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0-05 18:32
[기타] 유럽에서 매년 열리는 중세 싸움 월드컵.jpg
 글쓴이 : 레스토랑스
조회 : 2,655  

10[1].jpg

1663c4241b83175f[1].jpg

1663c423fe83175f[1].jpg

battle-of-the-nations-khotyn-10[1].jpg

battle-of-the-nations-khotyn-8[1].jpg

battle-of-the-nations-khotyn-11[1].jpg

IMG_52211[1].jpg

DSC_0288[1].jpg




1663c40e43c3175f[1].jpg

1663c4700e53175f[1].jpg

1663c4e6b2e3175f[1].jpg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heCosm.. 18-10-05 21:35
   
배틀 오브 네이션즈. 예전에 가생이에 몇 차례 동영상을 올린 적이 있었습니다.
다만 많은 분들이 기대하던 대회와는 다소 다릅니다.

초창기 무렵에는 정말 우리가 생각하는 그런 온갖 나라의 무장과 다양한 병장구가 나왔지만, 안타깝게도 충분히 보강되지 못한 무장과 지나치게 공격적으로 만들어진 병장구로 인해 인명사고가 몇 차례나 연이어 발생하다보니 장비 룰이 다소 엄격하게 제한되었습니다.

배틀 오브 네이션즈에서 가장 우수한 성적을 많이 거둔 팀은 러시아팀인데. 러시아의 부유한 매니아들 쪽에서 해당 대회에 많은 투자를 하기도 하였고, 피지컬적인 면에서 정말 러시아 팀들은 막강한 활약을 보여주기도 하였습니다. 잘하는 걸 질책할 수는 없지만... 관심이나 참여도에서 서방 유럽보다 러시아쪽이 더 진지하다보니 사실상 러시아 독주 체제이기도 하였습니다. 그 뒤로 동유럽권의 선방이 있고...

21 vs 21이 가장 규모가 커서 인기가 많지만... 이 21 vs 21도 앞서 여러 우여곡절을 겪다가 정해진 사이즈인데. 아쉽게도 경기장 크기를 앞선 5 vs 5와 공유하다보니, 42명이 들어가면 경기장이 매우 비좁하서 제대로된 진형싸움보다는 거의 힘싸움으로 게임이 좀 투박하게 변하게 됩니다.

게다가 앞서 무장과 병장기의 제약으로 인해서... 사실 갑옷 입고 씨름하는 수준이라 생각될 만큼 난투전이 많이 일어납니다.

또 아쉬운 건 1 vs 1 대회인데. 정말로 중세검술을 연구하는 각 나라의 클럽 인원들이 참여해서 한껏 흥미를 이끌어내는 데에는 성공했지만, 많은 분들이 상상하는 것 이상으로 중세 검술은 매우매우 위험하여 갑옷을 입었음에도 심각한 부상을 입은 선수들이 나오다보니... 여러 과정을 거치면서 제약을 가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서로 가운데에 줄 달아놓고 못넘어가게끔 만들어 사실상 상체싸움이 되어버렸다는 악평을 받기도 하고, 양쪽 모두 정해진 무장들을 돌아가며 동일하게 사용하는 것으로 룰이 제정되다보니 해당 병기 잘 다루는 사람들만 재미를 보고, 다른 무기를 더 능숙하게 다루는 사람은 재미를 못보게 된 점도 있습니다.
     
군주 18-10-05 23:03
   
오.. 그러한 배경이 있었군요. 댓글 잘 봤습니다.
 
 
Total 17,11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117 [일본] 오랫동안 이어져온 일본의 주작들.jpg (2) Attender 06-23 1533
17116 [한국사] 조선시대 실학자가 단것때문에 친구에게 징징댔던 … (2) Attender 06-23 636
17115 [기타] 국문학사의 대발견을 전공자에게 드립니다. 열공화이팅 06-22 801
17114 [한국사] 조선시대에도 음식 배달이 있었다!!?? (2) Attender 06-22 811
17113 [한국사] 펌)조선시대 은 추출법과 일본 이야기.jpg (18) Attender 06-22 1177
17112 [한국사] 가야의 어원에 대한 단상 (9) 백운 06-21 1211
17111 [한국사] 샹그릴라는 아스달(阿斯達)이다. (2) 백운 06-21 746
17110 [북한] 한 어린 탈북자의 솔직한 이야기, 질문'답 (1) 뻥독이 06-21 1424
17109 [중국] 중국 공산당 한족창녀 위구르남자들에게 수출해 성… (13) 창공 06-20 4265
17108 [기타] IMF 이전의 한국 / IMF음모론 (17) 관심병자 06-19 2469
17107 [한국사] 한국 독립의 힘 (1) 피닉 06-19 1458
17106 [한국사] [분노주의!!!!!!] 왜구들의 한국 역사인식의 현실......j (9) Attender 06-18 2537
17105 [기타] 목숨을 바쳐 왕자를 구한 신라의 충신 박제상 관심병자 06-18 936
17104 [한국사] 1700년대 중국의 가오리빵즈 기록 (18) Irene 06-18 2980
17103 [한국사] "가오리빵즈"의 의미 - 유물, 기록과 추정 (7) 북문 06-17 2160
17102 [한국사] 1961년 북한 환빠 리지린과 중국 고사변학파 고힐강의… (11) 풍림화산투 06-17 1305
17101 [한국사] 살수대첩에 관해서 질문을 드릴까 합니다 (7) Attender 06-17 799
17100 [일본] 펌)한국보다 한국 복식을 고증 잘한 일본 사극.....JPG (3) 패닉호랭이 06-17 2280
17099 [기타] 중국 / 선비족 대략 관심병자 06-16 921
17098 [기타] 현 중국의 조상은 동이(東夷) 구족(九族) 중 사이 (四… (3) 관심병자 06-16 1364
17097 [한국사] 한국 - 중국 - 일본 한자음 [ 사 ] 를 비교해보았습니… (7) 열공화이팅 06-14 1977
17096 [기타] 혜초 왕오천축국전 관심병자 06-14 835
17095 [한국사] 자격미달 수원화성이 예외적으로 세계유산이 된 이… (1) 칼스가 06-14 1659
17094 [기타] 석가모니는 단군조선 사람이었다? (13) 관심병자 06-14 1983
17093 [한국사] 세종이후 조선 농업생산력 (4) 파이브텐 06-14 1223
17092 [한국사] 영어 위키피디아에서 우리나라 곡옥이 일본 마가타… (3) aosldkr 06-13 1076
17091 [한국사] 동아게에서 영화 예고편을 말하게 될줄이야 (1) 뚜리뚜바 06-13 59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