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6-08-16 21:06
필 받은 김에 하나더.. ^^;
 글쓴이 : 대도오
조회 : 443  

앞에 것보다 더 대충 그린거라....

그림은 둘째치고.

내용이 좀 부실한 듯 합니다. 글자도 너무 많고.

그래도..... 시도는 중요한 거니깐요..

(전 푯말님의 동영상을 보고 많은 용기를 얻었습니다. 저도 할 수 있겠구나'라는 ....)


제목_없는_아트워크-11.jpg


어떤 종류의 의견이던 ... 무조건 감사히 듣습니다.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헬로가생 16-08-16 21:11
 
오 점점 그림이 발전하시는 듯...
     
대도오 16-08-16 21:12
 
그림은.. 구글에서 찾아서..... 보고 그려요....

아직 저런 그림 창작 할 능력은 전혀 없어요.. -_-;

모방은 창조의 어머니라는 말을 무진장 좋아합니다. ㅎㅎ
헬로가생 16-08-16 21:15
 
못을 손바닥이 아니라 손목에 박으신 점 높은 점수 줍니다.
     
대도오 16-08-16 21:18
 
그런가요? ㅎㅎ

고증에 충실한 작가(?)가 되겠습니다. ㅋㅋ
사고르 16-08-16 21:25
 
대사와 캐릭터들의 표정이 너무 잘 어울립니다 ㅎㅎ 푯말 선생이 쓸모없는 인간이 아니였다는거에 대해 깊은 반성하는 시간도 되는군요
     
대도오 16-08-16 21:56
 
다행이네요. 나름 고민은 하고 있는데.. 마음처럼 잘 안되네요. ^^;

일단은, 푯말님 동영상보다는 더 많은 애독자(?)를 가지는 게 목표입니다. ㅎㅎ
미우 16-08-16 21:54
 
이런... 은혜됩니다.
     
대도오 16-08-16 21:57
 
감사합니다. 최소한 컨테츠가 잘 전달되고는 있나 보군요. ^^;
푯말 16-08-16 23:19
 
패드립도 하면 안 되는데, 얘도 셀프 패드립이네.
여기는 셀프 패드립 하는 정신이상자 모임인가?

대도오야
너는 야훼에게 욕을 하면서, 예수를 조롱하면서 '이것도 종교의 자유다!' 말하는데, 너는 그렇게 말하면 안 되지.
왜? 다른 사람들에게는 종교일 수도 있지만, 너에게는 야훼도 예수도 다 네 조상이니까.
무슨 말인지 모르겠지?

아니, 개뻥 같지?
내 말이 미친놈 개헛소리 같지?
하지만 사실인데, 어쩌니?

이해가 안 되면 네 모든 직계조상들을 하나하나 거슬러 올라가봐.
그러다보면 어느 순간 예수도 만나게 되고 야훼도 만나게 될 거다.

잘 됐다. 이 기회에 내 말을 검증해봐라.
내가 너처럼 검증 안한 것을 모두 검증했다는 듯 마구 떠벌리는 개사기꾼인지, 진짜 자신을 아는 방법을 가르치는 선생인지.

김삿갓이 결혼도 못하고 집도 없이 평생동안 여기저기 떠돌다가 죽은 이유가 젊은 시절에 자기 할아버지를 셀프 패드립했기  때문이다.
너도 그렇게 되고 싶은가보구나?
쯔쯔..절문거시 안 됐다.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기에 애가 저렇게 된 거야?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기에 애가 저토록 독사 같은 성품을 스스로 선택한 거야?
     
대도오 16-08-17 01:15
 
제가 무슨 패드립을 했다고 하시는지 모르겠네요.
구체적으로 예를 들어주시면 알아 듣겠습니다.

그리고 밑에서 두번째 문장의 '김삿갓 ' 이야기는 농담하시는 건가요? ^^;

(저한테 계속 반말로 함부로 댓글 다실껀가요?)
          
푯말 16-08-17 02:22
 
'하나님 아버지' = '하나님 개.새끼' = '종교의 자유' 라고 믿습니다.  <-- 누가 한 말이더라?
(아띵...기력도 딸리는데다 눈이 어둡고 손이 떨려서 찾는데 한참 걸렸네..그냥 아랫말 복사할 걸 ㅡㅡ;;;)

김삿갓 이야기 몰라?
그래..모를 수도 있지.
아무튼 김삿갓이 자기 할아버지 셀프 패드립해서 그 꼴이 된 거니 잘 알아둬라.
네 미래가 될 수도 있어.

