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21-12-11 13:06
[올림픽] '장미란 신화 없다?' 2028 LA올림픽, 역도-복싱-근대 5종 제외
 글쓴이 : yj콜
조회 : 1,568   추천 : 0   비추천 : 0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445&aid=0000033759


'장미란 신화 없다?' 2028 LA올림픽, 역도-복싱-근대 5종 제외




18개월 후 '최종 결정'까지 경기 규칙 등 보완 필요사진=장미란재단 공식 SNS (jmrfoundation)

(MHN스포츠 이솔 기자) 더 이상 '장미란 신화'를 볼수 없게 될까?

 우리에게 익숙한 종목들이 2028 LA올림픽에서 제외될 예정이다.


10일 오전(한국시간) IOC는 공식 발표를 통해 28가지 예비종목을 발표했다. 

그러나 그 중에는 우리에게 익숙한 복싱-역도-근대 5종 등이 제외됐다.

경기도 양주시 광적면 (주)화선에 김성권회장이 설치한 복싱링

복싱은 운영상의 문제점이 지적받고 있다. 

가장 문제가 되는 사유는 '심판의 공정함과 정직함'이다.

지난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는 국제복싱연맹에서 

심판 36명 전원에 대해 징계를 부과했다. 

각 선수들에 따른 불공정한 판정이 그 사유였다.

이는 도쿄올림픽까지 이어졌고, 결국 IOC는 국제복싱연맹을 대신해 

직접 특별팀을 편성해 복싱 경기를 치룬 바 있다.

사진= 역도선수가 손에 초크가루를 바르고 있다, pixabay

역도는 선수들의 도핑이 문제점으로 지적받고 있다.

 특히 장미란이 출전했던 지난 2008년, 75k 이상급 경기에서, 

금메달리스트 장미란을 제외한 올라 코로브카(우크라이나)와

 마리야 그라보베츠카야(카자흐스탄)이 모두 도핑으로 메달을 

박탈당하는 기이한 사건이 발생했다.



해당 사건으로 장미란은 소위 '약쟁이'들 사이에서

 세계적으로 위상을 드높였지만, 아쉽게도 역도 종목은 직격탄을 맞았다. 



2024 파리올림픽에서는 세부종목이 14종에서 10종으로 줄어들게 되며, 

출전 인원 수에서도 196명이었던 2020 도쿄올림픽에 비해 현저히

 감소한 120명이 나설 예정이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IWF와 미래 지도자들은 프로젝트의 

규칙을 준수하고, (도핑 관련) 악습을 철폐하는 데 힘을 서야 한다"며 경고했다.

사진= 근대5종 경기에서 말 \'세인트보이\' 에 올라탄 아니카 슐로이, 연합뉴스

근대 5종 경기의 발목을 잡은 것은 '말(馬)'이었다. 

다수의 선수들이 말을 듣지 않는 말을 제어하느라 때로는 화를, 

때로는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정말 '실력' 대신 '운'이 따라야 했던 상황이었다.


바흐 위원장은 "근대5종 경기연맹은 가능한 한 빨리 승마종목을

 대체할 신 종목을 발굴-실현하며 뚜렷한 경기 방침을 

확립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근대 5종은 향후 종목을 승마 대신 자전거 종목으로 변화하려고 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손흥민

한편, '남자 축구' 종목 또한 뜨거운 관심사다.

앞서 피파의 잔니 안판티노 회장은 2026년 월드컵 이후 2년으로 

개최주기를 앞당길 예정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올림픽 남자 축구 경기가 월드컵에 가려질

 가능성 또한 존재하는 상황에서, 바흐 위원장은 안판티노 FIFA회장과 직접 소통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고 전했다.

