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8-04-11 14:14
[미국] 주커버그가 페이스북의 개인정보 유출 문제로 상원에 소환된다
 글쓴이 : history2
조회 : 657  
   http://www.newsweek.com/mark-zuckerberg-facebook-senate-hearing-cambri… [67]

페이스 북 공동 설립자이자 CEO 인 마크 주커 버그 (Mark Zuckerberg)는 화요일 미 국회 의사당에서 이틀간의 상원의 질문에 답변하면서, 처음 청문회에 서는 주커버그는 2일 동안 증언을 했다. 주 커 버그 (Zuckerberg)는 상원의 사법위원회 공동청문회에서 케임브리지(Cambridge Analytica)의 개인정보 데이터 유출에 대한 답변에서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gettyimages-944425728.jpg

Zuckerberg는 상원의원들이, 페이스북이 하버드의 기숙사에서 시작했음을 알기를 원했다.

 

Zuckerberg는 청문회 예비모임에서도, 회사의 소박한 시작을 몇 번이나 이야기했으며, 특히 회사가 하버드의 기숙사에서 시작했다고 언급했다. Zuckerberg는 겉으로는 페이스 북이 대부분의 국가에서 월간 사용자 수가 그 나라의 국민 수 보다 많은 글로벌 회사이지만, 실리콘 밸리 차고에서 시작한 애플의과 같은 이야기가 있음을, 청중에게 알려주려는 듯 했다.

 

주커 버그 (Zuckerberg)는 자신의 기숙사 방을 여러 번 언급하면서, 미시간의 민주당 상원 의원 게리 피터스 (Gary Peters) 상원 의원이 자신의 질문에 흥미를 갖었었다고 이야기 했다. "주커버그는 기숙사 방에서, 페이스 북을 시작한 아주 소박한 기업의 창립에 대해 이야기했고, 주커버그가 그러한 자신의 이야기를 해주는 것을 흥미롭고 감사하게 생각했다고 상원의원은 전했다." 그는 정보보호 문제에 대한 질문에 전에 그러한 부분을 언급했다.

 

Facebook co-founder and CEO Mark Zuckerberg withstood his first of two days of testimony on Capitol Hill Tuesday, responding to Senatorial questions for hours. Zuckerberg held his own at the joint hearing of the Senate Commerce and Judiciary committees, responding to a series of privacy concerns stemming from a data breach by Cambridge Analytica.

 

Zuckerberg really wanted Senators to know Facebook started in his Harvard dorm room

 

In what appeared to be a rehearsed sound bite, Zuckerberg discussed the humble beginnings of his company a few times over the course of the hearing, mentioning specifically that the company started in his dorm room at Harvard. Zuckerberg was seemingly trying to remind his audience that even though Facebook is now a global company with more monthly users than the number of people in most countries, it has a relatable origin story much like Apple’s beginnings in a Silicon Valley garage.

 

Zuckerberg mentioned his dorm room so many times that Democratic Senator Gary Peters of Michigan poked fun of it during his questioning. “You talked about your very humble beginnings, of starting Facebook in your dorm room and I appreciated you telling that story,” he said before launching into his question.

 

ZuckerbergPatrick Leahy

민주당 상원 의원의 질문에, 주커버그는 개인적으로 얘기해 보지는 않았지만, 2016 년 대선에서 러시아의 간섭 가능성에 대한 의혹에 대해, 페이스 북 직원이 Robert Mueller 특별 고문과 면담했다고 말했다. 주커 버그는 자신이 확실치 않다고 말했지만, 페이스북 직원이 특별고문에 의해 그 문제로 소환되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Zuckerberg는 증언 중 두 번이나 "회사가 특정 권한에 대해 비용을 지불하거나, 광고를 하지 않도록, 사용자에게 편리를 제공하려 한다면서, 페이스북은 항상 무료 버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Zuckerberg는 데이터에 대한, 페이스북의 보안은 정부보다 더 안전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Dean Heller 상원 의원 : 연방 정부보다 수백만 명의 미국인의 개인 데이터에 대한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주커버그의 대답은 YES였다.

