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7-05-05 18:54
[일본] 중국의 국산중형여객기가 첫비행, 국제시장을 조준하다
 글쓴이 : 하나둘넷
조회 : 7,027  

출처 : 닛케이
 
5일, 중국은 개발중인 국산 중형여객기 "C919" 의 첫비행에 성공했다. 당초, 2012년 완성을 목표로 2016년에 초도기를 인도할 계획이었으나, 몇 년 늦어진 관계로 개발의 분기점에 가까스로 도달하게 되었다. 장래에는 미국 보잉이나 유럽의 에어버스의 경쟁기보다도 4~5배 이상 싼 가격을 무기로, 양사의 아성을 무너뜨리고 싶은 속내이다. 2016년에 국내선에 취항한 소형기 "ARJ21"에서는 이루지 못했던 국제시장을 향한 진출을 다시한번 도전하게 된다.
 
비행시험용 1호기가 5일 오후 2시 (일본시각 오후 3시), 상하이 푸동국제공항을 날아올라 오후 3시20분 경에 착륙했다. 첫비행의 모습은 국영중앙TV가 중계했다. 4월에 진수한 첫 국산항모나 우주보급선 "텐저우 1호"를 통한 연료보급 등에 어깨를 견줄 국가 프로젝트임을 강조했다. C919는 이미 국내항공회사나 리스회사로부터 570기를 수주한 상태다. 일반적인 경제타당성 한계로 여겨지는 400기를 넘어서게 되어서 세계2위의 경제규모를 가지는 중국시장의 혜택을 받고 있다.  
 
중국에 있어서 다음 목표는 보잉, 에어버스가 과점하고 있는 항공기 시장에 도전하는 것이다.
 
C919의 좌석수는 150~170석 정도이다. 보잉의 B737, 에어버스의 A320이 라이벌이지만 "신형엔진을 탑재하고 있는 등 기체의 성능차이는 그리 크지않다고 생각한다" 라는 항공경영연구소 하시모토 야스오 수석연구원의 언급도 있다. 엔진만이 아니라, 조종용 전자기기(에비오닉스)등 많은 서방제 부품을 채용하고 있다.
 
한편, 1기당 가격은 5천만 달러로 여겨지는데, 카달로그상 가격이 약 1억달러 정도인 경쟁기들 보다 무척 싼 편이다. 발주조건이나 협상여지에 따라 가격차는 축소될 것으로 보여지지만 가격만을 보면 C919가 큰 우위를 점하고 있다.
 
첫비행을 마친 C919에 있어서 다음 난관은 미연방항공국(FAA)나 유럽항공안전국(EASA)로부터 형식증명을 어떻게 잘 취득할 것인가 이다. 사실상 세계기준으로 받아들여지는 FAA, EASA의 인증서가 없는 한, 세계 대다수의 항공회사들은 구입을 주저하게 되는 것이 항공업계의 실정이다. 2016년에 상업운항을 시작한 ARJ21은 FAA 형식증명을 취득하지 못하였기에 해외로부터의 수주라고는 아프리카나 아시아 등 중국과 친밀한 일부국가에 제한되어 있다.
 
항공업계에서는 "우선 시장이 거대한 중국국내에서 실적을 쌓아 운항을 시작해서 수년 후에 형식증명 취득을 목표로하는 것이 어떤가"하는 목소리가 있다. 실제로도 세계시장에 진출하는 것은 2020년대에 이르러서야 할 것 같다.
 
하지만, 형식증명을 취득했다고 해도 경쟁은 심하다. 판매망을 어떻게 구축할 것인가에 더불어 부품보급이나 메인터넌스등 장기간에 걸친 서비스 제공이 요구되지만 실적은 전무하다. 형식증명 취득이나 서비스망 구축에 시간이 걸리게 되면 경쟁기종의 개량이 진행되어 C919의 경쟁력을 잃을 수 있다는 점도 생각할 수 있다.  



번역: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 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그린박스티 17-05-05 19:05
 
저가항공사에서는 쓰겠지만 대형 항공사에서는 그닥 메리트가 없을 것 같아요.

