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8-05-29 21:14
[미국] 2018년 첫 허리케인 발생
 글쓴이 : 히스토리2
조회 : 841  
   http://www.newsweek.com/subtropical-storm-alberto-hit-us-hurricane-sea… [24]

Alberto is the first named storm of 2018, and was moving north toward Florida at roughly six miles per hour. Forecasters predicted it would move into Alabama after that.

Atlantic hurricane season will officially last from June 1 to November 30 this year. If subtropical storm Alberto ends up 75 to 90 miles per hour, it will be considered a Category 1 Hurricane. In 2017, there were six “major” tropical hurricanes, meaning they reached Category 3 or higher. Irma and Maria were Category 5, meaning they reached 157 miles per hour or more. Those 2017 hurricanes caused the most damage in U.S. history, costing roughly $200 billion. It was only the 17th most fatal storm season, however, taking 103 lives.

The National Oceanic and Atmospheric Association (NOAA) says that this year we’ll likely see a “near- or above-normal” hurricane season, with 10 to 16 named storms from the Atlantic. The Pacific region may have 14 to 20 named storms, seven to 12 of which may become hurricanes.

States around the Gulf Coast were watching for developments in the storm, and encouraging people to stay informed and prepared, according to NBC-2. Acting FEMA Deputy Administrator Daniel Kaniewski said people in at-risk areas should keep tabs on the news and pay attention to alerts from local officials, ensure that they have good evacuation plans, and make sure that they have insurance that will cover flood damage.

알베르토 (Alberto)는 2018 년에 처음으로 명명 된 허리케인 으로, 시간당 약 6 마일의 속도로 플로리다로 북쪽으로 이동하고 있는 중 이다. 기상 관계자들은 그 후에 이 허리케인이 알라바마로 옮길 것이라고 예측했다.

대서양 허리케인의 일반적인 시즌은, 공식적으로 올해 6 월 1 일부터 11 월 30 일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열대 지방의 허리케인인 알베르토 (Alberto)가 시간당 75-90 마일을 기록한다면, 이는 카테고리 1 허리케인으로 분류된다. 

2017 년에는 6 개의 '주요' 열대성 허리케인이 발생하여 카테고리 3 이상에 도달했다. 아이마 (Irma)와 마리아 (Maria)는 카테고리 5 (Category 5)로 시속 157 마일 이상을 기록했다. 2017 년의 허리케인은 미국 역사상 가장 큰 피해를 입히며 약 2 천억 달러의 피해를 주었다. 특히 103명의 목숨을 앗아간 것은, 17 번째로 치명적인 허리케인 피해였다.

National Oceanic and Atmospheric Association (NOAA)은 올해 미국은 대서양에서 10 ~ 16 개의 허리케인이, 허리케인 시즌에 나타나거나, 다소 많을 것으로 예상한다. 태평양 지역에는 14 ~ 20 개의 열대성 저기압 폭풍이 나타나며, 그 중 7 ~ 12 개는 태풍이 될 수 있다.

NBC-2에 따르면 걸프만 주변의 주들은 폭풍의 발달을 주시하고, 사람들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준비하도록 했다. FEMA 대리인 Daniel Kaniewski는 위험에 처한 사람들이 뉴스에 관심을 기울이고 지방 공무원의 경고에주의를 기울여야하며 피난소가 양호한 지 확인하고 홍수 피해를 감당할 수있는 보험이 있는지 확인해야한다고 말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4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2) 가생이 11-16 116490
1848 [동남아] 베트남, 한국 애터미(Atomy) '소비자경고' 라이프프라 09:54 211
1847 [동남아] 균열이 가고있는 호치민 공항들 (11) 라이프프라 06-18 9814
1846 [대만] 쯔위 트와이스 콘서트 TWICELAND ZONE 2 콘서트 후 소감 (2) ZUGISAHA 06-06 11374
1845 [대만] CanCam 간사이판 쯔위 인터뷰 전문 내용 ZUGISAHA 06-05 4643
1844 [대만] 차세대 JYP 걸그룹 멤버는 5명 ? (트와이스 콘서트에 등장한 연… (4) ZUGISAHA 06-05 7778
1843 [남미] 빙하가 사라져, 전통적인 축제행사가 불가능 해진 페루의 원… 히스토리2 06-02 4554
1842 [미국] 생선섭취는 임신률을 높이는데 도움을 준다 (4) 히스토리2 06-02 2042
1841 [일본] 캐논은 그들의 마지막 필름카메라 생산을 중단하다 (2) 히스토리2 06-02 2201
1840 [미국] 명왕성의 질소,메탄으로 이루어진 모래언덕 히스토리2 06-02 1787
1839 [미국] 칼라우에아 화산의 한달 이상 분화활동이 지속적으로 진행되… 히스토리2 06-02 335
1838 [호주] 척추동물의 조상이 될 어류의 뼈가 발견이 된다 히스토리2 06-02 905
1837 [중국] 국제 우주정거장(미국운용) 과 다른 운영 계획을 가진 중국의 … 히스토리2 06-01 1883
1836 [미국] 외계 가스행성의 위성들은 외계생명체의 거주지역을 넓혀줄 … 히스토리2 06-01 893
1835 [아프리카] 114세의 초고령자인 블롬의 스토리 히스토리2 05-30 2473
1834 [호주] 심각한 산호초의 백화현상 (3) 히스토리2 05-29 2696
1833 [미국] 2018년 첫 허리케인 발생 히스토리2 05-29 842
1832 [독일] BMW의 새로운 무선충전 방식의 플러그인 자동차 시스템 (2) 히스토리2 05-29 1541
1831 [영국] 남극 밑의 거대협곡이 남극빙하의 멜팅을 가속화 시킬수 있다 히스토리2 05-27 3797
1830 [미국] 하와이 빅아일랜드 푸나 지역의 화산 폭발 상황 (2) 히스토리2 05-27 1153
1829 [영국] 화성의 화석이 발견될 가장 유용한 지점을 찾기 위한 노력! (1) 히스토리2 05-27 1118
1828 [미국] 트럼프와 김정은 사이의 숨막히는 회담 줄다리기 히스토리2 05-27 729
1827 [미국] 생명체가 살 수 있는 행성을 찾기 위해서는 위치 뿐 아니라, … (18) 히스토리2 05-17 11386
1826 [미국] 북한, 한미군사 훈련을 이유로, 트럼프와의 회담 철회를 시사… (9) 히스토리2 05-16 6072
1825 [미국] 유나이트 항공의 인종차별적 행위에 대한 징벌적 소송이 제기… (6) 히스토리2 05-14 3654
1824 [기타] 뉴질랜드의 강력한 파도 히스토리2 05-14 362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