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0-04 14:48
[세계사] 로스트 테크놀리지 top 9
 글쓴이 : 레스토랑스
조회 : 1,928  

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2].jpg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다잇글힘 18-10-05 22:34
   
역사적으로 보자면 안티키테라 기계의 기술은 실전될 수밖에 없었습니다.

기원전 45년부터 시행된 율리우스력은 양력체계의 대세를 거의 확정짓습니다.  4년에 한번 윤년을 두면서 128년에 하루정도의 오차를 보여줄만큼 당시로선 가장 앞선 역볍체계였기 때문에 새로운 행사나 기념일을 굳이 이전의 음력에 맞출 필요가 없어졌죠. 더군다나 로마가 고대 서양세계를 하드웨어적으로나 소프트웨어적으로 지배하면서 고대 그리스의 전통적인 문화들이 쇠퇴합니다.

그래도 음력은 기원후나  팍스 로마나 시기 이후까지 예를들어 고대 올림픽과 같은 과거의 전통기념일내지 행사때는 써먹을 수 있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마저도 최종적으로  기독교가 서구세계를 지배하기 시작하면서 신화와 연결되는 그리스 행사와 기념일들의 특성상 금지되었기 때문에 써먹을 일이 없어집니다.

기독교의 경우 부활절같은 날들이 그나마 음력이 활용이 됩니다만 굳이 안티키테라 같은 고사양의 계산기는 필요가 없죠. 해와 달 이외의 다른 행성들의 움직임과 관련한 종교와 의식들도 기독교에서는 이교내지 이교적 의식으로 여겨지며 금지당했기 때문에 이쪽에서도 필요가 없어지죠.

그나마 아카데믹한 자료들은 실제 활용되지는 않아도 문서로 남아있을순 있었겠지만 그 문서들이 그리 많이 남아있진 않았을 것이고 그마저도 알렉산드리아 도서관 대화재나 기타 전쟁등으로 인해 문서들이 소실되었을 것입니다.
     
도배시러 18-10-06 23:54
   
당시 음력 기준 기념행사의 횟수를 모르면 무의미
     
다잇글힘 18-10-07 01:52
   
행사가 1개든 1000개든 어차피 알 필요도 없습니다. 그 이유는 위에도 언급을 해드렸습니다. 그리스의 모든 행사나 기념일들은 그리스 신화와 연결됩니다. 예를들어 고대올림픽도 그리스 신화에서 비롯된 것이니까요. 고대 올림픽의 같은 경우는 범그리스적인 큰 행사여서 비교적 오랫동안 유지되었습니다만 그것도 기원후 393년 테오도시우스 황제때 기독교가 국교화가 되면서 금지당합니다. 그 이전 지중해의 주도권이 그리스 도시국가에서 로마같은 다른 나라로 넘어가면서 쇠퇴하기 시작했지만..심지어 당시 같은 기독교파 예륻들어 아리우스파에게조차 모든 도시에서 집회를 금지시킵니다. 개종도 강요를 하구요. 같은 기독교내에서도 이정도인데

"https://ko.wikipedia.org/wiki/테오도시우스_1세#테오도시우스와_기독교"
 
 
Total 17,11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117 [일본] 오랫동안 이어져온 일본의 주작들.jpg (2) Attender 06-23 1550
17116 [한국사] 조선시대 실학자가 단것때문에 친구에게 징징댔던 … (2) Attender 06-23 645
17115 [기타] 국문학사의 대발견을 전공자에게 드립니다. 열공화이팅 06-22 805
17114 [한국사] 조선시대에도 음식 배달이 있었다!!?? (2) Attender 06-22 816
17113 [한국사] 펌)조선시대 은 추출법과 일본 이야기.jpg (18) Attender 06-22 1185
17112 [한국사] 가야의 어원에 대한 단상 (9) 백운 06-21 1216
17111 [한국사] 샹그릴라는 아스달(阿斯達)이다. (2) 백운 06-21 747
17110 [북한] 한 어린 탈북자의 솔직한 이야기, 질문'답 (1) 뻥독이 06-21 1425
17109 [중국] 중국 공산당 한족창녀 위구르남자들에게 수출해 성… (13) 창공 06-20 4267
17108 [기타] IMF 이전의 한국 / IMF음모론 (17) 관심병자 06-19 2476
17107 [한국사] 한국 독립의 힘 (1) 피닉 06-19 1460
17106 [한국사] [분노주의!!!!!!] 왜구들의 한국 역사인식의 현실......j (9) Attender 06-18 2538
17105 [기타] 목숨을 바쳐 왕자를 구한 신라의 충신 박제상 관심병자 06-18 938
17104 [한국사] 1700년대 중국의 가오리빵즈 기록 (18) Irene 06-18 2983
17103 [한국사] "가오리빵즈"의 의미 - 유물, 기록과 추정 (7) 북문 06-17 2161
17102 [한국사] 1961년 북한 환빠 리지린과 중국 고사변학파 고힐강의… (11) 풍림화산투 06-17 1305
17101 [한국사] 살수대첩에 관해서 질문을 드릴까 합니다 (7) Attender 06-17 799
17100 [일본] 펌)한국보다 한국 복식을 고증 잘한 일본 사극.....JPG (3) 패닉호랭이 06-17 2283
17099 [기타] 중국 / 선비족 대략 관심병자 06-16 921
17098 [기타] 현 중국의 조상은 동이(東夷) 구족(九族) 중 사이 (四… (3) 관심병자 06-16 1365
17097 [한국사] 한국 - 중국 - 일본 한자음 [ 사 ] 를 비교해보았습니… (7) 열공화이팅 06-14 1978
17096 [기타] 혜초 왕오천축국전 관심병자 06-14 835
17095 [한국사] 자격미달 수원화성이 예외적으로 세계유산이 된 이… (1) 칼스가 06-14 1661
17094 [기타] 석가모니는 단군조선 사람이었다? (13) 관심병자 06-14 1985
17093 [한국사] 세종이후 조선 농업생산력 (4) 파이브텐 06-14 1224
17092 [한국사] 영어 위키피디아에서 우리나라 곡옥이 일본 마가타… (3) aosldkr 06-13 1078
17091 [한국사] 동아게에서 영화 예고편을 말하게 될줄이야 (1) 뚜리뚜바 06-13 59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