 

Zuckerberg told Democratic Senator Patrick Leahy that Facebook personnel had been interviewed by the office of special counsel Robert Mueller about potential Russian interference in the 2016 presidential elections, though he wasn’t interviewed personally. Zuckerberg also said that he wasn’t sure, but believed that Facebook might have been subpoenaed by the counselor.

 

Facebook might ask you to pay to use its services

 

Twice during testimony, Zuckerberg said that there “will always be a version of Facebook that will be free," insinuating that his company is considering asking users to pay for certain privileges, or to avoid advertising.

 

Zuckerberg believes your data is safer with him than with the government

 

Senator Dean Heller: Do you believe you’re more responsible with millions of Americans’ personal data than the Federal government would be?

 

(Long pause)

 

Mark Zuckerberg: Yes.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7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2) 가생이 11-16 117961
1874 [중국] 국기 때문에 우승 놓친 中 마라톤 선수...애국주의 논란까지 (19) 외딴마을 11-21 11300
1873 [미국] 유대인 단체 BTS 비난에…팬들 반발 "日 우익 주장 그대로 인용 (27) 희망온도 11-13 23630
1872 [호주] 中정부 외국망 접속코드 달라. 화웨이 압박 (7) TTTTTTT 11-06 10301
1871 [중국] 중국축구서 국가제창 때 움직였다고 징계 (11) kmw7 11-02 10027
1870 [미국] 미국상원, 캐나다에 화웨이5G 장비 탈락 촉구 (44) 오랑꼬레아 10-13 15209
1869 [일본] 이 밑으로는 집을 짓지 마라 (14) 스랜트 09-28 15969
1868 [일본] 국민연금공단 일본전범기업에 5년간 5조원 이상 투자.. 일본 … (17) 복숭아나무 09-16 12126
1867 [동남아] 세계 미남 대회에서 베트남 그랜드 슬램, 4위 차지 (18) 라이프프라 09-13 17816
1866 [동남아] 손흥민과 한국 스타들은 군대에 가는 것을 두려워 하나요? (20) 라이프프라 08-31 25125
1865 [동남아] 베트남 수도 하노이 ' F1 경기 개최' 가능할까? (15) 라이프프라 08-31 13854
1864 [동남아] 박항서감독 5억 포상금 ‘ 베트남축구 ’ 2022년 아시아게임 … (24) 라이프프라 08-28 19596
1863 [동남아] 베트남 비자 발급, 연장에 적신호 켜지나? (31) 라이프프라 08-23 18775
1862 [동남아] 삼성, 베트남 북부에 5조 6,500억 원 투자… 스마트폰 생산 거점… (56) 라이프프라 08-20 16421
1861 [미국] 이라크 난민, 2014년 이라크경찰 살인혐의로 미국서 체포 crocker 08-16 3200
1860 [동남아] 은행 강도에 '플라스틱 총' 사용한 15세 소년 (2) 라이프프라 08-15 4781
1859 [동남아] '휴대폰 번호'가 12억 '헉~…베트남 최고 인기 '… (8) 라이프프라 08-15 6416
1858 [미국] 한국의 K2 전차 - 결국 독일 변속 기술체계로.. [Defense News 기사] (27) 숲속의소녀 08-15 10507
1857 [동남아] 의약품! 기회의 땅에서 절망의 땅..베트남 (10) 라이프프라 08-04 8464
1856 [동남아] '90년 생' 베트남인 한국 화장품으로 성공가도 라이프프라 08-04 11216
1855 [동남아] '중국 한국에서 버린 닭' 베트남에서 특산품으로 팔려 (42) 라이프프라 07-19 24982
1854 [미국] 미-러정상 "항복회담"이라고 트럼프가 비판받다 (6) 가난한서민 07-17 5031
1853 [동남아] 공급 정체로 사이공 시내의 임대료 상승 라이프프라 07-12 6838
1852 [동남아] 1,000억원 대 도박사이트 적발 미모의 운영자에 깜짝 (11) 라이프프라 07-12 11756
1851 [동남아] 부가가치세 0% 베트남이 변한다. (14) 라이프프라 07-04 13233
1850 [미국] LG - 애플에 iPhone X Plus용 OLED Display 공급 (5) 오랑꼬레아 06-29 1075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