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9-09-22 19:19
"하루가 다르게 의석 줄어드는 소리"···조국 출구 못찾는 여당
 글쓴이 : 탈랄라
조회 : 598  

https://m.news.naver.com/read.nhn?oid=025&aid=0002938919&sid1=100&mode=LSD

“노무현 전 대통령 부산 첫 출마(1988년) 때부터 30년 노력이 무너질 위기다.”

부산ㆍ경남(PK) 지역구의 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0일 ‘조국 사태’로 인한 위기감을 중앙일보에 이렇게 표현했다. 그는 “경남 양산ㆍ김해도 어렵다고 한다”는 말도 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지역주의 극복'을 모토로 내건 이후 민주당은 30년 만에 PK에 8석(부산 5, 경남 3)을 확보하고 있고, 작년에는 부산·울산·경남 세 곳 모두 광역단체장을 배출했다. 그런데 '조국 사태'로, 모든 게 물거품이 되어 상황이 30년 전으로 돌아갈지 모른다는 걱정이 고개를 들고 있다.
이런 인식은 PK 의원들만의 생각은 아니다. 한 수도권 지역구의 민주당 의원도 22일 “하루가 다르게 의석수 줄어드는 소리가 들린다”고 말했다. 충청 지역구의 한 의원도 “뭔가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했다.
최근 여론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도와 민주당의 정당 지지율이 동반 하락 추세를 보이자 민주당 내에선 위기감이 퍼지고 있다.
지난 20일 발표된 한국갤럽 조사에선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해 ‘잘하고 있다’는 답변은 일주일 전보다 3%포인트 내려앉은 40%를 기록했고, 민주당 지지율은 38%를 기록해 전주보다 2%포인트 빠졌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직후 임명 '반대'와 '찬성'의 격차가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다는 조사도 있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부적절하다’는 여론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이후 민주당 지도부는 연일 ‘민생 국회’를 강조하고(지난 16일 이인영 원내대표), “정권 재창출”(지난 18일 이해찬 대표)을 주장하면서 총선 분위기 잡기에 나섰지만 '탈(脫)조국' 효과를 보지 못하는 상황임이 수치로 확인된 것이다.

민주당 입장에서 문제는 전망이 더 암울하다는 점이다. 정한울 한국리서치 여론분석전문위원은 “(조 장관의) 자청 기자간담회 효과 등으로 잠시 반등이 있었지만, 지역별로 수도권ㆍ충청ㆍPK, 세대별로 20대의 정부ㆍ여당 지지율은 높은 흐름에서 조국 이슈 발생 초기부터 지속적 하향세”라며 “검찰 수사 결과로 조 장관의 해명이 거짓임이 부각된다면 지지층 이탈 현상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민주당은 지난달 수사 착수 직후부터 ‘검찰의 정치’를 비판해왔지만 수사로 인한 의혹 규명 효과가 여론에 더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게 복수의 여론조사 전문가들의 견해다. 법조계와 야당에선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씨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와 조 장관 본인 기소가 유력하다는 전망도 계속 나오고 있다. 자유한국당의 한 검사 출신 의원은 “증거인멸 정황이 뚜렷해 정 씨에 대한 영장은 청구하면 바로 나올 것”이라며 “(본인 혐의에 대한) 증거도 확보했을 거라고 본다”고 했다.

조국 임명하고 밀어붙인 문재앙과 민주당 덕분에
자한당이 다시 부활하겠군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리루 19-09-22 19:20
   
어떤 왜구새끼의 희망사항 잘 보고감
광혈랑 19-09-22 19:21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니네 의석수나 걱정해라.....총선때 니네쪽에서도 의석수 못 채울거 같다고 운단다...방법이 없다고 ㅉㅉㅉㅉㅉㅉ
kebiclub 19-09-22 19:22
   
내년 총선은 한일전이다.
한국이 이겨야겠냐, 토착왜구들이 이겨야겠냐? ㅋㅋ

언론이라는 쓰레기들은 민주당 걱정말고, 너희들의 희망
토착왜구당 걱정해라.

