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9-07-22 14:46
일본기자가 밝히는 일본의 현실(펌)
 글쓴이 : 2019사역자
조회 : 1,144  

10.jpg

http://www.ddanzi.com/ddanziNews/169102994 



기사요약


원전 사고 이후 이유 없이 코피를 흘리고 이가 빠지는 등 원인을 알 수 없는 일들이 발생하고  

어린이 갑상선 암이 약 300배 증가 


9.jpg

갑상선암 적출 수술을 막 끝낸 여성

 




고리야마 시에서는

갑상선 암 환자들을 주변에서 쉽게 발견   






18세 이하였던 아이들을 대상으로 실시했던 현민건강조사

1차 조사에서 암이나 암으로 의심되는 진단을 받지 않았던 16명이 

2년뒤 2차 조사에서 ‘암’으로 확정




검토위원회 는 중간 결과에서 “추정된 환자수보다 수십배는 많은 갑상선암이 발견되고 있다.”고 밝힘 





마을 내 자치 조직 회장이 한 어린이의 모친에게 " 그렇게 걱정을 하니 방사능에 당하는거다"  고 막말 

아이가 코피를 흘린다고 말해도 주위에선 " 그래서?"  라고 상대조차 해주지 않는 상황



8.png

생후 1개월 이였던 딸아이 목에 남성의 목젖 같은 덩어리가 있어 병원 갔더니 '낭포'라는 진단 

6.jpg

7.jpg

임신 8주차였던 스즈키씨는 폭발 사고가 있은지 4개월 후 훗카이도로 피난해서 예정일 보다 

 

1개월  빨리 출산,  태여난 아이의 심장 에서 약 5mm 크기의 구멍이 8군데나 뚫려 있었음 

[심실중격결손(Ventricular Septal Defect. 좌심실과 우심실 사이의 중간 벽에 구멍이 있는 질환] 

체르노빌 원전 사고의 오염지역에서 심장에 장애를 가진 아이들이 많이 태어났던 당시 상황과 비슷


5.jpg

몸 측면에서도 확연히 보이는 반점들



아이의 몸에서 이상 몽고반점이 생겨도 의사에게는 " 방사능과는 관계 없습니다." 라는 답변이 전부

4.jpg

3.jpg

이와키 시내

 에 거주하고 있는 여아 코코나 양(6세).

아프고도 가려운 적자색 반점이 나타났다가 사라지곤 한다.


2.jpg

'갑상선 암'을 취재하던 <아사히TV> 저널리스트 이와지 마사키 의문의 자 살(기자는 타살로 의심) 



언론,방송 내부에서 보도규제가 엄청나고 원전 문제만이 아니라 아베 신조 총리 비판에 대한  

규제도 날이 갈수록 강화  


라디오채널에서 방사능의 심각성을 얘기하면 "그런 걸 방송한다면 라디오국이 박살날 거다" 따위의 협박메일이 날라옴 



1.jpg

정부가 일방적으로 

 가설주택을 폐쇄하고 피난 민들을 다시 원래 있던 곳으로 돌려보내기로 방침 

이에 화가 난 피난민들과 정부의 충돌








원전 사고 후인 2011년 3월 14일, 약 50명의 스태프가 고리야마 시 등 현장을 찾음  

4년뒤  현장을 찾았던 감독 4명이 암에 걸림 

한 명은 갑상선암, 다른 한 명은 30대 전반의 젊은 여성임에도 불구하고 골수암 판정 









- 두 아들(12세, 14세)을 둔 4인 가족


“경제적으로 좋지 않았던 때 원전사고가 나서 피난을 가지 못했습니다. 

원래부터 아이들에게 코에 알레르기가 있었는데, 2011년 3월 15일 즈음에 코피를 엄청 쏟았습니다. 

소강상태에 접어들어서도(3월 11일로부터 시간이 조금 지났다는 말) 자주 코피를 흘렸어요. 

