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9-07-22 14:46
일본기자가 밝히는 일본의 현실(펌)
 글쓴이 : 2019사역자
조회 : 1,070  

10.jpg

http://www.ddanzi.com/ddanziNews/169102994 



기사요약


원전 사고 이후 이유 없이 코피를 흘리고 이가 빠지는 등 원인을 알 수 없는 일들이 발생하고  

어린이 갑상선 암이 약 300배 증가 


9.jpg

갑상선암 적출 수술을 막 끝낸 여성

 




고리야마 시에서는

갑상선 암 환자들을 주변에서 쉽게 발견   






18세 이하였던 아이들을 대상으로 실시했던 현민건강조사

1차 조사에서 암이나 암으로 의심되는 진단을 받지 않았던 16명이 

2년뒤 2차 조사에서 ‘암’으로 확정




검토위원회 는 중간 결과에서 “추정된 환자수보다 수십배는 많은 갑상선암이 발견되고 있다.”고 밝힘 





마을 내 자치 조직 회장이 한 어린이의 모친에게 " 그렇게 걱정을 하니 방사능에 당하는거다"  고 막말 

아이가 코피를 흘린다고 말해도 주위에선 " 그래서?"  라고 상대조차 해주지 않는 상황



8.png

생후 1개월 이였던 딸아이 목에 남성의 목젖 같은 덩어리가 있어 병원 갔더니 '낭포'라는 진단 

6.jpg

7.jpg

임신 8주차였던 스즈키씨는 폭발 사고가 있은지 4개월 후 훗카이도로 피난해서 예정일 보다 

 

1개월  빨리 출산,  태여난 아이의 심장 에서 약 5mm 크기의 구멍이 8군데나 뚫려 있었음 

[심실중격결손(Ventricular Septal Defect. 좌심실과 우심실 사이의 중간 벽에 구멍이 있는 질환] 

체르노빌 원전 사고의 오염지역에서 심장에 장애를 가진 아이들이 많이 태어났던 당시 상황과 비슷


5.jpg

몸 측면에서도 확연히 보이는 반점들



아이의 몸에서 이상 몽고반점이 생겨도 의사에게는 " 방사능과는 관계 없습니다." 라는 답변이 전부

4.jpg

3.jpg

이와키 시내

 에 거주하고 있는 여아 코코나 양(6세).

아프고도 가려운 적자색 반점이 나타났다가 사라지곤 한다.


2.jpg

'갑상선 암'을 취재하던 <아사히TV> 저널리스트 이와지 마사키 의문의 자 살(기자는 타살로 의심) 



언론,방송 내부에서 보도규제가 엄청나고 원전 문제만이 아니라 아베 신조 총리 비판에 대한  

규제도 날이 갈수록 강화  


라디오채널에서 방사능의 심각성을 얘기하면 "그런 걸 방송한다면 라디오국이 박살날 거다" 따위의 협박메일이 날라옴 



1.jpg

정부가 일방적으로 

 가설주택을 폐쇄하고 피난 민들을 다시 원래 있던 곳으로 돌려보내기로 방침 

이에 화가 난 피난민들과 정부의 충돌








원전 사고 후인 2011년 3월 14일, 약 50명의 스태프가 고리야마 시 등 현장을 찾음  

4년뒤  현장을 찾았던 감독 4명이 암에 걸림 

한 명은 갑상선암, 다른 한 명은 30대 전반의 젊은 여성임에도 불구하고 골수암 판정 









- 두 아들(12세, 14세)을 둔 4인 가족


“경제적으로 좋지 않았던 때 원전사고가 나서 피난을 가지 못했습니다. 

원래부터 아이들에게 코에 알레르기가 있었는데, 2011년 3월 15일 즈음에 코피를 엄청 쏟았습니다. 

소강상태에 접어들어서도(3월 11일로부터 시간이 조금 지났다는 말) 자주 코피를 흘렸어요. 

12년 겨울까지 계속 그랬습니다.

 ‘현민건강조사’의 갑상선 검사에서 아이 둘 다 A2(5mm 이하의 결절이나 20mm 이하의 낭포)를 판정 받았습니다. 

둘째는 피부질환도 있었어요.” 







- 세 아들(4세, 6세, 8세)을 둔 5인 가족


이 가정의 어머니는 재난 당시 7주차에 접어든 임산부였다. 

“2012년 무렵부터 둘째는 자고 있는 동안 매일 코피를 흘려요. 

셋째는 고환에 병이 생겨 2월 말에 수술을 받았습니다. 둘째도 셋째와 같은 병으로 여름에 수술을 받습니다. 

갑상선 조사에서 장남은 A2였는데 낭포가 줄었습니다. 다른 아이들도 갑상선 비대 판정을 받아 혈액검사를 했어요.

 하시모토 병(만성갑상샘 염증)이라고 들었습니다.”  







- 외동 딸(6세)을 둔 3인 가족


“피난 갈 새도 없었습니다. 최근엔 딸의 코피가 신경 쓰입니다. 

아직 정중경낭포(생후 1-2개월 이면 소실하는 갑상설관이 남아 낭포를 형성하는 질환)가 목에 있습니다. 

울 때마다 목이 막히므로 숨을 쉴 수 없게 되죠.” 







- 중학교 2학년 아들을 둔 3인 가족


“아들이 취주악부(吹奏樂部) 활동 중 대량의 코피를 쏟았습니다. 화장지 한 통을 다 쓸 정도였다고 해요. 

통학 중에도 코피가 나지만 화분증(꽃가루가 점막에 접촉해서 생기는 알러지성 질환) 때문이라고만 합니다. 

코피를 쏟은 뒤 취주악부는 그만두게 했어요.” 







