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10-12 14:23
오랫만에 제주집에 왔는데.
 글쓴이 : moonshine3
조회 : 538  

내 방이 없어졌어요.
내 최고의 낙인 쇼파가 없어졌어요.
침대랑 쇼파는 그자리에 있는데.
손녀가 크면서 장난감에 바리케이트랑
그림동화책 애기용품 수납함.
아~~
딸이랑 사우를 집에 들이는게 잘못된 선택이었나
하고 생각도 해보고.
근데 손녀를 보면 그런 스트레스랑 바꿀만 하구나 생각드네요.
어제 딱 일년되었는데
자식이랑은 또다른 무한사랑
성님들 이모님들 이제는 손자손녀도 보실 시기쟎아유?
어여 어여 서두르세요.
세상이 달라져요.
살아가는 동기부여 확실합니다.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정신차렷!!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물망초 20-10-12 14:27
   
전 아직 한참 남았어요 ㅎㅎ
대략 20년 정도 ^^
손녀 이쁘겠다
     
moonshine3 20-10-12 14:33
   
뭐 그럼 이쁜 따님으로다가...
아! 이쁜 마나님 부터.ㅎㅎ
큰솔 20-10-12 14:43
   
저는 이미 늦은거 같아요 = _=)...
어여쁜 손녀와 행복한 노년을 보내시기를 ㅠㅠ
     
moonshine3 20-10-12 14:49
   
노년 이란말에 훅 올라오네.ㅎ
나 젊어욧.
귀요미지훈 20-10-12 15:25
   
아니 문신이3개 성님

이제 곧 손주 본다고 하신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1년 됐어유?

그동안 왤케 뜸하셨어유? 자주 좀 오시지...

여튼 반갑고 손녀 돌 축하드려유~~~
     
moonshine3 20-10-12 16:38
   
ㅎ감사하네유.
글고 친게에 도배하는 자세
아주 긍정적입니다.ㅎㅎ
          
귀요미지훈 20-10-12 16:49
   
요즘 삼촌들이 다 바쁘신지..영 글이 안 올라오네유

어쩔수 없이 막내인 제가....ㅋㅋ
신의한숨 20-10-12 15:25
   
아이구 부러워라!
     
moonshine3 20-10-12 16:39
   
어여 성님두.ㅎ
아이유짱 20-10-12 16:36
   
난 할아부지 되려면 멀었음 ㅋㅋ
     
moonshine3 20-10-12 16:40
   
초미남 성님은 천천히 할배인증해도 개않아요.
러키가이 20-10-12 17:45
   
-0- 역시 집을 오래 떠나면;;;

자기 물건들이 없어지는군;;;
     
moonshine3 20-10-12 17:55
   
그러게요.ㅎ
내집이 서먹해서  서둘러 뭍으로.
헬로가생 20-10-12 21:15
   
헐 손주 보려면 한 2,30년은 더 기둘려야...
     
moonshine3 20-10-13 08:24
   
ㅎㅎ 지난과거를 잘 생각해봐유.
이케몬의혼 20-10-12 23:11
   
장가두못갔는데 ㅋㅋㅋ 먼 손주 타령..췟.. 퉷~~!!!

염장지르시넴

그래두.. 애기는 조아요~!!
     
moonshine3 20-10-13 08:25
   
제주로 장가오세요.
삶의 무게를 좀 덜수있어요.
제주처자들 생활력은 탑급이니께.
진빠 20-10-13 00:48
   
아들이 고3이니.. 음...

한 10년 정도 예상 하고있삼.

그나저나 제주로 돌아오셨으면 사진이라도~~!
     
moonshine3 20-10-13 08:30
   
금방이네요.ㅎㅎ
재촉하세요.
며느리 사랑은 시아버지니께.
시간내서 사진하나 올려볼께유.
zzzzioz 20-10-17 03:08
   
낯설었겠습니다
 
 
Total 51,68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9) 객님 11-09 48111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11102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6079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7702
51460 막내의 마지막 연극` (20) 치즈랑 12-05 401
51459 유행은 30년씩 돌고 돈다는 증거 (12) 헬로가생 12-05 912
51458 오늘의 쉰곡 066: Pet Shop Boys - Where the Streets Have No Name (2) 헬로가생 12-05 195
51457 오늘의 쉰곡 065: Jimi Hendrix - Red House (10) 헬로가생 12-05 201
51456 올드팝 REFLECTIONS OF MY LIFE-THE MARMALADE (10) 아이유짱 12-04 202
51455 코로나시대 인증요~^^ (23) 후아붸붸o 12-04 674
51454 헬가님 봐바유 (17) 신의한숨 12-03 313
51453 헬가와 함께 들어요 015: 우리같은 사람들 - 습관 (4) 헬로가생 12-03 221
51452 오늘의 쉰곡 064: Joan Osbourne - I'll Be Around (2) 헬로가생 12-03 166
51451 올드팝 Make That Move -Shalamar (6) 귀요미지훈 12-03 191
51450 오늘은 내가 요리사~! 아.. 오늘도 구낭~ 맛점하삼! (25) 진빠 12-02 332
51449 물어보자니 쫓겨날거 같고, 안물어보자니 답답허네... (10) 아이유짱 12-01 483
51448 월요일 잘 보내셨슴꽈? (8) 귀요미지훈 11-30 276
51447 올드팝 How can you mend a broken heart-beegees (12) 아이유짱 11-29 406
51446 어떻게 지내시나요. (31) 하늘나무 11-28 597
51445 광고 001 : "수성의 새벽"이라는 은하철도 (27) 진빠 11-26 511
51444 우리 쉰 영화음악 00000110 - 네버엔딩 스토리 (11) 진빠 11-26 302
51443 돈을 못벌어 슬픈 짐승....ㅠㅠ (10) 전두엽정상 11-26 1155
51442 뽀미누님 (3) 물망초 11-25 843
51441 올드팝 in dreams- roy orbison (4) 아이유짱 11-25 275
51440 오늘의 쉰곡 063: RHCP - Higher Ground (2) 헬로가생 11-25 188
51439 회사 못감...... (18) 보미왔니 11-25 619
51438 술마심.. (13) 보미왔니 11-24 495
51437 좋은 아침이네유 (16) 귀요미지훈 11-24 289
51436 1시간넘게 정성들여 쪽지썼는데.... (12) 목요출생 11-21 82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