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7-05-05 18:54
[일본] 중국의 국산중형여객기가 첫비행, 국제시장을 조준하다
 글쓴이 : 하나둘넷
조회 : 4,563  

출처 : 닛케이
 
5일, 중국은 개발중인 국산 중형여객기 "C919" 의 첫비행에 성공했다. 당초, 2012년 완성을 목표로 2016년에 초도기를 인도할 계획이었으나, 몇 년 늦어진 관계로 개발의 분기점에 가까스로 도달하게 되었다. 장래에는 미국 보잉이나 유럽의 에어버스의 경쟁기보다도 4~5배 이상 싼 가격을 무기로, 양사의 아성을 무너뜨리고 싶은 속내이다. 2016년에 국내선에 취항한 소형기 "ARJ21"에서는 이루지 못했던 국제시장을 향한 진출을 다시한번 도전하게 된다.
 
비행시험용 1호기가 5일 오후 2시 (일본시각 오후 3시), 상하이 푸동국제공항을 날아올라 오후 3시20분 경에 착륙했다. 첫비행의 모습은 국영중앙TV가 중계했다. 4월에 진수한 첫 국산항모나 우주보급선 "텐저우 1호"를 통한 연료보급 등에 어깨를 견줄 국가 프로젝트임을 강조했다. C919는 이미 국내항공회사나 리스회사로부터 570기를 수주한 상태다. 일반적인 경제타당성 한계로 여겨지는 400기를 넘어서게 되어서 세계2위의 경제규모를 가지는 중국시장의 혜택을 받고 있다.  
 
중국에 있어서 다음 목표는 보잉, 에어버스가 과점하고 있는 항공기 시장에 도전하는 것이다.
 
C919의 좌석수는 150~170석 정도이다. 보잉의 B737, 에어버스의 A320이 라이벌이지만 "신형엔진을 탑재하고 있는 등 기체의 성능차이는 그리 크지않다고 생각한다" 라는 항공경영연구소 하시모토 야스오 수석연구원의 언급도 있다. 엔진만이 아니라, 조종용 전자기기(에비오닉스)등 많은 서방제 부품을 채용하고 있다.
 
한편, 1기당 가격은 5천만 달러로 여겨지는데, 카달로그상 가격이 약 1억달러 정도인 경쟁기들 보다 무척 싼 편이다. 발주조건이나 협상여지에 따라 가격차는 축소될 것으로 보여지지만 가격만을 보면 C919가 큰 우위를 점하고 있다.
 
첫비행을 마친 C919에 있어서 다음 난관은 미연방항공국(FAA)나 유럽항공안전국(EASA)로부터 형식증명을 어떻게 잘 취득할 것인가 이다. 사실상 세계기준으로 받아들여지는 FAA, EASA의 인증서가 없는 한, 세계 대다수의 항공회사들은 구입을 주저하게 되는 것이 항공업계의 실정이다. 2016년에 상업운항을 시작한 ARJ21은 FAA 형식증명을 취득하지 못하였기에 해외로부터의 수주라고는 아프리카나 아시아 등 중국과 친밀한 일부국가에 제한되어 있다.
 
항공업계에서는 "우선 시장이 거대한 중국국내에서 실적을 쌓아 운항을 시작해서 수년 후에 형식증명 취득을 목표로하는 것이 어떤가"하는 목소리가 있다. 실제로도 세계시장에 진출하는 것은 2020년대에 이르러서야 할 것 같다.
 
하지만, 형식증명을 취득했다고 해도 경쟁은 심하다. 판매망을 어떻게 구축할 것인가에 더불어 부품보급이나 메인터넌스등 장기간에 걸친 서비스 제공이 요구되지만 실적은 전무하다. 형식증명 취득이나 서비스망 구축에 시간이 걸리게 되면 경쟁기종의 개량이 진행되어 C919의 경쟁력을 잃을 수 있다는 점도 생각할 수 있다.  



번역: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 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그린박스티 17-05-05 19:05
 
저가항공사에서는 쓰겠지만 대형 항공사에서는 그닥 메리트가 없을 것 같아요.

