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8-16 17:38
왕좌의 게임(등급:15세)
 글쓴이 : 아이유짱
조회 : 555  

광주 화신백화점에서 패션쇼를 했다

하루 2회. 쇼는 성황리에 마쳤고 우리는 기분이 좋았다

회식을 하며 모두가 즐거웠고 우리는 담날도 파이팅 하기로 했다

여느 회식이 그러하듯 우리는 1차에서 끝나지 않았다

삼삼오오 짝을 이루어 숙소로 올라가 2차를 했다

우리 방에는 남자셋, 여자넷이 모였다

남자는 나, 밑에 직원, 업체 매니저 놈

여자는 모델 넷(모델라인 출신)

나는 억센 모델들 기에 눌려 조용히 자리를 지키고 있었고, 분위기는 매니저 놈이

엄청 띄워 놓았다. 이 바닥에서 닳고 닳은 놈이라 클라이언트 접대하는데 이골이 난 놈이다

난 모델 중 하나에게 은근히 맘을 두고 있었다

프로이지만 약간 샤이함을 지닌 면이 좋았던 거시다

지금으로 따지면 박소담 느낌?

밤이 깊어지며 우리는 많이 취한 상태였다

그때, 매니저 놈이 왕게임을 제안했다

이런 기특한 세끼. 지대로 놀줄 아는 놈. 클라이언트의 맘을 사로잡는 놈

담 행사인 무주리조트 행사도 너한테 줄게. 이세꺄 ㅋㅋㅋ

모델들도 콜 했고, 난 속으로 쾌재를 불렀다

왕게임을 시작하며 잔이 유리컵으로 바뀌었다

왕의 명령을 거부하면 양주 원샷의 벌칙이 가해지는 거시다

모델들의 주량은 엄청났다

술이 약한 나는 엉망이 되어갔지만 겨우 겨우 버티는 중이었다

그녀를 향한 의지 하나로...

한 가지만 생각했다

칠왕국의 왕좌에 올라야 그녀를 차지한다

새벽이 되어 우리는 모두 자연인이 되어 갔다

남자들이 걸친거라곤 달랑 옷 한 장

여자들이 걸친 거는 달랑 옷 두 장

가운데에는 가득찬 술잔이 놓여 있었고

저걸 마시고 디지든가 아니면 알몸이 되어야 했다

딜러는 나의 턴이었다

매니저 놈이 던져주는 카드를 받아쥐었다

......!

카드가 차다

여지껏 쓰던 카드가 아니다

난 본능적으로 탄이란걸 직감했다

매니저 놈의 입꼬리가 살짝 말린다

주는대로 돌리세요라고 눈이 말하고 있다

이런 기특한 세끼

싸늘하다

긴장감이 돈다

매니저 놈에게 맨위에서 한장. 분명 킹카드일 거시다

그녀에게 한장. 에이스, 즉 1번일거시다

그리고 맨 마지막에 밑에서 한장. 내 카드는 7번일 거시다

어? 이번에는 내가 왕이네?하고 매니저 놈이 연기를 한다

그리고 놈이 외쳤다

1번 7번 키스해!

나는 7번 카드를 까뒤집었고, 그녀는 1번 카드를 내려놓았다

그러면서 그녀와 나는 눈길이 마주쳤다

.

.

.

왐마 퇴근할 시간이네. 이만 총총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귀염뽀작 아이유짱이에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flowerday 19-08-16 17:43
   
여기서..갑자기 컷을...
치즈랑 19-08-16 17:43
   
요론 귀염뽀작````~~같으니라고`
고기서 딱 퇴근하믄`우짜자고`ㅇ.ㅇ`
물망초 19-08-16 18:04
   
연장근무 하세요
연장근무비는 치즈님에게
청구 하시고 ...
하늘나무 19-08-16 18:11
   
헐~~~;;;;;;;;

tv나 영화속에서만 보던~ ;;;;;;;;;;;

하여간 친게님들은 싱글때........에효~ ㅋㅋㅋ
     
물망초 19-08-16 18:16
   
제 꿈이였는데...
아이유님은 ... 왕부럽~~~
     
귀요미지훈 19-08-16 19:00
   
꼭 싱글 때라고만 생각하면 아~~니 아니 되옵니다.ㅋㅋ
러키가이 19-08-16 18:21
   
오옷 -0- 점더 -0- 자세한 리얼리티~원함 -0- 약간 감질남둥 ㅋㅋ
     
물망초 19-08-16 18:23
   
러키님 99랩 이네요
랩업 엄청 빠르시네요
G드시지 말고 100랩 가즈아~~~!!
          
러키가이 19-08-16 19:45
   
Level: 99
포인트 : 937,610

940,000 = 100렙
               
진빠 19-08-16 23:39
   
헉 주말에 만렙 나오겠삼!!
귀요미지훈 19-08-16 19:01
   
왕의 권력이 마이 약한데?

