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0-05 18:32
[기타] 유럽에서 매년 열리는 중세 싸움 월드컵.jpg
 글쓴이 : 레스토랑스
조회 : 2,492  

10[1].jpg

1663c4241b83175f[1].jpg

1663c423fe83175f[1].jpg

battle-of-the-nations-khotyn-10[1].jpg

battle-of-the-nations-khotyn-8[1].jpg

battle-of-the-nations-khotyn-11[1].jpg

IMG_52211[1].jpg

DSC_0288[1].jpg




1663c40e43c3175f[1].jpg

1663c4700e53175f[1].jpg

1663c4e6b2e3175f[1].jpg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heCosm.. 18-10-05 21:35
 
배틀 오브 네이션즈. 예전에 가생이에 몇 차례 동영상을 올린 적이 있었습니다.
다만 많은 분들이 기대하던 대회와는 다소 다릅니다.

초창기 무렵에는 정말 우리가 생각하는 그런 온갖 나라의 무장과 다양한 병장구가 나왔지만, 안타깝게도 충분히 보강되지 못한 무장과 지나치게 공격적으로 만들어진 병장구로 인해 인명사고가 몇 차례나 연이어 발생하다보니 장비 룰이 다소 엄격하게 제한되었습니다.

배틀 오브 네이션즈에서 가장 우수한 성적을 많이 거둔 팀은 러시아팀인데. 러시아의 부유한 매니아들 쪽에서 해당 대회에 많은 투자를 하기도 하였고, 피지컬적인 면에서 정말 러시아 팀들은 막강한 활약을 보여주기도 하였습니다. 잘하는 걸 질책할 수는 없지만... 관심이나 참여도에서 서방 유럽보다 러시아쪽이 더 진지하다보니 사실상 러시아 독주 체제이기도 하였습니다. 그 뒤로 동유럽권의 선방이 있고...

21 vs 21이 가장 규모가 커서 인기가 많지만... 이 21 vs 21도 앞서 여러 우여곡절을 겪다가 정해진 사이즈인데. 아쉽게도 경기장 크기를 앞선 5 vs 5와 공유하다보니, 42명이 들어가면 경기장이 매우 비좁하서 제대로된 진형싸움보다는 거의 힘싸움으로 게임이 좀 투박하게 변하게 됩니다.

게다가 앞서 무장과 병장기의 제약으로 인해서... 사실 갑옷 입고 씨름하는 수준이라 생각될 만큼 난투전이 많이 일어납니다.

또 아쉬운 건 1 vs 1 대회인데. 정말로 중세검술을 연구하는 각 나라의 클럽 인원들이 참여해서 한껏 흥미를 이끌어내는 데에는 성공했지만, 많은 분들이 상상하는 것 이상으로 중세 검술은 매우매우 위험하여 갑옷을 입었음에도 심각한 부상을 입은 선수들이 나오다보니... 여러 과정을 거치면서 제약을 가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서로 가운데에 줄 달아놓고 못넘어가게끔 만들어 사실상 상체싸움이 되어버렸다는 악평을 받기도 하고, 양쪽 모두 정해진 무장들을 돌아가며 동일하게 사용하는 것으로 룰이 제정되다보니 해당 병기 잘 다루는 사람들만 재미를 보고, 다른 무기를 더 능숙하게 다루는 사람은 재미를 못보게 된 점도 있습니다.
     
군주 18-10-05 23:03
 
오.. 그러한 배경이 있었군요. 댓글 잘 봤습니다.
 
 
Total 16,79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95 [한국사] 냉형산(冷陘山) 추적의 서 (1) 감방친구 02-22 253
16794 [한국사] 자료에서 나온 진나라 유민 진한인은 고조선 유민이… 뉴딩턴 02-20 982
16793 [한국사] 태왕 (2) 러키가이 02-19 942
16792 [한국사] 아해 아지 아기에 담긴 삼국 언어 (1) 열공화이팅 02-18 769
16791 [기타] 발해만 제해권 장악한 백제 북연(國勢) 흡수한 고구… (3) 관심병자 02-18 1157
16790 [기타] 안녕하세요?고수분들께 한가지 부탁드려도 될가요? (1) 브로리 02-16 619
16789 [한국사] 백제 가면 (1) 쿤신햄돌 02-14 2269
16788 [한국사] 어이진(禦夷鎮)과 곡염수(斛鹽戍) 감방친구 02-14 534
16787 [한국사] [악학궤범]처용무 (1) BTSv 02-13 819
16786 [한국사] 송형령(松陘嶺)과 영주(營州) 추적 지도 붙임 감방친구 02-12 611
16785 [기타] 사극드라마에서 니온 장면 중에 (6) 뉴딩턴 02-12 1248
16784 [일본] 천황의 나라 일본 4부 충성과 반역 BTSv 02-12 643
16783 [일본] 천황의 나라 일본 3부 신을 만든 사람들 BTSv 02-12 300
16782 [일본] 천황의 나라 일본 2부 사쿠라로 지다 BTSv 02-12 272
16781 [일본] 천황의 나라 일본 1부 BTSv 02-12 836
16780 [한국사] 해(奚)의 북산(北山) 위치 감방친구 02-12 289
16779 [한국사] 뮤지컬 '영웅' - 단지동맹, 영웅, 누가 죄인인… BTSv 02-11 205
16778 [한국사] 해(奚)의 서산(西山) 위치 감방친구 02-11 250
16777 [한국사] 527년, 두락주(杜洛周)와 송형(松硎) 감방친구 02-11 357
16776 [한국사] 염산(炭山)과 형두(陘頭), 그리고 난하(灤河) 감방친구 02-11 317
16775 [한국사] 무경총요의 송형령(松陘嶺) 감방친구 02-11 273
16774 [기타] 〈백제의 요서영유(설)〉 (2) 관심병자 02-10 711
16773 [기타] 대방군 관련 관심병자 02-10 365
16772 [한국사] 일제시대 때 쌀밥 먹는 게 금수저였나요? (11) 아스카라스 02-10 1385
16771 [한국사] 송형령(松陘嶺)과 영주(營州) ㅡ 02 군사활동과 해(고… (1) 감방친구 02-10 415
16770 [기타] 잉 뭐져 다른 게시판에 가즈아아 02-10 304
16769 [한국사] [단독]일본 기쿠치성에서 발견된 백제불상과 백제성… Attender 02-09 145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