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24-03-01 11:38
우룡스님이 능엄주로 갖가지 신통을 겪은 체험.
 글쓴이 : 어비스
조회 : 858  


<능엄경>또 이러한 마음으로 청정한 경계를 성취하여 깨끗한 마음의 공덕이 극에 달하면, 홀연히 대지와 시방의 산과 강이 다 부처님의 나라가 되어, 거기서 일곱 가지 보배의 빛깔을 두루 갖춘 원만한 광명을 보기도 하고, 또 항하(恒河)의 모래처럼 많은 부처님이 허공세계에 두루 가득한 가운데 누각과 전당이 화려함을 보기도 하며, 아래로는 지옥을 보고 위로는 하늘 궁전을 보기도 하나, 아무런 장애가 없느니라. 이를 ‘좋아함과 싫어함이 엉긴 생각이 날로 깊어서 생각이 오래 변화한 상태’라고 할 뿐, 진실하게 증득한 경지가 아니니, 진실하다는 마음을 내지 않으면 뛰어난 경계라고 하겠으나, 만일 진실한 경계로 알면 곧장 여러 삿된 마의 유혹을 당하느니라.
 
또 이러한 마음으로 연마하여 추구한 경계가 깊고 멀리 뻗치면, 먼 곳의 저자와 우물과 바른 길[街]과 굽은 길[巷]과 친족과 권속들을 보기도 하고, 그 말을 듣기도 하느니라. 이를 ‘마음을 다그쳐서 다그침이 극에 달하여 마음이 빛이 날아 오른 탓에 여러 막힌 곳을 뚫어 보는 상태’라고 할 뿐, 진실하게 증득한 경지가 아니니, 진실하다는 마음을 내지 않으면 뛰어난 경계라고 하겠으나, 만일 진실한 경계로 알면 곧장 여러 삿된 마의 유혹을 당하느니라.
 
[심연] [오전 11:36] 위 우룡스님의 능엄주 수행중에 나타난 신통이 마장인데, 능엄경에 이러한 마장에 대해 또한 부처님이 다 설법하셨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유전 24-03-01 12:02
 
유전 2024.03.01. 11:5
저렇게 혼나고도 썸네일에는 "완전히 익어진 차원에서 나타나는 신통은 마음대로 부려도 됩니다."로 해놓았군요. 완전히 익어진 차원이라고 판단하는 순간 그때가 바로 마구니에 든 순간이죠.

구경각(정각)에서는 아무런 신통 없이도 진리가 나타납니다. 환상이나 환청이나 괴력난신과 같은 신통은 하급들이나 하는 겁니다. 능엄경에도 그렇게 설법되어 있으니까요.


도덕경 12장

五色令人目盲, 오색(五色)은 사람의 눈을 멀게 하고,
五音令人耳聾, 오음(五音)은 사람의 귀를 먹게 하며,
五味令人口爽, 오미(五味)는 사람의 입을 상하게 한다.
馳騁畋獵令人心發狂, 말달리며 사냥하는 것은 사람의 마음을 발광하게 만들고,
難得之貨令人行妨. 얻기 어려운 재화(財貨)는 사람의 행실을 방해한다.
是以聖人爲腹不爲目, 고로 성인은 배(腹)를 위하고 눈(目)을 위하지 않으며,
故去彼取此. 따라서 저것을 버리고 이것을 취한다.
마스크노 24-03-01 20:47
 
고놈 참 신통방통하넹 ㅋ
 
 
Total 4,90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45757
4900 닿으지 않았는데 닿았다! 하고 싶고, 닿았다고 하고싶은데 닿으… (2) 태지2 05-14 141
4899 붓다의 언급이 적용되는 '고통의 바다' (2) 그럭저럭 04-29 370
4898 끼리끼리 사기치는 인간들끼리 서로에게 인사라도 좀 해라! 태지2 04-23 475
4897 천지개벽경 1편 (3) 유란시아 04-07 593
4896 (불경)예수를 낳은 성모 마리아가 관자재보살인 근거 (5) 유전 04-02 1030
4895 (바울 묵시록 비평) 자신의 수준에 맞는 천국(지옥)을 보게 됨 (1) 유전 04-02 449
4894 불교의 거짓말 해석에 대하여.... (4) 태지2 03-27 838
4893 (석존의 예언) 정법시기가 끝난 불경 4차결집 니까야 경은 난법 (2) 어비스 03-26 575
4892 인육을 먹고 쓴 니까야 경전. 섬나라 스리랑카 남방불교 전체 유전 03-26 782
4891 가이아 여신을 섬겼던 한국 유명 교수 힐러의 쓸쓸한 죽음 유전 03-25 497
4890 채상병사건의 핵심을공천-국민이 우습나 우룰 03-24 685
4889 "지구에 천사(天使)만을 보냈다"의 다섯 천사 유형 (아함경) (1) 유전 03-24 517
4888 오늘의 내마음에 닿는 글 언제나나 03-23 665
4887 여래장은 어떻게 관찰(관조)할 수 있는가에 대한 방법론 (2) 어비스 03-23 474
4886 아름다움에 대하여.... 태지2 03-21 689
4885 부처님이 설법한 시뮬레이션우주의 작동 원리. (7) 어비스 03-20 636
4884 판타지 동화같은 동정녀 마리아의 임신 출산 복음서 (3) 유전 03-19 805
4883 가브리엘 천사가 비로자나불의 분신이자 보현보살인 이유 (4) 유전 03-16 573
4882 공(空), 무아(無我)에는 사랑과 자비가 없다는 경전 내용. (5) 어비스 03-16 861
4881 종교게시판이 왜 이리 썰렁해졌나? (3) 동백12 03-11 596
4880 우리나라에서 전해 오는 비기 (예언서) (1) 하보나 03-05 1206
4879 우룡스님이 능엄주로 갖가지 신통을 겪은 체험. (2) 어비스 03-01 859
4878 깨달은 고승들이 참나(진아) 주장을 불경으로 증거 못한 이유 (3) 유전 02-26 1194
4877 "용수의 중론을 폐함"에 추가 (3) 유전 02-19 900
4876 나가르주나교(용수교) = 한국불교인디 잘속이는구나 (6) 맥아더장군 01-31 1505
 1  2  3  4  5  6  7  8  9  10  >