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2-23 08:53
[기타] [인용] 신라 건국신화 6촌장은 인도 타밀인, 박혁거세는 인도인이 키웠다?
 글쓴이 : 조지아나
조회 : 739  


장문의 글내용입니다.  일부 인용하며, 원출처 참고 하세요! 
역사 퍼즐 맟추기가   참  재미 있군요. 


해당 기사는,  인도  타밀인들이 건너와서  신라 6촌로를 이루었다 
삼국사기 기록  신라건국 관련  6촌장 등장 인명은  인도 타밀인의  한자식 표기_ 고대 타밀 언어 비교 근거합니다.

연장선에  한국인과  인도 타밀인의  언어 , 전통놀이, 역사 유사성을  비교  설명합니다.  

언어학적 분석이 주된내용으로
인도 타밀인들이 가야사와 관련하여,
인도 남부 kurinii moutaitn  (쿠린지 산)과  구지봉을 동일시 하는것과 비슷한 뉘앙스를 느끼게 됩니다.


오랫동안 크게 이슈화 되지 않는 점이 오히려  이상 합니다.   왜 일까요 ?
아마도  인도의 지리학적 위치 고려 ,  언어학적  역사 해석이라 주목받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보여지며  
가야사  허황옥이 신화로  취급 되는것 보다  더 낮은 수준의  관심 소홀로 보여집니다.  

신라 건국이후 17대 부터  김씨 왕조의 (투후 김일제 후손) 세습이 이루어 졌습니다.
왜 이때부터 세습이 이루어졌을까?   궁금해지는 내용으로  역사적 배경  연구 조사가 필요합니다.  

신라 역사는   투후 김일제 후손에만 관심이 집중된 경향이 있습니다.


http://weekly.khan.co.kr/khnm.html?mode=view&code=116&artid=13577&pt=nv
2007.01.23

신화에 나타나는 우리말과 타밀어의 유사성, 힌두교문화의 흔적
신라의 시조 박혁거세의 탄강신화가 깃든 경북 경주시 탑동 나정. <경향신문 >

신라의 시조 박혁거세의 탄강신화가 깃든 경북 경주시 탑동 나정. <경향신문>


지난 10월 말 경부고속철도가 지나가는 경주시 내남면 덕천리 구간에서 신라 초대왕 박혁거세(BC69~AD 4)를 키웠던 진한 6촌장의 사로육촌 중 고허촌의 유적이 대량 발굴되면서 이들의 정체 규명에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 따르면 고구려의 시조 주몽은 알에서 태어나 왕궁에서 키워지다가 자력으로 만주지역에 고구려를 세우고, 가야의 시조 김수로왕은 알에서 태어난 지 반나절 만에 성인이 돼 보름 지나 왕위에 오른다. 하지만 모든 박씨의 시조인 박혁거세는 알에서 태어나 사로육촌의 6촌장 손에 13년간 키워지고 나서 신라의 초대왕으로 추대된다.

진한 6촌장 인도 타밀 출신 추정

필자는 가야 초대 왕비 허왕후 및 신라 제4대 석탈해왕의 설화 속에 언어적 유사성 및 해양교류 등을 추적한 결과, 이들이 인도 남부의 타밀 출신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그 연장선상에서 박혁거세의 설화에 나오는 주요 명칭들이 당시 타밀어와 일치하는 것을 발견했다. 더구나 윷놀이와 제기 등 우리의 전통 민속놀이도 타밀어 명칭과 놀이 형태가 완전히 똑같다. 박혁거세의 대부 격인 6촌장이 타밀 출신이라 자신들의 언어와 풍습을 우리에게 그대로 소개했기 때문이다. 필자는 인도 남부 및 스리랑카 북부 출신으로 토론토에 거주하는 20여 만 명의 타밀인들 가운데 타밀인협회 및 여성단체 관계자, 힌두교성직자, 교수, 교사 등 전문가들을 직접 만나 취재하고 타밀어 사전 및 역사서 등을 참조하여 다음과 같은 결과를 얻어낸 것이다.

무엇보다도 당시 타밀어에서 ‘자력이 아니라 타인의 도움으로 왕위에 오른 운 좋은 왕’ 또는 ‘행운을 가져다 주는 왕’을 지칭하여 ‘박히야거세(Pakkiyakose)’ 또는 ‘박히야거사이(Pakkiyakosai)’라고 불렀는데 이를 우리말로 표현한 것이 바로 ‘박혁거세(朴赫居世)’이다. 6촌장들이 이를 한자로 표기하면서 “박처럼 둥근 알에서 태어났다”하여 성은 ‘박(朴)’, “세상을 밝게 한다”하여 이름은 ‘혁거세(赫居世)’라는 한자어 작명을 한 것이다. 인도가 원산지인 ‘박’은 당시 타밀어와 우리말이 아주 똑같으며 현재 타밀어로는 수라이카이(Suraikai)라고 불리고 있다.

