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7-05-05 18:54
[일본] 중국의 국산중형여객기가 첫비행, 국제시장을 조준하다
 글쓴이 : 하나둘넷
조회 : 6,961  

출처 : 닛케이
 
5일, 중국은 개발중인 국산 중형여객기 "C919" 의 첫비행에 성공했다. 당초, 2012년 완성을 목표로 2016년에 초도기를 인도할 계획이었으나, 몇 년 늦어진 관계로 개발의 분기점에 가까스로 도달하게 되었다. 장래에는 미국 보잉이나 유럽의 에어버스의 경쟁기보다도 4~5배 이상 싼 가격을 무기로, 양사의 아성을 무너뜨리고 싶은 속내이다. 2016년에 국내선에 취항한 소형기 "ARJ21"에서는 이루지 못했던 국제시장을 향한 진출을 다시한번 도전하게 된다.
 
비행시험용 1호기가 5일 오후 2시 (일본시각 오후 3시), 상하이 푸동국제공항을 날아올라 오후 3시20분 경에 착륙했다. 첫비행의 모습은 국영중앙TV가 중계했다. 4월에 진수한 첫 국산항모나 우주보급선 "텐저우 1호"를 통한 연료보급 등에 어깨를 견줄 국가 프로젝트임을 강조했다. C919는 이미 국내항공회사나 리스회사로부터 570기를 수주한 상태다. 일반적인 경제타당성 한계로 여겨지는 400기를 넘어서게 되어서 세계2위의 경제규모를 가지는 중국시장의 혜택을 받고 있다.  
 
중국에 있어서 다음 목표는 보잉, 에어버스가 과점하고 있는 항공기 시장에 도전하는 것이다.
 
C919의 좌석수는 150~170석 정도이다. 보잉의 B737, 에어버스의 A320이 라이벌이지만 "신형엔진을 탑재하고 있는 등 기체의 성능차이는 그리 크지않다고 생각한다" 라는 항공경영연구소 하시모토 야스오 수석연구원의 언급도 있다. 엔진만이 아니라, 조종용 전자기기(에비오닉스)등 많은 서방제 부품을 채용하고 있다.
 
한편, 1기당 가격은 5천만 달러로 여겨지는데, 카달로그상 가격이 약 1억달러 정도인 경쟁기들 보다 무척 싼 편이다. 발주조건이나 협상여지에 따라 가격차는 축소될 것으로 보여지지만 가격만을 보면 C919가 큰 우위를 점하고 있다.
 
첫비행을 마친 C919에 있어서 다음 난관은 미연방항공국(FAA)나 유럽항공안전국(EASA)로부터 형식증명을 어떻게 잘 취득할 것인가 이다. 사실상 세계기준으로 받아들여지는 FAA, EASA의 인증서가 없는 한, 세계 대다수의 항공회사들은 구입을 주저하게 되는 것이 항공업계의 실정이다. 2016년에 상업운항을 시작한 ARJ21은 FAA 형식증명을 취득하지 못하였기에 해외로부터의 수주라고는 아프리카나 아시아 등 중국과 친밀한 일부국가에 제한되어 있다.
 
항공업계에서는 "우선 시장이 거대한 중국국내에서 실적을 쌓아 운항을 시작해서 수년 후에 형식증명 취득을 목표로하는 것이 어떤가"하는 목소리가 있다. 실제로도 세계시장에 진출하는 것은 2020년대에 이르러서야 할 것 같다.
 
하지만, 형식증명을 취득했다고 해도 경쟁은 심하다. 판매망을 어떻게 구축할 것인가에 더불어 부품보급이나 메인터넌스등 장기간에 걸친 서비스 제공이 요구되지만 실적은 전무하다. 형식증명 취득이나 서비스망 구축에 시간이 걸리게 되면 경쟁기종의 개량이 진행되어 C919의 경쟁력을 잃을 수 있다는 점도 생각할 수 있다.  



번역: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 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그린박스티 17-05-05 19:05
 
저가항공사에서는 쓰겠지만 대형 항공사에서는 그닥 메리트가 없을 것 같아요.

