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자동차 게시판
 
작성일 : 17-03-03 17:28
[자동차] 미래에 나올 포드차, 운전자 기분 감지한다!
 글쓴이 : 경계의저편
조회 : 1,717  


포드는 이번 해 세계 이동.정보통신 산업전시회(Mobile World Congress)에서 

좀 더 똑똑해진 기술을 공개할 예정이다


포드는 운전자의 기분이 어떤지를 말해줄 수 있고 운전자의 말을 귀기울여 듣거나 

운전자가 좋아하는 음악을 틀어 운전자의 기분을 좋아지게 만드는 것을 가능하게해줄 

안면 인식 소프트웨어 작업 중에 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앞으로 5년 내 음성인식 기능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되어지는 모든 신차의 거의 

90퍼센트와 더불어, 포드는 그 다음 단계로 얼굴의 작은 표정변화까지 알아차릴 수 있거나 

말소리의 억양이나 어조를 알아채는 차가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곧, 차가 

운전자 순간의 기분을 이해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이미 자신들의 차를 사랑하지만학습하고 적응하는 이 새로운 차량 내부 

시스템으로, 차와  운전자 간에 좀 더 견고한 관계 형성을 기대할 수 있다.”고 

요크 대학교의 언어학과 부교수 Dominic Watt는 말했다


또, “곧 차가 운전자의 조수와 여행동반자가 되어주고, 운전자의 말에 귀를 기울여 줄 것이다

모든 것을 논의하고 물어보는 것이 가능하게 될 것이다간단명료하게대부분의 사람들이 

기계에 대고 말하고 있다는 사실조차 잊을지도 모른다.“고 덧붙여 말했다


정교한 마이크와 차량내 카메라를 이용해서차는 운전자가 어떤 기분인지에 따라

심지어 조용히 있을 때 조차도어떤 음악을 틀어야 할지 알 수 있다.


포드자동차는 바로셀로나에서 다음 주에 열리는 세계 이동.정보통신 산업 전시회

(Mobile World Congress)에서 모빌리티와 커넥티비티에서 최근의 진전 상황을 공개할 예정이다. 

하지만, 음성처리 기능을 향상시키기 위해 그리고 외부 소음과 잠재적인 잡음들로부터의 

영향을 줄이기 위해 여러개의 마이크로폰을 사용한 연구를 하기 위해 독일의 

RWTH 아헨 공과대학교(RWTH Aachen University)와 함께 협력했다고 밝혔다


미래의 음성 조절 시스템은 마더스데이에 어머니를 위한 꽃을 주문하겠어요?” 

“조금 덜 혼잡하지만, 더 천천히 움직이는 경로를 선택해서 집으로 갈까요?” 

좋아하는 초콜렛이 얼마남지 않았는데 자주 가는 상점에 그 초콜렛이 남아 있으니 

들러서 사가겠어요?”와 같은 말들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운전자들은 자신의 머리를 끄덕여서 전화에 답하거나 짧은 트위스트 동작을 

이용해 볼륨을 조절하고, 지도상에서 위치를 훑어봄으로 네비게이션의 목적지를 

설정할 수 있을 것이다.


포드는 다음 주에 있을 세계 이동.정보통신 산업전시회에서 모빌리티와 커넥티비티와 

관련한 최신 기술을 공개할 것이다지난 해 이 전시회에서포드자동차는 운전자들이 

자신의 스마트폰을 사용해 개솔린 값을 지불하는 것을 가능하도록 하기위해 유럽의 

대형 석유회사 BP와 협력한 사실을 공개했지만앞으로는자율주행차 스스로 연료를 

다시 주유하는 것이 가능해 질 것으로 보인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59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자동차 게시판입니다. 가생이 01-01 64185
1352 [자동차] 2017년 열소비율이 가장 좋은 차량은 경계의저편 02-26 1413
1351 [자동차] 카로체리아 양대 산맥 이탈디자인 / 피닌파리나 왜날쀍 02-25 1414
1350 [자동차]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벨라' 최초 발표 경계의저편 02-26 1710
1349 [자동차] 캐딜락, 젊어진 CTS로 욜로족 '정조준' (2) 경계의저편 02-26 1774
1348 [자동차] 밑에 님이 캐딜락 올리셔서 (1) 왜날쀍 02-26 1314
1347 [자동차] 차세대 cls 짐작샷 왜날쀍 02-27 1714
1346 [자동차] 체급별 기름을 가장 많이 먹는 자동차는? (12) 왜날쀍 02-27 2820
1345 [자동차] 아이오닉 PHEV 출시 RoadRunner 02-27 1948
1344 [자동차] 차에다가도 이 ㅈㄹ (1) 왜날쀍 02-28 2665
1343 [자동차] 소나타 f/l 스케치 렌더링 (3) 왜날쀍 02-26 1660
1342 [자동차] 폭스바겐 아르테온 제네바 모터쇼 앞두고 티저 공개... CC… (1) 왜날쀍 02-26 1432
1341 [자동차] 극과극 슈퍼카 페라리 경차 모닝의 도로주행 비교 왜날쀍 02-28 2079
1340 [오토바이] 마세라티의 엔진으로 달리는 470마력 바이크, 라자렛 LM847 (2) 왜날쀍 02-28 2429
1339 [자동차] 세계 첫 자율주행 레이싱카 MWC서 첫선 (1) 경계의저편 03-01 1337
1338 [자동차] 메르세데스 벤츠, 신형 픽업트럭 미국 판매 검토 중 (1) 경계의저편 03-01 2207
1337 [자동차] 현대기아차, 제네바에서 유럽 전략 차종 쏟아내 경계의저편 03-01 2171
1336 [자동차] 너나타 유출 (4) 왜날쀍 03-01 3332
1335 [자동차] 폴쉐 파나메라 슈팅브레이크 왜날쀍 03-02 1496
1334 [자동차] 2월 국산차 판매량 (8) 왜날쀍 03-02 2678
1333 [자동차] 미주 기아 법인 ‘2017 니로’ 시승식 개최 (1) 경계의저편 03-03 1954
1332 [자동차] 미래에 나올 포드차, 운전자 기분 감지한다! 경계의저편 03-03 1718
1331 [자동차] [세마쇼] 포드, 모터스포츠를 위한 머스탱 GT4 선보여 AKALAPID 03-03 1775
1330 [자동차] 현대기아차 '세타2엔진' 미국은 리콜사태, 국내차… (3) 앵두 04-28 5641
1329 [자동차] 이 차들 보면 ㄹㄸ사야함 (4) 왜날쀍 03-05 2518
1328 [자동차] i30 패스트백 짐작샷 왜날쀍 03-06 1639
1327 [자동차] 동물 바탕 로고 (1) 왜날쀍 03-06 1683
1326 [자동차] 시드 3세대 실내 도둑샷 (2) 왜날쀍 03-06 149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