또 박혁거세에게 붙인 ‘왕’의 명칭 거서간(居西干)도 당시 타밀어 ‘거사간(kosagan)’과 그 발음과 뜻이 완전히 일치한다. 아울러 6촌장들의 이름 또한 당시 타밀인들의 이름과 유사하다. 박혁거세 알을 처음으로 발견한 돌산 고허촌의 소벌도리는 타밀어로 ‘훌륭한 지도자(Good Leader)’를 뜻하는 소벌두라이(Sobolthurai)와 거의 같다. 알천 양산촌의 알평은 아리야판(Aryappan)과, 자산 진지촌의 지백호는 치빠이코(Chippaiko)와, 무산 대수촌의 구례마는 구레마(Kurema)와, 금산 가리촌의 지타는 치타(Cheetha)와, 명활산 고야촌의 호진은 호친(Hochin)과 각각 일치한다.


...   중   략  ..... 

셋째, 박혁거세의 또 다른 이름인 ‘불구내’는 현재 타밀 나두주(州) 땅에 있던 당시 타밀인들의 촐라 왕국 바닷가 마을 ‘부르구나이(Purugunai)’와 거의 일치한다. 필자는 신라 4대 왕 석탈해의 고향이 동서양 무역으로 크게 흥했던 고대 국제도시 나가파티남(Nagapattinam)이라고 주장했는데 이 도시 남쪽으로 약 8㎞ 떨어진 곳에 부르구나이가 있다. 박혁거세의 후견인 6촌장들이 이곳을 출발, 동아시아를 향해 떠났을 것으로 추정되는데 자신들의 고향 이름을 박혁거세의 별명으로 붙여 막강한 영향력의 흔적을 남긴 것으로 보인다. 부르구나이는 현재 벨란간니(Velankanni)로 명칭이 바뀌었으며 가톨릭 교회 ‘안네 벨란간니(Annai Velankanni)’가 들어서서 명소가 됐다.

....

여섯째, 박혁거세의 비 알영(閼英·BC 53 ~?)부인은 아리영이라고도 불리는 데 타밀 여성이름 아리얌(Ariyam)과 거의 일치한다. 아리얌은 아리야말라(Ariyamala)의 줄인 이름으로 기원전 타밀 왕국역사에 나오는 캇타바라얀(Kaththabarayan)왕의 부인 이름인 데 이를 신라 초대 왕비 이름으로 원용한 것으로 보인다.


...

힌두교와 관련된 것들이 우리 역사서에 등장하는 것은 전혀 낯설지가 않다. 신라의 대학자 최치원의 ‘석리정전’에서 “가야산신 정견모주는 곧 천신 이비가지에 감응한 바 되어 대가야왕 뇌질주일(惱窒朱日·이진아시왕의 별칭)과 금관국왕 뇌질청예(惱窒靑裔·김수로왕의 별칭) 두 사람을 낳았다”라고 되어 있는 데 이들 모두 힌두교와 관련 있다. 힌두교의 주요신 시바(Shiva), 부인 파르바티(Parvati), 두 아들 가네쉬(Ganesh)와 무루간(Murugan)을 각각 고대 타밀어로 ‘이비가지(Ibigaji)’ ‘정견(Chongyon)’ ‘뇌질주일(Noejil Juil)’ ‘뇌질청예(Nojil Chongye)’라고 불렀다. 이 구절은 조선 중종 25년(1530)에 펴낸 동국여지승람의 증보 개정판인 신증동국여지승람이 최치원의 ‘석리정전’에서 인용한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

우리말의 비단, 삼, 길쌈, 벼, 풀 등은 고대 타밀어와 그 발음과 뜻이 완전히 일치한다. 경악할 정도로 너무나 똑같은 농경사회의 주요 명칭들을 다음의 비교표로 정리했다. 뿐만 아니라 새해 첫날 우리가 즐기는 윷놀이, 제기놀이, 쥐불놀이, 팽이놀이 등 민속놀이도 당시 타밀어로 각각 ‘윷노리(Yuddh, Yuth Nori)’ ‘제기노리(Jegi Nori)’ ‘추불 노리(Chupul Nori)’ ‘ 팡이 노리(Pamgi Nori)’로 불리며 그 형태도 완전히 똑같다. ‘놀이’는 고대 타밀어로 ‘노리(Noori), 또는 노루(Nooru)’로 불렸으며 현재 타밀어로는 ‘빌햐야들(Vilaiyattu)’로 불린다. 다음의 비교표를 보면 타밀인들이 피부색만 다를 뿐이지 바로 이웃 사람으로 느껴진다.