그리고 나는 너랑 네 떨거지들의 말에 따르면 개무식하고 개싸가지이며, 경로우대도 할 필요 없는 막되먹은 중늙은인데, 반말 하면 안 돼?
막되먹은 중늙은이가 반말하는 게 신경 쓰여?

어차피 내가 어떻게 말해도 너랑 네 떨거지들은 하고 싶은 대로 말할 거잖아?
시작부터 그랫으니 보나마나 내가 새글쓰면 와서 인터넷의 익명성을 악용해서 찍찍 반말로 시비 걸거고,..그치?
그럼 너무 불평등하지 않니?
나만 일방적으로 당하게 되잖아?

아무튼, 말 나온 김에 이거 하나는 분명히 알아둬.

너희는 나에게 순종하지 않으면 활용당한다.
내가 그동안 상담한 사람만 대략 7~8만명 되는데, 그중에는 별 희한한 인간이 다 있었지.
심지어 칼 들고, 시너통 들고 쫓아오는 놈들도 있었는데, 내가 어떻게 살아남았는지 아니?
그들을 활용할 수 있었기 때문이야.
이게 바로 자신을 아는 방법을 아는 선생이라는 자리가 갖고 있는 매력포인트 중 하나지. ㅋㅋ
물론, 믿기 싫겠지만.

그래, 더 이상 안 부딪치면 순종 안해도 될 거고, 활용도 안 당하겠지.
하지만 하필이면 너희는 재수 없게 자신을 아는 방법을 아는 선생에게 시비를 걸었고, 희롱을 계속햇어.
그게 어떤 짓인줄도, 어떤 의미를 갖고 있는 줄도 모르고 말이야...흐흐.....
그 결과가 어떻게 될지 궁금하지 않아?

몰라서 그랬다는 거 안다.
그래도 어쩌겠니?
너희들 스스로 선택했으니 너희가 책임져야지... *@@*

성경에 이런 말이 나오더라
어떤 사사가 전쟁에 나갈 때, 자기네가 돌아올 때 춤추고 노래하는 사람은 죽이겠다고 했다가, 하필이면 그 사사의 딸이 그렇게 해서 사사가 자기의 말을 지키려고 딸을 죽였다고.
그 사사 멋있지?
그런데 너희도 그 사사처럼 될 수 있음을 꼭 기억해라.
               
미우 16-08-17 02:46
 
누가 해석... 아니, 해설 좀...
전문 해설가가 필요합니다.
               
대도오 16-08-17 02:48
 
하나님에 대한 욕'은
제가 올린 그림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었군요.
아래 제 댓글중에 설명이 있으니 참고하시구요.

반말 건에 대해서는,
제가 초반에 님의 높디 높은 수준을 미처 몰라 본데다

평소 제가 하던
종교적 신념에 대한 비판과
개인에 대한 비난의 경계가
일순간 무너진 점에 대해서는 이미 사과드렸습니다.

다시 한번 정중하게
도덕적이고 교양있는 인터넷 예절을
저에게 갖추어 주시길 요청 드립니다.

마지막으로
님께서 딱히
구체적인 종교적/철학적 이론이나 신념을 거론하지 않으시고
단순하기 그지없는 자신만의 생각을 열거하는 수준에 그치는데다
무엇보다, 말씀하시는 내용에 허점들이 너무 많기에

님에 대한 제 비판의 목적지가
님 그 자체로 향할 수 밖에 없는 구조적 상호 한계가 있는 것으로
사료되기에
님과의 토론은 가능한대로 회피 할 계획입니다.

(단, 재미있는 이슈에는 적극적으로 놀아드리겠습니다.^^)
딱히 감정이 있어서 그런건 아니니, 오해는 없으시길 바랍니다.

앞으로도 반말로 댓글 다실 계획이시라면,
제 글에는 댓글 달지 마시기를 부탁드립니다.

굳이 판에 끼어서 우쭐거리고 싶으시다면 예의를 갖추라고 요청 드리는 건
당연하다고 봅니다.

좋은 밤 보내세요.
                    
