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5-17 11:20
[한국사] 고구려의 민족적 계보
 글쓴이 : 히스토리2
조회 : 1,357  


1 (1).jpg


○ 중국 正史도 “고구려는 외국”… 동북공정은 자기부정

 
중국 사회과학원이 2007년 2월 ‘동북공정’을 마무리하면서 ‘고구려는 중국의 지방정권’이라는 결론을 만들고 이제는 이 주장을 학교교육, 관광사업, 대중교육 등에 확산시키고 있다. 

이는 1차적으로 고구려의 민족적 계보 문제이다. 중국문헌 ‘후한서’ 예(濊)전은 “예, 구려 및 옥저는 모두 본래 조선(朝鮮)땅이었다”고 기록했다. 고구려를 고조선 계열로 기록한 것이다. 


중국 25개 왕조의 정사인 ‘이십오사(二十五史)’는 고구려를 외국이라고 반드시 ‘외사(外史)’에 넣어서 동이(東夷)나 북이(北夷)편에서 간단히 외교관계만 기록했다. 고구려를 ‘중국의 지방정권’이라고는 망상하지 않고 완전히 ‘외국’으로 간주한 것이다. 

 한국 고문헌도 모두 고구려를 고조선과 부여 계열 국가로 기록했다. ‘삼국유사’ 왕력편은 “동명왕은 단군의 아들이다”라고 기록했다. 

 고조선(단군 조선) 왕의 독특한 호칭인 단군(檀君)은 뜻으로 풀면 ‘밝달 임금’이고, 음을 취하면 천왕(天王), 천제(天帝)의 뜻이다. 단군은 제1대 단군에게만 고유명사처럼 쓰였고, 나머지는 천왕·천제란 뜻의 보통명사였다. ‘삼국유사’에서 “동명왕은 단군의 아들이다”라고 한 것은 “주몽은 고조선 왕족의 후예이다”라는 뜻이다. 

 가장 명백한 증거자료는 고구려 당시의 기록과 유물이다. 당시의 ‘광개토대왕(호태왕)비’ 비문에는 시조 주몽은 북부여에서 나왔는데, “아버지는 천제(天帝)의 아들이요 어머니는 하백의 딸”이라고 했다. 이때 천제는 단순한 하느님(上帝)이 아니라 고조선의 단군을 가리키는 것으로서 주몽이 고조선의 왕족 계보임을 밝힌 것이다. 

주몽이 북부여에서 남하할 때 엄리대수 강을 만나자 “나는 천제의 아들이요 하백의 외손이다”라고 울부짖으며 구원을 호소했다고 비문에 기록되어 있는데 이것도 주몽이 고조선 왕족계보임을 증명하는 것이다. 

 또 이규보의 ‘동명왕편’에 북부여 사람들이 주몽을 천왕랑(天王郞)이라고 불렀다고 했는데, 번역하면 그 뜻은 ‘고조선 왕족 청년’이라는 뜻이다. 

종래 주목하지 않았던 고고유물의 증거도 있다. 필자가 10여 년 전 답사 때, 장수왕릉(장군총)의 정면에서 후미 우단 측에 당시 원형대로 만든 고인돌이 남아 있어 장수왕(고구려왕)이 고조선 후예임을 밝혀 주고 있었다.

 
1.jpg


중국에선 천자(天子)만 독점했던 ‘하늘의 후손’이라는 제왕관과 중화질서와 차별되는 독자적 천하관을 보여 주는 고구려의 역사 기록이 적힌 동양 최대의 비석 광개토대왕비.

 광개토대왕릉은 광개토대왕비의 근거리에 폐총이 되어 있었는데, 관을 넣는 왕릉 정상은 꺼져 내려앉아 허리를 굽혀 간신히 들어가 보았다. 그런데 놀랍게도 광개토대왕릉에도 후미 우단에 별도로 당시의 고인돌이 남아 있어서, 광개토대왕이 고조선 왕족 후예임을 밝혀 주고 있었다. 고인돌이 고조선의 독특한 무덤 양식임은 모두 알고 있는 바이다.


그러면 고구려 백성은 어느 계열인가? 민족 판별의 과학적 지표는 첫째 언어이다. 고구려 언어가 중국어 계열인가 조선어 계열인가의 판별로 이를 알 수 있다.

‘양서(梁書)’ 백제전에서는 “백제는 언어와 복장이 대략 고구려와 같다”고 했다. 백제말은 현재의 경기도·충청도·전라도 말의 고대어이다. 고구려말도 이와 같은 것이다. 고구려말은 현대 한국어의 고대어 중 하나이다.

