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24-01-28 10:22
마르키온파
 글쓴이 : 하이시윤
조회 : 1,051  

Marcionism

마르키온이 창시한 초기 그리스도교의 이단 종파. 마르키온은 로마시 교회에서 자기의 이단적 주장을 펼치다가 파문을 당하자, 자기가 파문을 받은 날을 창립일로 삼아 별개의 교회를 세웠다고 한다.

마르키온은 구약성경을 철저히 배척하고 신약성경의 문서들 중에서도 일부만 정경으로 인정함으로써 유대교와 그리스도교의 관계를 단절하고 그리스도교를 유대교와 전혀 관계없는 완전히 새로운 종교로 만들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마르키온은 신약성경 중 자신이 인정하는 부분을 모아[1] '복음과 사도'를 집필하기도 했다.[2] 마르키온은 구약의 신과 예수를 보낸 신약의 신이 서로 다른 존재라고 주장했다. 그는 구약의 신은 정의롭지만 율법으로 사람들을 옭아매며,[3] 이스라엘만 사랑하고 다른 민족은 파괴하고자 하는 유대인들만의 열등한 민족신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신약의 신은 구약의 신과 달리 모든 인류를 사랑하고 포용하는 은혜와 사랑의 근원으로서 그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자신을 계시했다고 주장했다. 결론적으로 그는 신약의 신이 구약의 신을 이겼으므로, 구약과 신약간 연속성을 적극 부정했다.

마르키온주의는 그리스도교 세계에서 3세기를 넘어서는 사실상 자취를 감추었지만 의외로 근현대 들어서 성경 및 그리스도교에 비판적인 세속주의와 무신론 진영에서 다시 주목하였다. 현대사회에 맞지 않는 율법이나 윤리적으로 문제가 되는 학살이나 전쟁 등 논란이 되는 부분이 대부분 구약에 집중되기 때문에, 구약을 신랄하게 비판한 마르키온의 주장을 무신론이나 반종교주의자들이 주목한 것이다. 반기독교 성경 비판자들이 자주 인용하는 구약의 구절들 상당수는 사실 마르키온이 구약을 비난하면서 철저하게 깠던 구절들이기도 하다(...).

현대 들어서 이러한 마르키온의 구약 비판에 주목하여 일부 이신론 성향의 그리스도인들이나 진보적인 그리스도인 중에도 마르키온의 주장에 동조하여, 폭력적이고 현대 사회에 영 맞지 않는 구약은 버리고 신약만 정경으로 삼자는 주장을 하는 사람들이 몇몇 있는데 이러한 주장을 신마르키온주의(Neo-Marcionism)라고 하기도 한다.

ㅊㅊ나무위키

난 이 주장을 현대기독교가 계승해야 한다고 봄
유대교와 철저히 분리하지 않는한 기독교는 야훼중심으로 나아갈수밖에 없고 폭력성을 동반할 수밖에 없슴. 그리고 국가와 유착이 필연적으로 됨.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태지2 24-01-30 17:36
 
뭐가 날리나고 할 수 있었던 것임?
그냥 닭임, 의지 할 것 조타도 없었던 인간들임.....

개 쓰뢰기들이라서! 정직을 버린 인간들이라도 대화 할 일 일는데....
그래도 생각 할 여지가 있다고 하는 것 같은데... 대상 수준임?

상대를 맞이하는 것인데. 진지함이 없는 것 같네....
무서움은 다른 나라가 만드는 영역인가?
마스크노 24-02-17 12:52
 
불가능하지는 않겠지만 현실성이 별루임
구약에서 잔인한 폭력이 집중된 부분은
이집트 탈출 - 가나안 정복 과정임
그리고 이 부분은 모세오경 안에서
창세기와 한 내러티브를 이루고 있음
하지만 신의 창조는 기독교인들이 포기할 수 읍는 부분임
문제는 문서가설이 한바탕 휩쓸고 가긴 했지만 여전히
모세오경은 한 내러티브로 읽는 것 외에
다른 신학적 대안이 읍다는 부분
따라서 기독교는 창조-타락-실락원-타락-홍수-언약-노예-새땅
으로 이어지는 한 내러티브에서 폭력은 쏙 빼고
창조기사만 취할 수는 읍슴
결국 기독교는 구약의 폭력을 안고 가야 함 ㅋ
 
 
Total 4,8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44374
4897 천지개벽경 1편 (2) 유란시아 04-07 126
4896 (불경)예수를 낳은 성모 마리아가 관자재보살인 근거 (4) 유전 04-02 347
4895 (바울 묵시록 비평) 자신의 수준에 맞는 천국(지옥)을 보게 됨 (1) 유전 04-02 146
4894 불교의 거짓말 해석에 대하여.... (4) 태지2 03-27 337
4893 (석존의 예언) 정법시기가 끝난 불경 4차결집 니까야 경은 난법 (2) 어비스 03-26 325
4892 인육을 먹고 쓴 니까야 경전. 섬나라 스리랑카 남방불교 전체 유전 03-26 295
4891 가이아 여신을 섬겼던 한국 유명 교수 힐러의 쓸쓸한 죽음 유전 03-25 254
4890 채상병사건의 핵심을공천-국민이 우습나 우룰 03-24 238
4889 "지구에 천사(天使)만을 보냈다"의 다섯 천사 유형 (아함경) (1) 유전 03-24 277
4888 오늘의 내마음에 닿는 글 언제나나 03-23 223
4887 여래장은 어떻게 관찰(관조)할 수 있는가에 대한 방법론 (2) 어비스 03-23 248
4886 아름다움에 대하여.... 태지2 03-21 257
4885 부처님이 설법한 시뮬레이션우주의 작동 원리. (7) 어비스 03-20 402
4884 판타지 동화같은 동정녀 마리아의 임신 출산 복음서 (3) 유전 03-19 347
4883 가브리엘 천사가 비로자나불의 분신이자 보현보살인 이유 (4) 유전 03-16 358
4882 공(空), 무아(無我)에는 사랑과 자비가 없다는 경전 내용. (5) 어비스 03-16 405
4881 종교게시판이 왜 이리 썰렁해졌나? (3) 동백12 03-11 389
4880 우리나라에서 전해 오는 비기 (예언서) (1) 하보나 03-05 753
4879 우룡스님이 능엄주로 갖가지 신통을 겪은 체험. (2) 어비스 03-01 606
4878 깨달은 고승들이 참나(진아) 주장을 불경으로 증거 못한 이유 (3) 유전 02-26 737
4877 "용수의 중론을 폐함"에 추가 (3) 유전 02-19 684
4876 나가르주나교(용수교) = 한국불교인디 잘속이는구나 (6) 맥아더장군 01-31 1042
4875 간호사들 난리난 설교.gif (1) VㅏJㅏZㅣ 01-30 1863
4874 '3·1절 일장기' 목사 사무실에도 일장기 (3) VㅏJㅏZㅣ 01-28 1130
4873 마르키온파 (2) 하이시윤 01-28 105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