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21-01-13 12:34
[미국] 13일, 미국정부 항체치료제 125만명분 26억3천만불 추가구매
 글쓴이 : 아따아따
조회 : 5,013  

국내에서도 곧 긴급승인이 임박한 항체치료제의 미국 근황입니다.

1월13일, 미국정부는 125만명분 한화 3조원어치를 추가구매했습니다.
전세계에 긴급승인을 받거나 임박한 항체치료제는 3곳뿐입니다.
일라이 릴리, 리제네론, 그리고 국내바이오제약사 셀트리온입니다.

미국의 두 회사는 앞으로 수백만회를 금년에 미국정부에 계약물량을 양도하기 위해 
총생산에 들어갈듯 싶네요.
미국 두 회사보다는 약간 늦었지만 미국회사보다 임상결과 동등이상의 결과를 얻었고,
국내와 미국 외 유럽, 아시아 등의 수요를 담당할 듯 싶습니다.

--------------------------------------------------------------------------------------

미국, 입원하지 않은 COVID-19 환자에게 사용하기 위해 항체 칵테일 추가 용량 구매

로이터2021 년 1 월 13 일 오전 03:27

(RTTNews)-Roche (RHHBY)는 미국 정부가 Warp Speed ​​작전의 일환으로 병원에 입원하지 않은 COVID-19 환자에게 사용하기 위해 Regeneron의 casirivimab 및 imdevimab 항체 칵테일을 추가로 구매할 것이라고 확인했습니다.

새로운 계약에 따라 미국은 2021 년 6 월 30 일까지 카시리비맙과 임데비맙의 최종 용량을 125 만 개까지 구매할 예정입니다.

미국 정부는 이러한 추가 용량을 환자에게 무료로 제공 할 것이지만, 의료 시설은 행정과 관련된 비용을 부과 할 수 있으며, 항체 칵테일을 주 및 영토 보건 부서에 할당하는 것을 계속 조정할 것이라고 Roche는 미국이 말했다.

Casirivimab 및 imdevimab은 최근에 진단 된 고위험 경증에서 중등도 COVID-19 환자를 대상으로 미국 FDA 비상 사용 허가를 받았습니다.

Roche와 Regeneron은 casirivimab 및 imdevimab의 개발 및 제조에 협력하고 있습니다. Regeneron은 미국에서 항체 칵테일을 배포하고 있으며 Roche는 미국 이외의 지역에서 배포 할 책임이 있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목수 21-01-14 11:36
   
이 어려운 시기에 샘물같은 소식입니다
바다99 21-02-07 09:26
   
근데 남아공 변종이 퍼지면 항체 치료제 효과 없을수도 있다고 하던데요.
남아공 변종이 항체 치료제나 백신을 무력화 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커다고 하네요.
영국발 변종보다 몇 배 무섭데요.
이렇게 센 변종이 계속 나오면 백신이나 항체 만드는 회사들도 대책이 없고,
코로나 종식은 기약이 없어지는거 아닌지 ~~. 휴~~

https://www.youtube.com/watch?v=K_VsvwJ3d94&ab_channel=DR.EzraHangjunJang%EC%9E%A5%ED%95%AD%EC%A4%80%EB%82%B4%EA%B3%BCTV
     
아따아따 21-02-08 16:08
   
저도 어제 본 영상이네요.
설명을 쉽게 잘해주시더라구요. 좋은 영상 올려주신 장항준 박사님께 감사드려요.