- 외동 딸(9세)을 둔 3인 가족


“남편의 반대로 친정이 있는 이와테(제1원전에서 약 280km 떨어짐)로 피난 가지 못했고, 딸에겐 낭포가 생겼습니다. 

저는 낭포와 종양이 있어요. 경과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 두 아이(13세 딸, 6세 아들)을 둔 4인 가족


“원전사고 후, 3일 내내 코피를 흘렸습니다. 보통 코피가 나는 것과는 달랐습니다. 

수도꼭지에서 물이 나오듯 쏴하고 나오는 게 1시간 정도 지속되었어요. 

11년 8월부터 15년 3월까지 야마가타(제1원전에서 140km 정도 떨어짐)로 피난 가있었습니다만, 

딸의 중학교 입학을 계기로 고리야마에 돌아왔습니다. 

막내는 야마가타에서는 건강했었는데 돌아온 뒤로는 몸이 안 좋습니다. 

소아과 선생님이 또 왔냐고 할 만큼 병원에 가고, 자주 쓰러지기도 합니다. 

잠들어 버리는 것이 아니라 의식이 없어지는 때가 많습니다. 

수액을 맞으러 간 적도 있어요. 의사는 저혈당이라고 합니다만, 

단 것을 먹여도 낫지 않습니다.” 







- 외동아들(6세)을 둔 3인 가족


“아이가 아침저녁으로 코피를 흘립니다.

 기침도 하구요. 

갑상선 조사 결과는 A2입니다. 

요양 중에는 코피가 나지 않았어요.” 







- 두 아이(7세 딸, 3세 아들)을 둔 4인 가족


“2011년 5월, 남편을 설득해 야마가타에 있는 빌린 주택으로 피난을 갔다가 

아이의 초등학교 입학을 계기로 2014년 10월에 고리야마 시에 돌아왔습니다. 

그 후, 보양을 가게 되었습니다. 

2015년 여름 고베 진료소에서 갑상선저하증이 의심된다고 진단받았습니다만, 

고리야마 시의 의사는 코웃음을 쳤어요.” 



어머니들의 증언에 따르면 

많은 아이 들이  각종 질병에 고통받고 있는 상황







기사 말미에 세가와 마키코 기자가 한국이 일본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검군 19-07-22 14:49
   
돈있는 자는 하와이로 이주하는게 트랜드라죠?
2019사역자 19-07-22 14:53
   
동경에 사는 형님은 심한 피부병으로 100% 면옷 아니면 입지못하고 내의도 거꾸로 입고
병원에 오랫동안 다니고 있습니다.  이런것도 방사능 영향인거 같아요.
B형근육맨 19-07-22 15:02
   
심하네요.
갈수록 사람들 인체피해 정도가 심해지겠죠
afterlife 19-07-22 15:49
   
저래놓고 나중에 더 심각해지면 2차대전때 핵맞은 피해가 지금까지 이어져 내려온 거라고 감성팔이로 써먹을 듯...
문제적남자 19-07-22 15:49
   
치부를 드러내지 못하고.. 말도 못하고.. 다 입다물고 사는 .. 미개한 일본..
 
 
Total 151,79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7779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447953
151793 왜구당 븅충이들은 그냥 북괴좌파드립만 치고있음 되요~ 냐웅이앞발 22:11 2
151792 창피한줄도 모르고~~~~ 냐웅이앞발 22:05 39
151791 "내가 문비어천가?.. 역설적으로 친일반민족세력이 커밍… 너를나를 22:02 37
151790 정미경 "화이트리스트 배제, 일본에 꼬투리 잡힌 것" (1) 너를나를 22:01 52
151789 부끄러운줄도 모르고 (34) 달의몰락 21:59 75
151788 민경욱 "나경원 대표가 '대한민국'이라고 쓴 걸 &#… (6) 너를나를 21:53 147
151787 대x민국 나경원 (13) 뢰크 21:51 94
151786 우리 국민들이 말하고있다~~~~~~~~~ (2) 냐웅이앞발 21:38 73
151785 북괴 + 왜구당 = 냐웅이앞발 21:36 57
151784 11년 만에 또 낸 조국 가족의 ‘수상한 소송’ (22) 멸망의징조 21:32 148
151783 우리 대한민국 국민의 마음엔~~ (6) 냐웅이앞발 21:28 72
151782 짐 로저스가 2050년 ak발언했던 건 아무리 생각해도 하늘치 21:27 124
151781 이게 나라다~~~ 냐웅이앞발 21:24 125
151780 사진속 위안부중에 확인된 분도 있군요. 正言명령 21:23 81
151779 영웅은 영웅을 알아보고~~~ 냐웅이앞발 21:22 40
151778 사필귀정은 되도않는 올림픽 열겠다고 ㅈㄹ하다가 하늘치 21:22 55
151777 시간을 거슬러~ 냐웅이앞발 21:19 36
151776 좌파들이 반일종족주의 욕하는 이유. (8) 친구칭구 21:17 87
151775 반일종족주의 책 보고 깨달음 점. (5) 친구칭구 21:16 88
151774 반일종족주의 할로겐 21:16 41
151773 북괴 또라이 = 왜구당 븅충이들 ~~~~ (2) 냐웅이앞발 21:10 53
151772 당췌 난 이해가 안되는 것이 (15) 달의몰락 21:06 101
151771 똥을 보고도 된장이라 하는 사람들... (11) 무명검 21:06 78
151770 여기 븅충이들 덕분에~~~ (3) 냐웅이앞발 20:57 73
151769 대굴빡에 북괴와 좌파밖에없는 븅충이 ㅋㅋㅋㅋㅋㅋㅋ… (6) 냐웅이앞발 20:56 6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