........

...


타밀인들이 한반도까지 도달했던 또 다른 증거는 박혁거세와 석탈해 등 신라 초기의 왕들의 난생설과 경주와 포항 등 신라지역에서 대거 발견되는 고인돌 등에서 일맥상통하고 있다는 점이다.

한국 고고학계의 원로인 한양대의 김병모 교수에 따르면 벼농사, 난생신화, 고인돌로 대표되는 거석문화 등의 지리적 분포가 인도-동남아시아-한반도 남동부 해안지역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인도 문화의 영향을 시사했다. 김교수는 또 “신라주민은 진한-신라 지역에는 선사시대부터 살면서 수많은 고인돌을 남겨 놓은 토착 농경인들, 기원전 3세기 중에 중국 진나라의 학정을 피해 이민온 사람들, 기원전 2세기에 이주해 온 고조선의 유민들, 그리고 고구려에게 멸망한 낙랑에서 내려온 사람 등으로 구성돼 있다”고 지적했는데 필자는 토착 농경인들을 이끌던 6촌장들이 타밀출신이라고 본다. 그렇다면 이들이 경주에 어떻게 들어오게 되었는가?

인도 남부 해안지대의 타밀인들은 기원전 수세기부터 서쪽으론 로마제국까지, 동으로는 동남아시아와 중국까지 활발하게 진출하다가 대만 북쪽으로 흐르는 흑조 난류를 타고 북상, 급기야 한반도까지 도달한 것이다. 타밀인들은 사로 6촌 가운데 동해안과 접한 금산가리촌에 도착한 뒤 내륙으로 들어가 경주의 사로 6촌을 개척, 정착했던 것으로 보인다. 지타가 통치한 영일만 부근 금산가리촌은 현재 동해안과 접한 경주시 감포읍과 양남면, 양북면 등 3개 지역 모두를 포함했다.

또, 필자가 인도 타밀 출신으로 간주하는 신라 제4대왕 석탈해의 알이 담긴 궤짝도 동해를 표류하다가 동해안의 아진포에 당도하는데 이 곳이 지금의 경주시 양남면 나아리 아진포라고 석씨전국대종회가 밝히고 있어 이래 저래 금산가리촌은 당시 인도 타밀인들의 도래지였던 것으로 보인다.

물론 이번 경주 덕천리 유적 발굴작업에서 출토된 목관묘 11기와 청동기 항아리의 흔적이 남아 있는 무문토기, 그리고 매장된 사람의 지위가 높음을 알려주는 오리모양 토기 11개와 말과 호랑이 모양의 허리띠 고리 등이 당시 인도 타밀의 역사적 유물들과 비교, 추적해 정확하게 확인해야 할 것이다. 그럴 경우 6촌장들은 물론 박혁거세의 정체를 밝힐 수 있을 것이다.

한편 신라 제3대 유리왕은 서기 32년 육촌을 육부로 개편하고 각 부에 성씨를 하사함으로써 6촌의 각 촌장들은 자동적으로 각 성의 시조가 된다. 소벌도리는 최(崔)씨의, 알평은 경주 이(李)씨의, 구례마는 손(孫)씨의, 지백호는 정(鄭)씨의, 지타는 배(裵)씨의, 호진은 설(薛)씨의 조상이 된다.

김정남〈타밀학회장·캐나다통신원〉



 PS) 손흥민 선수가   인도 구례마 후손이라는  축구 게시판 글 본적있는데,, 주장 근거가 여기에 있군요.


별개의 사안이지만,   가야사와 관련된 내용이  흥미롭습니다. 
삼국사기 김유신 전에서  김수로왕은 누구인지 알수 없다.  되어 있습니다. 
해당내용만 보면,   김수로왕 또한  인도 타밀인임을  이야기 합니다. 

 
신라의 대학자 최치원의 ‘석리정전’에서 가야산신 정견모주는 곧 천신 이비가지에 감응한 바 되어 대가야왕 뇌질주일(惱窒朱日·이진아시왕의 별칭)과 금관국왕 뇌질청예(惱窒靑裔·김수로왕의 별칭) 두 사람을 낳았다”라고 되어 있는 데 이들 모두 힌두교와 관련 있다. 

