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1-05 11:16
[한국사] 고수님들 고구려 말기 상황 관련해서 궁금한게 있습니다.
 글쓴이 : seharu77777
조회 : 1,327  

흔히들 연개소문 부자들 폭정 때문에 망했다고 많이 들었는데요.

예전에 티비를 보니 왕의 후궁들끼리 권력싸움이 벌어졌고 거기에 정치내분이 일어나서 서로 무력을 동원한 내전이 벌어져서 국력이 약화되어 중국의 침략에 무너질 수 밖에 없었다.

이런 내용을 봤는데 고수님들 정보 공유 부탁드립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호랭이해 18-11-05 11:22
 
추군 세군 이야기 하시는거 같은데 일본서기 내용 올려드릴게요
     
호랭이해 18-11-05 11:25
 
이 해에 고구려에 대란(大亂)이 있었다. 많은 사람이 살해당하였다[『백제본기』에는 “12월 갑오(20일)에 고려국의 세군(細群)과 추군(麁群)이 궁문에서 싸웠다.
북을 치면서 전투를 벌였다. 세군이 패하였으나 사흘 동안 군사를 해산하지 않았다. 세군의 자손을 모두 사로잡아 죽였다. 무술(24일)에 박국(狛國)의 향강상왕(香岡上王)이 죽었다(薨).”고 한다.].

이 해에 고구려에 대란이 있었다. 무릇 싸우다 죽은 자가 2천여 명이었다
[『백제본기』에서 “고구려에서 정월 병오에 중부인(中夫人)의 아들을 왕으로 세웠다. 나이가 8살이었다. 박왕(狛王)에게는 3명의 부인이 있었다. 정부인(正夫人)에게는 아들이 없었다. 중부인(中夫人)이 세자(世子)를 낳았다. 그의 외할아버지가 추군(麁群)이었다. 소부인(小夫人)도 아들을 낳았다. 그의 외할아버지는 세군(細群)이었다. 박왕이 병에 걸려 위독해지자 세군과 추군이 각각 부인이 낳은 아들을 즉위시키고자 하였다. 그래서 세군 측에서 죽은 자가 2천여 명이었다.”고 한다.].

545년
떡국 18-11-05 11:47
 
촐라롱콘 18-11-05 16:56
 
그런데 본문에 언급한 사건의 시기는 안원왕 시기로 대략 6세기 중반시기인데...

고구려가 멸망한 시점은 그로부터 백 년도 훨씬 더 지난 이후이고 그 중간 시기에

수-당과 오랜 투쟁시기를 거치기도 했는데.... 고구려 멸망의 원인과 직접적으로 연결하기에는

다소 비약이 아닌가 합니다.

물론 국내성-환도성을 기반으로 한 세군과 평양을 기반으로 한 추군의 대립,

5부족 연합체로 형성된 고구려에서의 귀족들의 권력 투쟁 등이 결국에는 연개소문이 부상하는

배경과 전혀 관련이 없다 할 수는 없겠지만.....
 
 
Total 16,73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38 [한국사] 한사군은 평양에 없었다는 것을 밝혀주는 국사편찬… 스리랑 01-18 479
16737 [한국사] 요서와 황룡, 황수와 로합하 (2) 감방친구 01-18 265
16736 [한국사] 위서와 수서 거란전 다시 보기 (2) 감방친구 01-18 218
16735 [한국사] 위서 388년 기사 중심 약락수(弱洛水) 추정지 (1) 감방친구 01-18 149
16734 [기타] 삼국시대 위나라 건국의 주축이 된 오환 (1) 관심병자 01-16 1121
16733 [일본] 이번 초계기 사건에 대한 일본의 의도에 대한 생각.. 승지골청년 01-15 1134
16732 [기타] [코리안루트를 찾아서](31) ‘연나라 강역도’와 조선 (1) 관심병자 01-15 965
16731 [한국사] 신라 강역은 반도가아님 (6) 우당탕뻥 01-14 1713
16730 [한국사] 독립운동가 이상재 연설 '조선 청년에게' 1927… (1) BTSv 01-14 536
16729 [기타] 고대 중국어가 주어 목적어 동사 순이었다는데 (16) 열공화이팅 01-13 1914
16728 [한국사] 일본서기 한반도 촌(村) 지명 (16) 호랭이해 01-12 2814
16727 [기타] 조선 초 명나라와 조선의 관계 (22) 관심병자 01-10 3620
16726 [기타] 뜬금) 역사의 자충수 논리 두가지 위구르 01-10 1120
16725 [기타] [대한제국 120주년] 다시 쓰는 근대사 <12> 비상계… 관심병자 01-09 837
16724 [한국사] 10 세기 초 거란과 해의 상황 (12) 감방친구 01-09 1747
16723 [한국사] 영주(營州) 추적과 정황 근거 감방친구 01-08 457
16722 [기타] 독일인 지그프리드 겐테의 견문기의 대한 제국 관심병자 01-08 1139
16721 [기타] 춘추필법이란? (3) 관심병자 01-08 663
16720 [한국사] 유튜브에 발해는 한국사가 아니라는 사람 있던데 (9) 아비바스 01-08 1159
16719 [한국사] 잘먹고 잘살다 죽으려면 민족반역자가 되더라도 후… 스리랑 01-08 517
16718 [한국사] 식민사학의 결과 - 중국의 동북공정을 받아들이는 젊… 얌얌트리 01-08 566
16717 [한국사] 자치통감주의 형북(陘北) 관련 기록 집성 (13) 감방친구 01-08 506
16716 [한국사] 중국 서안에 존재하는 피라미드의 실체 (4) 아비바스 01-07 1900
16715 [한국사] 카자흐스탄은 정말 단군의 나라일까? (2) 아비바스 01-07 1349
16714 [한국사] 이 영상 고고학적으로 확실한 거 맞음? (14) 아비바스 01-07 869
16713 [한국사] 건길지 코니키시의 시 음 (6) 호랭이해 01-07 703
16712 [한국사] 5세기 이후 고구려 서쪽 강역을 추적하며 감방친구 01-07 87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