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자동차 게시판
 
작성일 : 17-02-26 20:22
[자동차] 캐딜락, 젊어진 CTS로 욜로족 '정조준'
 글쓴이 : 경계의저편
조회 : 1,779  

644496679_V9puCQIK_f6889f40975bd01c160818fe947fa021.jpg

캐딜락이 젊은 소비층 공략에 CTS를 선봉으로 내세웠다. 특히 최근 중요한 소비계층으로 

떠오른 '욜로(YOLO)족'을 겨냥, 차별화된 상품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욜로(YOLO)는 '인생은 오직 한 번 뿐이다(You Only Live Once)'의 줄임말로, 자신만의 

라이프스타일을 즐기는 젊은 층을 칭하는 신조어다. 이들 욜로족은 독특하고 질 높은 

제품을 소비하는 경향이 강해 고급 브랜드를 중심으로 욜로족 마케팅에 집중하고 있다. 


캐딜락에 따르면, CTS의 주요 소비층으로 욜로족이 지목된 이유는 개성 넘치는 
제품 특성 때문이다. 최신 기술은 물론 디자인 면에서 진보적인 멋을 내세우는 만큼 
젊은 소비자의 시선을 이끌 수 있다는 것. 특히 CTS의 디자인 기조인 
'아트&사이언스(Art & Science)'가 욜로족에겐 제격이라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캐딜락 관계자는 "직선적이고 굵은 선을 적극 활용한 CTS 디자인은 미래지향적이고 
대담한 인상을 준다"며 "디자인 자체만으로도 존재감이 커서 욜로족의 소비 트랜드와 
정확히 일치한다"고 강조했다. 

욜로족이 자신만의 특별한 경험을 선호하는 만큼 첨단 기술도 부각 대상이다. 
방향지시등 조작 없이 차선을 옮길 경우 운전자에게 경고를 주고, 원래 방향으로 
스스로 조향하는 차선유지 기능, 사고 위험을 감지해 운전자에게 시각 신호는 물론 
진동으로 주의를 환기시키는 안전 경고 햅틱 시트, 차 주변 360° 정보를 영상으로 
전달하는 서라운드 비전 카메라, 주변 상황을 정확히 감지하는 초음파 주차 센서, 
정확도 높은 자동주차 기능 등이다.

다운사이징 기술이 집약된 CTS에는 최고 276마력의 2.0ℓ 터보 엔진이 탑재돼 
40.7㎏·m의 최대 토크를 뿜어낸다. 여기에 가장 진보된 기술로 평가 받는 
댐핑 시스템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은 노면 상태를 0.001초 단위로 감지, 
각 휠의 댐핑력을 조절한다. 동시에 가속, 조향, 제동 등 운전자의 조작까지 파악한다.

높은 품질의 편의사항을 다수 적용한 점도 눈에 띈다. 널찍한 2열 실내 공간에 
쾌적한 승차 환경을 조성하는 트라이존 독립 에어컨 시스템과 뒷좌석 히팅 시트, 
공기정화 시스템, 고음질 보스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 애플 카플레이 및 안드로이드 
오토 동시 지원, 스마트폰 무선충전 기능, 3개의 파워 아울렛 등 젊은 소비층이 
선호하는 편의품목을 탑재했다.

캐딜락은 CTS가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며 '젊은 캐딜락'의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며 "특히 욜로족 등 눈높이가 높은 젊은 소비층에게 새로운 선택지로 떠오르면서 브랜드 이미지 쇄신을 주도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쿠르르 17-02-27 00:14
   
캐딜락이나 일부 미국차의 문제점이  수리비 눈탱이가 어마어마하다는거죠.
벼얼빛 18-03-17 21:32
   
제가 캐딜락 타는 데 사고 수리비는 수입차 대부분이 비슷하고
유지비는 보증기간이 끝나면 부품 인터넷으로 구입해서 카센터에서 정비 하니 국산차보다 조금 더 들어가는정도
 
 
Total 1,59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자동차 게시판입니다. 가생이 01-01 64557
1353 [자동차] 2017년 열소비율이 가장 좋은 차량은 경계의저편 02-26 1419
1352 [자동차] 카로체리아 양대 산맥 이탈디자인 / 피닌파리나 왜날쀍 02-25 1417
1351 [자동차]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벨라' 최초 발표 경계의저편 02-26 1717
1350 [자동차] 캐딜락, 젊어진 CTS로 욜로족 '정조준' (2) 경계의저편 02-26 1780
1349 [자동차] 밑에 님이 캐딜락 올리셔서 (1) 왜날쀍 02-26 1322
1348 [자동차] 차세대 cls 짐작샷 왜날쀍 02-27 1721
1347 [자동차] 체급별 기름을 가장 많이 먹는 자동차는? (12) 왜날쀍 02-27 2826
1346 [자동차] 아이오닉 PHEV 출시 RoadRunner 02-27 1954
1345 [자동차] 차에다가도 이 ㅈㄹ (1) 왜날쀍 02-28 2669
1344 [자동차] 소나타 f/l 스케치 렌더링 (3) 왜날쀍 02-26 1668
1343 [자동차] 폭스바겐 아르테온 제네바 모터쇼 앞두고 티저 공개... CC… (1) 왜날쀍 02-26 1437
1342 [자동차] 극과극 슈퍼카 페라리 경차 모닝의 도로주행 비교 왜날쀍 02-28 2083
1341 [오토바이] 마세라티의 엔진으로 달리는 470마력 바이크, 라자렛 LM847 (2) 왜날쀍 02-28 2432
1340 [자동차] 세계 첫 자율주행 레이싱카 MWC서 첫선 (1) 경계의저편 03-01 1343
1339 [자동차] 메르세데스 벤츠, 신형 픽업트럭 미국 판매 검토 중 (1) 경계의저편 03-01 2214
1338 [자동차] 현대기아차, 제네바에서 유럽 전략 차종 쏟아내 경계의저편 03-01 2179
1337 [자동차] 너나타 유출 (4) 왜날쀍 03-01 3334
1336 [자동차] 폴쉐 파나메라 슈팅브레이크 왜날쀍 03-02 1502
1335 [자동차] 2월 국산차 판매량 (8) 왜날쀍 03-02 2684
1334 [자동차] 미주 기아 법인 ‘2017 니로’ 시승식 개최 (1) 경계의저편 03-03 1958
1333 [자동차] 미래에 나올 포드차, 운전자 기분 감지한다! 경계의저편 03-03 1721
1332 [자동차] [세마쇼] 포드, 모터스포츠를 위한 머스탱 GT4 선보여 AKALAPID 03-03 1780
1331 [자동차] 현대기아차 '세타2엔진' 미국은 리콜사태, 국내차… (3) 앵두 04-28 5646
1330 [자동차] 이 차들 보면 ㄹㄸ사야함 (4) 왜날쀍 03-05 2522
1329 [자동차] i30 패스트백 짐작샷 왜날쀍 03-06 1644
1328 [자동차] 동물 바탕 로고 (1) 왜날쀍 03-06 1689
1327 [자동차] 시드 3세대 실내 도둑샷 (2) 왜날쀍 03-06 150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