안전성 문제가 제일 크다고 봅니다.
안보철수 17-05-05 19:51
 
절대 안타죠 ㅋㅋ
아따아따 17-05-05 21:21
 
조만간 요단강 건너겠구먼
Tarot 17-05-06 01:21
 
문제는 중국 국내선은 강제로 바뀌게 될거라는 거죠. 중국은 집단체제의 사회주의 사상의 국가니까.
그리고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체제의 사고처리. 중국에서의 여행은 육로만이 살길이 되는겁니다.
식쿤 17-05-06 10:33
 
폭탄빼고 다 터지는 마데 인 차이나
주갤러 17-05-06 17:42
 
어떤 상남자가 짱개산 비행기를 탈까?
user386 17-05-06 18:47
 
볼펜심이나 잘 만드셔 짱개여러분...
서울뺀질이 17-05-07 00:29
 
일단은  다른 분들이  베타 테스터 해보고 나서 타도  늦지는 않아요.!!!
코리아KOREA 17-06-01 14:39
 
일단은 짱개 니들부터 타고 난 다음 쪽바리들 태워보자.
 
 
Total 1,85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2) 가생이 11-16 115718
공지 [공지] 번역물 게재시 유의사항 (5) 가생이 11-16 33119
1849 [미국] 영지주의적 파피루스의 해독(하나님이 이삭을 실재로 죽였다… (2) 히스토리2 04-21 1893
1848 [기타] 지구의 날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 들 히스토리2 04-21 325
1847 [영국] 멸종된 도도새의 유골에서, 산탄총의 흔적이 발견되었다(인간… 히스토리2 04-21 2034
1846 [미국] 아방카가 백악관의 비서관 처럼 행동하여 비난을 받다. 히스토리2 04-21 1438
1845 [미국] 화성의 고대 호수의 존재를 밝히다 (1) 히스토리2 04-21 1371
1844 [미국] 로메인 양상추에 대한 대장균 감염이 확인되었다. 히스토리2 04-21 307
1843 [기타] 북한은 미국이 인권을 유린하는 이스라엘을 지원하는 한, 안… 히스토리2 04-21 370
1842 [기타] 북한, 핵무기 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를 중지한다 선언하다. 히스토리2 04-21 128
1841 [남미] 멕시코에서 캥거루쥐가 농경지의 확장으로 멸종위기에 처하… 히스토리2 04-21 913
1840 [중국] 중국인들의 동물원 동물에 대한 학대행위(캥거루에게 돌을 던… 히스토리2 04-21 660
1839 [호주] 남태평양과 남중국해에서 호주와 중국간의 충돌(호주군함과 … 히스토리2 04-21 488
1838 [기타] 포트만이 네타냐후에 항의하여 이스라엘의 시상식 참석을 거… 히스토리2 04-21 229
1837 [일본] 중국에 대한 견제의 일환으로, 미국은 자위대의 해병대(수륙… 히스토리2 04-20 1193
1836 [미국] 철새보호법이 완화가 된다 히스토리2 04-20 226
1835 [미국] 케플러 우주망원경을 뒤이어 테스가 외계행성을 탐색할 것이… 히스토리2 04-20 348
1834 [영국] 플라스틱을 빠르게 분해하여, 원래상태로 환원(석유)시키는 … 히스토리2 04-20 591
1833 [미국] 아이들의 수면부족은 체중증가로 이어진다 히스토리2 04-20 214
1832 [미국] 화성의 달 형성의 비밀 히스토리2 04-20 336
1831 [미국] 인간의 뇌를 설치류의 머리에 이식하다 히스토리2 04-20 613
1830 [미국] 아폴로 16호의 진실 히스토리2 04-19 1484
1829 [유럽] 자이언트 코즈웨이는 지열에너지를 이용할 새로운 지식을 제… 히스토리2 04-19 239
1828 [미국] 항생제 내성의 공포 (4) 히스토리2 04-19 1527
1827 [미국] 핑크 무지개가 하와이에 뜨다(화산 가까운곳의 드문 자연현상… 히스토리2 04-19 697
1826 [남미] 환경파괴로 인한 박테리아가 돌고래를 죽이다 히스토리2 04-19 343
1825 [미국] 나사는 타이탄에 모듈형 로보트를 보내려 한다 히스토리2 04-19 42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