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6-08-15 11:32
[올림픽] [리우올림픽] 박수칠 때 떠나는 ‘수영황제’ 펠프스 “어제가 마지막 레이스”
 글쓴이 : 나무와바람
조회 : 1,116  

l_2016081501001905600153241_99_20160815082004.jpg


“바로 지금이 언젠가 그만 둘 때를 생각하며 바랐던 그 모습입니다.”

‘수영황제’ 마이클 펠프스(31·미국)가 선수 생활의 화려한 마지막을 공식 선언했다.

펠프스는 15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메인프레스센터 삼바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는 지금 가능한 최고 자리에 있다. 이것이 바로 내가 원한, 선수 생활을 끝낼 때 모습”이라며 은퇴 의사를 밝혔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8관왕에 올라 단일 올림픽 최다 금메달 기록을 경신한 펠프스는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금메달 4개와 은메달 2개를 보태 총 22개의 메달을 가지며 올림픽 사상 최다 메달 기록까지 경신했다.

런던올림픽을 마치고, 더 이상 이룰 것이 없어보였던 펠프스는 은퇴를 선언했다. 그러나 2년을 쉰 뒤 2014년 4월 다시 현역에 복귀했다. 미국 대표 선발전을 거쳐 출전한 이번 올림픽에서 라이언 머피(21), 코디 밀러(19) 등 띠동갑 후배들을 이끌고 주장을 맡은 펠프스는 남자 계영 400m, 접영 200m, 계영 800m, 개인혼영 200m, 혼계영 400m까지 총 5개 금메달과 함께 접영 100m 은메달까지 총 6개의 메달을 보탰다. 통산 23개 금메달과 은메달 3개, 동메달 2개로 총 28개 올림픽 메달을 쌓으며 이미 자신이 갖고 있던 사상 최다 메달 기록을 더 늘렸다.

그렇게 수많은 금메달을 딴 펠프스는 23번째 금메달을 딴 14일, 평소와 달리 한가득 눈물을 글썽거렸다. 펠프스는 이날 “내가 레이스 하는 것은 이번이 마지막이었다. 어젯밤 감정이 격해진 이유였다”고 설명하며 “런던에서도 ‘이번이 마지막이다’고 같은 말을 했지만, 더 할 게 있을 것 같은데 그만 두고 싶지가 않았다. 이번에는 진짜 마지막이다. (혼계영 금메달로 완성한)어젯밤은 최고의 마무리다”고 말했다.

약혼녀 니콜 존슨과 그 사이에서 지난 5월 태어난 아들 마이클 부머 로버트를 통해 펠프스는 더욱 새롭고 의미있는 삶을 계획하고 있다.

펠프스는 “4주 동안 떨어져지내다 어젯밤 처음 봤는데 그 사이 부머가 너무 많이 컸다”며 “어젯밤 부머의 기저귀를 갈아줬는데 나를 보고 웃었다. 앞으로 그렇게 작은 것 하나도 놓치고 싶지 않다”며 앞으로 가정에 충실하고 싶다는 뜻을 드러냈다.

부머의 탄생은 펠프스의 미래 계획까지도 바꿨다. 펠프스는 “이제는 인명구조를 위해 수영하고 싶다. 너무 많은 사람들이 익사 사고로 세상을 떠난다”며 “아이들이 좀 더 안전하게 물에서 놀 수 있도록, 그런 불행한 일들을 막고 싶다. 더 많은 아이들에게 수영을 가르칠 수 있다면 그것도 좋겠다”고 말했다.


http://sports.news.naver.com/rio2016/news/read.nhn?oid=032&aid=0002721798


정말 멋지게 선수생활 하고 은퇴하네요!! 대단한 듯..............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공기번데기 16-08-15 16:06
   
정말 멋있네요
체격 조건이 좋기도 하지만
스테노빨 만으로도 박수 엄청 칩니다
 
 
Total 1,33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26 [올림픽] 담담한 김연경, 통역 논란에 "아쉬웠다" (2) 나무와바람 08-20 1805
1225 [올림픽] 태권도 채점방식 개선방안? (3) ekanf 08-20 1551
1224 [올림픽] 매너남 브라질 현지인들에 인기만점..ㅋ (7) yj콜 08-19 3713
1223 [올림픽] 현재 메달순위 (2) gaevew 08-19 1756
1222 [올림픽] 주유소 화장실 기물파손…점차 드러나는 美수영선수… (3) llllllllll 08-19 2121
1221 [올림픽] 유승민, IOC 선수위원 당선…한국인 두 번째 '쾌거… (1) 나무와바람 08-19 934
1220 [올림픽] 태권도 한국 출전 제한이 해제 되었군요. 오픈스트링 08-19 2131
1219 [올림픽] IOC 고위 인사가 대규모 암표 판매 연루 '망신' llllllllll 08-18 960
1218 [올림픽] [오늘의 리우] 태권도 김소희, 금빛 발차기! 女 골프… 나무와바람 08-18 1336
1217 [올림픽] 현재 메달 집계 현황 (2) gaevew 08-18 1418
1216 [올림픽] 복싱 오심논란 심판 퇴출. (7) 오픈스트링 08-18 2431
1215 [올림픽] <올림픽> 복싱서 '또' 판정논란…'또&#… (3) 나무와바람 08-17 1610
1214 [올림픽] [리우2016]한국, 44년만에 단체 구기 종목 '노메달&#… 나무와바람 08-17 967
1213 [올림픽] <올림픽> '또 도핑' 러시아, 2008년 여자 400… 나무와바람 08-17 1298
1212 [올림픽] [오늘의 리우] 중국의 벽을 넘지 못한 男 탁구... 배드… 나무와바람 08-16 1248
1211 [올림픽] [리우]김현우, 4점이 2점으로 둔갑 명백한 오심이었다 (6) 나무와바람 08-15 2174
1210 [올림픽] 여자배구 8강 대진표. (10) 오픈스트링 08-15 1891
1209 [올림픽] [리우올림픽] 박수칠 때 떠나는 ‘수영황제’ 펠프스… (1) 나무와바람 08-15 1117
1208 [올림픽] [리우] 이변은 없다! 우사인 볼트, 사상 첫 100m 3연패 (2) 나무와바람 08-15 875
1207 [올림픽] [오늘의 리우] '레슬링' 김현우, 투혼의 동메… (2) 나무와바람 08-15 635
1206 [올림픽] [오늘의 리우] 축구, 아쉬운 패배… 배드민턴 복식은 … 나무와바람 08-14 1211
1205 [올림픽] 포기한 듯 카다시안 08-13 3119
1204 [올림픽] '16년만의 노골드' 유도, 문제점보다 명확한 … (4) 나무와바람 08-13 2702
1203 [올림픽] [오늘의 리우] 구본찬 金 추가 '양궁 전종목 석권&… 나무와바람 08-13 763
1202 [올림픽] [영상] 양궁 남자 개인전 구본찬 금메달(올림픽 사상 … (2) LuxGuy 08-13 847
1201 [올림픽] [영상] 사격 남자 50m 소총 복사 김종현 은메달 LuxGuy 08-13 480
1200 [올림픽] 피지 올림픽 최초 금메달 현지 영상 (5) 카다시안 08-12 297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