안전성 문제가 제일 크다고 봅니다.
안보철수 17-05-05 19:51
 
절대 안타죠 ㅋㅋ
아따아따 17-05-05 21:21
 
조만간 요단강 건너겠구먼
Tarot 17-05-06 01:21
 
문제는 중국 국내선은 강제로 바뀌게 될거라는 거죠. 중국은 집단체제의 사회주의 사상의 국가니까.
그리고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체제의 사고처리. 중국에서의 여행은 육로만이 살길이 되는겁니다.
식쿤 17-05-06 10:33
 
폭탄빼고 다 터지는 마데 인 차이나
주갤러 17-05-06 17:42
 
어떤 상남자가 짱개산 비행기를 탈까?
user386 17-05-06 18:47
 
볼펜심이나 잘 만드셔 짱개여러분...
서울뺀질이 17-05-07 00:29
 
일단은  다른 분들이  베타 테스터 해보고 나서 타도  늦지는 않아요.!!!
코리아KOREA 17-06-01 14:39
 
일단은 짱개 니들부터 타고 난 다음 쪽바리들 태워보자.
 
 
Total 1,83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2) 가생이 11-16 115141
공지 [공지] 번역물 게재시 유의사항 (5) 가생이 11-16 32584
1835 [독일] 스피드스케이트팀 내의 여자 싸움- 자격 박탈 청원. (6) 신님 02-21 7320
1834 [대만] 又戀愛了!周子瑜謎之偷笑射進粉絲心 (쯔위 아육대 팬심을 … (3) ZUGISAHA 02-20 2362
1833 [대만] 2018 가온차트어워드 쯔위 소감 (1) ZUGISAHA 02-19 1667
1832 [일본] 고베제강 방사능 폐기물 조작 의심 (4) 쌈장 02-19 3093
1831 [일본] 평창, JOC의 영양 지원 시설 공개 선수에 야채 듬뿍 냄비 등을 … (19) 신님 02-14 10906
1830 [일본] 전일본대표출신이 느낀 세레소 오사카 윤정환감독의 대단함… (2) 하나둘넷 02-13 8927
1829 [대만] 대만화련지구 지진 관련 TWICE 쯔위 인스타그램 (1) ZUGISAHA 02-12 3850
1828 [대만] 2017년 걸그룹 브랜드 가치 평가 9개월간 1위 - 트와이스(2018년 1… (6) ZUGISAHA 02-07 5915
1827 [대만] 트와이스 일본 첫광고 Y모바일(YMCA + TT) (2) ZUGISAHA 02-06 4425
1826 [대만] 대만,일본,한국의 문화차이(컵라면, 앉은자세)-트와이스 쯔위 (20) ZUGISAHA 02-04 10985
1825 [기타] 트와이스 봐줄만, AKB48 못봐줌, 넘사벽 임다미 (15) 가생스타일 02-02 9459
1824 [대만] 트와이스 일본 NHK 쇼케이스 Candy Pop (3) ZUGISAHA 02-01 4922
1823 [대만] TWICE 쯔위의 10가지 이미지 (4) ZUGISAHA 01-31 5704
1822 [일본] 일본, 일자리 널렸다지만.. (7) 스랜트 01-31 6200
1821 [동남아] 베트남 한류폭발 국민영웅 박항서 (23) 가생스타일 01-27 20101
1820 [일본] 쿠사츠 시라네화산「자위대원이 민간인을 지키다가 사망했다… (1) 하나둘넷 01-26 3008
1819 [일본] 트와이스, '주간 아사히' 2018년 1월 15일자 기사 (5) 피씨타임 01-23 8854
1818 [대만] [2018.01.20] 定延听了会流泪,姐姐竟然喜欢mina?!(트와이스 정… ZUGISAHA 01-21 2472
1817 [대만] 子瑜彈古箏影片遭翻出 粉絲超驚艷 (쯔위 고쟁[중국전통악기] … ZUGISAHA 01-19 2750
1816 [미국] A.I.로의 투자로 인해 칩 설계회사들에게 새로운 기회가 되고 … (1) Banff 01-17 3139
1815 [대만] [2018.01.15] 直擊周子瑜上班前發呆 放空也飄仙氣美爆 (트와이스… (1) ZUGISAHA 01-16 1849
1814 [대만] [2017.01.08] 愛國貨!周子瑜回韓「新行李箱」成焦點 一查竟是… (7) ZUGISAHA 01-09 4519
1813 [대만] [대만뉴스번역] 세계미인 3위, 아시아 최고미인 쯔위 (18) ZUGISAHA 12-31 15705
1812 [대만] [2017.12.21] 子瑜回歸美翻!聖誕節學TWICE 9妞畫最新「流星臥蠶… ZUGISAHA 12-22 5415
1811 [러시아] «러시아 팬들도 큰 슬픈을 겪고 있습니다» © (19) shadowcdancer 12-19 1360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