약하게 각색했슈? 아님 뒷야그에서 본론이?
     
러키가이 19-08-16 19:45
   
ㅋㅋ 남야그하실 처지 아니신듯 ㅋㅋ
          
귀요미지훈 19-08-16 20:04
   
ㅋㅋㅋㅋㅋ

남 야그는 원래 일케 하는거임둥 -0-
     
아이유짱 19-08-16 19:57
   
객님 눈치 보고 있슈
뒷얘기 쓸까말까 ㅋㅋㅋ
          
귀요미지훈 19-08-16 20:05
   
평소대로 해줘유~

새 닉은 저랑 즈랑삼촌이랑 이쁜걸루 생각해둘께유~ㅋㅋㅋ
               
아이유짱 19-08-16 20:08
   
악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치즈랑 19-08-16 20:12
   
그 딴 걸 걱정하고 있었쓔?

한번쯤 댕겨 오는 것도 갠춘해유`
근데 할거면 확~`
해야쥬
친게만 블럭 당하믄`그것만큼 답답한 게 없을거에요`
                    
치즈랑 19-08-16 20:17
   
[http://www.liberaldictionary.com/wp-content/uploads/2018/11/vigias.jpg]

소식통에 의하면 객님도 기다리고 계시답니다.`````ㅇ.ㅇ`
                         
아이유짱 19-08-16 20:21
   
ㅋㅋㅋㅋㅋㅋㅋ
헬로가생 19-08-16 21:06
   
커~쥬마걸~
진빠 19-08-16 23:50
   
초롱초롱...

끝인가? --;;
오푸스데이 19-08-17 01:13
   
아이유님 글 정독 다 했는데... 아까 .... 댓글은 이제 달지만....

경상도 말로 애가 탄다~~~ 입니다... 왜 하필.... 퇴근이~~~~~~~
촌팅이 19-08-17 17:43
   
왕좌의 게임 마지막 시즌을 봐야 하는데....

그걸 몰아 보며 마시기 위해
작년 11월에 죠니워커 왕좌의 게임 한정판도 사놨는데

아직 병뚜껑을 못 따고 있네여ㅋ
 
 
Total 50,36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7) 객님 11-09 28113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99655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4126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5865
50135 새벽에 노래한곡~125 (8) 촌팅이 08-30 283
50134 Sleeping Sun - Nightwish (4) 미추홀 08-30 302
50133 돼지갈비찜 간단하게~! (feat 김치) (24) 러키가이 08-29 544
50132 ㅋㅋㅋㅋ (13) 헬로가생 08-29 538
50131 절 찾아보세요` (36) 치즈랑 08-29 660
50130 어제 하루 교재 준비한거 -0- 허거걱 프로그램이 다운되었;;; (10) 러키가이 08-28 477
50129 선배의 조언 (21) 귀요미지훈 08-28 661
50128 중앙고속도로에 숨은 보물과 힐링 쉼터, 단양팔경휴게소 (11) 러키가이 08-28 761
50127 새벽에 노래한곡~124 (2) 촌팅이 08-28 377
50126 아무리 봐도 할머니인데.... (2) 물망초 08-28 752
50125 페이스 어플이 과부하 걸린듯 (8) 신의한숨 08-28 514
50124 저도 FaceApp 한번.....ㅋㅋㅋ (10) 달콤한로케 08-27 525
50123 음화홧 난 완죤 애긴데... [인증] ㅋㅋ 수염 붙여보니.. ㅎㅎ (18) 진빠 08-27 509
50122 음홧홧. 젊어졌어요~ㅎ (17) 아이유짱 08-27 480
50121 미래사진 따라 했다가 깜짝 놀람! (16) 신의한숨 08-27 636
50120 1500년을 지켜온 백제의 멋과 맛 서천 한산모시 & 한산소곡주 (4) 러키가이 08-27 736
50119 자존감 사라지는 얘기.. (23) Dominator 08-27 839
50118 할아버지, 할머니가 된 자신의 모습은? (9) 촌팅이 08-27 658
50117 내가 못 살아ㅋ (21) 하늘나무 08-27 659
50116 따뜻한 남쪽 나라 (사진추가) (23) 헬로가생 08-26 779
50115 기웃기웃.. (19) 고수열강 08-26 457
50114 지각 했어요 ㅜㅜ (16) 물망초 08-26 555
50113 제가 생각날때마다 가는 국수집입니다. (36) 선괴 08-26 1114
50112 흥 러키님 밉다 (24) 초롱 08-25 487
50111 화려한 도심야경 VS 로맨틱한 바다야경. 당신의 선택은? (10) 러키가이 08-25 54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