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1-08-18 11:58
치앙라이 가는 길 - 4부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267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버럼업 21-08-18 12:07
   
투 비 컨티뉴....
갑자기 액션스릴러?ㄷㄷㄷ
     
귀요미지훈 21-08-18 14:27
   
스펙타클악숀스릴러에로코미디로드무비
진빠 21-08-18 13:23
   
ㅎㅎ 갑자기 장르변경~!

요미님이 잘못했네... ㅋㅋㅋㅋ
     
귀요미지훈 21-08-18 14:28
   
여기저기 다니다 보믄

별의별 일이 다 생기삼 ㅎㅎ
          
진빠 21-08-18 15:01
   
그런 얘기 아니잖아욧.

잘생긴게 죄... ㅎㅎㅎ;;
               
귀요미지훈 21-08-18 16:37
   
베가스 특파원 나와주삼~~ㅎㅎ

베가스에서 최고 맛있는 한국 고기집이라는데 사실이삼?
https://www.youtube.com/watch?v=9-iLikVFx5o&ab_channel=BangtanBlondes


아...쓰고 나니
베가스 특파원이 고기를 별로 안 좋아한다는 사실이 뒤늦게 생각났삼 ㅎㅎ
                    
버럼업 21-08-18 20:19
   
                         
귀요미지훈 21-08-18 22:06
   
아...이거 기억나유.

가족들 땜시 가긴 갔는데 글에서도 암시하듯 아마 생맥만 묵었을거에유 ㅎㅎ
                         
진빠 21-08-18 23:23
   
ㅋㅋ 호박식당이군요...

전 가본적 없삼...

마눌님은 여러번 간걸로 기억하는디...

구워먹는고기는 조금 먹어요미...

술김에 ㅎㅎㅎㅎ

아맞다 그때 추천한 시카리오 봤는데...

너무 잔인해서 인상쓰면서 봐서 안면마비 올뻔...

제가 잔인한거 잘 못보는 편이라 ㅎㅎ
                         
귀요미지훈 21-08-19 08:21
   
앜 안면마비...

의외의 사실을 알았삼 ㅎㅎ

사실 나도 총질 난사하거나 헐리우드액션이 난무하는 첩보/액션 영화 보다는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나 <뮌헨> 같은

냉전시대를 배경으로 한 좀 머리를 굴리는 내용을 더 좋아하는디

요즘엔 이런 영화가 없는거 같삼 ㅎㅎ

60~70년대 프랑스 첩보영화도 잼있는디 이건 이젠 볼데가 없삼.

참고로, <엘리트 스쿼드>라는 브라질 액션영화가 있는데

이게 꽤 볼만하삼. 2편까지 나왔삼.

브라질 경찰특공대 vs 브라질 갱단 & 부패경찰

여기 주인공이 콜롬비아 마약왕 파블로 에스코바르를 다룬

넷플릭스 영화 <나르코스> 주인공과 동일인물이삼.
                         
진빠 21-08-19 08:34
   
오호 오늘도 추천영화 줍줍

땡큐베리고맙네요미~!
                         
기성용닷컴 21-08-20 08:12
   
추천 감사합니다~
신의한숨 21-08-18 19:56
   
근질근질 마려워짐...언능 다음편
     
귀요미지훈 21-08-18 22:08
   
내일쯤 올리겄습니당 ㅎㅎ
헬로가생 21-08-18 20:18
   
작가님 오늘은 연재가 너무 짧네요.
싱고.
     
귀요미지훈 21-08-18 22:08
   
항상 길게만 써서 그런지

내가 봐도 오늘은 무지 짧은 듯 싶네유 ㅎㅎ
IU짱 21-08-18 23:08
   
원래 작품이 뜨면 분량을 줄이는 법이에유
한편을 둘로 쪼개면 매출이 두배 되니까
그래도 재밌으면 독자들은 코껴서 따라가쥬
     
헬로가생 21-08-19 05:50
   
와 쓰레기 사장이다...
     
귀요미지훈 21-08-19 08:25
   
아하...

업계가 또 글케 돌아가는구만유.
     
기성용닷컴 21-08-19 16:27
   
헐 ㅋㅋ 그렇군요 ㄷㄷㄷ
 
 
Total 52,46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10) 객님 11-09 59951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21549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67322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68872
52389 참회록 -윤동주- (1) 송하나 08-26 220
52388 불교신자는 아니지만 업보라는게… (1) 송하나 08-26 261
52387 머나먼 다리 서곡 Bridge Too Far: Overture 송하나 08-26 144
52386 반지의 제왕 Emiliana Torrini - Gollum's Song 송하나 08-26 156
52385 Das boot OST main theme (4) 송하나 08-26 184
52384 코로나 백신맞으면 아픈가여?? (12) algebra 08-26 313
52383 이자리를 빌어서 그동안 소란스럽게 해서 죄송했습니다 (8) 송하나 08-26 363
52382 괴롭군요 (9) 송하나 08-26 284
52381 김윤 - Dreaming in the Blue Sky (Instrumental) (3) 가비야운 08-26 222
52380 이유없이 글쓰기 금지 먹이네 (6) 버럼업 08-26 396
52379 근데 이번일로 고마운 게 (7) 헬로가생 08-26 703
52378 너무오랜만에왔더니 (10) algebra 08-26 564
52377 슈가--현명한이별 (1) 백전백패 08-26 284
52376 오랜만에 생존신고. (16) algebra 08-26 419
52375 이곳에 운영자가 있다는 소식듣고 와봤습니다 (1) 복스 08-26 592
52374 눈팅주간 하려다가... (2) 신의한숨 08-25 295
52373 어수선한 하루네요 (13) 트라우마 08-25 417
52372 S.E.N.S. - The Choice Of Gentleness (Instrumental) (1) 가비야운 08-25 225
52371 오늘부터 1일?? ㅎㅎ 펑~! (21) 진빠 08-25 363
52370 Mojo - 달의 유혹 (Instrumental) (3) 가비야운 08-24 233
52369 박지윤--하늘색꿈 (4) 백전백패 08-24 275
52368 늦게 귀가해서 한곡 올립니다. (6) 버럼업 08-24 224
52367 라벤다 - Sweet Spring (Instrumental) (3) 가비야운 08-23 257
52366 치앙라이 가는 길 - 6부 (8) 귀요미지훈 08-23 254
52365 새벽에 노래한곡~187 [2021년 여름휴가 끝] (7) 촌팅이 08-23 19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