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6-06-17 23:11
기적 - 원효스님 일화
 글쓴이 : 레종프렌치
조회 : 592  


원효스님 이야기를 하나 하겠음..난 불교 신자는 아님..

이 이야기는 도서출판 여래, 재미있는 고승이야기 부처죽이기라는 책에 나오는 내용인데, 뭐 워낙에 유명해서 여기저기에 많이 실려 있음...

원효스님이 통도사 앞에 있는 지금의 천성산에서 수도를 하고 있을 때의 일임..

토굴에서 수도하다가 갑자기 스님이 혀를 차고 놀라면서 이거 큰일이다,...어서 서둘러야지 사람이 많이 죽겠다 하면서 사미승을 막 찾음...

사미승을 닥달을 하니 사미승이 왜 그러냐고 하는데, 중국에서 큰 변이 일어나 사람이 많이 죽겠다고 하면서

화급을 다투다가, 급한대로 마루의 판자를 뽑아서, 

'신라의 원효가 판자를 던져 중생을 구한다'고 써서 공중으로 힘껏 던짐...


판자는 중국으로 쌩하고 날아감....

이 때 중국 태화사에서는 천여 명의 스님과 신도가 법당에 모여 법회를 시작하려는 판자가 날아와

공중에 떠서 계속 빙글 빙글 돎...

한 신도가 하늘에 떠있는 판자를 보고

저게 뭐지 하고 이상한 물체가 법당으로 오고 있어요 라고 하면서 가르키는데

판자가 법당위헤서 빙글 빙들 돎...

사람들이 기이해서 뭐지? 뭐지? 하면서 웅성거리다가 하나둘 씩 구경하러 모두 법당밖  마당으로 나옴...

그때

우르릉. 꽝 하면서 법당이 무너져 버림..

그러자 판자가 경내에 떨어짐..사람들이 놀래서 보니까..

원효가 판자를 던져서 사람을 구한다는 글귀가 떠억 써있으니 사람들이 놀래서 모두 신라쪽으로 절을 함.....

그러다가 한 스님이 성인 같은 원효스님 밑에서 공부하겠다고 그 자리에서 그분 곁으로 가겠다고 나섬..

신도들이 다 따라나섬..천여 명이...

그래서 결국 천명이 신라로 왔음.....

원효가 이게 천여 명이 기거할 공간이 없자 새로운 절터를 찾아나섬...

그 때 산신령이 나타나서 절 터를 알려줌...

산신령이 알려준 자리에 절을 세웠는데, 멀리 중국에서 천여명이 왔다 해서 올 래자, 멀 원자 해서 내원사라 하고

산신령이 나타나서 길을 막고 알려준 자리를 중방내 라고 함..

그리고 산이름을 중국에서 천명이 와서 다 깨침을 얻고 성자가 되었다 해서 천성산이라고 부른다고 함..


경남 양산 천성산 내원사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moim 16-06-17 23:20
 
성경 읽는 기분인데요^^ㅎㅎ
     
레종프렌치 16-06-17 23:25
 
도술이야 믿거나 말거나지만 적어도 과거에 도술 부리는 사람이 예수만 있는 것은 아닐 듯..

사명당 설화도 잼있음...임진왜란 후 강화하러 일본가서 쪽발이 인피 300장과 불알 3말씩을 조선에 조공하도록 한 이야기도 잼있고....

 
 
Total 3,71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4915
669 개독단어사전 (5) 헬로가생 07-08 552
668 개독의 논리 (2) 모시라 07-07 524
667 이건 순교입니까 아닙니까? (36) 헬로가생 07-07 719
666 세상 악한 일들이 야훼가 하거나 정한 일이 아니라고??? (11) 헬로가생 07-07 539
665 맨날 이단 타령 할 바엔 (1) 미우 07-07 329
664 도대체 이들의 하나님이라는 자는 뭘 가르치고 지시하는건지??? (10) 지나가다쩜 07-07 560
663 순교라는게 쓰레기 같은 것임.. (56) 레종프렌치 07-07 742
662 목숨보다 더 귀한 가치 -- 폴리캅의 순교 - 감동 (55) 하늘메신저 07-07 1526
661 이건 어떤가요 (19) 사고르 07-07 507
660 항상 얘기를 하다보면 두리뭉실 남이하면 불륜 내가하면 로멘… (1) 나비싸 07-07 438
659 문득 느낀 게 있는데.... 예수의 기적들이라는 게 별 거 아닌거군… (6) 대도오 07-06 618
658 두사람의 대화 (18) 훈제치킨 07-06 591
657 아는 범위에서 답변 해 드리겠습니다. (41) 코카인콜라 07-06 665
656 이겨내야 할 대환란 - 짐승의 표 (8) 하늘메신저 07-06 757
655 자유의지는 그리 중요한 것이 아님 (18) 헬로가생 07-06 780
654 개연성과 실재함에 대한 글입니다. (3) 동현군 07-05 370
653 참 어이가 없는게 (11) 아키로드 07-05 474
652 그러고 보니... 우리는 아무것도 부정하지 못하는 군요. (24) 대도오 07-05 583
651 교회 이 xx들은 왜 십일조 안냄? (7) 레종프렌치 07-05 623
650 화장지 나눠주기 - 카톨릭이 아닌 기독교 분들께 여쭤 봅니다. (57) 지나가다쩜 07-05 631
649 예수교의 배타성 (2) 레종프렌치 07-05 396
648 설화와 신화를 진실로 보는것은 무리수입니다 (22) 동현군 07-05 536
647 신을 믿으라 하면서 저주를 퍼붓는게 선택권이라? (81) 나비싸 07-05 622
646 항상 2개 이상의 관점으로 문제에 대해서 해석하는 태도가 필요… (40) 코카인콜라 07-05 503
645 성경은 읽을수록 잼있네요^^ (54) moim 07-05 844
 <  121  122  123  124  125  126  127  128  129  1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