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2-12-11 19:00
군시절 성추행 전과자가 '문재인 대변지' 대표기자?
 글쓴이 : 오마이갓
조회 : 7,493  


이계덕씨 언론탔네요.. 뉴데일리서 극딜중...

<iframe src="http://ads3.adinc.co.kr/ad?id=115" width="120" height="120" border="0" frameborder="0" framemargin="0" leftmargin="0" topmargin="0" marginheight="0" marginwidth="0" scrolling="no" allowtransparency="false"></iframe>

군시절 성추행 전과자가 '문재인 대변지' 대표기자?

<프레스바이플> 이계덕 기자, 오보-허위기사 남발 
커밍아웃한 동성애자..'오보'로 모매체에서 제명된 전력까지


<중간생략>

이런 매체도 있나? 
기사 페이지를 계속 넘겨봐도 나오는 이름은 온통 '이계덕' 뿐이다. 
이 매체에는 이계덕 기자 외에는 취재기자가 없는 걸까?

확인 결과 <프레스바이플>은 이계덕 기자의 '원맨쇼'에, 제휴사들의 기사를 살짝 버무린 1인 매체에 지나지 않았다.

문재인 후보의 직속기구에서 수장을 맡고 있는 인물이 이름을 내걸고 운영하는 매체가 고작 이 정도였단 말인가?

어쨌든 허 전 장관이 '전권'을 위임해준 인물이라면, 이계덕이라는 사람이 보통내기는 아닐 터.

그런데 인터넷을 조회해보니 이 친구에 대한 평판이 썩 좋지가 않다. 
역시, 군 시절 저지른 성추행 혐의에 대한 '반감'이 큰 탓이다.

2009년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부(부장판사 오천석)가 내린 항소심 판결문에 따르면 이계덕은 서울경찰청 제4기동대 606전투경찰대 소속으로 근무하던 2007년 8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서울 용산경찰서에서 모두 7차례에 걸쳐 동료 전경들을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았다. 
당시 재판부는 "추행 경위와 정황에 대한 피해자들의 진술이 구체적이고 일관돼 허위라고 볼 수 없다"며 "공소사실을 유죄로 인정한 것은 옳다"고 판시했다.

항소심에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은 이계덕은 이후 대법원에 상고를 제기했지만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원심을 유지한다는 판결이 나온 것.

하지만 이계덕은 요즘도 자신의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그는 ▲알리바이를 입증할 수 있는 물증이 있고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부대원들 중 일부가 "나는 추행 당한 사실이 없다"는 내용으로 진술했다는 점, ▲그리고 부대당직근무일지에는 사건 당시 (자신이)행정반 당직근무로 적혀 있다는 점 등을 내세워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 필명 내세워 '가상 인터뷰' 게재..황당

또한 이계덕은 자신의 '필명'을 가상의 인물로 설정하고 마치 다른 사람과 인터뷰를 한 것처럼 기사를 만들어 논란을 빚기도 했다. 
게다가 자신이 보도자료로 배포한 '성소수자 청소년 누리터' 명단에는 '이계덕'과 필명 '엘라스틴'을 동시에 게재, 인원수를 부풀리는 기행도 서슴치 않았다.

<길어서 더 지저분한 내용의 원문은 링크로>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Noname 12-12-11 19:00
 
이 분이 바로 [시민2] [시민3] 닉을 쓰는 가생이 회원
S클래스 12-12-11 19:07
 
아... 그분이 이분이셨군요.....
근데 가생이에 이분 글을 엄청 열심히 퍼오시는 분 있던데...
정게에는 잘 안오시고 뉴스게시판에서 엄청 열심히 올리시던데...
 
 
Total 140,59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1286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415111
140594 피할수 없는 고통이라면 즐겨야죠 (9) 달의몰락 23:06 58
140593 윤지오 캐나다 도착 “사실 엄마 한국에 있었다” 거짓… (4) 길위에서 22:43 220
140592 이재명지사 정치생명이 위태롭군요 (3) aviation 22:29 235
140591 사대강은 교과서에 있는 내용이라 그렇게 된건가... (2) blazetorz1 22:10 112
140590 국회 선진화법이 모르는 새 언제 폐기됐나... (2) 와써 22:08 166
140589 교과서에도 없는 논리로 경제실험 하는게 치명적인 실책 (18) Dedododo 21:52 178
140588 한국 경제의 구조적인 문제와 3대 암초 (12) Dedododo 21:40 157
140587 나경원 “국민 호주머니가 ATM기냐” (4) 엣지있게 21:27 406
140586 ‘축구장 유세’ 한국당, 2천만 대납 대신 단체 관람. (3) 엣지있게 21:23 297
140585 문통이 뱅기 내리자마자 조종석 향한 이유.jpg 엣지있게 21:21 192
140584 내가 좌파와 일을 하지 않는 이유[이토퍼옴] (11) 쩝쩝이박멸 21:17 207
140583 나도 20대초반에 여자한테 성추행당했음. (7) 진실과용기 21:15 164
140582 박그네 vs 문재인.jpg (3) 엣지있게 21:14 203
140581 글로벌 경제위기도 아닌데 마이너스성장.... (6) wodkd959 21:13 148
140580 연합뉴스tv 근황.jpg (4) 엣지있게 21:12 249
140579 패스트트랙을 목숨걸고 반대하는 건 바로 (2) 수정아빠 21:09 163
140578 나경원이 입어서 더 돋보이는 옷.jpg (4) 엣지있게 21:07 266
140577 만지면 성추행~~ (1) 엣지있게 21:06 125
140576 유투브 영상보다가 웃기는 거 (1) 고수열강 21:05 85
140575 오늘 벌레퇴치 하려다.. (9) 냐웅이앞발 21:02 113
140574 항상 느끼는데 구형을 왜 확정형처럼 기사를 쓰는걸까요… (1) 으하하 21:02 71
140573 나라를 팔아먹어도 지지.jpg (1) 엣지있게 21:01 182
140572 우와.. 지금 뉴스 보니깐 한국당이 "헌법 수호" 외치네요.… (3) valentino 21:01 169
140571 기사 들고와서 뻘짓해도 아무 소용없어!! 미쳤미쳤어 20:58 56
140570 삼성바이오 직원 휴대폰에서 증거 삭제 두루뚜루둡 20:56 8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