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7-05-09 09:13
[일본] 미쓰비시중공업, 대형여객선사업 2조5천억이 넘는 손실...
 글쓴이 : 하나둘넷
조회 : 10,422  

출처 : 일본 일간공업신문
 
미쓰비시중공업은 나가사키조선소(소재지 : 나가사키시)에서 건조하고 있던 대형여객선의 2호선 "아이다 페를라"를 유럽 아이다 크루즈에 인도하였다. 미쓰비시중공업은 2011년에 대형여객선 2척을 약 1조원에 수주. 2016년 3월에 1호선인 "아이다 프리마"를 인도했다. 대형여객선 사업에서 토탈 2조5천억이 넘는 손실이 발생, 이후로는 수주가 중단되었다. 아이다 페를라호는 미쓰비시중공업이 건조하는 사실상 최후의 대형여객선이 되는 셈이다. 

아이다 페를라는 2016년 3월 20일에 진수하여, 의장공사를 진행해왔다. 머지않아 스페인 마요르카섬을 향해 출항할 계획이다. 총톤수 약 12만 5천톤으로 전장 300미터에 달한다.
액화천연가스(LNG) 연료공급장치나 폐열회수로 에너지 소비를 줄이는 공조시스템등 세계최첨단의 에너지 절약 기술을 탑재했다.
총객실 수는 1643객실. 선내에는 영화관이나 레스토랑, 디스코등 수많은 공용시설을 갖추고 있다.

번역: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 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꽃보다소 17-05-09 21:58
 
1.7조 정도면 세종대왕급 이지스함도 만들고 3.5조면 미국의 최신예 군함 줌왈트도 가능한 금액일 듯.
TTTT 17-05-10 02:25
 
저 선박 엄청 호화롭던데, 일본 국내에서는 인테리어 수급이 안되서 유럽장인 수백명을 데려와 비용이 조단위로 초과한거랍니다.

크루즈 선박건조는 선체가 아니라 인테리어로 승부를 보는 산업입니다. 그런데 인테리어도 그냥 일반 인테리어가 아니라, 해상환경에서 30년을 견뎌야 하는 특수 인테리어. 그래서 산업 진입장벽이 높습니다.
     
SuperEgo 17-05-11 00:11
 
정답이죠. 일반 상선이 건설의 영역이라면 크루즈는 건설과 예술의 영역입니다.
준비되지않은곳에서 도전했다가는 낭패보기 십상이죠. 우리 조선산업도 무리하게
손댔다가 손해많이 봤습니다. 것도 아주 잘나갈때말이죠. 아직까지는 연안 카페리
정도로 기술축적해야하는 단계라고 봐야합니다.
Alice 17-05-10 09:14
 
예전 내장재 다시 시공하는 그 배군요..
고기가좋아 17-05-13 08:18
 
일본판 타이타닉 같다
아름드리99 17-05-14 19:42
 
고소하네.. 전범기업 미쓰비시..ㅎㅎ
나가사키조선소에서 만는 무사시호와 미쓰비시 제로센 생각하면 멀었다.
망하더라도 군함도 조선인 강제징용자들 피해보상이나 하고 망해라.
 
 
Total 1,84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2) 가생이 11-16 116495
1848 [동남아] 베트남, 한국 애터미(Atomy) '소비자경고' (6) 라이프프라 09:54 1871
1847 [동남아] 균열이 가고있는 호치민 공항들 (11) 라이프프라 06-18 10159
1846 [대만] 쯔위 트와이스 콘서트 TWICELAND ZONE 2 콘서트 후 소감 (2) ZUGISAHA 06-06 11505
1845 [대만] CanCam 간사이판 쯔위 인터뷰 전문 내용 ZUGISAHA 06-05 4696
1844 [대만] 차세대 JYP 걸그룹 멤버는 5명 ? (트와이스 콘서트에 등장한 연… (4) ZUGISAHA 06-05 7891
1843 [남미] 빙하가 사라져, 전통적인 축제행사가 불가능 해진 페루의 원… 히스토리2 06-02 4591
1842 [미국] 생선섭취는 임신률을 높이는데 도움을 준다 (4) 히스토리2 06-02 2054
1841 [일본] 캐논은 그들의 마지막 필름카메라 생산을 중단하다 (2) 히스토리2 06-02 2235
1840 [미국] 명왕성의 질소,메탄으로 이루어진 모래언덕 히스토리2 06-02 1817
1839 [미국] 칼라우에아 화산의 한달 이상 분화활동이 지속적으로 진행되… 히스토리2 06-02 338
1838 [호주] 척추동물의 조상이 될 어류의 뼈가 발견이 된다 히스토리2 06-02 929
1837 [중국] 국제 우주정거장(미국운용) 과 다른 운영 계획을 가진 중국의 … 히스토리2 06-01 1901
1836 [미국] 외계 가스행성의 위성들은 외계생명체의 거주지역을 넓혀줄 … 히스토리2 06-01 903
1835 [아프리카] 114세의 초고령자인 블롬의 스토리 히스토리2 05-30 2487
1834 [호주] 심각한 산호초의 백화현상 (3) 히스토리2 05-29 2728
1833 [미국] 2018년 첫 허리케인 발생 히스토리2 05-29 852
1832 [독일] BMW의 새로운 무선충전 방식의 플러그인 자동차 시스템 (2) 히스토리2 05-29 1553
1831 [영국] 남극 밑의 거대협곡이 남극빙하의 멜팅을 가속화 시킬수 있다 히스토리2 05-27 3802
1830 [미국] 하와이 빅아일랜드 푸나 지역의 화산 폭발 상황 (2) 히스토리2 05-27 1156
1829 [영국] 화성의 화석이 발견될 가장 유용한 지점을 찾기 위한 노력! (1) 히스토리2 05-27 1122
1828 [미국] 트럼프와 김정은 사이의 숨막히는 회담 줄다리기 히스토리2 05-27 733
1827 [미국] 생명체가 살 수 있는 행성을 찾기 위해서는 위치 뿐 아니라, … (18) 히스토리2 05-17 11407
1826 [미국] 북한, 한미군사 훈련을 이유로, 트럼프와의 회담 철회를 시사… (9) 히스토리2 05-16 6083
1825 [미국] 유나이트 항공의 인종차별적 행위에 대한 징벌적 소송이 제기… (6) 히스토리2 05-14 3658
1824 [기타] 뉴질랜드의 강력한 파도 히스토리2 05-14 363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