○ 백제와 언어 같은 고구려가 中의 지방 정권이라니

백제말이 중국말과 같지 않고 고구려말과 같다고 기록한 것은 백제말과 고구려말이 다함께 고대 한국말이며, 고구려의 민족적 계보는 백제와 마찬가지로 한국민족(조선민족) 고대국가의 하나임을 증명하는 것이다.

그러면 고구려가 독립국가가 아니고 중국의 한 군현이거나 지방정권이었을까? 고구려는 강성하여 중국 고대국가들도 두려워했던 당당한 독립국가였다.

예를 하나 들어보자. 고구려가 수나라에 신복(臣服)하지 않는다고 수나라가 고구려를 침략했다가 을지문덕에게 완패하여 수나라 병사 수십만이 죽고 1만여 명이 고구려에 포로로 잡혔다. 수나라는 이 패전이 주원인이 되어 멸망했다.

뒤를 이은 당(唐)의 고조(高祖)는 서기 622년 고구려 영류왕에게 공식 편지를 보내어 포로송환을 요청했다. 이때 당나라는 고구려를 자기의 지방정권이라고 간주했을까? 그와 반대다. ‘구당서(舊唐書)’에 수록되어 있는 당 고조의 공문편지에는 “이제 두 나라(고구려와 당)가 화친을 통하게 되었으니(今二國通和)”라고 시작하고 있다.

주목할 것은 이때 당 고조가 고구려를 당나라의 일개 지방정권이라고는 생각지 않고 당과 고구려가 대등한 두 개 독립국가로서 화친을 하게 되었음을 공문으로 기록하고, 이것을 ‘구당서’에 수록하고 있는 것이다.

○ 코리아 명칭의 기원은 고구려… 한국민족 증거

한(漢)의 고조(高祖)는 흉노가 막강해지자 흉노에 대해 한을 ‘흉노의 신하’라고 스스로 칭신(稱臣)하고 공주 등을 바치며 굴욕외교를 했는데, 그렇다고 한나라를 흉노의 지방정권이라거나 한나라를 독립국가가 아니라고 볼 수 없고, 또 그렇게 기록한 중국 고대역사가도 없다.

그런데 중국 역사가들은 중국 왕조들과 각종 친선관계만 맺으면 ‘책봉조공(冊封朝貢)’이니 무어니 하면서 다른 나라를 복속관계로 꾸며서 기록했다. 강성했던 고구려는 중국계열 왕조들이 이런 외교양식을 강요할 경우 대부분 무시했다.


한국은 세계 속 명칭이 코리아(Corea, Korea)이다. 코리아의 명칭은 고구려에서 나왔다. 고구려를 중국에서는 당시에 대부분 고려(高麗)라고 불렀다. ‘이십오사’ 같은 정사에도 고구려를 3분의 2는 ‘고려’라고 쓰고 3분의 1만 ‘고구려’라고 기록했다. 고려의 현재 중국어 발음은 ‘카오리’지만 고대 발음은 ‘코리(Kori, Kor~ee)’이다.

돌궐(투르크)민족이 중국 북방을 지배하다가, 서방으로 이동하여 아나톨리아 반도와 발칸 반도 등 유럽에 진출했는데, 투르크족에 의해 서방세계에 육로로 ‘코리아’가 먼저 알려졌다.


8세기 전반기에 세워진 오르혼 돌궐비문에 ‘맥(밝)코리’라는 나라가 나온다. 이것은 ‘맥족(밝달족) 고구려’의 준말로서, 투르크족은 서방으로 이동하면서 고구려를 ‘코리’로 서쪽세계에 알렸다.


이어 10세기 초에 왕건이 고구려를 계승하여 수도를 송악(개성)으로 정하고 후고구려(後高句麗)를 건국했다가, 이를 줄여 고려(高麗)로 바꾸었다. 고려는 해상무역을 발전시켜 남송을 거쳐 동남아와 아랍세계와 무역을 했는데, 이때 ‘코리아’가 해상무역로를 통하여 다시 서방세계에 알려졌다.


그러므로 ‘코리아’의 명칭은 고구려나 고려가 ‘코리아’로 변천된 것이며, 코리아의 명칭 기원은 ‘고구려’이다.


민족적 계보와 언어·문화는 물론이요, 국가와 민족 명칭에서도 고구려는 한국민족의 고대국가임이 불을 보듯 명백한 것이다.