우선 백신업계도 치료제업계도 바이러스 특성상 개발 초기부터 우려해왔던 내용입니다.
현재 전세계에는 60개정도의 변이가 존재하고요. 이 모든 변이가 사회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전세계 기관과 파마들의 연구결과 현재 진행중인 약물로 59개까지는 커버가 된다고 합니다.
근데 이번 남아공 변이에서 문제가 생겼네요.
백신과 치료제 회사가 대책이 없는게 아니고 각 나라 보건기관들과 뒤에서 계속 일을 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변이가 발견되면 해당 제약사과 각국 보건당국은 테스트를 진행하고
매일 변이에 대처하기 위해 논의하고 연구하며 하루종일 씨름 중이에요.
(변이에 대한 대처로 모더나는 백신개량계획을 일라이 릴리의 경우는 타사의 항체와 칵테일을 추진하고 있어요)
단지 현재 사회에 돌아다니는 코로나가 남아공은 하나를 제외하고 나머지 59개 형에는 효과가 있으니
아직은 효용가치가 있는거에요.
하지만 남아공 변이가 우위로 더욱 심화되고 더 머같은 변이가 나오걸 대비해서 허점을 보완한 개량버젼을 만들어야 합니다. 물론 각 회사마다 약의 작용 메커니즘이 다르기 때문에 먹히는 대체제가 남으면 좋습니다.
ㅠㅠ 안타깝습니다.
바이러스 스스로 변이하는걸 인력으로 막을 수 있는 것이 아니기에 특이한 변이가 올때마다
정기적으로 이런 무력화사태가 반복된다는게 과학계의 입장입니다.
이미 한차례 만들어 완성수준까지 온 제조사들은 노하우나 기술에 있으므로 최대한 빠르게 대처해 나가길
응원할 수 밖에 없네요. 각 나라 정부들도 불필요한 절차나 심사시간을 단축하도록 정책적으로 도와야하고요.
 
 
Total 1,99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6) 가생이 11-16 129438
1992 [미국] AAPS, 모든 COVID백신의 혈액응고(혈전)를 지켜봐야 할 필요가 있… 스포메니아 04-08 465
1991 [미국] 타이거 우즈 교통사고로 수술 (3) YaNNi 02-24 13825
1990 [기타] 아래의 인종차별이라는 글에서 (1) singularian 01-27 3536
1989 [미국] 텍사스 abc뉴스 항체약물 위험군 600명이상 투여, 완전회복 (3) 아따아따 01-20 7616
1988 [미국] 13일, 미국정부 항체치료제 125만명분 26억3천만불 추가구매 (3) 아따아따 01-13 5014
1987 [미국] 한국계 미국 연방 하원의원 앤디 김 "의사당에 왔을때 마음이 … (3) 훔나리 01-10 4623
1986 [유럽] 프랑스 하루감염자 8만6800명 사망자 820명. 의료 붕괴? (34) Parisuncle 11-10 18283
1985 [미국] 빌게이츠 "항체치료제는 코로나 사망률을 급격히 낮출 것" (6) 아따아따 10-08 31318
1984 [미국] 트럼프 확진, 미국 대통령 전용 병원과 의료진 클라스 (3) mkck 10-05 10307
1983 [미국] 160만km를 달리는 테슬라 배터리는 과연 나올까? 배터리데이 15… (24) 러싱스루 09-28 13119
1982 [미국] 뇌와 컴퓨터를 연결시키는 뉴럴링크의 뒷모습 (9) 러싱스루 09-14 11725
1981 [미국] 가장 유망한 코로나 치료제 9가지 (5) 아따아따 09-12 10625
1980 [캐나다] 캐나다 요식업 60%, 팬데믹 버티기 힘들어해 목수 09-11 5478
1979 [미국] 흑인 행세하다 백인 고백한 美교수, 대학 ”강의중단 조치” (3) 목수 09-06 8762
1978 [미국] 워싱턴서 한국계 경찰 조롱한 여성 시위대, 그녀도 한국계였… (4) 목수 09-06 7584
1977 [캐나다] BC 주말마다 대규모 감염 사태...”어떡하나” (3) 목수 09-05 2781
1976 [캐나다] 메트로 밴쿠버 2월후 8000개 사업체 문 닫아… 목수 09-05 1258
1975 [중동] UAE주요뉴스 및 Covid-19 GCC현황 (1) 람지 06-21 10985
1974 [중동] UAE 코로나 바이러스인한 아부다비 이동제한 람지 06-17 8071
1973 [미국] “매장 식사 왜 막아”…‘탕탕’ 美 맥도날드서 총격 (28) 메시찬양 05-08 20959
1972 [미국] 세정제 드링킹.. 트럼프형님 또 한껀 올리심 (28) ANINY 04-25 14737
1971 [일본] 【속보】 김정은은 「식물상태」에……? (20) 독산 04-25 19762
1970 [일본] 【왜국의 자랑, 아비간】 투여했으나 사망! (17) 독산 04-23 12486
1969 [일본] 드디어 정체를 드러낸 천마스크 (15) 독산 04-15 28887
1968 [유럽] 프랑스 방송에 출연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 (4) 싸뱅 04-15 916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