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1-08-15 04:10
日위안부 만행 알리기’ 한인들의 비밀작전 “
 글쓴이 : plum
조회 : 3,794  

김동석 뉴욕 한인유권자센터 이사장

“생존해 계신 위안부 할머니들을 미국으로 모셔서 홀로코스트(나치의 유대인 학살) 생존자들과 만나게 하는 일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뉴욕 한인유권자센터 김동석(53) 이사장은 14일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국민일보 기자를 만나 “내년부터 미국의 공립학교에서 인권교육의 일환으로 일본의 위안부 문제를 가르치게 된다”며 “미국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가진 유대인 사회를 통해 위안부 문제를 미국 시민사회에 알리게 됐다”고 말했다.

미 홀로코스트자료센터는 일본이 위안부 문제의 실체를 여전히 부정하고 사과와 배상을 거부하고 있는 사실을 인권교육 프로그램에 포함시키기로 했다고 지난 1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현지 일본 특파원들이 발칵 뒤집혔다. 미 홀로코스트자료센터는 또 뉴욕한인유권자센터와 손잡고 일본군 위안부를 추모하고 참상을 알리기 위한 전시회를 같은 날 뉴욕 홀로코스트센터에서 개막했다. 홀로코스트센터는 독일 나치 치하의 유대인 학살을 고발하기 위해 유대인 커뮤니티가 세계 곳곳에 세운 기념관으로 미 전역에서는 3만5000곳에서 다양한 인권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김 이사장은 “이른바 ‘쿨 재팬(멋진 일본)’으로 포장된 일본의 실체를 제대로 알리게 됐다”며 “일본 침략세력이 감춰온 발톱을 들춰내 대못을 박은 셈”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2007년 미 의회의 일본군 위안부 규탄 결의를 이끌어내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그는 “당시 워싱턴 정가에 뻗친 일본의 막강한 로비력을 실감했다”며 “그 경험 때문에 이번 일은 지난 4년간 비밀작전처럼 조용하고 은밀하게 추진해 열매를 맺었다”고 털어놓았다. 일본의 영향력 아래 있는 미 의원들은 위안부 문제의 심각성엔 공감하면서도 서명은 거부했다. 결의 과정에서도 곳곳에서 제동을 걸었다.

일본의 자본력은 유대인 사회까지 뻗어 있다. 홀로코스트 문제를 알리는 데도 일본이 적지 않은 지원을 하고 있다. 김 이사장은 “유대인 사회에선 일본 전쟁범죄 문제는 금기”라며 “만약 우리가 뉴욕타임스나 타임스퀘어 전광판에 광고하는 식으로 위안부 문제를 알렸다면 일본의 로비에 막히고 말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유권자센터는 자료센터 실무진과 이사들에게 위안부 문제 프로그램을 미리 공개하지 말아 달라고 신신당부했다.

대신 김 이사장은 한국에 올 때마다 위안부 할머니들이 거주하고 있는 나눔의집과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등에 요청해 은밀히 자료를 받아 날랐다. 뉴욕에선 교포 자원봉사자들과 학생들이 수십박스 분량의 자료를 영어로 번역하고 정리하며 조용히 자료센터의 실무진들을 설득했다.

김 이사장은 “가장 어려운 건 자금 문제”였다며 “자료센터에서 협력은 하기로 했지만 필요한 경비는 우리가 마련해야 했다”고 전했다. 미국 내 교포들을 조용히 찾아다니며 모금을 했다.

“한인 교포들 중 여유가 있는 사람들은 오히려 ‘과거를 왜 들춰내느냐’며 주머니를 닫았다. 오히려 새벽부터 일어나 일하러 가는 분들, 아직 정착하지 못한 분들이 더 마음을 주고 조금씩 정성을 모아주셨다.”

그는 “미국 입장에서 볼 때 한국의 존재감은 중국과 일본에 비해 상대적으로 약하다”며 “미국 시민사회에 일본이 일으킨 침략전쟁의 실체와 전후 처리 문제를 올바로 알리는 것은 일본을 압박하고 한국의 힘을 키워주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plum 11-08-15 04:10
   
그리고 저 링크다고 들어가셔서 댓글에 보시면.....
상당히 익숙한 닉네임이 있슴다 ㅎㅎ...

cncncnl 이라구요 ㅎㅎㅎ
다들 아실랑가 모르겠습니다.
     