푯말 16-08-17 10:40
 
'단순하기 그지없는 자신만의 생각을 열거하는 수준에 그치는데다 무엇보다, 말씀하시는 내용에 허점들이 너무 많기에' <--이런 이유 때문에 얼굴 등 여러 가지 정보를 공개하고 떠드는 나한테 인터넷의 익명성을 악용해서 처음부터 반말 찍찍 갈기면서 내 말의 허점을 지적하셨다고?
ㅎㅎ...그 말이 내게 통할 것 같니?

너희들 머리가 나빠서 내 말을 이해 못하는 것일 수도 있잖아?
그렇다면 그따위 지적보다 질문을 하는 게 순서 아냐?
혹시, 너희들 머리가 나빠서 내 말을 이해 못하는 것일 수도 있다는 가능성이 있다는 것조차 인정하고 싶지 않은 거야?
ㅎㅎ....그러든지.

피해자 코스프레 하지 말아.
원래 성질 더러운 인간들이 처음에 상대를 가리지 않고 아무한테나 마구 덤볐다가 잘못 걸려 줘터지면 '쟤가 나 괴롭혀요.'하면서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지.
역시 너희들도 그런 상투적인 수법임을 사용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리고 사과를 하려면 제대로 해.
먼저 사과하는 척 하고, ''단순하기 그지없는 자신만의 생각을 열거하는 수준에 그치는데다 무엇보다, 말씀하시는 내용에 허점들이 너무 많기에'라고 '너는 수준 낮은 말만 떠드는 단순대가리 중늙은이야!' 말하는 것은 사과가 아니지.

마지막으로, 나는 사람들과 철학적, 종교적 토론질이나 하고 싶어 여기 글 쓰는 게 아니다.
자신을 아는 방법을 가르치는 선생으로서, 수많은 사람들이 궁금해하는 몇 가지에 대한 설명을 하기 위해, 혹시 여기에 내가 설명하는 몇 가지에 도움 받을 사람이 있을까 싶어 글을 쓸 뿐이다.
너희뿐 아니라, 뭇사람들이 내 말을 이해하기 기대하지 않아.
내 말이 워낙 어렵다는 거 이마 잘 알고 있거든. (<--이 말에 또 난리가 나겠지)
고작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도 해석 못하는 너희가 어떻게 내 말을 알아듣겠니?

하지만 그렇다고 인터넷의 익명성을 악용해서 '내가 이해 못하는 말을 하는 너는 개헛소리나 떠드는 무식하고 천박한 중늙은이다!' 말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지.
너희가 예의가 그 모양이면서 어떻게 나더러만 예의를 차리라고 하니?
그러면 너무 불공평하잖아.

젊었으면 젊은이답게 배우는 태도로 세상을 살아라.
나도 여직 열심히 공부 중인데, 네까짓 것들이 뭘 얼마나 안다고 남한테 지적질이야
     
moim 16-08-17 01:27
 
이슬람 사람이세요?
단군은 욕하면서
재정신 아니신듯?
불교는 욕하거나 비웃죠?
나는 되는데 다른사람이 하면 안되고....
그쵸?
          
대도오 16-08-17 01:34
 
좀 억울한게.. 전 예수나 하나님을 욕한적이 없어요.
(종교적 교리에 공감을 하지 않을 뿐. 굳이 싫어하지 않습니다. 유니콘을 싫어할 이유나 가치가 있나요?)

사람의 몸으로 십자가에 달려 고통속에 죽어가는 예수와
심정적 교류를 시도해 보니
당연히 '욕이 터져 나오는 상황'일 것이라는
작가적(흠 ^^) 교감이 있었을 뿐이죠.

저 상황에서 욕이 안 나온다면,
그건 예수가 '신의 몸'으로 십자가에 달렸다고 해석해야겠죠.
평소 예수의 고통을 말하는 기독교인들을 보면, 그건 아닌게 확실하구요.

전편도 마찬가지로, 노아가 정신이 이상하지 않은 이상
(그러고 보니, 노아가 정신이 좀 이상했다는 이야기가 성경에 있었던가요? 기억이 가물가물하네요)

전지전능한 하나님의
'지구상 전 생명체 몰살'이라는
단순하고 잔혹하며 황당한 선택이
당연히 미친 놈처럼 보였을것이라는
작가가 시도하는 캐릭터와의 교감이죠.