12년 겨울까지 계속 그랬습니다.

 ‘현민건강조사’의 갑상선 검사에서 아이 둘 다 A2(5mm 이하의 결절이나 20mm 이하의 낭포)를 판정 받았습니다. 

둘째는 피부질환도 있었어요.” 







- 세 아들(4세, 6세, 8세)을 둔 5인 가족


이 가정의 어머니는 재난 당시 7주차에 접어든 임산부였다. 

“2012년 무렵부터 둘째는 자고 있는 동안 매일 코피를 흘려요. 

셋째는 고환에 병이 생겨 2월 말에 수술을 받았습니다. 둘째도 셋째와 같은 병으로 여름에 수술을 받습니다. 

갑상선 조사에서 장남은 A2였는데 낭포가 줄었습니다. 다른 아이들도 갑상선 비대 판정을 받아 혈액검사를 했어요.

 하시모토 병(만성갑상샘 염증)이라고 들었습니다.”  







- 외동 딸(6세)을 둔 3인 가족


“피난 갈 새도 없었습니다. 최근엔 딸의 코피가 신경 쓰입니다. 

아직 정중경낭포(생후 1-2개월 이면 소실하는 갑상설관이 남아 낭포를 형성하는 질환)가 목에 있습니다. 

울 때마다 목이 막히므로 숨을 쉴 수 없게 되죠.” 







- 중학교 2학년 아들을 둔 3인 가족


“아들이 취주악부(吹奏樂部) 활동 중 대량의 코피를 쏟았습니다. 화장지 한 통을 다 쓸 정도였다고 해요. 

통학 중에도 코피가 나지만 화분증(꽃가루가 점막에 접촉해서 생기는 알러지성 질환) 때문이라고만 합니다. 

코피를 쏟은 뒤 취주악부는 그만두게 했어요.” 







- 외동 딸(9세)을 둔 3인 가족


“남편의 반대로 친정이 있는 이와테(제1원전에서 약 280km 떨어짐)로 피난 가지 못했고, 딸에겐 낭포가 생겼습니다. 

저는 낭포와 종양이 있어요. 경과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 두 아이(13세 딸, 6세 아들)을 둔 4인 가족


“원전사고 후, 3일 내내 코피를 흘렸습니다. 보통 코피가 나는 것과는 달랐습니다. 

수도꼭지에서 물이 나오듯 쏴하고 나오는 게 1시간 정도 지속되었어요. 

11년 8월부터 15년 3월까지 야마가타(제1원전에서 140km 정도 떨어짐)로 피난 가있었습니다만, 

딸의 중학교 입학을 계기로 고리야마에 돌아왔습니다. 

막내는 야마가타에서는 건강했었는데 돌아온 뒤로는 몸이 안 좋습니다. 

소아과 선생님이 또 왔냐고 할 만큼 병원에 가고, 자주 쓰러지기도 합니다. 

잠들어 버리는 것이 아니라 의식이 없어지는 때가 많습니다. 

수액을 맞으러 간 적도 있어요. 의사는 저혈당이라고 합니다만, 

단 것을 먹여도 낫지 않습니다.” 







- 외동아들(6세)을 둔 3인 가족


“아이가 아침저녁으로 코피를 흘립니다.

 기침도 하구요. 

갑상선 조사 결과는 A2입니다. 

요양 중에는 코피가 나지 않았어요.” 







- 두 아이(7세 딸, 3세 아들)을 둔 4인 가족


“2011년 5월, 남편을 설득해 야마가타에 있는 빌린 주택으로 피난을 갔다가 

아이의 초등학교 입학을 계기로 2014년 10월에 고리야마 시에 돌아왔습니다. 

그 후, 보양을 가게 되었습니다. 

2015년 여름 고베 진료소에서 갑상선저하증이 의심된다고 진단받았습니다만, 

고리야마 시의 의사는 코웃음을 쳤어요.” 



