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7-05-05 18:54
[일본] 중국의 국산중형여객기가 첫비행, 국제시장을 조준하다
 글쓴이 : 하나둘넷
조회 : 7,070  

출처 : 닛케이
 
5일, 중국은 개발중인 국산 중형여객기 "C919" 의 첫비행에 성공했다. 당초, 2012년 완성을 목표로 2016년에 초도기를 인도할 계획이었으나, 몇 년 늦어진 관계로 개발의 분기점에 가까스로 도달하게 되었다. 장래에는 미국 보잉이나 유럽의 에어버스의 경쟁기보다도 4~5배 이상 싼 가격을 무기로, 양사의 아성을 무너뜨리고 싶은 속내이다. 2016년에 국내선에 취항한 소형기 "ARJ21"에서는 이루지 못했던 국제시장을 향한 진출을 다시한번 도전하게 된다.
 
비행시험용 1호기가 5일 오후 2시 (일본시각 오후 3시), 상하이 푸동국제공항을 날아올라 오후 3시20분 경에 착륙했다. 첫비행의 모습은 국영중앙TV가 중계했다. 4월에 진수한 첫 국산항모나 우주보급선 "텐저우 1호"를 통한 연료보급 등에 어깨를 견줄 국가 프로젝트임을 강조했다. C919는 이미 국내항공회사나 리스회사로부터 570기를 수주한 상태다. 일반적인 경제타당성 한계로 여겨지는 400기를 넘어서게 되어서 세계2위의 경제규모를 가지는 중국시장의 혜택을 받고 있다.  
 
중국에 있어서 다음 목표는 보잉, 에어버스가 과점하고 있는 항공기 시장에 도전하는 것이다.
 
C919의 좌석수는 150~170석 정도이다. 보잉의 B737, 에어버스의 A320이 라이벌이지만 "신형엔진을 탑재하고 있는 등 기체의 성능차이는 그리 크지않다고 생각한다" 라는 항공경영연구소 하시모토 야스오 수석연구원의 언급도 있다. 엔진만이 아니라, 조종용 전자기기(에비오닉스)등 많은 서방제 부품을 채용하고 있다.
 
한편, 1기당 가격은 5천만 달러로 여겨지는데, 카달로그상 가격이 약 1억달러 정도인 경쟁기들 보다 무척 싼 편이다. 발주조건이나 협상여지에 따라 가격차는 축소될 것으로 보여지지만 가격만을 보면 C919가 큰 우위를 점하고 있다.
 
첫비행을 마친 C919에 있어서 다음 난관은 미연방항공국(FAA)나 유럽항공안전국(EASA)로부터 형식증명을 어떻게 잘 취득할 것인가 이다. 사실상 세계기준으로 받아들여지는 FAA, EASA의 인증서가 없는 한, 세계 대다수의 항공회사들은 구입을 주저하게 되는 것이 항공업계의 실정이다. 2016년에 상업운항을 시작한 ARJ21은 FAA 형식증명을 취득하지 못하였기에 해외로부터의 수주라고는 아프리카나 아시아 등 중국과 친밀한 일부국가에 제한되어 있다.
 
항공업계에서는 "우선 시장이 거대한 중국국내에서 실적을 쌓아 운항을 시작해서 수년 후에 형식증명 취득을 목표로하는 것이 어떤가"하는 목소리가 있다. 실제로도 세계시장에 진출하는 것은 2020년대에 이르러서야 할 것 같다.
 
하지만, 형식증명을 취득했다고 해도 경쟁은 심하다. 판매망을 어떻게 구축할 것인가에 더불어 부품보급이나 메인터넌스등 장기간에 걸친 서비스 제공이 요구되지만 실적은 전무하다. 형식증명 취득이나 서비스망 구축에 시간이 걸리게 되면 경쟁기종의 개량이 진행되어 C919의 경쟁력을 잃을 수 있다는 점도 생각할 수 있다.  



번역: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 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그린박스티 17-05-05 19:05
 
저가항공사에서는 쓰겠지만 대형 항공사에서는 그닥 메리트가 없을 것 같아요.