한국 국민과 정부는 고구려를 ‘중국의 지방정권’이라는 동북공정의 주장이 ‘코리아’의 기원까지 빼앗으려는 ‘역사침략’임을 명확히 인식하고 장래 가공할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는 역사침략에 당당하고 강력하게 대응해야 할 것이다.


중국 당국은 종래 마오쩌둥(毛澤東)이나 저우언라이(周恩來) 시기에도 없었던 이 무지몽매한 동북공정 및 일부 중국 역사학자의 결코 성공할 수 없는 침략사관 망상과 ‘역사침략’을 반드시 폐기해야 할 것이다.

[출처] 신용하 이화여대 이화학술원 석좌교수 : 다시보는 한국역사/ 동아일보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마르칸 18-05-17 12:09
 
미친 짱개들은 5호 16국으로 갈기 갈기 찢어져야 하는 미친ㄴ들 이라는 거네요.
똑똑히 앞에 고구려,백제,신라의 후예국가라고 하는 한국이 버젓히 살아있는데
저런 짓을 아직도 하는 짱개들은 쓰레기ㄴ들 이네요.
나무아미타 18-05-17 13:53
 
중국놈들이 이민족에 몇천년간 지배당한 역사를 자기 역사에 편입시키고 애국심을 고취시키기위해 뻘짓하고있는거죠. 전형적인 독재국가의 세뇌방식임. 민주화 되면 바로 파기될 이론임.
Korisent 18-05-17 14:51
 
영혼한 노예 민족 중화민족. ㅋ
 
 
Total 16,73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38 [한국사] 한사군은 평양에 없었다는 것을 밝혀주는 국사편찬… 스리랑 01-18 503
16737 [한국사] 요서와 황룡, 황수와 로합하 (2) 감방친구 01-18 274
16736 [한국사] 위서와 수서 거란전 다시 보기 (2) 감방친구 01-18 230
16735 [한국사] 위서 388년 기사 중심 약락수(弱洛水) 추정지 (1) 감방친구 01-18 150
16734 [기타] 삼국시대 위나라 건국의 주축이 된 오환 (1) 관심병자 01-16 1127
16733 [일본] 이번 초계기 사건에 대한 일본의 의도에 대한 생각.. 승지골청년 01-15 1136
16732 [기타] [코리안루트를 찾아서](31) ‘연나라 강역도’와 조선 (1) 관심병자 01-15 969
16731 [한국사] 신라 강역은 반도가아님 (7) 우당탕뻥 01-14 1726
16730 [한국사] 독립운동가 이상재 연설 '조선 청년에게' 1927… (1) BTSv 01-14 538
16729 [기타] 고대 중국어가 주어 목적어 동사 순이었다는데 (16) 열공화이팅 01-13 1925
16728 [한국사] 일본서기 한반도 촌(村) 지명 (16) 호랭이해 01-12 2816
16727 [기타] 조선 초 명나라와 조선의 관계 (22) 관심병자 01-10 3621
16726 [기타] 뜬금) 역사의 자충수 논리 두가지 위구르 01-10 1121
16725 [기타] [대한제국 120주년] 다시 쓰는 근대사 <12> 비상계… 관심병자 01-09 837
16724 [한국사] 10 세기 초 거란과 해의 상황 (12) 감방친구 01-09 1748
16723 [한국사] 영주(營州) 추적과 정황 근거 감방친구 01-08 457
16722 [기타] 독일인 지그프리드 겐테의 견문기의 대한 제국 관심병자 01-08 1139
16721 [기타] 춘추필법이란? (3) 관심병자 01-08 663
16720 [한국사] 유튜브에 발해는 한국사가 아니라는 사람 있던데 (9) 아비바스 01-08 1160
16719 [한국사] 잘먹고 잘살다 죽으려면 민족반역자가 되더라도 후… 스리랑 01-08 517
16718 [한국사] 식민사학의 결과 - 중국의 동북공정을 받아들이는 젊… 얌얌트리 01-08 566
16717 [한국사] 자치통감주의 형북(陘北) 관련 기록 집성 (13) 감방친구 01-08 506
16716 [한국사] 중국 서안에 존재하는 피라미드의 실체 (4) 아비바스 01-07 1905
16715 [한국사] 카자흐스탄은 정말 단군의 나라일까? (2) 아비바스 01-07 1351
16714 [한국사] 이 영상 고고학적으로 확실한 거 맞음? (14) 아비바스 01-07 870
16713 [한국사] 건길지 코니키시의 시 음 (6) 호랭이해 01-07 703
16712 [한국사] 5세기 이후 고구려 서쪽 강역을 추적하며 감방친구 01-07 87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