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3-13 23:36
[세계사] 미국의 농부들
 글쓴이 : 탄돌이2
조회 : 1,122  

USA 사람들은 
자신들이 세계최초로 밀과 벼 농사를 지은 사람들이 아니라,
세상 모든 문명의 최종 상속자이고 수혜자라서 쪽팔려서 뒈저버리는가요?

우리가 인디아/동남아의 신석기 농부들의 도움을 받은 게 쪽팔린가요?
나는 적어도 신석기 초기 고인돌의 주인들 중 상당수는 그들이라고 보는데,  쪽팔린가요?
신석기 농업혁명을 일으키고 그 유산을 우리에게 물려준 그들에게 고맙다고 감읍해도 모자랄 판에.... 

님들 맨탈 참 오묘하고 B루하네요.
maxresdefault.jpg

combine-harvester-in-barley-field-during-harvest-picture-id535873737.jpg.800x600_q96.pn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revneer 19-03-14 01:19
 
님이 주장하는근거가 전혀없으니까요
씨앗은한국에서발견됬는데 주궁장창 야생벼만이야기하는건
님의귀가닫혀있기때문이죠
야생벼가 구석기시대에 남쪽그지역에만살았다는증거는없죠
벼가 추운데서살수있다는건 실험으로증명되었습니다만
     
탄돌이2 19-03-14 01:24
 
구석기 시대의 인류는 농사도 지을 줄 몰랐는뎁쑈.
추운데서 산다는 것은, 추운데서 대를 이어 번식한다는 것이지요.
참 쉽죠잉~

그닌깐 추운데서 대를 이어 번식한다는 증거를 가저오라구 하는 겁니다.
야생벼!를 가저오라구요.

또 어떤 실험인 지 썰썰썰썰......ㅋㅋㅋ

내가 아까 말쓸 드렸죠,
4계절 기후에서 야생에 볍씨를 뿌리면
첫해는 발아율은 극악으로 낮아도 늦은 봄이나 초여름에 싹을 틔우지만
개화시기에 서리가 내려서 죽거나 만의 하나 개화를 마처도 11월의 낮은 기온 때문에
부실한 열매가 되거나 쭉정이만 남게 되어 이듬해는 싹도 못 틔우고 멸종한다구.....ㅋ

지난 1만년간 실험했던 것인데, 뭘 또 실험은.....ㅋㅋㅋ
예전에는 4월까지도 눈이 내렸는데....ㅋ
          
revneer 19-03-14 02:40
 
국립 작물시험장 춘천출장소에서 냉해실험을 통해 벼가 자랄 수 있는 온도를 실험한 결과, 따뜻한 기후에서만 자라는 것으로 알려진 벼가 기후적응을 잘하는 식물로 밝혀져 1만 5000년 전 학설이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졌다.

제말은 한국에서 야생벼가 있었으나 재배로인해 좁은땅에서 멸종했을 가능성도있지요.
반대로 남쪽에서 첫재배했으나 아직 증거가 안나왔을수도 있지요.
어쩃건 님의 주장이 맞으려면 남쪽어딘가에서 재배를 인정할만한 뭐가 나와야하는데
나오지도 않은걸 야생벼로만 주장해봤자 가설일뿐이죠
역사는 어디까지 증거가 말해주지않습니까 일단 발견이되야죠
               
탄돌이2 19-03-14 03:24
 
많이 아프신 분
                    
revneer 19-03-14 03:26
 
님 주장이 말이안되니 엉뚱한소리를 하시네염..
                         
운드르 19-03-14 09:15
 
저 작자 원래 저래요.
신경쓰면 지는 겁니다.
                    
뚜리뚜바 19-03-14 08:23
 
제일 아픈사람이 남 걱정은 엄청하시네 바쁘게 사셔 굿~!
                    
세트 19-03-17 03:15
 
탄돌e가 젤 상태 안좋고 더 아파보이네 ㅇㅇ
 
 
Total 16,88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887 [한국사] 칼리S님, 빨리 비사성 사료 근거 주세요 (20) 감방친구 03-22 521
16886 [한국사] 거란 동경의 이치(移置) 관련 사서 원문과 해석 (2) 감방친구 03-22 249
16885 [한국사] 거란 동경의 이치(移置) 고찰 (4) 감방친구 03-22 231
16884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4) (1) 백운 03-22 282
16883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3) 백운 03-22 126
16882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2) 백운 03-22 134
16881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1) 백운 03-22 243
16880 [한국사] 고조선어 부여어는 별개다? (7) 강원도인 03-22 390
16879 [한국사] 요택과 거란 동경 (3) 감방친구 03-21 505
16878 [한국사] "가야 건국설화" 그림 새긴 대가야 토제방울 발견"....… (4) Attender 03-20 1405
16877 [한국사] 한영우교수의 51쇄 간행된 <다시찾는 우리역사> … 스리랑 03-20 464
16876 [한국사] 불고기 원조=고구려 맥적? 역사로 둔갑한 낭설 (7) 뉴딩턴 03-20 1040
16875 [한국사] 고대에 최고지도자는 한알(天)이었다. (4) 백운 03-20 771
16874 [한국사] 사극에는 단 한번도 등장하지 않았던 실존했던 관모. (15) 막걸리한잔 03-18 1796
16873 [한국사] 가탐도리기 영주입안동도(營州入安東道) 분해와 분… (22) 감방친구 03-18 700
16872 [세계사] [혐댓글]잠금니다. (8) 탄돌이2 03-16 234
16871 [한국사] 여진족에게 이용만 당하고 종족이 없어진 발해인 (11) 강원도인 03-15 2651
16870 [한국사] 말갈이 아니라 흑수말갈입니다 (21) 감방친구 03-15 1201
16869 [일본] MBC설탕의 제국. (1) 쉿뜨 03-15 1343
16868 [기타] 무기력과 의욕상실, 집중력 저하 (8) 감방친구 03-15 708
16867 [한국사] 동이족(동북) 중에 말갈만이 말이 통하지 않았다. (7) 강원도인 03-15 1421
16866 [세계사] 한글을 훔치고 싶은 놈들 (5) 탄돌이2 03-14 2823
16865 [한국사] 우리나라 사라진 거대 문화재들의 복원 모음 영상 (1) 칼스가 03-14 1348
16864 [한국사] 삼한인들은 말을 탈수가 없었다? (9) 강원도인 03-14 1247
16863 [한국사] 한글에 대해서 문의 드립니다 (28) 이든윤 03-14 932
16862 [한국사] 압록강의 어원에 대한 단상 (7) 백운 03-14 810
16861 [기타] Rice Terrace 이름도 멋지네 (9) 탄돌이2 03-14 47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