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1-08 21:05
[기타] 춘추필법이란?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698  


그러다 춘추 시대에 접어들면서 천자의 권위가 쇠락하고 제후들이 제각기 영토를 분할하여 서로 패권을 다투는 '군웅할거'의 시대가 도래하였다. 자식이 부모를 죽이고, 신하가 임금을 죽이는 극도의 혼란 상태가 지속되었는데도 이를 바로잡을 영웅은 출현하지 않았다. 이때 공자가 『춘추』를 지어 난신적자에게 '필주()'를 가해 세상을 도와 사람들의 마음을 채우는 공을 세웠다.

공자는 "나를 알아줄 것도 오직 『춘추』뿐이고, 나를 벌하는 것도 오직 『춘추』일 뿐이다"라고 말하였다. 공자의 이 말은 일개 신하의 신분으로 천자의 사업을 대신하여 난신적자가 두려움에 떨게 한 공을 세운 것은 사실이나, 참람함을 면치 못할 것이라는 감회를 말한 것이다. 후대 유가는 공자가 『춘추』를 지어 '소왕()', 즉 무관의 제왕으로서의 업적을 이룩하였다고 칭송하였다. 단지 붓 한 자루를 가지고 천자와 마찬가지로 충신효자를 상주고 난신적자를 벌해 도의를 밝게 하고 질서의 엄격함을 드러내었다는 의미이다.

[네이버 지식백과] 공자의 춘추필법 (중국의 문화코드, 2004. 2. 10., ㈜살림출판사)


춘추필법은 중원 사서에서 자주 나오는 표현법으로 '바르게' 적는것이다.
하지만 흔히 착각하는게 이 바르게 적는다는게 객관성이 있다는것은 절대 아니다.
대의명분에 맞게 적는것.
쉽게 말하자면 동양 고전에 자주 나오는 권선징악에 맞게 적는것이라고 생각한다면 옳을것이다.

예를 들자면,
나라가 망했으면 그왕이 신하들의 충언을 무시하고 방탕한 생활을 해서 망했다고 교훈적인 내용을 적는것이다.
실제 우리 고대국가와 관련있는 내용의 예를 하나들면,

고구려 수나라 전쟁때 수나라에서 전국의 죄수를 동원했다고 기록했다.
상식적으로 죄수들에게 무기를 들려서 전쟁에 끌고나가도 지휘가 될지 모를일이고,
아무리 중원이 인구가 많아도 수십만명의 죄수가 있을리가 없다.
그럼 왜 이런 말도 안되는 얘기를 적었나?
황제가 직접일으킨 수나라군이 참혹하게 패배하고 수많은 자국민이 전사한 전쟁이었다.
황제가 외국군대에게 참패했으니,
이치에 맞는 이유가 있어야 하는것이다.
그래서 찾은 변명이 병사들이 죄수들 즉, 악한 사람들이었으니,
이 악한들에게 하늘이 벌을 준것이다.
그런 이유로 무고한 수나라 수십만의 장정들을 죄수로 몬것이다.

흉노와의 조공관련 기록에도 포위된 황제가 지혜를 발휘해 아녀자의 질투를 유발해 벗어났다고 적어놨지만,
그후 기록에 매년 흉노에 공물을 바친걸 알수있다.
실제로는 포위된후 금품을 바치는 조건으로 항복해 목숨만 건진것으로 볼수있다.
포위되서 탈출도 못하는 상황에서 흉노 내지까지 편지를 보낼수 있을리가 있을까?
그럴 여력이면 황제가 포위를 뚫고 탈출하는게 나을것이다.
즉, 이 기록은 전투는 야만인들에게 졌지만 우리는 지혜를 발휘해 위기를 모면했다는 식의 꾸며낸 얘기인것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볼텍스 19-01-08 21:43
 
권선징악 아닌데요?

현자를 중심으로 안으로는 본국을 중심으로 기록하면서 좋지 않은 일은 사건의 크기와는 관계없이 모두 감추었고
이같은 필법은 주공의 가르침 이라 하는거죠

특히 공자 자신의 감정과 생각이 많이 들어간게 춘추필법입니다.