싸대기 11-08-16 00:14
   
화교 도형이 여기도 예전에 출몰했었지요
옆동네랑 같이 붉은상어로 찌질대던.....
느느느느 11-08-15 06:57
   
유대인은 홀로코스트 대학살이고,,,우리는 위안부뿐인가,,,,우리도 유대인 못지않은 오히려 더 치졸한 방법으로 홀로코스트 당했다,,,,,, 일본원숭이들의 미친짓거리를 모조리 세계에 알려야한다,,,유태인과 손잡고,,,널리~ 널리~ 알리자 ㅋ
 
 
Total 18,59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6221
1904 [필리핀] 필리핀 여자를 도우려다....... (3) 슈퍼파리약 10-17 5209
1903 [중국] 中 철도운영 총체적 난국… 유통기한 무려 6개월짜리… (5) 뭘꼬나봐 10-17 3658
1902 [기타] 아싸다마오의 독도발언 (15) 야옹왕자 10-17 5060
1901 [필리핀] 혜화동 필리핀노점상 관련, 종로구청 직원과 통화후… (24) 인디고 10-17 4589
1900 [기타] 이제 중국이 전세계 패션시장의 큰손이네요 (22) ㅉㅉㅉㅉ 10-17 4108
1899 [일본] [역사채널] 6264.E02.111014 (자동재생) (4) 무천호 10-17 3500
1898 [중국] 중국판 4대강 공사 완료 후 현재 중국이 얻은 교훈 (23) 야비군 10-16 4475
1897 [일본] 일본우익들 머리가 휘청할 일, (16) 보다보니 10-16 5543
1896 [기타] "헌법, 다문화 사회 흐름에 부적절" (22) 인디고 10-15 3988
1895 [일본] 일본극우 , 이시하라가 쏟아낸 망언 모음 ☆ (14) 정상인임 10-15 4452
1894 [중국] 中: 영토분쟁 해결법은 오직 전쟁뿐 (15) 슈퍼파리약 10-14 4608
1893 [기타] 위안화의 기축통화에 대해 (13) ㅉㅉㅉㅉ 10-14 3180
1892 [중국] 중국 연변 조선족 자치주에서..... (12) 야비군 10-14 4366
1891 [기타] 입국 쉽게 법개정 필요? (10) 인디고 10-14 2862
1890 [중국] 화교 왈 "차이나타운은 중국 영토! 그러니 우리 법대… (24) 슈퍼파리약 10-13 6172
1889 [기타] (이완용의 환생) 한미FTA 독소조항 12가지 (13) 장안동 10-13 3712
1888 [기타] 부록으로 쓰는 요즘 이슈의 이견 (5) shantou 10-13 3075
1887 [베트남] 베트남 사람. 정말 문제 많네요 ... (24) 정상인임 10-13 14007
1886 [기타] 흔한 외국인 우대 (13) 한국사람 10-12 4760
1885 [중국] 중국 총리 "고조선-고구려-발해 모두 조선(한국)의 역… (17) 야비군 10-11 6385
1884 [기타] 창원에 있는 무슬림들의 종교 행사 (18) 인디고 10-10 4282
1883 [일본] 비극과 희망의 땅 오키나와를 가다(상) (12) 호키보이 10-10 4254
1882 [기타] 이덕일의 한국사, 그들이 숨긴 진실 (6) 파드메 10-09 4367
1881 [일본] 이사이트들어가보세요가관임 ㅋㅋㅋㅋ (16) 그러치 10-08 5037
1880 [일본] 일본의 외노자에 대한 입장 - 외노자는 미래의 부채!! (9) 슈퍼파리약 10-08 4583
1879 [북한] 생각해보니 (3) 그러치 10-08 3136
1878 [기타] 만주 북중국 몽골 초원은 원래 우리민족의 활동영역 (9) 슈퍼파리약 10-07 4492
 <  611  612  613  614  615  616  617  618  619  6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