어머니들의 증언에 따르면 

많은 아이 들이  각종 질병에 고통받고 있는 상황







기사 말미에 세가와 마키코 기자가 한국이 일본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검군 19-07-22 14:49
   
돈있는 자는 하와이로 이주하는게 트랜드라죠?
2019사역자 19-07-22 14:53
   
동경에 사는 형님은 심한 피부병으로 100% 면옷 아니면 입지못하고 내의도 거꾸로 입고
병원에 오랫동안 다니고 있습니다.  이런것도 방사능 영향인거 같아요.
B형근육맨 19-07-22 15:02
   
심하네요.
갈수록 사람들 인체피해 정도가 심해지겠죠
afterlife 19-07-22 15:49
   
저래놓고 나중에 더 심각해지면 2차대전때 핵맞은 피해가 지금까지 이어져 내려온 거라고 감성팔이로 써먹을 듯...
문제적남자 19-07-22 15:49
   
치부를 드러내지 못하고.. 말도 못하고.. 다 입다물고 사는 .. 미개한 일본..
 
 
Total 174,80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18878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531643
174808 조경태 "국회의원 되려는 이유가 뭐냐…20대 국회 기능 … (6) 너를나를 23:16 248
174807 소수야당들에게 민주당이 크게 양보했나 보네요. (7) 스핏파이어 22:33 445
174806 왜좃들은 아직도 핵심을 모름요 ㅋㅋㅋㅋ (1) bts4ever 22:32 181
174805 한국당·변혁, 4+1 예산안 강행처리에 ‘형사고발’ 예정 (3) 너를나를 22:31 293
174804 왜좃들 짠해서 어쩌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bts4ever 22:27 188
174803 우리는 공소장 변경 밥먹듯이 해도 괜찮지만 니들은 안… (23) OOOO문 22:14 263
174802 닥목아지 비튼 석열이 응원하는 왜좃들 보면 혼란스럽네… (3) bts4ever 22:00 136
174801 개독=공산주의 아님? (27) 상식이통 21:31 214
174800 공소장 변경 신청이 취소 된 이유. (6) bts4ever 21:27 374
174799 현재 국회 상황.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 영미이 21:13 748
174798 [속보]한국당 뺀 '4+1' 예산 수정안 본회의 통과..51… (3) 소음측정기 21:12 520
174797 아베놈...한국에 또 도발하겠는데? (4) 강탱구리 20:48 467
174796 박씨일베들 화나는 뉴스....... (5) 강탱구리 20:36 409
174795 그동안 정경심 욕했던 사람들은 쪽팔리지 않음??? (5) 째이스 20:35 382
174794 문재인 대통령 23~24일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 (1) bts4ever 20:15 173
174793 한국의 검사는, 법위에 군림하는 것으로 착각 (2) mymiky 20:09 251
174792 개판 공소장!! (3) 미쳤미쳤어 20:08 336
174791 지금의 북미 대치를 풀 수 있는 방법은 (13) Anarchist 20:06 141
174790 오늘 자칭 보수우파 몇마리 백원우 관련 검찰발 언론플… (2) 바람아들 18:47 286
174789 미국이 북한을 공격할 경우를 상정해서 글을 쓰니 난리… (13) Anarchist 18:43 289
174788 전광훈, '범죄단체조직' 혐의 고발돼…"靑진격 모… (2) 너를나를 18:32 408
174787 [짜장데이] 윤짜장 사퇴 언제 할까요? (20) 뇌세포 18:25 461
174786 미국이 북한을 치는 경우의 수는 한 가지 밖에 없음.. (8) Anarchist 18:01 347
174785 한왜 경제 전쟁 우리측 판정승으로 끝날 것으로 보임.. (2) Anarchist 17:45 359
174784 요새 기사 댓글에 윤석열 개X기 시X놈 미친X기 등등이 대… (7) 꺼먼맘에 17:33 31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