힌두교의 주요신 시바(Shiva), 부인 파르바티(Parvati), 두 아들 가네쉬(Ganesh)와 무루간(Murugan)을 각각 고대 타밀어로 ‘이비가지(Ibigaji)’ ‘정견(Chongyon)’ ‘뇌질주일(Noejil Juil)’ ‘뇌질청예(Nojil Chongye)’라고 불렀다. 이 구절은 조선 중종 25년(1530)에 펴낸 동국여지승람의 증보 개정판인 신증동국여지승람이 최치원의 ‘석리정전’에서 인용한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오랫동안  국내 주류 사학자들이라 칭하는 분들은 그동안 무엇을 연구하였고,  국민들에게 무엇을 가르쳤는가?   불신감만 앞서는군요.   

 잘못된 역사를 가르치는것이 유사 사학자 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턀챔피언 21-02-23 19:07
   
심히 ㅂㅅ 같은 글이네
     
조지아나 21-02-23 19:14
   
당신 입맛에 안맞는가 보군요 ??  편견없이 역사는  있는 사실 그대로 기술하여 합니다.
 관련 내용에 대한 관심소홀  토론이  오래동안 이루어 지지 않는 배경이 의심스럽습니다.

 해당 내용은,  삼국시대 이전  삼한시대로 거슬러 올라가며 진한을 이야기 합니다.
          
쉿뜨 21-02-23 19:58
   
어디에 사실이?
마술 21-02-24 09:10
   
어, 이런 역사가!
아무리 상고할 수 없는 역사라고 침소봉대하는 것 아닌가요.
     
조지아나 21-03-01 17:58
   
이를 가볍게 생각하는 한국역사학계 인식이 잘못되었다고 생각하는데요.
 
 
Total 18,82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4786
18822 [한국사] 고하는 청수,기수,장수,호타하등과 한군데로 모여서 … 영종햇살 11:56 115
18821 [한국사] 조선이 19세기까지 자국민을 노예로 부렸다는걸 비난… (10) 툴카스 03-04 996
18820 [한국사] 천문 관측장소가 그나라의 중심지역(前천문연구소 … (5) 스리랑 03-04 383
18819 [중국] 한푸 패션쇼에서 백제향로 들고 중국거처럼 하는 중~ (3) mymiky 03-04 984
18818 [세계사] 태극 문양이 들어간 러시아 귀족 집안 (1) mymiky 03-03 740
18817 [기타] [영상] 왜 북동부 인도인들은 동아시아 인처럼 보일… 조지아나 03-03 313
18816 [기타] [인용]요동반도가 한국땅이라는 과거 중국지도부 발… (1) 조지아나 03-03 703
18815 [기타] [인용]동북공정의 실체 ! (국민요청강의), 동북공정의… 조지아나 03-03 204
18814 [기타] 일본의 역사 은폐 현장 - 일본 천왕의 권위에 반한다… 조지아나 03-03 274
18813 [기타] "아메리카 민족 이동설 " 한국 vs 중국 역사전쟁 (1) 조지아나 03-03 439
18812 [중국] 리지린.윤내현이 상상하는 습수.선수.열수 (6) 백랑수 03-02 246
18811 [한국사] 한복의 역사 mymiky 03-02 223
18810 [한국사] 물웅덩이 속에서 발견된 금동대향로는 백제 멸망 순… mymiky 03-02 539
18809 [한국사] 옥스퍼드에서 잠자던 한국 유물들을 깨운 베트남출… mymiky 03-02 448
18808 [기타] 고구려 의문의 해씨 왕들. 그들은 누구였나? (1) 관심병자 03-01 774
18807 [기타] 스리랑카에 존재하는 1만년 한국역사 ? (4) 조지아나 03-01 783
18806 [한국사] 삼국사기는 고대사가 아니다. 삼국사기의 문제점 (1) 스리랑 03-01 389
18805 [중국] 동북.화북.화동사람들은 한국인이랑 비슷하게 생겼… Skyt 03-01 373
18804 [한국사] 중국 중추절(中秋節)과 추석(秋夕) 두 번째 글 (8) 감방친구 02-28 404
18803 [세계사] 중국사를 대륙사로 봐야한다고 생각합니다. (4) 세인트루체 02-28 419
18802 [기타] 황룡국(燕)이 된 신라(1) ; 신라는 연나라의 도피처(최… 관심병자 02-28 362
18801 [한국사] 영상 : 이병도의 참회??? 지누짱 02-28 230
18800 [한국사] 자신을 고조선의 후예로 인식한 거란인들의 사서 거… 일서박사 02-28 492
18799 [한국사] 화랑세기 필사본 스리랑 02-28 303
18798 [한국사] 일본의 손자병법에 당하고 있는 대한민국 국산아몬드 02-28 288
18797 [기타] 조선(주선, 녀진)의 의미 ; 누리의 아침 (1) 관심병자 02-28 313
18796 [기타] 태극기를 아시나요 - 복희팔괘 관심병자 02-28 24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