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8-19 14:43
[한국사] 이영훈의 반일 종족주의
 글쓴이 : 행복찾기
조회 : 1,555  

이영훈의 반일 종족주의에 나오는 내용을
반대로 일본의 혐한 또는 아시아 배척 종족주의로 바꾸면 그대로 들어맞는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영훈의 식근론도 마찬가지로
그 식근론의 대상을 일본으로 바꾸면 바로 그 시기와 대상이 일본에 거의 그대로 맞아떨어지고요...

즉, 일본의 한국 또는 한반도 발전에 기여했다는 엉터리 주장은
오히려 자신들이 얻은 혜택 또는 자신들의 민족적 종족주의를 감추기 위한 간교한 말장난입니다.

고려장이라는 것도 사실은 일본의 민속문화였고, (당연히 일본장이라고 바꾸는 게 맞습니다.)
냄비근성이니 더러운 조센징이니 하던 것들도 바로 왜구들 스스로가 그러한 것을
한국으로 돌려말한 것이었고요...
일본인들의 그 끔찍한 냄비근성,, 
일본인과 만나보면 알게되는 일본인의 지저분함...
그러한 것을 강제점령당한 한반도인들이 그렇다는 식으로 자신들의 더러움을 감췄던 왜구..

이영훈이 주장하는 반일 종족주의는 결국
왜구 종족주의를 감추기 위한 이영훈의 사기행각이라고 봅니다.
아니면,, 주인을 섬기는 노예의 마음을 대변한 것일지도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Rruck 19-08-19 16:44
   
국가와 민족은 내 알 바 아니다. 우리 집안만 잘살면 된다.
아무나 모르는 우리집안 최고의 비지니스 친일매국.
최고수익을 내는 비지니스라 대대로 가업처럼 부끄러움없이
현재까지 내려오는..

친일 씨족주의
 
 
Total 17,68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683 [한국사] 사서를 근거한 요택(遼澤)의 위치 감방친구 00:04 38
17682 [한국사] 고구려의 서쪽 강역이 어디인가에 대해 논할 이야기. (1) 고구려거련 02-21 96
17681 [기타] 중국에선 검색해도 안나오는 공산당 파벌이야기 관심병자 02-21 187
17680 [한국사] 김재규가 이야기 한 2,26 사건 풍림화산투 02-21 130
17679 [북한]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17편.. 돌통 02-21 136
17678 [북한] 모택동은 어떻게 1인자로 발돋움할 수 있었을까? 돌통 02-21 114
17677 [북한] 평양에 원상 복귀한 장성택 집안 돌통 02-21 224
17676 [북한] 北정책 문헌 AI로 분석한 한은… "김정은 시기, 내부 돌통 02-21 93
17675 [북한] 김정은의 ‘웅대한 작전’ 시나리오 돌통 02-21 90
17674 [북한] AI 분석해보니“北, 김정은 집권뒤 자본주의 비판 감… 돌통 02-21 67
17673 [북한] "AI로 北문헌 분석해보니…김정은 체제들어 개방 대… 돌통 02-21 55
17672 [북한] 이승만과 이기붕,과욕이 부른 비극적 결말.. 돌통 02-21 56
17671 [북한] 친일파와 빨갱이.. 돌통 02-21 61
17670 [북한] 대한민국 근현대사 만악의 원흉. 초대 통. 늙은이.. 돌통 02-21 68
17669 [북한] 내가 이토를 죽인 이유는 이러하다. (사진과 글씨들). 돌통 02-21 74
17668 [북한] 사진 한장으로 계기가 된 4.19혁명.이승만의 몰락.. 돌통 02-21 66
17667 [북한] 2월10일,백범은 눈물로 고했다. 돌통 02-21 52
17666 [북한] 아버지 잃은 아들의 증언"이승만,대통령으로 인정못… 돌통 02-21 60
17665 [한국사] 삼국지의 저자 진수가 바라본 동쪽의 여러나라 (오환… (6) 소유자™ 02-18 1763
17664 [기타] 중공이 조용히 세계 지도를 바꾸는 법 (1) 관심병자 02-17 2136
17663 [기타] 역사교육 강화의 필요성 (5) 관심병자 02-16 700
17662 [한국사] 러시아 항일 독립운동의 대부 최재형의 손자 최 발레… (1) mymiky 02-16 678
17661 [한국사] 당 태종은 영주(유성)를 거치지 않고 고구려를 침공… 감방친구 02-15 635
17660 [한국사] 당 태종 일정에서 기준값(거리&속도)을 산출하여 비… (1) 감방친구 02-14 587
17659 [한국사] [펌] 개인적으로 고구려 전쟁사에서 안타까운 전투 (14) 고구려거련 02-14 1289
17658 [북한] 기생충 이 되살려낸 블랙리스트 의 추억 돌통 02-14 993
17657 [북한] "좌파약점 잡겠다며 쓰레기통 기저귀까지 뒤져" 한심… (1) 돌통 02-14 73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