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0-10 13:48
[세계사] 동로마 제국의 영토 변화
 글쓴이 : 레스토랑스
조회 : 2,455  

2ed0592b6ee3a33633fc25f83ad3c412[1].jpg

2c00a1ee8567e13796e44b77b5d9ebed[1].jpg

0a6a253809374ab9f2dbf2f2f434bd3b[1].jpg

d4ec0e74a0cb47ced4bef5da31612c76[1].jpg

f1faf7e4d7a84fba731c6d0809ac491d[1].jpg

897fc4f8bd05777dae8f81170b66c7c7[1].jpg

06516571afb88824b09b1f9bdec498d4[1].jpg

34fe5cbb6d1c20037cd4b638c873ce12[1].jpg


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2].jpg


37508ad05399b0e97d00f9e37eb3df9b[1].jpg


5584b662a609f629d5c1295e510b4a0f[1].jpg

c888e0afcb1c42ec0c7936cc7d2df622[1].jpg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군주 18-10-10 14:27
 
개인적으로 동로마를 굉장히 좋아해서 동로마를 멸망시킨 오스만이 너무 싫습니다 ㅠㅠ
     
Tenchu 18-10-11 12:40
 
비잔틴은 저두 좋아하는데 비잔틴 멸망시킨건 베네치아죠.  1204년에..
그뒤는 제국은 커녕 나라라고 하기도 민망할정도였고여..
          
군주 18-10-11 16:16
 
그래도 콘스탄티노플을 완전히 함락해서 동로마 자체를 없애버린 건 오스만이니까요..
Banff 18-10-10 14:49
 
1204-1261년 라틴제국으로 인해 싸그리 멸망한 것은 안나왔네요.
멸망은 베네치아와 4차 십자군이 먼저 시켰죠.. 그 이후 복구된 팔레올로고스 왕조는 뇌사상태 지속일 뿐이었고.
     
Tenchu 18-10-11 12:43
 
4차 십자군 이전엔 상인들에 의해서 돈은 억수로 많은 제국이었던 반면.. 베네치아가 상인도시라.. 억수로 운이 없었슴.. 상권 다 뺏기고 나구 그뒤 니케아가 제노바 도움받아 라틴제국 격파하구 다시 비잔틴 재건했어도 상권은 제노바가 다 가져가고.. (그뒤는 제노바 vs 베네치아끼리 다툼)
상권이 몰락하다보니.. 애궂은 농민들한테 세금 더 걷어서 국가 재건할려니.. 제대로 할수가 없었죠..
crocker 18-10-10 22:23
 
1400년대... 불쌍함
그 많은 영토들 아쉬움
다잇글힘 18-10-11 01:58
 
대학교때 생각나는군요. 방학때 세계사 서적 한두권정도 읽는게 일종의 재미였는데 존 노리치의 동로마사 두꺼운책을 한번 도전해본적이 있었습니다.  솔직히 너무 두껍고 후기로 갈수록 역사가 복잡해서 대충 훑어읽는 수준이었지만

어쨌든 읽으면서 이해한부분은 역시 로마는 로마였다. 다른 유럽국가들처럼 황제계승이 안정적이질 못하고 힘쎈 놈이 나오면 빈틈이 생기면 황제직 찬탈당한다는 경우가 비일비재. 스스로 물러나는 경우도 많고 그리고 폐위된 황제들은 죽임을 당하지 않으면 눈알이 성치 못한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리고 뭐랄까 제국을 통치하는 방식이 중국의 당나라의 절도사제와 비슷하다고나 할까. 지방세력(가문)이 거의 군권화되어서 여차하면 반란을 일으키고 중앙을 뒤엎는 일이 많았습니다. 북으로는 불가르, 아바르족같은 슬라브 또는 튀르크계 민족들, 아나톨리아와 레반트 지역에서는 페르시아나 이슬람 세력, 그리고 서쪽의 이탈리아 지역처럼  국경이 워낙 넓고 상대해야 적도 많아서 그럴수밖에 없었겠지만

위의 마지막 지도에도 나오지만 십자군에 의한 콘스탄티노플 함락 전후로 해서는 비잔틴은 사실상 삼분되었다고 보시면 됩니다. 니케아 제국이 다시 콘스탄티노플에 입성해서 마지막 왕조를 이어가지만 발칸 서부지역의 이피로스(100년정도 지나서 다시 통합)나 아나톨리아 북쪽 흑해연안의 현재의 트라브존을 중심으로 했던 트라페주스는 독립된 왕조나 마찬가지였으니까요. 사실 마지막 비잔틴 왕조도 팔레올로고스가가 아니라 트라페주스의 콤네노스가였습니다.