안전성 문제가 제일 크다고 봅니다.
안보철수 17-05-05 19:51
 
절대 안타죠 ㅋㅋ
아따아따 17-05-05 21:21
 
조만간 요단강 건너겠구먼
Tarot 17-05-06 01:21
 
문제는 중국 국내선은 강제로 바뀌게 될거라는 거죠. 중국은 집단체제의 사회주의 사상의 국가니까.
그리고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체제의 사고처리. 중국에서의 여행은 육로만이 살길이 되는겁니다.
식쿤 17-05-06 10:33
 
폭탄빼고 다 터지는 마데 인 차이나
주갤러 17-05-06 17:42
 
어떤 상남자가 짱개산 비행기를 탈까?
user386 17-05-06 18:47
 
볼펜심이나 잘 만드셔 짱개여러분...
서울뺀질이 17-05-07 00:29
 
일단은  다른 분들이  베타 테스터 해보고 나서 타도  늦지는 않아요.!!!
 
 
Total 1,74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2) 가생이 11-16 111799
공지 [공지] 번역물 게재시 유의사항 (5) 가생이 11-16 30397
1747 [일본] 애들 싸움이나 하고 있을 때가 아니라고! 도시바와 WD (7) 하나둘넷 05-25 3476
1746 [미국] 슈왈제네거, 제임스 카메론 제작 ‘터미네이터’ 복귀 (8) 피씨타임 05-21 6494
1745 [일본] 일본전자메이커 "성장세에 들어섰다"는데 정말? (8) 하나둘넷 05-15 12148
1744 [일본] 일본 IHI가 해양구조물 건조사업에서 철수 (4) 하나둘넷 05-09 7040
1743 [일본] 미쓰비시중공업, 대형여객선사업 2조5천억이 넘는 손실... (6) 하나둘넷 05-09 6487
1742 [미국] 미국 네이션지 문재인 후보 기사 (10) LikeThis 05-08 10387
1741 [미국] 중국 C919, 에어버스와 보잉에 도전하는 처녀비행에 나서다 (7) 하나둘넷 05-06 4286
1740 [일본] 중국의 국산중형여객기가 첫비행, 국제시장을 조준하다 (8) 하나둘넷 05-05 4564
1739 [일본] 삼성전자의 AMOLED가 이미 수익원으로.. (11) 하나둘넷 05-02 11495
1738 [대만] (재요청)쯔위 소감 모음(4편 - 더쇼1위후보, 30회 , 31회 골든디… (3) ZUGISAHA 04-26 8776
1737 [대만] TWICE真情大會考!「ONCE」們一起來獲得雙倍感動吧~(트와이스… ZUGISAHA 04-26 4097
1736 [미국] Kitty Hawk의 비행 자동차, 아직 기대수준에 못미친다. 오마이갓 04-25 2787
1735 [일본] 북한문제 타개책으로 미중이 "김정은 망명"으로 타협 가능성 (13) 오마이갓 04-19 6718
1734 [일본] 미 항공모함 아직도 인도네시아 부근, 한반도에서 5600 킬로미… (6) 오마이갓 04-18 5433
1733 [일본] 미국 항공모함 파견에도 "북한 공격" 가능성이 거의 없는 이유 (8) 오마이갓 04-17 6558
1732 [미국] 제네시스, 미래형 연료전지 SUV로 뉴욕 오토쇼를 열광시키다. (8) 오마이갓 04-15 7873
1731 [영국] 로봇혁명의 의도하지 않은 결과에 주의 (2) 오마이갓 04-15 4755
1730 [일본] 태국 징병검사장의 "미모의 남자", 페이스북 500만회 재생도. (6) 오마이갓 04-15 6417
1729 [일본] "벚꽃의 기원"에 한국이 고집하는 이유 (39) 오마이갓 04-14 7223
1728 [미국] 일본 배구팀, 배구 블러킹 로봇과의 스파이크 연습 (3) 오마이갓 04-14 4264
1727 [일본] "중국은 환율조작국이 아니다" 트럼프 견해전환 (6) 오마이갓 04-13 4399
1726 [미국] Google의 AutoDraw, "서투른 낙서를 예술로 변모" 오마이갓 04-12 2543
1725 [미국] 그래핀은 더 강한 플렉서블 OLED 디스플레이의 열쇠 (2) 오마이갓 04-12 4041
1724 [일본] "중국인이 없어져서 시원하다" 서울의 백화점 직원 (14) 오마이갓 04-11 13031
1723 [일본] SF가 현실로, 레이저무기 미군에서 실용화 임박 (2) 오마이갓 04-10 483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