참고로 공자의 춘추는 노나라역사서 춘추의 비평서이기 때문에 이런 식의 기술이 허용이 됩니다.
하지만, 현재는 노나라의 춘추가 없고, 공자의 춘추를 역사서로 취급하니....
아비요 19-01-09 11:48
 
원래 춘추필법은 저런거다라고 넘기면 될듯.. 유학처럼 변질되어서 결국 자기들 불리한 내용은 간략화 혹은 삭제하는 식으로 발달함. 결국 최근엔 동북공정같은 역사수정주의로 발달..
위구르 19-01-10 14:05
 
수천년간 변화와 진화를 거듭한 한족의 역사왜곡 기술은 논문감인듯;; 누가 저걸로 연구한번 하면 재미있을 텐데
 
 
Total 16,74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42 [한국사] 유주는 고구려의 영토인가?? 남북통일 16:19 3
16741 [한국사] 물길 을력지 이동경로로 본 고구려의 서쪽 영역# (2) 감방친구 11:17 140
16740 [기타] 구당서 지리지 하북도-유주대도독부 남북통일 00:36 130
16739 [한국사] 475년 경, 물길의 사신 을력지의 방문 경로 (7) 감방친구 01-19 705
16738 [한국사] 한사군은 평양에 없었다는 것을 밝혀주는 국사편찬… 스리랑 01-18 857
16737 [한국사] 요서와 황룡, 황수와 로합하 (2) 감방친구 01-18 402
16736 [한국사] 위서와 수서 거란전 다시 보기 (2) 감방친구 01-18 338
16735 [한국사] 위서 388년 기사 중심 약락수(弱洛水) 추정지 (1) 감방친구 01-18 196
16734 [기타] 삼국시대 위나라 건국의 주축이 된 오환 (1) 관심병자 01-16 1205
16733 [일본] 이번 초계기 사건에 대한 일본의 의도에 대한 생각.. 승지골청년 01-15 1190
16732 [기타] [코리안루트를 찾아서](31) ‘연나라 강역도’와 조선 (1) 관심병자 01-15 1030
16731 [한국사] 신라 강역은 반도가아님 (7) 우당탕뻥 01-14 1814
16730 [한국사] 독립운동가 이상재 연설 '조선 청년에게' 1927… (1) BTSv 01-14 591
16729 [기타] 고대 중국어가 주어 목적어 동사 순이었다는데 (16) 열공화이팅 01-13 2004
16728 [한국사] 일본서기 한반도 촌(村) 지명 (16) 호랭이해 01-12 2907
16727 [기타] 조선 초 명나라와 조선의 관계 (22) 관심병자 01-10 3700
16726 [기타] 뜬금) 역사의 자충수 논리 두가지 위구르 01-10 1149
16725 [기타] [대한제국 120주년] 다시 쓰는 근대사 <12> 비상계… 관심병자 01-09 874
16724 [한국사] 10 세기 초 거란과 해의 상황 (12) 감방친구 01-09 1792
16723 [한국사] 영주(營州) 추적과 정황 근거 감방친구 01-08 470
16722 [기타] 독일인 지그프리드 겐테의 견문기의 대한 제국 관심병자 01-08 1192
16721 [기타] 춘추필법이란? (3) 관심병자 01-08 699
16720 [한국사] 유튜브에 발해는 한국사가 아니라는 사람 있던데 (9) 아비바스 01-08 1207
16719 [한국사] 잘먹고 잘살다 죽으려면 민족반역자가 되더라도 후… 스리랑 01-08 544
16718 [한국사] 식민사학의 결과 - 중국의 동북공정을 받아들이는 젊… 얌얌트리 01-08 601
16717 [한국사] 자치통감주의 형북(陘北) 관련 기록 집성 (13) 감방친구 01-08 525
16716 [한국사] 중국 서안에 존재하는 피라미드의 실체 (5) 아비바스 01-07 196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