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1-07 09:14
[한국사] 5세기 이후 고구려 서쪽 강역을 추적하며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879  

사서교차분석을 통하여
6세기말부터 고구려 멸망 전까지
수ㆍ당의 영주를 추적하는 방법론으로
고구려의 5세기부터 멸망 전까지의 서쪽 강역을 고찰하는 작업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이 고찰 작업은
이 시기의 영주 치소의 위치를 현 단위로 점 찍듯 콕 찍어내는 것이 목적이 아닙니다.
그것은 전혀 불가능합니다
어디 쯤, 어느 일대에 있었다 ㅡ 하는 정도의 추정은 가능한 일이나 점 단위로 제시할 수 없습니다

저는 전문 연구자가 10년에 걸쳐 할 일은 1년에 몰아서 하고 있습니다
하여ㅡ
ㅡ 그만큼 힘들고
ㅡ 그만큼 정밀하지 못합니다

여기에서 정밀하지 못 하다 함은 점과 선 단위로 명명백백하게 고증할 수 없다는 말입니다

이 지난한 고찰 작업은 사실 이미 시작 전에 80% 경과를 보고 들어간 것입니다

그것을 정리하여 보이는 데에 시간이 많이 걸릴뿐입니다

북위ㅡ수 초 시기 문제를 마무리하고
이미 그동안 고찰한 것들을 재정리하여 붙이는 것으로
이 작업을 마무리할 것이며

두세 달 정도 소요될 것을 예상합니다

이 지난한 탐문과정, 그리고 저의 2016~2018년 탐구작업들을 쭉 지켜보며 잘 따라오신 분들은

적어도
ㅡ 학계 통설에서의 고구려 평양 위치
ㅡ 학계 통설에서의 고구려 압록강 위치
ㅡ 학계 통설에서의 요수의 위치

등이 실상과 다르다는 것에는 도달하셨으리라 믿습니다

저는 가용한 모든 사서를 교차분석하여 보고 있습니다
이들 사서는 기성 사학계에서도 중시하여 보는, 그들이 보는 것과 똑같은 사서입니다

사고 능력이 인간수준이라 한다면
이들 기성 사학자들에게 분노해야 합니다

이 고찰 과정에 지속 동참하시며
다시금 이것은 꼭 기억하십시오
ㅡ 고구려 서쪽 영역은 요수를 건너 2천 리로 북위 영주에 닿았다
ㅡ 당 태종은 고구려 정벌을 앞두고 "유주로부터 북쪽으로 요수까지 2천 리가 무주현(주와 현이 없다. 즉 당나라 땅이 아니다.)"이라고 발언했습니다
ㅡ 이세적이 건넌 요수는 아주 작은 하천이었습니다
ㅡ 수ㆍ당군이 건넌 요수는 그 양쪽 강가에 수풀이 우거진 작은 강이었습니다
ㅡ 요수는 100보, 압록강은 300보 이상
ㅡ 수와 당나라 당태종 시기까지 이들의 영주는 현 조양시는 커녕 유성에 없었습니다
ㅡ 605년 당시 유성은 고구려 땅이었습니다
ㅡ 수나라 영주는 605년에 거란에 의해 공격을 받고 폐지됐습니다
ㅡ 605년 당시 유성에는 고구려의 국제 교역시장이 있었습니다
ㅡ 수양제가 요수를 건너려다 완강한 저항에 부딪혀 뒤로 물러나 유성의 임해둔에 머무는데 그 기사에서 유성은 요수의 서남쪽에 있었습니다
ㅡ 당 태종이 설치한 요악도독부(해), 송막도독부(거란)는 당시 당나라 영주의 동북쪽에 있었는데 이들의 위치는 현 파림우기와 파림좌기 근처입니다

등등

저는 거짓말을 하지 않았고 하지 않습니다
모두 사서에 적혀있는 내용이며 모두 지금껏 다 사서기록을 제시하며 살펴본 것들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6,74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41 [한국사] 물길 을력지 이동경로로 본 고구려의 서쪽 영역# (2) 감방친구 11:17 138
16740 [기타] 구당서 지리지 하북도-유주대도독부 남북통일 00:36 128
16739 [한국사] 475년 경, 물길의 사신 을력지의 방문 경로 (7) 감방친구 01-19 705
16738 [한국사] 한사군은 평양에 없었다는 것을 밝혀주는 국사편찬… 스리랑 01-18 857
16737 [한국사] 요서와 황룡, 황수와 로합하 (2) 감방친구 01-18 402
16736 [한국사] 위서와 수서 거란전 다시 보기 (2) 감방친구 01-18 338
16735 [한국사] 위서 388년 기사 중심 약락수(弱洛水) 추정지 (1) 감방친구 01-18 196
16734 [기타] 삼국시대 위나라 건국의 주축이 된 오환 (1) 관심병자 01-16 1205
16733 [일본] 이번 초계기 사건에 대한 일본의 의도에 대한 생각.. 승지골청년 01-15 1190
16732 [기타] [코리안루트를 찾아서](31) ‘연나라 강역도’와 조선 (1) 관심병자 01-15 1030
16731 [한국사] 신라 강역은 반도가아님 (7) 우당탕뻥 01-14 1814
16730 [한국사] 독립운동가 이상재 연설 '조선 청년에게' 1927… (1) BTSv 01-14 591
16729 [기타] 고대 중국어가 주어 목적어 동사 순이었다는데 (16) 열공화이팅 01-13 2004
16728 [한국사] 일본서기 한반도 촌(村) 지명 (16) 호랭이해 01-12 2907
16727 [기타] 조선 초 명나라와 조선의 관계 (22) 관심병자 01-10 3700
16726 [기타] 뜬금) 역사의 자충수 논리 두가지 위구르 01-10 1149
16725 [기타] [대한제국 120주년] 다시 쓰는 근대사 <12> 비상계… 관심병자 01-09 874
16724 [한국사] 10 세기 초 거란과 해의 상황 (12) 감방친구 01-09 1792
16723 [한국사] 영주(營州) 추적과 정황 근거 감방친구 01-08 470
16722 [기타] 독일인 지그프리드 겐테의 견문기의 대한 제국 관심병자 01-08 1192
16721 [기타] 춘추필법이란? (3) 관심병자 01-08 698
16720 [한국사] 유튜브에 발해는 한국사가 아니라는 사람 있던데 (9) 아비바스 01-08 1207
16719 [한국사] 잘먹고 잘살다 죽으려면 민족반역자가 되더라도 후… 스리랑 01-08 544
16718 [한국사] 식민사학의 결과 - 중국의 동북공정을 받아들이는 젊… 얌얌트리 01-08 601
16717 [한국사] 자치통감주의 형북(陘北) 관련 기록 집성 (13) 감방친구 01-08 525
16716 [한국사] 중국 서안에 존재하는 피라미드의 실체 (5) 아비바스 01-07 1965
16715 [한국사] 카자흐스탄은 정말 단군의 나라일까? (2) 아비바스 01-07 140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