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0-04 14:48
[세계사] 로스트 테크놀리지 top 9
 글쓴이 : 레스토랑스
조회 : 1,548  

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2].jpg
.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다잇글힘 18-10-05 22:34
 
역사적으로 보자면 안티키테라 기계의 기술은 실전될 수밖에 없었습니다.

기원전 45년부터 시행된 율리우스력은 양력체계의 대세를 거의 확정짓습니다.  4년에 한번 윤년을 두면서 128년에 하루정도의 오차를 보여줄만큼 당시로선 가장 앞선 역볍체계였기 때문에 새로운 행사나 기념일을 굳이 이전의 음력에 맞출 필요가 없어졌죠. 더군다나 로마가 고대 서양세계를 하드웨어적으로나 소프트웨어적으로 지배하면서 고대 그리스의 전통적인 문화들이 쇠퇴합니다.

그래도 음력은 기원후나  팍스 로마나 시기 이후까지 예를들어 고대 올림픽과 같은 과거의 전통기념일내지 행사때는 써먹을 수 있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마저도 최종적으로  기독교가 서구세계를 지배하기 시작하면서 신화와 연결되는 그리스 행사와 기념일들의 특성상 금지되었기 때문에 써먹을 일이 없어집니다.

기독교의 경우 부활절같은 날들이 그나마 음력이 활용이 됩니다만 굳이 안티키테라 같은 고사양의 계산기는 필요가 없죠. 해와 달 이외의 다른 행성들의 움직임과 관련한 종교와 의식들도 기독교에서는 이교내지 이교적 의식으로 여겨지며 금지당했기 때문에 이쪽에서도 필요가 없어지죠.

그나마 아카데믹한 자료들은 실제 활용되지는 않아도 문서로 남아있을순 있었겠지만 그 문서들이 그리 많이 남아있진 않았을 것이고 그마저도 알렉산드리아 도서관 대화재나 기타 전쟁등으로 인해 문서들이 소실되었을 것입니다.
     
도배시러 18-10-06 23:54
 
당시 음력 기준 기념행사의 횟수를 모르면 무의미
     
다잇글힘 18-10-07 01:52
 
행사가 1개든 1000개든 어차피 알 필요도 없습니다. 그 이유는 위에도 언급을 해드렸습니다. 그리스의 모든 행사나 기념일들은 그리스 신화와 연결됩니다. 예를들어 고대올림픽도 그리스 신화에서 비롯된 것이니까요. 고대 올림픽의 같은 경우는 범그리스적인 큰 행사여서 비교적 오랫동안 유지되었습니다만 그것도 기원후 393년 테오도시우스 황제때 기독교가 국교화가 되면서 금지당합니다. 그 이전 지중해의 주도권이 그리스 도시국가에서 로마같은 다른 나라로 넘어가면서 쇠퇴하기 시작했지만..심지어 당시 같은 기독교파 예륻들어 아리우스파에게조차 모든 도시에서 집회를 금지시킵니다. 개종도 강요를 하구요. 같은 기독교내에서도 이정도인데

"https://ko.wikipedia.org/wiki/테오도시우스_1세#테오도시우스와_기독교"
 
 
Total 16,54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545 [일본] 일본 전국시대 투구 (6) 레스토랑스 10-22 665
16544 [한국사] 조선시대 한복 변천사 (8) 레스토랑스 10-21 1412
16543 [한국사] 조선 성노예 집단학살 영상증거 (1) 꼬꼬동아리 10-21 2004
16542 [한국사] [흔한 역사만화] 고려의 흔한 맹장 (4) 레스토랑스 10-21 1357
16541 [한국사] 홍산문명와 한국을 연관이 있다는 생각하면 국수주… (7) 뉴딩턴 10-21 1077
16540 [한국사] 우리나라 신석기 청동기 무덤 계승 뉴딩턴 10-21 588
16539 [일본] 조선통신사가 깜짝 놀란 일본의 풍습 (10) 레스토랑스 10-20 2979
16538 [일본] 한글이 일본에서 유래했다고 날조하려던 일본 (10) 고기자리 10-20 2780
16537 [세계사] 이집트 역사의 위엄.jpg (13) 레스토랑스 10-20 2804
16536 [기타] 류큐의군대 (12) 대한국 10-19 2283
16535 [세계사] 약 2천년전 유럽의 건축기술 수준.jpg (24) 레스토랑스 10-19 2822
16534 [중국] 왕맹의 유언 (1) 뉴딩턴 10-19 1564
16533 [세계사] 동북아시아 역사 시뮬레이션 [통합본] BC 2070 ~ AD 1897 (4) 레스토랑스 10-19 1032
16532 [기타] 카자흐스탄은 정말 단군의 나라일까? (Feat. 유사역사… (4) 레스토랑스 10-18 2307
16531 [한국사] 대박... 책 나오네요. (4) 꼬마러브 10-18 1665
16530 [세계사] 아틸라의 로마 침공 레스토랑스 10-18 890
16529 [한국사] '왜(倭)은 무슨뜻인가요? (4) 뉴딩턴 10-18 1159
16528 [한국사] 영주(營州)와 고구려 서계(西界) 추적 03 (4) 감방친구 10-18 352
16527 [중국] 중국기록에 영가의 난 대한 궁금증이 있습니다 (5) 뉴딩턴 10-18 536
16526 [한국사] 역잘알님들 이순신관련 사실여부 판단해주세요. (34) Azd2onbk 10-17 804
16525 [중국] 장건의 서역원정 레스토랑스 10-17 480
16524 [한국사] 태양 새 숭배하는 고대동이족 산라 고구려싸지 영향 … (2) 뉴딩턴 10-17 706
16523 [한국사] 5호 16국 시대에 고구려나 부여가 강성했다면 중국에 … (2) 미먀미며 10-17 565
16522 [기타] 한국 식민사학의 역사왜곡 (10) 관심병자 10-17 835
16521 [세계사] 시간을 측정하기 위해 설계된 고대 도시 (1) 레스토랑스 10-17 854
16520 [한국사] 일본 해군 제독 도고가 이순신 장군을 존경했다? (3) 송구리 10-17 990
16519 [한국사] 영주(營州)와 고구려 서계(西界) 추적 02 (6) 감방친구 10-17 35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