만일 언급된 종목들이 최종 결정에서 탈락하면, 

스케이트보딩, 서핑, 암벽등반(클라이밍) 등 다양한 종목들이 

2028 LA올림픽에서 정식종목으로 채택될 예정이다. 

이미 해당 종목들은 2020 도쿄올림픽에서 성공적으로 선보인 바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yj콜 21-12-11 13:06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445&aid=0000033759

'장미란 신화 없다?' 2028 LA올림픽, 역도-복싱-근대 5종 제외
HHH3 21-12-11 15:59
   
일부분 동의함.
역도는 도핑 문제가 심각한데다, 스포츠랄 것도 없을 만큼 대중과 거리가 멀고 노잼.
승마는 정유라가 말 타고 나댈만큼 누가 더 비싸고 좋은 말을 타느냐가 경기의 승패를 가름.
스베타 21-12-12 16:06
   
제일 먼저 뺄건 동계 여자 피겨지...이건 뭐 불나방 1등 하는거 보면 얼마나 심판이 썩었는지...
월컵첫우승 21-12-14 17:55
   
2222

피겨야말로 복싱보다 더함
수퍼밀가루 21-12-14 23:10
   
사람의 명예를 위해 즘생을 혹사시키는 승마, 근대 5좀 퇴출은 찬성!!!
 
 
Total 5,09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139140 0 0
5012 [올림픽] '정말 잘했어요! 99.51' 차준환의 너무나도 완… 코리아 02-10 2805 0 0
5011 [올림픽] 16년 한 풀었다…자코벨리스 드디어 금메달 (1) 코리아 02-10 2541 0 0
5010 [올림픽] 이번 쇼트트랙 경기를 상식적으로 생각해보면~ 우뢰매 02-09 2408 0 0
5009 [올림픽] 그나저나 중궈러 감독하고 코치들... (3) 가을이아빠 02-08 3892 0 0
5008 [기타] 짱, 러샤가 스포츠에서(특히 올림픽) 유독 뻔뻔한 이… CASA 02-08 2737 0 0
5007 [기타] 우리나라가 손해 보더라도 숏트랙은 걍 올림픽 종목… (1) CASA 02-07 2584 0 0
5006 [올림픽] 역대 가장더러운 올림픽! (2) 덤블링 02-07 2740 0 0
5005 [올림픽] 중국 노터치 금메달 (4) ijkljklmin 02-07 7757 0 0
5004 [잡담] 오늘자 올림픽 국내중계 (1) 이불몽땅 02-04 2809 0 0
5003 [잡담] 농구를 봤는데 하필 최악의 경기가 걸리다니..... (2) 새벽에축구 02-01 1702 0 0
5002 [배구] 김호철감독님의 작전타임 백전백패 01-30 1133 0 0
5001 [빙상] 2022 ISU 4대륙 피겨선수권_ 갈라쇼 코리아 01-27 987 0 0
5000 [기타] 헐 정찬성 챔프타이틀전잡혔네요 (1) 텍스북 01-26 1954 0 0
4999 [빙상] 2022 ISU 4대륙 피겨선수권_2위 이해인 3위 김예림 코리아 01-23 1073 0 0
4998 [빙상] 2022 ISU 4대륙 피겨선수권_우승!! 차준환 코리아 01-23 810 0 0
4997 [격투기] 은가누는 또한번 진화하네요 큐티 01-23 708 0 0
4996 [기타] 테니스 권순우 vs 루네. 3시간 풀세트 (1) 빈빈 01-17 1026 0 0
4995 [골프] 박세리의 고향은 전남 광주죠 (2) 삼한 01-16 1560 0 0
4994 [빙상] 2022 피겨 종합선수권대회 유영 코리아 01-09 1172 0 0
4993 [배구] 이다현 (2) 백전백패 12-27 3149 0 0
4992 [수영] 황선우, 쇼트코스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 金 (9) 이뻐서미안 12-18 3358 0 0
4991 [농구] 직관 211204 공때문에 넘어진 라건아 rteygf 12-14 1019 0 0
4990 [농구] 직관 211211 유병훈 롱슛성공 rteygf 12-14 676 0 0
4989 [올림픽] 김연아, 美잡지 선정 역대 최고 '올림픽 영웅 亞 … (7) 스쿨즈건0 12-14 4634 0 0
4988 [농구] KBL에서 나온 덩크 (1) 큐티 12-13 1830 0 0
4987 [올림픽] '장미란 신화 없다?' 2028 LA올림픽, 역도-복싱-… (5) yj콜 12-11 1569 0 0
4986 [농구] 불명예 하나원큐 역대 여자농구 전반 최소 9점 (3) 루빈이 12-04 1458 0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