좀 억울한 감이 있네요. 이런 게 작가들의 고충인가요? ^^;
               
moim 16-08-17 01:50
 
전 가끔 예수나 야훼 욕하고 다니는데
저대신 욕먹으신듯..ㅜ.ㅡ
                    
대도오 16-08-17 01:58
 
저도 가끔 욕은 합니다만..
적어도 이 두 삽화에서는 하지 않았다는 말이지요... ㅎㅎ

제가 예수 욕하는 건,
지옥의 두려움에 떨며 사는 소위 '신앙심 깊은 사람들'에게
뭔가 느낌(?)을 주기 위한 수단으로 사용하기 위해서지요.
그런 사람들은 머리속에서 하나님을 부정하는 것조차 못하고 사는지라..
하나님 개.새끼'라는 단어에 재미있는(?) 반응들을 많이 보이지요.

여기 가생이 종교겔에도
무신론자들과 호흡을 함께 하시는 좋은 전직 '신앙심 깊은 기독교인들'이 있고,
그 중에 아주 완전한 자유의 단계에 미치지 못하여
'하나님 개.새끼'라는 단어에 본능적으로 세뇌된 거부 반응을 보이는 분들이 몇몇 분 계신걸로 알아요.
그분들께는 항상 죄송하지요. ^^;
               
환타사탕 16-08-17 08:48
 
좀 억울한게.. 전 예수나 하나님을 욕한적이 없어요.
사람의 몸으로 십자가에 달려 고통속에 죽어가는 예수와
심정적 교류를 시도해 보니
당연히 '욕이 터져 나오는 상황'일 것이라는
작가적(흠 ^^) 교감이 있었을 뿐이죠.
============================================================================================================

가증스러운 사람이네 ㅋㅋㅋ
지양심을 팔고다니는 불쌍한 사람이군 ㅋㅋ

이런자들이  지가 궁지에 몰리면

자기들은 아니라고 하겠지만
나라까지 팔아드시지
 
 
Total 4,03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7707
864 물은 답을 알고 있다 - 과학계의 황홀한 사기극 (20) 지청수 08-24 980
863 무리?? (6) 백전백패 08-24 331
862 헬로가생님 보세요. (14) 도다리 08-24 580
861 동양의 심리학 유식학 - 무의식 너머에는 무엇이 있을까? (7) 시골가생 08-24 1270
860 한 편 올려 봅니다. 有 (5) 대도오 08-24 325
859 이거 어떻게들 보시나요? (23) ellexk 08-24 901
858 참 솔직해지기 어렵죠 (21) 우왕 08-24 396
857 어? 며칠 바빠서 뜸한 사이에... (10) 유수8 08-24 325
856 엥엥만 대지말고..소외된 자들의 교주가 되어 세상을 구하라. (4) 도다리 08-24 359
855 진리는 말이죠. (12) 미우 08-24 336
854 물, 기억과 정보 , 생의 업보의 전달자 (34) Thomaso 08-24 911
853 여러분은 행복하십니까? (잔잔한 설교 말씀) (5) 화검상s 08-23 464
852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 (46) 푯말 08-23 620
851 귀신 무서운 줄 모르는 푯말 씨 (33) Thomaso 08-23 649
850 큰 의미 부여는 하지 마시길 당부 드립니다. ^^; 有 (30) 대도오 08-23 543
849 귀신 들린 사람들 (37) 푯말 08-23 618
848 긍정의 힘,믿음의 힘( 불교,기독교의힘) (11) Thomaso 08-23 428
847 성담스님 좋은 말씀 (5) Thomaso 08-23 1366
846 무서운 아재 (28) 백전백패 08-23 494
845 일베나 워마드, 메갈리아에는 (17) 푯말 08-23 487
844 한국 여성 일부가 평가한 예수.... (7) 지나가다쩜 08-22 765
843 종교는 영원한 유망산업이자, 위험세력. (1) 도다리 08-22 354
842 그러고 보니 여기는 종교 게시판이군요. (17) 대도오 08-22 419
841 토마스,푯말,대도오,화검상,미우,패리닥,사고로,하늘메... (24) 도다리 08-22 738
840 도를 논하는자가 발끈하다니... ㄷㄷㄷ (16) 유수8 08-22 580
 <  121  122  123  124  125  126  127  128  129  1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