안전성 문제가 제일 크다고 봅니다.
안보철수 17-05-05 19:51
 
절대 안타죠 ㅋㅋ
아따아따 17-05-05 21:21
 
조만간 요단강 건너겠구먼
Tarot 17-05-06 01:21
 
문제는 중국 국내선은 강제로 바뀌게 될거라는 거죠. 중국은 집단체제의 사회주의 사상의 국가니까.
그리고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체제의 사고처리. 중국에서의 여행은 육로만이 살길이 되는겁니다.
식쿤 17-05-06 10:33
 
폭탄빼고 다 터지는 마데 인 차이나
주갤러 17-05-06 17:42
 
어떤 상남자가 짱개산 비행기를 탈까?
user386 17-05-06 18:47
 
볼펜심이나 잘 만드셔 짱개여러분...
서울뺀질이 17-05-07 00:29
 
일단은  다른 분들이  베타 테스터 해보고 나서 타도  늦지는 않아요.!!!
코리아KOREA 17-06-01 14:39
 
일단은 짱개 니들부터 타고 난 다음 쪽바리들 태워보자.
 
 
Total 1,84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2) 가생이 11-16 116452
1847 [동남아] 균열이 가고있는 호치민 공항들 (9) 라이프프라 06-18 6088
1846 [대만] 쯔위 트와이스 콘서트 TWICELAND ZONE 2 콘서트 후 소감 (2) ZUGISAHA 06-06 10365
1845 [대만] CanCam 간사이판 쯔위 인터뷰 전문 내용 ZUGISAHA 06-05 4290
1844 [대만] 차세대 JYP 걸그룹 멤버는 5명 ? (트와이스 콘서트에 등장한 연… (3) ZUGISAHA 06-05 6942
1843 [남미] 빙하가 사라져, 전통적인 축제행사가 불가능 해진 페루의 원… 히스토리2 06-02 4251
1842 [미국] 생선섭취는 임신률을 높이는데 도움을 준다 (4) 히스토리2 06-02 1974
1841 [일본] 캐논은 그들의 마지막 필름카메라 생산을 중단하다 (1) 히스토리2 06-02 2078
1840 [미국] 명왕성의 질소,메탄으로 이루어진 모래언덕 히스토리2 06-02 1649
1839 [미국] 칼라우에아 화산의 한달 이상 분화활동이 지속적으로 진행되… 히스토리2 06-02 313
1838 [호주] 척추동물의 조상이 될 어류의 뼈가 발견이 된다 히스토리2 06-02 812
1837 [중국] 국제 우주정거장(미국운용) 과 다른 운영 계획을 가진 중국의 … 히스토리2 06-01 1820
1836 [미국] 외계 가스행성의 위성들은 외계생명체의 거주지역을 넓혀줄 … 히스토리2 06-01 849
1835 [아프리카] 114세의 초고령자인 블롬의 스토리 히스토리2 05-30 2415
1834 [호주] 심각한 산호초의 백화현상 (3) 히스토리2 05-29 2610
1833 [미국] 2018년 첫 허리케인 발생 히스토리2 05-29 809
1832 [독일] BMW의 새로운 무선충전 방식의 플러그인 자동차 시스템 (2) 히스토리2 05-29 1484
1831 [영국] 남극 밑의 거대협곡이 남극빙하의 멜팅을 가속화 시킬수 있다 히스토리2 05-27 3768
1830 [미국] 하와이 빅아일랜드 푸나 지역의 화산 폭발 상황 (2) 히스토리2 05-27 1115
1829 [영국] 화성의 화석이 발견될 가장 유용한 지점을 찾기 위한 노력! (1) 히스토리2 05-27 1082
1828 [미국] 트럼프와 김정은 사이의 숨막히는 회담 줄다리기 히스토리2 05-27 706
1827 [미국] 생명체가 살 수 있는 행성을 찾기 위해서는 위치 뿐 아니라, … (18) 히스토리2 05-17 11320
1826 [미국] 북한, 한미군사 훈련을 이유로, 트럼프와의 회담 철회를 시사… (9) 히스토리2 05-16 6023
1825 [미국] 유나이트 항공의 인종차별적 행위에 대한 징벌적 소송이 제기… (6) 히스토리2 05-14 3620
1824 [기타] 뉴질랜드의 강력한 파도 히스토리2 05-14 3552
1823 [미국] 북한이 핵무기를 폐기하기로 약속하고, 미국 억류자를 조건 … 히스토리2 05-14 135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