개인적으로 비잔틴제국의 중요한 역사적 전환기 세개를 꼽자면 7세기 헤라클리우스 황제시기의 아랍 무슬림 사이의 야르무크 전투 패배로 인한 레반트와 이집트 지역의 영구적 상실, 11세기 로마노스4세때 셀주크 투르크 사이의 만지케르트 전투패배와 이후의 내전으로 아나톨리아 지역의 지배권 상실. 그리고 13세기초 제4차 십자군에 의한 콘스탄티노플 함락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헤라클리우스 황제시기 이후로는  과거 로마제국과 같은 패권을 지중해 연안에서 더이상 누릴수 없게 되었고 로마노스4세 이후로는 에게해 연안과 발칸반도만의 지역국가로 쪼그라들었고(물론 그이후 일시적으로 다시 영토를 재탈환하기도 하지만), 라틴제국 이후로는 사실상 명맥만 이어가는 지역소국 수준으로 전락했습니다.
 
 
Total 16,65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650 [한국사] 중국 상고음 사이트 재밌네요 (3) 호랭이해 02:24 336
16649 [한국사] 夷(이)의 어원에 대해서 (1) 감방친구 12-10 296
16648 [기타] 동이족이란 말이 뭐 좋은 뜻인줄 아는 사람이 꽤 있… (15) 토막 12-10 527
16647 [기타] 내가 어떻게 한국사를 사랑하게 되었는가 (11) 도수류 12-10 377
16646 [한국사] 풍납토성와 해남 옥녀봉 토성 과연 마한의 토성들인… 뉴딩턴 12-10 429
16645 [한국사] 일제강점기 관련 일본 다큐멘터리 BTSv 12-10 463
16644 [기타] 자신의 의견을 반박하면 무조건 식뽕, 일베로 몰아가… (6) 남북통일 12-09 380
16643 [한국사] 작년에 갔던 연개소문이 돌아왔구먼 (2) 감방친구 12-09 411
16642 [한국사] 요서에 낙랑군과 요동군이 있었나요? (8) 도수류 12-09 230
16641 [한국사] 중세한국 역사지도 (17) 도수류 12-09 604
16640 [한국사] 한민족은 동이족이므로 동이족의 역사는 모두 한국… (4) 남북통일 12-09 273
16639 [기타] 나는 환빠가 아니며 나에게 시비거는 애들은 봐라 (23) 도수류 12-09 196
16638 [한국사] 고구려의 비늘갑옷은 혹시 (54) 도수류 12-09 376
16637 [한국사] 공자는 은나라 후손입니다. (19) 도수류 12-09 301
16636 [한국사] 저는 환빠라고 욕하는 사람들이 정말 싫습니다 (15) 도수류 12-09 245
16635 [한국사] 공자는 한국인이라고 들었는데요 (11) 도수류 12-09 368
16634 [한국사] 제가 생각하는 낙랑, 요동군의 위치 (7) 도수류 12-09 194
16633 [한국사] 지도로 그려본 고대한국의 영토 (16) 도수류 12-09 401
16632 [한국사] 마한 세력 힘이 얼마나 지배했나요? (1) 뉴딩턴 12-09 477
16631 [한국사] 고령군 미오사마 액유각인 이야기 (2) 호랭이해 12-07 879
16630 [기타] 식민사학의 억지주장에 대해 (33) 관심병자 12-05 1817
16629 [한국사] 토탈워 삼국지에서 요동 지역 (20) 북창 12-05 2040
16628 [한국사] 달항아리 청자(청자반양각연당초문) (6) rainfallen 12-03 1252
16627 [한국사] 다큐 답답해서;;청자백자 제 생각. (19) rainfallen 12-03 947
16626 [한국사] 영주(營州)와 고구려 서계(西界) 추적 15 - 거란(契丹) … (4) 감방친구 12-03 439
16625 [한국사] 영주(營州)와 고구려 서계(西界) 추적 15 - 거란(契丹) … (4) 감방친구 12-03 263
16624 [한국사] 영주(營州)와 고구려 서계(西界) 추적 15 - 거란(契丹) … (3) 감방친구 12-03 32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