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8-21 02:30
[북한] 2010년 이후부터, 현재 2019년까지 러시아인들의 스탈린의 평가,여론..
 글쓴이 : 돌통
조회 : 2,130  

1년전에 러시아를 여행 간적이 있었다.  내앞의 도로에 스탈린
그려진 버스가 서있었다.   문득 스탈린이라는 인물을 생각하게 되었다.
 


왜냐하면 스탈린은  6.25 전쟁 발발의 책임과 연관이 있을뿐 아니라, 김일성을 북한의 최고 지도자로 만드는데 깊게 관여한 인물이기도 했다.
  


현재 북한 체제가 있겠끔 밑바탕에 많은 영향력을 끼친 사람이다. 이런면에서 보면 남한,대한민국과는 악연의 인연이 있는 인물인것이다.



스탈린은 다른나라의 지도자,독재자다.  물론 역사적 평가는 우선적으로 1차적으로 러시아인들이 평가해야하고 그럴수 밖에 없다.


구소련의 스탈린이 사망한지도 66년 정도 세월이 지났을 거다.


이 시간 동안 소련은 많은 일들이 있었고 그 주체가 되는 소련이라는 나라는 붕괴, 없어지고 사라졌다.
이런 관점에서 누구보다 스탈린을 잘아는 러시안인들은  그가 사망한지 65년이 넘은 지금 스탈린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가 문득 궁금했다.
 


그래서 보관하고 있던 자료들을 들쑤시고 궁금한것은 대학동창들과 전화,메일,sns등으로 물어보기도 하고 상대방들의 입장도 들어 보곤했다.


2013년 그의 사후 60주년에 즈음하여 스탈린에 대한 출판붐이 다시 일기 시작 했었다고 한다.  2017년인가..   ВЦИОМ의 조사에 따르면 36%의 응답자가 스탈린을 긍정적으로 평가하였으며(3%는 열광적으로 그를 숭배하였고 6%는 그를 이해한다고 답했습니다.
 


27%가 그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내었다.), 25%가 부정적이었다. (5%의 응답자가 무섭다고 답했고 6%는 그를 혐오한다고 밝혔다고 한다.
  


14%의 응답자는 그를 증오한다고 답했습니다.) 관심 없다고 응답한 이들이 30%, 응답하지 않은 이들이 8%에 이르렀다는 공개 자료가 있다.



스탈린 지지자들은 여전히 스탈린의 유산을 현대사회에 복원하려고 한다고 한다. 볼고그라드를 스탈린그라드로 개명하려는 시도 또한 그것의 일환이다.
 


그러나 레바다 센터의 설문에 따르면 39%의 러시아인들이 이를 반대하고 있다고 한다. 그리고 36%정도 만이 이를 찬성한다고 답했다고 한다.


레바다 센터의 구드코프 소장은 스탈린에 대해 무관심을 표명한 응답자의 수가 10년 전에 비해 증가하고 있음은 명확한것 같다고 한다.
 


스탈린에 대한 무관심을 표명한 응답자의 수의 비율은 특히 20대 젊은이들 사이에서 매우 높게 드러났다고 한다.



절대 권력을 휘두르고 자기자신에게 너무나도 엄격하고 냉정했던 요시프 스탈린..  그는 강압적으로 한시대를 이끌었고 러시아 역사에서 어쩔수없이 없어서는 안될만큼 중요한 인물이다.



그의 관련된 서적들을 읽으면 왜곡된 심리가 곳곳이 살펴지는데  어쨌든 지금 러시아에서는 그를 저렇게 보고 있다고 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위구르 19-08-31 00:36
   
안타깝지만 가독성 좆같네요
 
 
Total 17,68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683 [한국사] 사서를 근거한 요택(遼澤)의 위치 감방친구 00:04 30
17682 [한국사] 고구려의 서쪽 강역이 어디인가에 대해 논할 이야기. (1) 고구려거련 02-21 89
17681 [기타] 중국에선 검색해도 안나오는 공산당 파벌이야기 관심병자 02-21 184
17680 [한국사] 김재규가 이야기 한 2,26 사건 풍림화산투 02-21 125
17679 [북한]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17편.. 돌통 02-21 135
17678 [북한] 모택동은 어떻게 1인자로 발돋움할 수 있었을까? 돌통 02-21 113
17677 [북한] 평양에 원상 복귀한 장성택 집안 돌통 02-21 223
17676 [북한] 北정책 문헌 AI로 분석한 한은… "김정은 시기, 내부 돌통 02-21 93
17675 [북한] 김정은의 ‘웅대한 작전’ 시나리오 돌통 02-21 90
17674 [북한] AI 분석해보니“北, 김정은 집권뒤 자본주의 비판 감… 돌통 02-21 66
17673 [북한] "AI로 北문헌 분석해보니…김정은 체제들어 개방 대… 돌통 02-21 55
17672 [북한] 이승만과 이기붕,과욕이 부른 비극적 결말.. 돌통 02-21 55
17671 [북한] 친일파와 빨갱이.. 돌통 02-21 61
17670 [북한] 대한민국 근현대사 만악의 원흉. 초대 통. 늙은이.. 돌통 02-21 68
17669 [북한] 내가 이토를 죽인 이유는 이러하다. (사진과 글씨들). 돌통 02-21 73
17668 [북한] 사진 한장으로 계기가 된 4.19혁명.이승만의 몰락.. 돌통 02-21 66
17667 [북한] 2월10일,백범은 눈물로 고했다. 돌통 02-21 52
17666 [북한] 아버지 잃은 아들의 증언"이승만,대통령으로 인정못… 돌통 02-21 60
17665 [한국사] 삼국지의 저자 진수가 바라본 동쪽의 여러나라 (오환… (6) 소유자™ 02-18 1762
17664 [기타] 중공이 조용히 세계 지도를 바꾸는 법 (1) 관심병자 02-17 2135
17663 [기타] 역사교육 강화의 필요성 (5) 관심병자 02-16 700
17662 [한국사] 러시아 항일 독립운동의 대부 최재형의 손자 최 발레… (1) mymiky 02-16 678
17661 [한국사] 당 태종은 영주(유성)를 거치지 않고 고구려를 침공… 감방친구 02-15 634
17660 [한국사] 당 태종 일정에서 기준값(거리&속도)을 산출하여 비… (1) 감방친구 02-14 587
17659 [한국사] [펌] 개인적으로 고구려 전쟁사에서 안타까운 전투 (14) 고구려거련 02-14 1289
17658 [북한] 기생충 이 되살려낸 블랙리스트 의 추억 돌통 02-14 993
17657 [북한] "좌파약점 잡겠다며 쓰레기통 기저귀까지 뒤져" 한심… (1) 돌통 02-14 73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