그게 빠를거다.
제냐돔 19-09-22 19:26
   
왜구당 해산이 먼저일거 같다 풉~
fox4608 19-09-22 19:29
   
pilgrim4 19-09-22 20:04
   
조국 때문에 의석수가 줄어드는 게 아니고 그렇게 조중동에 당했으면서도 아직까지 조중동에 놀아나고 있는 사람들로 인해 의석수가 주는 거.

이걸 조국 탓으로 하자면 이 앞으로 수많은 '조국'이 나올 것임. 어차피 조국이 아니어도 조중동을 비롯한 저들이 누군가를 타겟으로 잡아 흔들면, 지금처럼 저들에 놀아나는 사람들은 똑같은 말을 할 것임. 노통에 하던 짓이나 조국에 하는 짓이나, 그걸 하는 저쪽이나 그 저쪽에 놀아나는 사람들이나 하나 당시와 다를 게 없음.

이래서 조선과 중앙이 그 토왜짓을 떳떳이 해도 건재할 수 있다 하는 거. 아무리 똑똑해도 결국 민중이 언론을 이긴다는 건 힘들어, 적폐의 한 축이기도 한 언론에 대한 큰 틀의 변화없이 정치와 사회전반이 깨끗해지고 정화되길 바라는 건 정말 무리한 욕심임.
 
 
Total 195,94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39368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594238
195940 2020년 2월의 최대집......... 강탱구리 14:20 54
195939 형사고소는 조국이, 민사는 변호인단이 한다 (5) mymiky 14:01 109
195938 검찰의 정치 (6) 그럴껄 13:54 100
195937 문제인의 그림 (11) ijkljklmin 13:30 207
195936 군,수직이착륙F-35B 도입 절차 착수........ 강탱구리 13:18 125
195935 이동재의 바꿔치기, 딱 걸렸다! 채널A 배혜림 법조팀장을… (1) 강탱구리 13:06 248
195934 왜 문재인 지지자들은, 이런 여론조사는 입다물고 있죠. (8) 철미니 12:58 187
195933 윤석열의 민주공화국....... 강탱구리 12:51 75
195932 "밥만 사고 돌아가는데..김경수 지사의 기재부 방문은 달… 너를나를 12:50 95
195931 윤석열의 자유민주주의....... (1) 강탱구리 12:28 85
195930 윤석열의 독재와 민주주의...... (3) 강탱구리 12:17 118
195929 다주택자 보유세를 더 부과해야함...... (1) 강탱구리 12:12 73
195928 진중권 "대깨문 뭐하나, 반기든 정청래 '양념범벅'… (7) 실제상황 11:56 293
195927 정치성향, '범보수' 훌쩍 뛰고 '범진보' 급… (7) 실제상황 11:51 167
195926 월세가 전세보다 낫다?…"잘못된 주장" 61.6% 압도적 (3) 실제상황 11:49 76
195925 문대통령 부정평가 55.9%…취임 이래 최고치 (2) 실제상황 11:48 137
195924 국민 57.1% '文 정부 검찰·부동산 정책 불공정' (3) 실제상황 11:45 125
195923 보수들아. 보수의 품격 같은거 몰라? 그럴껄 11:42 41
195922 윤희숙 "집값 오른다고 소득 느나…1주택자도 집 팔아 세… (2) 실제상황 11:34 122
195921 진중권 "이낙연도 별 수 없네, 대통령 되면 문재인 시즌2" (6) 실제상황 11:32 166
195920 신박한 개소리...ㅋㅋㅋㅋ (25) 삼촌왔따 10:25 400
195919 조국....법정구속된 우종창 상대 손배소 진행......... (2) 강탱구리 10:25 330
195918 다주택자가 10년간 공급물량 반을 싹슬이........ (3) 강탱구리 10:13 232
195917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은 명심 해야죠. (14) 철미니 09:49 196
195916 "다주택자는 고마운 공급자" (2) 강탱구리 09:18 30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