갈입니다 (21) 감방친구 03-15 1283
16869 [일본] MBC설탕의 제국. (1) 쉿뜨 03-15 1416
16868 [기타] 무기력과 의욕상실, 집중력 저하 (8) 감방친구 03-15 760
16867 [한국사] 동이족(동북) 중에 말갈만이 말이 통하지 않았다. (7) 강원도인 03-15 1520
16866 [세계사] 한글을 훔치고 싶은 놈들 (5) 탄돌이2 03-14 292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